• +374-93-31-23-58
  • innova.media@mail.ru

Tag Archives: 카톡:ev69 거제

병변이 위의 상부에 있는 경우에

병변이 위의 상부에 있는 경우에는 상부만 절제하는 근위부위절제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병변이 위의 중간에 있으면 중간 부분만 절제하고 유문(십이지장과의 경계에 있는 출구)을 보존하는 위절제술을 시행할 수도 있다. 단, 이런 ‘기능 보존 위절제술’은 조기 위암에 한해 선택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 근위부위절제술과 유문보존위절제술은 표준 위 절제법 중 하나로 자리 잡았으나 종양학적 안전성이나 영양학, 기능적 우월성에 대해서는 아직 근거가 부족한 편이다. 현재 근거 마련을 위한 임상연구가 진행 중이다. 수술의 성공을 좌우하는 것은 림프절 절제다. 위암 수술을 많이 하는 우리나라는 1기 위암 생존율이 90%를 넘지만, 위암 수술 경험이 적고 림프절 절제를 충분히 하지 않는 미국은 1기라고 하더라도 5년 생존율이 70%에도 못 미친다. 1기뿐만 아니라 모든 병기에서 우리나라가 미국보다 훨씬 좋은 수술 성적을 보인다는 점은 수술의 중요성, 특히 림프절 절제의 중요성을 말해주는 대목이다. 위암의 수술법은 개복, 복강경, 로봇수술로 나눌 수 있다. 복강경 수술은 1990년대에 강남세브란스병원이 국내 최초로 시행한 이후 위암뿐만 아니라 많은 분야에서 보편화했다. 복강경이나 로봇수술은 상처 부위를 최소화하기 때문에 환자의 회복에 유리하지만 그렇다고 모든 경우에 적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보통은 병의 진행 정도에 따라 가장 적합한 방법을 결정한다. 복강경 수술 도입 초기에는 위와 림프절 절제까지는 복강경으로 시행하고 마지막 장을 연결해주는 과정은 배를 열고 체외에서 시행했다. 완전한 복강경 수술이 아니라 복강경 보조 위절제술이라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새로운 복강경 수술방식의 개발과 함께 수술 경험이 쌓이면서 최근에는 장 문합 등 수술의 전 과정이 복강경을 통해 이뤄지는 게 일반적이다. 복강경 수술은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수술 중 출혈도 적을 뿐만 아니라 장 유착이나 상처 감염 등의 합병증도 적게 보고된다. 1기 위암에서는 복강경 수술이 표준 수술법으로 거의 자리를 잡았고, 진행성 위암 또는 다수의 림프절 전이가 의심되는 환자도 복강경 수술이 활발히 시도되고 있다. 하지만 진행성 위암에 대한 복강경 수술의 효과는 현재 진행 중인 임상연구를 더 지켜봐야 한다. 개복수술보다 합병증이 더 많지는 않은지, 적절한 림프절 절제가 시행되는지, 재발률과 생존율은 높은지 등에 대한 연구 결과를 기다려 볼 필요가 있다. VVDN Technologies 소개 VVDN Technologies는 다재다능하고, 혁신적이며, 세계적 수준의 고품질 제품을 제공할 수 있는 독특한 입지를 점한 굴지의 제품 엔지니어링, 클라우드 및 제조 업체다. VVDN은 혁신적인 첨단 기술을 통해 첨단 엔지니어링, 클라우드 및 제조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실제 고객 가치를 구현한다. VVDN은 동급 최고의 상업적인 제품을 개발 및 제조하기 위해 고객 및 파트너와 긴밀하게 협력한다. VVDN은 다양한 실리콘 업체와의 견고한 파트너십과 제휴를 통해 자동차, IoT, 네트워킹, 카메라, 산업 등 다양한 영역에서 고객을 위한 첨단 솔루션을 개발함으로써 경쟁에서 계속 앞서고 있다. — ‘탈북자’라는 용어에 부정적인 어감이 있다. ▲ 법률용어는 북한이탈주민이다.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북한에 주소, 직계가족, 배우자, 직장 등을 두고 있는 사람으로서 북한을 벗어난 후 외국 국적을 취득하지 아니한 사람을 말한다. 1962년 첫 월남자를 귀순자로 부르기 시작해서 귀순용사, 귀순동포, 탈북자, 탈북민, 북한자유이주민 등으로 다양하게 불린다. 통일부는 2005년 1월부터 ‘새로운 터전에서 삶을 시작하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새터민’이라는 용어를 쓰기 시작했다. 그러나 새터민에 대해서도 단순히 먹을 것을 찾아 남한 사회에 터를 잡은 이주민으로 해석될 수 있다며 탈북민들의 거부감이 강하다. 새터민이라는 용어를 정할 때 탈북민 전체의 의사를 반영하지 않은 탓이다. 감수성이 예민한 청소년에 대한 용어가 더 큰 문제다. 북한이탈주민 자녀, 탈북민 자녀, 탈북 청소년, 새터민 청소년, 탈북 학생으로 불린다. 부모가 탈북 후 제3국에서 태어난 자녀를 가리키는 용어는 ‘제3국 출생 탈북민 자녀’, ‘이주 배경 청소년’, ‘중도 입국 자녀’ 등으로 통일부, 교육부, 여성가족부 등 정부 각 부처가 사용하는 용어가 제각각이다. 또 이들 용어에 부정적 이미지가 있어 탈북 청소년들의 심리적 위축이 우려된다. 탈북민과 자녀를 지칭하는 용어에 대해 공론화 과정을 거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송고(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남북 평양정상회담에서 이뤄진 비핵화 합의와 관련, “북한에 대한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이같이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그는 평온하고(calm) 나는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 2018 아시아배구연맹(AVC)컵 여자부 A조 1차전 전적(16일·태국 나콘라차시마) 한국(1승) 21 25 29 25 – 3 일본(1패) 25 18 27 23 – 1 (서울=연합뉴스) 송고 “We observed a statistically significant synergism between different doses of MEN1112/OBT357 and 5-Azacytidine and Decitabine on a number of AML cell lines,” said Monica Binaschi, PhD, Director of the Preclinical and Translational Oncology Department of Menarini Ricerche. “These results seem to confirm the immune-modulatory role of 5-Azacytidine and Decitabine, which may increase the sensitivity of leukemic cells to MEN1112/OBT357. These new findings suggest that pretreatment with these two agents could promote and enhance tumor cell killing activity by MEN1112/OBT357, and provide a strong rationale for evaluating these combinations in clinical trial.”(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대웅[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대웅[ 송고 (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85만 달러)에서 유소연(27)이 첫날 4언더파 67타를 적어내며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유소연은 13일(현지시간) 18홀 경기를 마친 뒤 “첫날 60대 타수를 기록하면 좋은 시작인 것 같다. 보기 두 개가 있었지만 좋은 샷, 좋은 퍼팅도 있었다. 안정적인 경기를 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암 사망률을 종류별로 구분하면 폐암(35.1명), 간암(20.9명), 대장암(17.1명), 위암(15.7명), 췌장암(11.3명) 순으로 높았다. 작년 한국인 사망원인 2위는 심장질환(사망자 3만852명, 구성비 10.8%)이었고 뇌혈관질환(2만2천745명, 8.0%), 폐렴(1만9천378명, 6.8%), 자살(1만2천463명, 4.4%), 당뇨병(9천184명, 3.2%), 간 질환(6천797명, 2.4%), 만성 하기도질환(6천750명, 2.4%), 고혈압성 질환(5천775명, 2.0%), 운수 사고(5천28명, 1.8%)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폐렴은 작년에 사망자 수와 인구 10만 명당 사망률(37.8명)이 통계작성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폐렴은 2004년에는 사망원인 순위 10위였으나 꾸준히 순위가 상승해 2015년부터 4위를 유지하고 있다. 당국은 고령화의 영향으로 폐렴으로 인한 노인 사망자가 늘어난 결과라고 분석했다. 남북은 아울러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가동해 상대방을 겨냥한 대규모 군사훈련과 무력증강 문제, 다양한 형태의 봉쇄 차단 및 항행 방해 문제, 상대방에 대한 정찰행위 중지 문제 등을 협의하기로 뜻을 모았다. 남북은 또 11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상대방을 겨냥한 각종 군사연습도 중지하기로 했다. 지상에서는 군사분계선으로부터 5㎞ 내에서 포병 사격훈련과 연대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전면 중지하기로 했다. 해상에서는 서해의 경우 남측 덕적도 이북으로부터 북측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 동해의 경우 남측 속초 이북으로부터 북측 통천 이남까지의 수역에서 포사격 및 해상 기동훈련을 중지하는 한편 해안포와 함포의 포구 포신 덮개 설치 및 포문 폐쇄 조치를 하기로 합의했다. 공중에서는 군사분계선 동·서부 지역 상공에 설정된 비행금지구역 내에서 고정익항공기의 공대지 유도무기사격 등 실탄사격을 동반한 전술훈련을 금지하기로 했다. 고정익항공기는 군사분계선으로부터 동부전선은 40㎞, 서부전선은 20㎞를 적용해 비행금지구역으로 설정하기로 했다. 회전익항공기(헬기)는 군사분계선으로부터 10㎞, 무인기는 동부지역에서 15㎞, 서부지역에서 10㎞로, 기구는 25㎞로 적용하기로 했다. 정부 주요 경제 라인 가운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이번 정상회담에 공식 수행원으로 참석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달 광복절 경축식에서 문 대통령은 “철도·도로의 연결은 한반도 공동번영의 시작”이라며 남한·북한·일본·중국·러시아·몽골이 참여하고 미국이 함께 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하기도 했다. 공동특구를 만드는 계획은 신규 사업 성격이 강하다. 2007년 10·4 선언에서 해주지역과 주변 해역을 포괄하는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설치, 공동어로구역과 평화수역 설정, 경제특구건설과 해주항 활용 등 공동 특구와 유사한 내용이 포함되기는 했다. 평양 선언에 담긴 서해경제공동특구·동해관광공동특구는 앞서 문 대통령이 내놓은 한반도 신경제 지도 구상의 일부가 반영됐을 가능성이 크다. 동해권·서해권·중부권(비무장지대) 등 한반도를 3개 권역으로 구분해 벨트형 개발을 추진한다는 한반도 신경제 지도 구상에 비춰보면 11년 전의 10·4 선언보다 포괄적이고 체계적인 개발 의지를 구체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문 대통령은 지난달 광복절 경축식에서 ‘통일경제특구’에 대한 구상을 제시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평화가 정착되면 경기도와 강원도의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 시대는 다른 시대와 구별되는 과제를 제기한다. 시대정신이다. 6월 항쟁 이후 열린 공간을 노동자들의 총파업과 대통령 직선제가 채웠다면, 촛불 혁명 이후 공간에는 ‘미투(Me Too, 나도 피해자다)’ 운동과 갑질 문화에 저항하는 을(乙)의 반란이 휘몰아쳤다. 행동의 주체도, 요구도 달라졌다. ‘녹색당 신지예’의 공간이 비로소 열렸다. KT, VR 게임 잇따라 개발…SKT·LGU+, 실감형 스포츠 중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내년 차세대 이동통신 5G 상용화를 앞두고 통신사들이 ‘킬러 콘텐츠’ 찾기에 한창이다. 5G 이용자를 끌어오기 위해서는 대용량 초고속 통신에 적합한 콘텐츠를 발굴해야 하는데 현재 가장 유망한 분야로는 게임과 스포츠가 꼽힌다. 통신 3사 역시 두 분야에서 먹거리 발굴에 힘을 쏟고 있다. 17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게임은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 실감형 미디어와 시너지가 큰 분야로 꼽힌다. AR 기반 게임 ‘포켓몬고’의 흥행이 대표적인 사례다. 세계 게임시장은 5G 상용화에 맞춰 연평균 10% 이상 성장이 예상된다. 게임시장조사업체 뉴주에 따르면 세계 게임시장은 2017년 1천217억달러(약 136조원)에서 2021년 1천802억달러(202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게임 이용자의 상당수는 데이터 헤비 유저로 파악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조사에서 국내 모바일 게임 이용자는 하루 평균 90분 이상 플레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통사 입장에서는 게임 이용자를 고객으로 끌어들인다면 안정적인 수익원을 확보할 수 있는 셈이다. 국내 통신 3사 중 KT[030200]는 VR 게임 도입에 가장 적극적이다. 올해 초 무선 VR 게임 ‘스페셜포스’를 선보인 데 이어 최근에는 미국 VR 게임 개발사 로코반스튜디오와 손잡고 비디오게임 ‘메탈슬러그’의 VR 버전을 개발하기로 했다. 넥슨과는 인기 게임 ‘카트라이더’를 활용한 VR 게임을 개발 중이다. KT는 글로벌 유명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VR 게임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는 19일 평양공동선언으로 남북 상생 교류협력 프로젝트가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부산시는 앞서 18일 물류, 산업, 민간협력 등 5개 분야, 35개 세부사업으로 이뤄진 남북 상생 교류협력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부산시는 특히 이번 평양공동선언을 계기로 유라시아 물류거점 구축사업이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시는 먼저 부산에서 북한의 원산과 나진을 거쳐 러시아와 유럽으로 연결되는 부산발 유럽행 화물운송 열차를 시범 운행하기로 했다. 화물 수송 부문으로 시작한 뒤 여건이 무르익으면 여객 탑승까지 확대해 열차를 운행할 계획이다. 부산신항을 연계한 국제철도 물류망도 강화한다. 부산신항에서 부전마산선 철로를 거쳐 동해선으로 남북한을 관통한 뒤 시베리아횡단철도(TSR)까지 이어지는 물류망을 구축해 수출입 물량을 항만과 철도로 수송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현재 부산과 러시아 자루비노, 중국 훈춘을 잇는 한·중·러 복합물류 루트에 북한 나진항을 포함해 부산-나진-훈춘·블라디보스토크 루트로 확대해 환동해권 물류를 활성화한다. 북한 나진항 개방에 대비해 나진행 배후 산업단지에 러시아·동북3성·중앙아시아 수출입 제품 배후 물류센터를 건립하고 부산 물류·제조기업의 북방경제권 진출을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대북 특사단의 최근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일본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강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오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이낙연 총리께서 아베 신조 총리와 회담하셨다”면서 “이처럼 한일 간 긴밀한 소통이 진행되고 있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훈 국정원장께서도 대북 특사단의 방북 결과를 상세히 설명해 드린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한일 간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또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총리의 파트너십 선언 20주년을 계기로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키기 위한 노력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어서 풍성한 결실을 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서훈 원장이 아베 총리에게 대북 특사들의 방북 결과를 자세히 설명해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연설에서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언급해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면서 “문 대통령의 방일을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한반도의 평화 구축을 위한 방안이 담긴 ‘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된 19일은 13년 전 ‘9·19 공동성명’이 발표된 날이기도 하다. 남북 정상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하였다”고 밝혔다. 시간을 과거로 돌리면 2005년 같은 날 중국 베이징(北京)에서는 남북과 미중일러 6개국 수석대표가 ‘제4차 6자회담 공동성명'(9·19 공동성명)에 합의했다. 성명은 북한은 모든 핵무기와 핵 계획을 포기하고 핵확산금지조약(NPT)에 복귀하며 미국은 북한에 안보 위협을 가하지 않고 관계 정상화 조치를 취하기로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어 2007년 2월과 10월 각각 합의된 ‘9·19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초기 조치'(2·13합의) 및 ‘2단계 조치'(10·3합의)에는 영변 핵시설의 폐쇄·불능화를 위한 표현이 구체화됐다. 다시말해 9·19 공동성명 발표로부터 공교롭게도 정확히 13년 만인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다시 비핵화 방안에 합의한 것이다.

지능형 “Eye in the Sky”는 수많은 인파 속에서 범죄자를 찾을 수 있다. 에어컨디셔너, 텔레비전, 청소기 로봇 등은 더욱 똑똑한 “뇌”를 갖게 되며, 삶에 편리성과 재미를 더한다. 3D 프린팅은 “맞춤화”를 지원하고, 그림이 업로드되는 한 “프린팅”을 보장한다. “지능”은 이미 인간 삶 속에 스며들었다. 기존의 생산 라인은 지능형 공장 건설을 위해 활력을 갱신할 수 있다. 지능형 제조 기술의 개발이 부상하며, 기존 난징의 제조업체는 변혁과 업그레이딩을 통해 기회를 잡고, 난징의 고품질 발전에 “지능형” 파워를 제공했다.미 “러시아가 속여…지금은 대북제재 완화할때 아냐”러 “장애물 만들게 아니라 남북 대화·협력 촉진해야”중 “제재 이행하고 있지만, 힘에 의존시 재앙적 결과” 19일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올해 7월까지 컨테이너 물동량은 20피트짜리 기준 1천244만1천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늘었다. 항만공사가 올해 세운 물동량 목표 2천150만개의 57.9%에 해당한다. 올해 목표를 달성하려면 지난해 대비 월평균 4.9% 이상 증가해야 하지만 약 1%포인트가 모자란다. 전체 물동량 중에서 수출입은 1천40만7천개로 지난해 대비 증가율이 0.5%에 불과하다. 올해 목표치 2.2% 증가에는 한참 못 미친다. 특히 수출(522만9천개)은 0.8% 줄었다. 다행히 부산항에서 배를 바꿔 제3국으로 가는 환적화물은 1천109만3천개로 8.9% 늘어 목표치(8.5%)를 넘었다. 수출입 물동량이 부진한 것은 미국과 중국이 상대국의 주요 수출품에 높은 관세를 물리는 무역 전쟁을 벌이는 바람에 우리나라 중간재의 중국 수출이 줄어든 탓이라고 항만공사는 분석했다.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지난 8월 수출에서 수입을 뺀 일본의 무역수지는 4천446억엔(약 4조4천523억원) 적자로 집계됐다. 일본의 무역수지 적자는 2개월 연속이다. 이는 경기 회복에 따른 수출액 증가에도 불구하고 원유 등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수입액이 수출액을 크게 웃돈데 따른 것이다. 19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무역통계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전년 동월보다 6.6% 증가한 6조6천916억엔이었다. 수출 증가는 21개월 연속이다. 수입액은 전년 동월보다 15.4%나 늘어난 7조1천362억엔에 달했다. 수입 증가도 5개월 연속이다. 국가·지역 별로는 미국에 대한 무역수지 흑자액이 전년 동월보다 14.5% 줄어든 4천558억엔이었다.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2개월 연속 줄었다. 미국 정부에 의해 수입제한 대상으로 지정된 철강의 대미 수출액은 15.8% 감소했다. 재무성은 “수입제한의 영향이 곧바로 반영됐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무역수지는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의 수입이 늘면서 1천810억엔 적자로 집계됐다. 대중 무역적자는 5개월 연속이다. 유럽연합(EU)에 대한 무역수지도 항공기와 석유 제품 수입이 늘면서 874억엔 적자였다. 애버딘스탠더드인베스트먼츠의 신흥시장 채권 책임자 브렛 디먼트는 로이터통신에 “상식이 이긴 것을 보는 것은 기쁜 일”이라고 말하고, “금리 인상으로 터키가 통화정책 신뢰도를 조금씩 회복하는 길로 접어들었다”고 평가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올해 7월 리라 약세와 고물가 속에서도 금리를 동결해, 에르도안 대통령의 압박에 굴복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샀다. 이날 금리 인상은 늦기는 했어도 중앙은행이 독립성을 잃지 않았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졌다. 긍정적 반응은 통화 강세로 나타나, 이날 리라화는 달러 대비 4% 넘게 상승했다. 일부 신흥국 통화도 리라화에 동조하며, 덩달아 강세를 나타냈다. 이날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화는 일주일간 하락분을 일시에 회복, 이달 3일 이후 최고치로 상승했다. 경제협력에 대해서도 더욱 적극적인 의지를 담았다. 판문점선언에 담긴 동해선·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현대화 사업의 착공식을 연내 갖기로 합의했다.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는 북한의 관심이 가장 큰 경협사업으로 꼽힌다. 경협담당인 리룡남 내각부총리는 전날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을 만나 “북남관계에서 철도협력이 제일 중요하고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부는 철도·도로 연결사업을 위해 이미 내년 예산에 2천951억원의 예산을 편성해놓고 있다.(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아홉 살짜리 어린이가 동성애 커밍아웃 후 친구들로부터 놀림을 받고 자살한 것으로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이하 현지시간) ABC방송과 지역언론 KDRV 등에 따르면 콜로라도 주 덴버의 조 슈메이커 초등학교 4학년생 저멜 마일스는 개학 나흘 만인 지난 23일 학교를 마치고 집에 돌아온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가족들은 “마일스가 학교에서 친구들에게 커밍아웃한 뒤 집단 괴롭힘을 당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보고 있다. 마일스의 어머니 리아 피어스는 “여름방학 기간 아들이 가족들에게 커밍아웃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운전을 하고 가는데 뒷자리에 앉은 아들이 ‘엄마, 나 게이야’라고 말했다. 장난치는 거로 생각하고 돌아봤는데, 아들이 온몸을 웅크린 채 무척 두려워하는 표정이었다. 그래서 ‘그래도 너를 사랑해’라 답해주었다”고 진술했다. 피어스는 이후 아들이 옷도 더 여성적으로 입고 싶어했고, 소지품도 여자아이들 것을 사주기를 원했다고 전했다. 이어 “개학 후 학교로 가면서 ‘게이인 것이 자랑스럽다. 친구들에게도 당당히 말해주겠다’고 했다. 그러나 학교에서 돌아와 누나에게 ‘친구들이 죽어버리라고 했다’면서 속상해했다”고 말했다. 피어스는 “아들이 엄마를 찾지 않고 섣부른 판단을 내린 것이 안타깝다”며 “아들의 죽음이 또래 간 괴롭힘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일깨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덴버 교육청은 관할 구역 내 학부모들에게 공지문을 보내 사실을 알리고, 학생들의 충격 및 파급 효과를 완화하기 위해 각 학교 사회복지사 수를 임시 증원했다고 밝혔다. 덴버 경찰은 이번 사건을 자살로 잠정 결론짓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심재철 “해당 자료에 정부 업무추진비 등 불법사용 정황…횡령 해당될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이슬기 기자 =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 보좌진이 국가 재정정보를 무단으로 열람·유출했다는 의혹이 여야 공방으로 격화되고 있다. 송고서울지방항공청, 활주로 안전성 등 보완하겠다며 심의 연기 요청신안군 관계자들 “회의 불공정” 거친 항의…한때 경찰 출동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내 게임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하는 가운데 이마트가 ‘게임족’ 공략에 나섰다. 이마트는 오는 송고인간띠 만들어 질서유지 연습까지…BTS 멤버는 안전 우려해 다른 통로 이용(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LAX) 톰 브래들리 국제선 터미널. LAX의 전체 8개 터미널 중 국제선 승객이 나오는 입국장이자 ‘터미널 B’로 불리는 이곳에 검은 옷을 입은 소녀들이 삼삼오오 모여들었다. ‘아미(ARMY)’ 프로텍션 가드 LA 자원봉사자들. LA 지역 방탄소년단(BTS) 팬클럽의 열성 회원들이라고 한다. 오렌지카운티에서 왔다는 에바(17)는 “5일과 8일 티켓을 사는 데 성공했다”면서 ‘꺅’하고 소리를 질렀다.그레이엄 앨리슨의 ‘결정의 본질'(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북한은 왜 비핵화를 결심했을까? 미국은 왜 북한이 내민 손을 잡았을까? 지금쯤은 정치외교 전문가는 물론 어지간한 일반 시민들까지 이 같은 물음에 나름의 수긍할 만한 답을 찾았을 듯하다. 하버드대 벨퍼과학국제문제연구소 소장을 지낸 미국 정치학자 그레이엄 앨리슨의 역작 ‘결정의 본질'(원제 Essence of Decision·모던아카이브 펴냄)은 사람들이 국가의 행동을 분석하고 판단할 때 저마다 출장안마추천 의식·무의식적으로 취하게 되는 관점에 일정한 패턴이 존재함을 일깨워준다. 아울러 정부의 정책 결정이나 외교적 상황을 제대로 이해하려면 이러한 관점에 대한 체계적인 이해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통찰을 제공한다. (서산=연합뉴스) 충남 서산시는 충남도지체장애인협회 후원회장을 맡고 있는 성우종 ㈜도원이엔씨 대표가 추석을 앞두고 저소득장애인 가정 생필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5천만원을 기탁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산시장애인복지관에서 열린 지정기탁금 전달식에는 김택진 시민생활국장, 이건휘 지체장애인협회 충남도협회장, 김일국 서산시지회장, 성우종 도원이엔씨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기탁금은 장애인작업장에서 생산하는 맛김과 남·여 기초화장품 3천200세트를 구매해 저소득장애인가정 1천600가구에 전달할 예정이다. 성 대표이사는 “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 활동이 확대돼 장애인들이 차별받지 않는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서산이 고향인 성우종 대표는 6년 전부터 해마다 5천만씩 이웃사랑 성금을 기탁해왔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에서 메탄올이 섞인 저질 밀조주가 유통돼 최소 송고보건당국 “최소 51명 메탄올 중독…환자 대부분 외국인”2003년 대형 폭발사고로 40여명 사상자 낸 이후 18년만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과거 대형 폭발사고로 많은 인명피해를 낸 브라질 아우칸타라 우주센터(CLA)가 로켓 발사 재개를 위한 준비를 거의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브라질 정부는 오는 2021년 중 아우칸타라 우주센터에서 로켓 발사를 재개할 계획이다. 브라질 정부 산하 우주시스템조정위원회의 루이스 페르난두 지 아기아르 위원장은 “지금으로부터 15년 전에 발생한 폭발사고 이후 새로운 로켓 발사를 위한 준비 작업을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은 11일부터 15일까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중국 지린성(吉林省) 투먼시(圖們市)를 방문한다. 방문 기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2018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고 투먼시와 교류의향서를 교환한다. (포항=연합뉴스) 송고 반면, 보수적 이슬람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대마초 사용 혐의로 사형에 처해질 수 있다. 한국에서도 대마초를 소지하는 것은 불법이다. 송고”사적 공간서 사용·소지 범죄 아니다”…공개장소서 거래·사용은 불법(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헌법재판소는 18일(현지시간) 대마초의 개인적 소지나 사용이 합법이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남아공 매체 ‘뉴스24′,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남아공 헌법재판소는 “사생활 권리는 개인 주택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성인이 사적 공간에서 대마초를 사용하거나 소지하는 것은 범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의회에 이번 판결을 반영한 새로운 법의 초안을 24개월 안에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남아공 의회는 개인의 대마초 사용 한도 등의 규정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작년 3월 남아공 웨스턴케이프의 고등법원은 성인이 집에서 대마초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 법이 위헌이라고 판단했다. 그러자 남아공 법무부, 보건부 등 정부는 이 판결이 남아공인들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고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항소했다.

▲ 건국대학교병원은 신경과 한설희 교수(건국대병원 의료원장)가 ‘한설희 명의의 치매 걱정 없는 행복한 노후’를 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책은 치매를 예방하고 진단하는 방법과 단계별 증상 소개, 준비하고 받아들이는 방법 등이 담겼다. 치매에 대한 오해와 속설을 풀기 위해 진료실에서 환자가 가장 많이 하는 질문 10가지와 답변도 실렸다. 한 교수는 대한치매학회를 창립해 초대 회장을 역임한 치매 분야 권위자로, 현재 건국대병원 의료원장 및 건국대학교 의무부총장을 맡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산학협력사업 보조금 횡령 사건과 관련해 경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경남지역 모 국립대학교 교수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지난 송고 ▲ 도리스 레싱, 21세기 여성 작가의 도전 = 영문학 연구자 민경숙 교수가 24년간 도리스 레싱(1919∼2013)을 연구한 결과를 엮은 책. 레싱은 2007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영국의 소설가이자 시인, 극작가, 작사가로 특히 페미니스트 작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19호실로 가다'(1963)를 비롯해 여성이 일상에서 겪는 불안과 억압을 그린 작품을 많이 남겼는데, 특히 ’19호실로 가다’는 이후 점점 보편화하는 페미니즘적 사유를 미리 예견했다는 평을 받는다. 저자는 레싱이 우주과학, 생물학, 물리학 등에서 영감받은 여러 편의 과학·판타지 소설을 소개하는 한편, 그가 제국주의 문제와 고령화 사회에서 벌어지는 노인 차별, 특히 여성 노인의 삶 등 다양한 주제를 열정적으로 탐험했다고 설명한다. 저자는 수십 년간 도리스 레싱을 파고든 이유로 “초고령에 다다른 여성 작가의 도전 정신을 끝까지 추적해보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갈무리. 408쪽. 2만3천원. ◇ 간 이식 성적 세계 최고지만 간경화 예방이 최선 간 이식 수술은 ‘한 편의 드라마’라고 말할 만큼 훈훈한 미담이 많다. 군 복무 중인 아들이 부모님에게 간을 기증하거나 이웃사촌끼리 서로 간을 제공해 수술을 받기도 한다. 사실 10여년 전만 해도 이런 간 이식은 고난도인 데다 시간이 오래 걸리고 수술 전후 관리까지 어려워 성공률이 높지 않았다. 이런 인식 때문에 아직도 이식이 필요한 상황에서 쉽게 결정하지 못하는 환자가 많다. 수술 후 합병증으로 더 고통스럽게 죽을까 봐, 간을 기증하는 사람의 건강에 문제가 생길까 봐 등이 대표적인 고민이다. 물론 지금도 간 이식 수술은 간 내부 혈관구조가 아주 복잡한 특성 때문에 고난도 수술로 손꼽힌다. 하지만 지금은 예전과 많이 달라졌다. 환자의 상태가 양호하면 생체 간 이식 수술도 대부분 6∼7시간 이내로 끝난다. 또 배꼽 부위에 1∼2㎝ 정도의 작은 구멍 한 개만을 뚫어 수술하는 ‘단일통로복강경(싱글포트)’ 수술은 상처가 작아 개복수술보다 회복속도가 월등히 빠르다. 수술 후 후유증이 현저히 감소하고, 입원 기간도 단축할 수 있다. 이 수술을 적용할 수 있는 환자들이 제한적이지만, 단일통로 복강경 간절제 수술 후 3년 생존율은 90% 이상에 달한다. 전체 간 이식 수술 성공률로 보면 한국이 90% 수준으로, 미국(85%)보다도 높다. 다만 간 이식을 받은 환자는 면역억제제를 꾸준히 복용해야 한다. 간 이식 후 문제가 생길 수 있는 요인이 많아서 정기적인 검사도 필요하다. 특별히 가릴 음식은 없으나 단백질이 많은 게 좋다. 또 감염 예방을 위해 이식 후 첫 3개월 동안은 과일 야채도 삶아서 먹는 등 날음식을 피하는 게 바람직하다. 치료 중 음주·흡연을 하거나, 건강을 되찾았다고 술과 담배에 다시 빠져들어서도 안 된다. 간에 좋다는 엑기스류도 멀리해야 한다. 평소 먹어보지 않았던 것이라면 더욱 위험하다. 무엇보다 건강할 때 간경화가 생길 수 있는 요인을 막는 게 중요하다. 간염의 예방접종 및 치료와 더불어 비정상적인 성생활, 과음과 흡연, 약물 복용, 과로 등을 피해야 한다. The Alliance Intelligent Cloud will provide next-generation infotainment systems with secure connectivity by offering a platform to integrate data management, infotainment systems and to facilitate over-the-air upgrades and remote diagnostics in Alliance member-company vehicles.▲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9일 대한법률구조공단과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등 경북 김천시에 본부를 둔 산하기관을 방문해 현장점검을 하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서울=연합뉴스) ▲ 삼겹살 애가 = 이만주 시인의 두 번째 시집. 표제작 ‘삼겹살 애가(哀歌)’는 지난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 기차에서 핀 수채화 = 35년 철길 인생을 산 박석민 역장이 쓴 책. 전남 무안에서 태어난 저자는 철도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83년 19세에 철도청에 임관해 강원도 태백선 근무를 시작으로 20년 동안 제천, 영주, 동해를 거쳤고, 2001년 해돋이명소로 유명한 정동진 역장을 하면서 기차관광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 이후 목포역장, 나주역장, 남도해양관광개발사업단장을 역임하면서 호남고속철도 개통을 계기로 반나절 생활권이 된 남도 관광을 활성화하자며 여러 신문에 칼럼을 기고했다. 저자는 철도가 생긴 지 88년째 원형 그대로 노선이 보존된 광주∼순천 간 경전선은 간이역 관광의 보고라고 말한다. 곽재구 시인의 ‘사평역에서’ 배경이 된 남평역(등록문화재 299호), 철도원 영화 호로마이역을 닮은 아담한 능주역, 드라마 촬영지 명봉역, 추억의 7080거리 득량역, 꼬막과 태백산맥의 고장 벌교역, 옛 건축양식이 멋진 원창역(등록문화재 128호) 등이 테마역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을 끈다. 앞으로 해당 지자체가 간이역을 잘 활용해 관광철도로 발전시킨다면 많은 관광객이 찾아 지역 경제가 활성화할 것으로 내다본다. 저자는 간이역에 담긴 에피소드와 스토리를 발굴해 세상에 적극 알리며 자신이 ‘국내 최초 트레인 텔러(Train Teller)’라고 자부한다. 이 책 삽화는 미술을 공부하는 저자의 딸 박하예린 양이 직접 그렸다. 역이 친근하게 느껴지도록 수채화로 담백하게 그렸다.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224쪽. 1만5천원.

춘천시, 부산항서 열리는 취역식에서 부대와 자매결연(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해군 군함에 국내 최대 저수량을 자랑하는 춘천 소양호의 이름을 딴 ‘소양함’이 생겼다. 소양함은 내륙의 바다로 불리며 국내 호수 가운데 29억t의 최대 저수량을 자랑하는 강원 춘천시 소양호에서 이름을 딴 것이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아우디는 1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브랜드 최초 양산형 순수 전기차인 ‘아우디 e-트론’을 공개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우디에 따르면 e-트론은 100% 전기로 구동하고 일상생활에 최적화한 사륜구동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다. 두 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해 355마력(265㎾)의 강력한 출력을 내며 ‘부스트 모드’를 사용할 경우 출력을 스포츠카에 버금가는 402마력(300㎾)까지 높일 수 있다. 엔진 최대 토크는 664Nm이고 최고속도는 200㎞/h다.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6.6초이며 부스트 모드 사용 시엔 5.7초로 더 줄어든다.울산시 “일자리 5천개 창출, 세수 증가 기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SK가스가 울산에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와 폴리프로필렌(PP) 생산공장 건립 등 2조200억원 규모를 투자한다. 울산시와 울산항만공사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부지를 제공하고 인·허가 처리 등 행·재정적 제반 사항을 지원한다. SK가스와 울산시, 울산항만공사는 19일 울산시청에서 ‘신규 사업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사업 추진을 약속했다. SK가스 신규사업은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 건립과 전기 신산업(연료전지, 에너지저장시스템, 태양광 등), 폴리프로필렌 생산공장 건립 등이다.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는 1천㎿ 1기 규모로 남구 부곡동 일원 부지(14만2천㎡)에 2021년 착공, 2024년 준공될 예정이다. 이 발전소는 정부의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포함돼 울산에 건설할 수 있게 됐다. SK 관계사에 신재생에너지 설비인 연료전지와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설비를 구축하는 전기 신사업(3천200억원 규모)도 동시에 추진된다. 자동차, 조선, 화학산업 등 국내 최대 전력수요처 중 하나인 울산은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와 전기 신사업을 통해 안정적인 전력 공급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시는 밝혔다.”한국 독립운동이 지향한 기본 가치는 ‘자유, 평등, 진보'” “남북한 역사인식에서 공통적인 부분 중심으로 공동사업 기대””여성 독립운동가에 대한 인식 바꾸어야” With 16 production sites and 7 Research and Development centers, the Menarini Group has a strong presence throughout Europe and Asia, Africa, Central and South America. Menarini’s products are available in 136 countries worldwide.볼턴, 보수단체 연설서 ICC의 美·이스라엘 조사 문제삼아 강력 경고키로PLO 워싱턴 사무소도 폐쇄 발표…”미국은 항상 우리 친구 이스라엘 편” 극 설정상 서울과 태국에 있는 두 사람은 컴퓨터 모니터를 사이에 두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한다. 현빈과 손예진은 실제 촬영장에서도 모니터에 비친 서로를 보면서 연기했다. 국내에서는 처음 시도한 이원 촬영 기법이다. “상대방을 실제 보지 않고 연기하다 보니 호흡이나 동작 등을 바로 알아채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인이어(In-Ear)를 통해 상대의 대사와 호흡을 들어야 하니까 초반 촬영할 때는 이질감도 있었죠.” 현빈은 “마치 1인 연극을 하듯 좁은 세트장 안에서 혼자 놀았다”고 떠올렸다. 현빈이 연기한 민태구는 악역이지만, 그렇다고 극악무도한 악인은 아니다. 영화를 보고 나면 고개가 끄덕여지는 인물이다. 그는 “관객들이 민태구라는 인물에 연민을 느끼고, ‘도대체 어떤 사람이지’하는 궁금증이 생기도록 연기하고 싶었다”면서 “악역이라는 굴레 안에서도 상대방에 따라 말투를 바꾸는 등 조금씩 변주를 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딸 위장전입 문제는 여당서도 지적…유은혜 “진심으로 사죄”자료제출·청문회 일정 문제로도 여야 고성…野 “교육부 자료제출 미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19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딸 위장전입과 남편 회사 사내이사를 보좌관으로 채용한 문제 등 도덕성과 관련된 논란이 이어졌다. 야당 의원들은 유 후보자에게 다양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부총리로서의 자질을 지적했고, 여당 의원들은 야권이 확실한 근거 없는 ‘아니면 말고’식 의혹 제기를 한다고 응수했다. 딸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서는 여당 의원이 먼저 나서 사과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교육분야의 수장이 되실 분으로서 자녀 위장전입 이력이 있다는 것은 어떻게도 합리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유 후보자는 “위장전입에 대해서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더 신중하게 판단했어야 하는 점이라고 생각하고,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1996년 10월∼1997년 4월 유 후보자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거주했지만 주소는 중구 정동의 성공회 사제 사택이었다. 덕수초교 병설유치원에 다니던 딸이 친구들과 같은 초등학교로 진학하게 하기 위한 위장전입이었다. 이를 두고 유 후보는 “보육상 목적으로 이뤄진 불가피한 측면이 있었으며 부동산 투기나 명문학군으로의 진학을 위한 부정한 목적은 아니었다”고 해명해 논란이 일었다.

일제강점기 전국 3대 우시장…한우 갈비 구하기 쉬워화춘옥 갈비가 원조…삼부자 갈비 이후 동수원 시대 열어(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경기 수원은 갈비 요리의 본고장으로 불린다. 전국 다른 곳에도 지역의 이름을 붙인 갈빗집들이 존재하지만, ‘수원 갈비’의 명성에는 미치지 못한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브라질의 통화인 헤알화 약세로 브라질주식펀드 투자자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 16일 펀드평가사 KG제로인이 운용 순자산 10억원 이상, 운용 기간 2주 이상인 해외 주식형 펀드의 유형별 최근 1개월 수익률(13일 기준)을 조사한 결과, 브라질주식 펀드가 -13.67%의 수익률로 성과가 가장 저조했다. 그다음으로는 아시아신흥국주식(-10.29%), 남미신흥국주식(-9.97%), 글로벌신흥국주식(-8.53%), 중국주식(-8.46%) 등의 순으로 성적이 나빴다. 같은 기간 전체 해외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이 -4.56%인 점에 비춰보면 브라질펀드의 손실은 더욱 두드러진다. 상품별로 봐도 수익률 하위 10개 해외 주식형 펀드 중 6개가 브라질주식 펀드였다. 미래에셋브라질업종대표자 1(주식)종류A가 -14.95%의 수익률로 가장 큰 손실을 기록했고, 미래에셋연금브라질업종대표자 1(주식)종류C-P(-14.95%)가 그다음으로 성과가 나빴다. 브라질펀드의 최근 부진은 무엇보다 헤알화 가치의 급락에 따른 환차손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실제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에 대한 헤알화 환율은 1달러당 4.196헤알로 마감해 1994년 헤알 플랜(Plano Real) 도입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고점은 2016년 1월 21일의 4.166헤알이었다. 결국, 브라질 통화 가치가 24년 만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이다. 이번 전시회의 주제는 ‘더 나은 미래를 상상하라(Imagine a Better Future)’로 정해졌다. 세션별 키노트(주제발표) 연사로는 버라이즌, AT&T, T모바일, 스프린트 등 미국 4대 통신사와 유럽장비업체인 노키아, 에릭손의 ‘대표 선수’들이 포함됐다. 삼성전자 미국법인의 팀 벡스터 사장도 연단에 등장한다. 전시회장 주변은 온통 ‘5G 전쟁’으로 열기를 끌어올렸다. 제5세대(5G) 이동통신을 의미하는 5G는 4G LTE의 시대를 넘어 무선통신 네트워크를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AR), 증강현실(AR) 등 모든 첨단 기술을 전달할 ‘무한 통로’로 만드는 개념이다. 4차 산업혁명의 시작점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이런 가운데 미국 이통사 간에서는 개막일부터 불꽃 튀는 전쟁이 펼쳐졌다. 미국 최대 통신사 버라이즌이 다음달 5G 서비스를 시행할 것이라고 선제 포문을 열었다. 휴스턴, 인디애나폴리스, LA, 새크라멘토 등 4개 도시에서 ‘픽스드 와이어드 액세스(FWA)로 불리는 5G 홈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버라이즌은 발표했다. 속도는 300Mbps에서 1Gbps까지 이를 것으로 보인다.52시간제…늦게 온 민주화(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미국인들은 일하기 위해 휴가 하고, 프랑스인들은 휴가 가기 위해 일한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연간 휴가 일수가 유럽에 비해 적은 미국과 여름 바캉스가 한 달가량 이어지는 프랑스의 노동, 여가 문화 차이가 드러난다. 또 다른 네티즌은 “다음 생에는 동물원 케이지 안에서 사람들의 구경거리가 되지 말고 초원을 뛰어다녀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동물원을 폐지하거나 동물원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동물원을 없애거나 자연 친화적으로 바꿔달라”고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시민 엄모(33·여) 씨는 “넓은 들판을 뛰어다녀야 할 야생동물을 사육장에 가둔 것 자체가 문제”라며 “퓨마가 사살된 것은 가슴 아프지만, 이제 영원한 자유를 얻게 돼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동물원에 있는 동물들이 좁은 케이지 안에 갇혀 살며 스트레스를 받는 현실에 관해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동물보호 전문가 역시 사살 조치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동물권단체 케어 관계자는 “1987년 창경원에서 침팬지가 탈출하고 2005년 어린이 대공원에서 코끼리 6마리가 탈출하는 등 동물원에서 동물이 탈출한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며 “이런 사건이 발생했을 때마다 동물 포획이 불가피한데 반드시 사살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관계 당국의 노력은 이해하지만, 효율적이면서도 인도적인 조치가 강구돼야 한다”며 “이번 사건에서도 퓨마가 동물원 안에서 발견됐기 때문에 마취 농도를 잘 조절했거나 마취총을 여러 발 발사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동물원의 교육적 효과 등에 대한 의문도 제기하고 추가 건립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동물원 자체에 대한 언급도 빠지지 않을 수가 없다”며 “퓨마 같은 야생동물의 동물원 전시는 야생의 감동도 느낄 수 없어 교육적인 측면도 없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외국은 시뮬레이션을 통해 실감 나는 동물체험을 해주는 등 대안동물원이 있다”며 “동물원은 교육과 종 보전의 측면에서 필요하다는 주장이 얼마나 허구인지 많이 알려졌기 때문에 앞으로 신규 동물원을 건립하지 않는 방식으로 정부 정책이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오월드를 운영하는 대전도시공사는 “시민안전을 위해 사살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유영균 도시공사 사장은 이날 오전 대전시청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시민안전을 위협한 것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안타깝게도 일몰이 돼 매뉴얼에 따라 사살했다”고 말했다. 유 사장은 “포획하려 했는데 너무 위험했다. 외부 경계가 2m나 돼 넘어갈 수 있는 높이였다”며 “대전시 감사관실이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며, 사실관계 확인한 뒤 그에 따른 책임을 엄중하게 책임 묻겠다”고 덧붙였다. 금강유역환경청은 관리소홀로 퓨마가 탈출하게 된 데 대전오월드에 책임을 물어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야생생물법) 위반으로 ‘경고’ 처분을 할 방침이다.

김 부총리는 간담회를 마친 뒤에는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과 오찬을 함께 하며 지역민의 체감 경제 상황을 듣기로 했다. 군산 ‘고용·복지+센터’도 방문해 재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참관하는 등 일자리 문제도 점검한다. 정부는 전날 국무회의를 열고 구조조정 지역·업종 추가 지원을 위한 목적예비비 송고(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18일 독일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BMW와 다임러, 폴크스바겐 그룹이 자동차 배기가스를 줄이는 기술을 경쟁적으로 개발하거나 출시하지 않기로 불법 담합한 의혹이 있다며 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머스크 일본국기 트윗…스페이스X 17일 첫 민간여행자 공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창립한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최초의 민간 달 여행객과 계약한 뒤 오는 17일(현지시간) 그 주인공을 공개하겠다고 밝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스페이스X는 13일 트위터에 “우리 BFR(빅 팰컨 로켓)을 타고 달 주변을 여행하게 될 민간 탑승자와 서명했다. 모두가 꿈꿔온 우주 여행을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전진”이라면서 “누가 날아갈지 월요일(17일)에 찾아보라”고 밝혔다. 스페이스X는 “역사상 단 24명 만이 달에 갔다. 그리고 1972년 아폴로 미션이 끝난 이후에는 아무도 방문하지 못했다”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트위터에서 ‘누가 스페이스X의 1호 탑승객’이 될지 질문이 나오자, 머스크는 뜬금없이 일본국기 이모티콘을 올려 응답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IT 기업 소프트뱅크의 손 마사요시(孫正義·한국명 손정의) 회장을 의미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개방 환경에서 AI 개발…중국 시장에 세계 많은 기업 들어오라”마윈 “미래 제조업 핵심은 데이터”…리옌훙 “AI 윤리 중요”(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서아프리카 니제르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1명이 무장괴한들에 납치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19일(현지시간)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밤 니제르 수도 니아메로부터 약 125㎞ 떨어진 바모안가 마을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피에르루이기 매컬리가 총을 든 남성들에게 납치됐다. 아프리카의 선교단체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남성 8명이 교회 맞은편에 있는 매컬리 신부의 집에 침입한 뒤 그를 데려갔다”고 말했다. 니제르 정부 대변인은 납치범들이 이웃 국가인 부르키나파소에서 왔다며 “납치범들을 찾아 신부를 석방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매컬리 신부는 니제르에서 11년 동안 살면서 여성 성기의 일부를 절제하는 할례 등의 인습을 없애기 위한 활동을 했다. 정부에서 만 송고(예산=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 예산군보건소는 다음 달 2일부터 군내 34개 지정 의료기관에서 독감(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을 한다고 19일 밝혔다. 올들어 남북관계, 비핵화 문제가 지금까지 진전된 것은 두 정상의 의지가 주효했다. 실무선의 협의가 아닌, 남북 정상의 ‘톱다운’ 방식 결심이 결정적이었다. 인도주의 문제도 마찬가지다. 그렇지 않고 또 밑에 맡긴다면 부지하세월이다.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부산은행은 우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사전 승인 신용대출 상품인 ‘The 멤버스론’을 19일 출시했다. ‘멤버스론’은 은행 자체 사전 승인 시스템을 거쳐 매달 25만∼30만 명을 대출 대상으로 선정해 최대 4천만원까지 대출 한도를 자동 산정해 주는 상품이다. 적용 금리는 연 3.41∼7.91%다. 대출 대상으로 선정된 고객은 영업점 창구와 썸뱅크 앱에서 본인 확인절차만 거치면 대출 한도와 금리를 확인할 수 있다. 소득이나 자산이 증가하면 썸뱅크를 통해 대출 한도 상향과 금리 추가 우대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썸뱅크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된다. 부산은행은 멤버스론 출시를 기념해 11월 30일까지 황금 열쇠 등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알뜰폰협회, 10월 최종 결정…”실제 사용 여부는 추가 검토”(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알뜰폰 새 이름을 찾기 위한 공모전 결과 발표가 다음 달로 연기된다. 18일 알뜰폰업계에 따르면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는 이번 주 실무 평가를 마무리한 뒤 다음 달 이사회를 열어 최종 수상작을 결정·발표할 예정이다. 협회는 지난 6월 20일 공모전을 시작할 당시 8월 중 입상자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이달 중순으로 발표 시기를 한 차례 미뤘다. 하지만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다음 달로 재차 연기했다. 추석 연휴가 겹치면서 10월로 연기가 불가피했다는 게 협회의 설명이다. 7월 23일까지 진행된 공모전에는 350여개 작품이 응모했다. 하지만 새 명칭과 함께 BI(Brand Identity) 디자인까지 제출해야 하다 보니 다양한 아이디어를 수집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일었다. 협회에서도 참신한 아이디어를 찾기 어려워 고심을 거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모전에서 선정된 이름이 실제로 사용될 지도 미지수다. 애초 협회는 알뜰폰 이미지 쇄신을 위해 공모전을 통해 새로운 이름을 발굴한다는 계획이었으나 오히려 이용자 혼란을 가중할 수 있다는 우려가 꾸준히 제기됐다. 협회 관계자는 “고객의 호응을 얻을 수 있는 이름을 선정하는 게 중요한 만큼 서두르지 않고 있다”며 “알뜰폰 명칭 변경은 추가 검토가 필요해 10월 중 정부와 논의를 거쳐 실제 채택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oguts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작년 감사보고서에서 외부 회계감사인의 의견거절·감사범위 제한 등을 받아 상장폐지 대상이 됐던 코스닥 15개 법인 가운데 12곳이 한국거래소의 ‘조건부 상장폐지’ 결정을 받았다. 나머지 3곳은 ‘적정’ 의견을 포함한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해 증시 퇴출 위기를 모면했다. 거래소는 19일 기업심사위원회 회의 결과 우성아이비[194610], 엠벤처투자[019590], 넥스지[081970], 에프티이앤이[065160], 감마누[192410], 지디[155960], 트레이스[052290], C&S자산관리[032040], 위너지스[026260], 모다[149940], 레이젠[047440], 파티게임즈[194510] 등 12개사의 ‘조건부 상장폐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은 앞서 외부 감사인으로부터 감사의견 범위제한을 받아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했으며 이날 현재도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거래소는 설명했다. 12개사 가운데 파티게임즈를 제외한 11개사는 마지막 기한인 21일까지도 ‘적정’ 의견을 포함한 재감사보고서를 내지 못하면 상장폐지가 확정된다. 상장폐지가 확정된 기업은 27일 상장폐지 사실이 공시되고, 그다음 날인 28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7거래일) 정리매매 후에 최종 상장 폐지된다. 파티게임즈는 회계감사인이 28일까지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하겠다는 확인서를 보내와 조건부 상장폐지 일정을 28일까지로 유예했다고 거래소는 설명했다. 한편 수성[084180], 한솔인티큐브[070590], 디에스케이[109740]는 이날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해 상장을 유지했다. 이에 따라 한솔인티큐브와 디에스케이는 20일부터 바로 거래가 재개된다. 수성은 감사의견 외에도 또 다른 상장폐지 사유인 ‘횡령·배임 혐의’가 발생한 상태여서, 이 사유가 해소될 때까지 거래정지를 계속한다고 거래소는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송고 의회와 주류언론이 북미 정상회담에 비판적인 것도 같은 맥락에서 볼 수 있다. 정치적으로 반(反) 트럼프 성향에서 기인하기도 하지만, 정책적으로 북핵 문제를 핵 위협 제거만이 아니라, 전쟁이 끝나지 않은 비정상적 북미 관계 해소라는 맥락에서 풀려는 트럼프의 새 접근법에 공명하지 못하는 데서 비롯된 면도 있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군이 태평양 해역을 통한 중국의 기습 침공 가능성에 대비해 육해공 합동 군사훈련에 들어갔다. 대만 공군은 10일 경국호(IDF), 미라주 2000, F-16 전투기를 동부지역 상공에 배치하고 해군, 육군, 해순대(海巡, 해양경찰)와 공조해 3군 연합의 천룡(天龍) 훈련을 시작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11일 보도했다. 이번 훈련은 중국이 군사훈련 명목으로 대만을 기습 침공하는 상황을 가정해 대만 동부지역에 잇따라 출몰하는 중국군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목적을 갖고 있다. 과거 천룡훈련이 야간공격에 대한 방어와 기지 파괴시 복구에 중점을 둔 훈련이었던 것과 대비된다. 이번 훈련을 지원하기 위해 서부 공군기지에서 F-5 전투기 편대가 파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저핑(張哲平) 공군사령관은 이번 천룡훈련은 해군, 해순, 해안 방공포와 미사일, 육군 등이 참여한 합동 작전훈련으로 실행된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은 재벌가의 2·3세 경영인으로서 예전부터 돈독한 친분을 유지해온 사이다. 일례로 이재용 부회장은 2013년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포럼의 이사직을 맡았는데, 이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맡아오던 자리를 승계한 것이었다. 최 회장이 당시 구속수감되면서 이사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되자 이를 물려준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LOS ANGELES, Sept. 18, 2018 /PRNewswire/ — Organizers of the Los Angeles Auto Show’s today announced that more than 50 vehicles are confirmed to make their debut at the 2018 show, taking place Nov. 26-Nov. 29 at the Los Angeles Convention Center. 박상일 청주문화원장은 “청주읍성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남석교는 고려 시대에 축조됐고, 지금의 돌다리는 수차례의 보수 끝에 조선 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남석교의 축조 시기에 대한 학계의 의견은 여전히 분분하다. 1975년 남석교 발굴에 나섰던 한 조사단은 이 돌다리가 조선 중기 이전에 축조됐다고 추정했고 청주대 박물관은 2004년 11월 축조 시기를 신라 진흥왕 이전으로 봤다. 청주대 박물관이 남석교의 장·단기적 활용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청주시는 복원 작업을 추진했다. 땅속의 남석교로 접근하는 통로를 만들거나 이 다리를 내려다볼 수 있도록 지상에 투명한 구조물을 설치하는 방안 등이 검토됐다. 복원 공법과 활용방안에 대한 연구도 병행했다. 그러나 토지 보상비가 만만치 않은 데다 상권 위축을 우려하는 상인들의 반발 탓에 복원 사업은 첫 삽조차 뜨지 못했다. 남석교 밑이 모래땅이어서 복원에 나설 경우 육거리시장 지반 침하나 건물 붕괴가 우려된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지금은 한국관광공사 청주 글로벌명품시장 육성사업단이 설치한 육거리시장 내 라이트캔버스를 통해 남석교의 옛 모습을 볼 수 있을 뿐이다.

한동민 수원화성박물관장이 펴낸 ‘수원을 걷는다 근대 수원 읽기’에 따르면 수원 우시장은 19세기 중반 이후 충청도 지역의 소가 값이 좋은 서울로 올라온데 힘입어 크게 성장했다. 조선 시대에는 종묘사직이 있는 한양 도성 내에서의 도축이 엄격히 금지됐다. 이에 따라 우시장도 서지 않았다. 이 때문에 한양 남쪽에서 가장 큰 수원 우시장에서 소를 팔면 더 좋은 값을 받았다. 안성장(2·7일), 오산장(3·8일) 등 주변 시장 소들도 수원에서 유통됐다. 따라서 소 장수들은 수원 우시장에서 좋은 값으로 어미 소를 팔고, 다시 송아지를 사서 1년을 키워 수원에서 다시 파는 식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했다는 게 한 관장의 설명이다. 1905년 경부선 철도가 열리면서 수원 우시장의 규모는 더욱 커졌다. 일제강점기 수원 우시장에서는 연간 2만 두의 소가 거래됐다. 수원 우시장보다 거래량이 많은 우시장은 연간 2만5천두 정도의 소가 거래되는 함경북도 명천군 명주장과 길주군 길주장 정도였다고 한다. 일제강점기부터 해방 이후까지 수원 우시장은 전국 3대 우시장의 지위를 단 한번도 놓치지 않았다. 이에 다른 경찰관이 이 남성에게 총을 여러 발 발사해 현장에서 체포했다. 브뤼셀 경찰 대변인은 “한 남성이 오늘 아침에 흉기로 경찰관을 공격했다”면서 “다른 동료 경찰관이 이 남성에게 총격을 가해 이 남성은 중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경찰 대변인은 공격을 받은 경찰관은 머리에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고 전했다. 범인의 신원과 범행동기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한 지역 주민은 언론 인터뷰에서 “2~3발의 총소리를 들었고 경찰관이 바닥에 쓰러진 남성에게 ‘칼을 버려, 칼을 버려’라고 소리쳤다”고 말했다. 이날 사건이 발생한 곳은 불법체류 난민들이 주거하는 캠프가 있는 공원 인근이다. 앞서 지난 5월 말 벨기에 남동부에 있는 제3의 도시 리에주시에서는 외출 나온 재소자가 흉기로 경찰을 공격한 뒤 총기를 빼앗는 테러 사건이 발생, 경찰관 2명과 행인 1명이 숨졌다. 러시아와 기니, 러시아 연방 어업 기구와 파나마 수산 자원청 및 FOR 그룹과 Lenta 간에 중요한 계약이 체결됐다.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 ‘비틀스’의 멤버였던 존 레넌( 송고 손흥민은 뉴캐슬과 이번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 후반 교체 투입된 뒤 곧바로 인도네시아로 이동해 아시안게임을 치렀다. 금메달을 목에 걸고 한국으로 돌아와서는 송고”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핵리스트 제출·검증 언급없어…미국의 대응이 초점 될 듯”아사히 “文대통령, 김정은에 ‘과거 생산 핵 폐기해야 미국 대화’ 계속 설득”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일본 언론은 이날 발표된 평양 공동선언이나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 리스트 제출이나 검증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다는 점이 향후 북미협상 재개 등의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의 주장에 강경하게 맞섰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비핵화의 실질적 조치는 이행되지 않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만 비준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한 만큼 단호한 입장을 가지고 대처해 나가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천문학적인 비용이 드는 비준동의안을 날치기로 처리하려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바른미래당이 제시한 ‘선(先) 결의안 채택, 후(後) 비준동의안 처리’라는 중재안에 대해서는 눈길도 주지 않았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학교들이 서울과 부산에서 유학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뉴질랜드 지역신문이 26일 보도했다. 베이오브플렌티타임스는 타우랑가 지역 교육 관계자들이 한국을 방문해 한국 유학생들을 더 많이 유치하기 위한 활동을 벌인다고 밝혔다. 에듀케이션타우랑가는 이를 위해 26개 초중고와 대학 등 각급 학교 교장과 유학생 담당자들로 구성된 대표단을 이끌고 오는 30일 한국을 방문해 타우랑가유학원(대표 양현택)과 공동으로 서울과 부산에서 사흘에 걸쳐 유학 이민 박람회를 개최한다. 에듀케이션타우랑가의 앤 영 지역 매니저는 이번 박람회 목표는 타우랑가를 고품질 교육 도시로 홍보하고 더 많은 한국 유학생들을 유치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초중고 등 타우랑가의 의무교육 대상 학교에 가장 많은 유학생을 보내는 나라가 한국”이라며 “현재 조기유학을 위해 타우랑가에 머무는 한국인은 500여 가족 정도 된다”고 말했다. 영은 지난해 한국에서 열린 박람회를 찾은 사람이 600명 정도 된다며 이들 가운데 자녀 2명을 둔 60여 가족이 타우랑가 지역 학교에 등록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의 유학생 시장은 독특하다면서 만 5세부터 조기 유학을 시작할 수 있는데 대개 부모들 가운데 한 명이 동반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만 10세 이하 유학생들은 부모들 가운데 한 명이 동반해야 한다는 법률적 조건이 있다”며 바로 그런 점 때문에 타우랑가 지역에는 현지 학교에 등록한 자녀들의 한국 어머니 사회도 점점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인 유학생 17명이 재학 중인 벨뷰 초등학교의 데이비드 벨 교장은 유학 박람회가 한국 학생들에게 국제적 인식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어린이들에게 세계관을 출장서비스 열어줄 수 있다”고 말했다. 벨 교장은 뉴질랜드 어린이들도 한국 친구들의 학습 참여도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한국은 교육 측면에서 보면 경쟁사회다. 그런 교육환경에 익숙한 한국 어린이들의 학습 욕구가 뉴질랜드 학생들에게 모범이 되기도 한다”고 밝혔다. 벨 교장은 이어 한국의 학교를 직접 방문하는 기회를 가짐으로써 한국 문화와 한국 부모와 학생들이 뉴질랜드 학교에서 직면하는 여러 가지 어려움과 도전에 대해서도 잘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타우랑가유학원의 양 대표는 뉴질랜드 학교의 전인적 교육 방식이 한국 유학생 가족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며 “뉴질랜드 학교 수업은 창의성 계발에 집중되어 있고, 수업 방식도 한국과 많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날 면담에는 북측에서 김 위원장과 강지영 조선종교인협의회 회장, 오영철 만수대예술단 단장, 원길우 체육성 부상, 양철식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중앙위원회 서기국 부국장, 홍시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 등이 참석했다. 남측에서는 김덕룡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상임의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염무웅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회 이사장 등 시민사회 인사들이 참석했다. 김 대주교 이외에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 총무, 원택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장, 한은숙 원불교 교정원장 등 종교인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나와 문재인 대통령은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 번영의 여정에서 또 하나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소중한 결실을 만들어냈다”면서 “평양시민 여러분. 문재인 대통령에 다시 한번 뜨겁고 열렬한 박수를 보내주시기 바란다”는 말로 박수를 유도했다. 소개를 받은 문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오른손을 흔들어 화답했다. 김 위원장과 악수한 문 대통령은 연단에 서서 준비한 인사말을 읽어 내려갔다.(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9거래일째 자금이 빠져나갔다. 1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155억원이 순유출됐다. 168억원이 새로 설정됐고, 323억원이 환매로 이탈했다. 코스피가 주춤하자 추가 하락을 염두에 둔 매물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66억원이 빠져나가면서 사흘째 순유출세를 이었다.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서는 1조6천377억원이 순유출됐다. MMF 설정액은 106조4천173억원, 순자산은 107조3천310억원으로 각각 줄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극우세력의 ‘켐니츠’ 폭력시위 사태를 촉발한 독일인 남성 살해 사건의 용의자인 이라크 출신 난민이 송고 두 정상은 배석자를 한 명만 둔 채 허심탄회한 대화를 한 뒤 한반도 평화를 위한 ‘9월 평양공동선언문’을 공동 기자회견 형식으로 발표했다. 두 정상은 복도를 지나 함께 회담장으로 향할 때나, 회담이 끝나고 다음 일정을 위해 이동할 때, 서명식장에서 다시 만나 합의서에 서명할 때 얼굴을 마주하면 수시로 환한 미소를 주고받는 등 자연스러운 친밀감을 보였다. 정상회담 일정을 소화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김정숙 여사, 리설주 여사와 함께 옥류관에서 평양냉면으로 오찬을 하기 위해 곧장 다시 만나 1시간 20분 가량 시간을 함께 보냈다. 예정된 오찬 시작 시간보다 40여분 늦은 낮 12시 42분께 옥류관에 입장한 두 정상은 평양냉면을 소재로 가벼운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맛있게 식사하는 등 내내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마스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기업 웹페이지(www.mars.com) 또는 페이스북(Facebook)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상은 뉴고려병원 응급실 의료진의 최근 온열질환자 진료 사례를 재구성한 것이다. 올해 여름은 최악의 폭염이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폭염을 견디지 못해 많은 사람이 쓰러지고 있고, 생명 구호의 최일선에 있는 응급실 의료진은 더욱 바빠졌다. 환자들도 앞선 사례처럼 농사짓는 어르신, 건설현장 노동자, 택배기사 등으로 다양하다. 심지어는 옥상에 널어놓은 작물들 보러 올라갔다가 실신한 사례도 있다. 최석재 전문의는 응급 온열질환자를 줄이기 위해 무엇보다 ‘어르신 외출금지’를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폭염 주의보나 경보가 내려졌을 때 체력을 과신하지 말라는 얘기다. 최 전문의는 “간혹 어르신 중에 폭염을 가볍게 여기고 평소 하던 대로 하는 분들이 있다”면서 “하지만 이런 행동이 생각지 못한 응급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가급적이면 외출을 삼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하지만 이런 행동 요령을 어르신들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할 수도 있어 가족들이 안부전화 등으로 위험을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햇볕과 싸워가며 일하는 건설현장이나 사방이 막힌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도 온열 질환에 취약한 만큼 한낮에는 일을 멈추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남궁인 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이번 폭염은 지적장애나 치매를 앓는 환자들에게 특히 위험하다”면서 “이런 환자들은 외출 후 동선을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절대로 혼자 외출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송고근로자부터 노약자까지 온열질환자 북새통…”노약자, 폭염 속 외출 말아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폭염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1일 오후 3시 경기도 김포 뉴고려병원 응급실.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이 병원 응급실에 갑작스럽게 환자들이 밀려들기 시작했다. 대부분이 탈진, 탈수, 실신, 의식불명 등의 증상으로 구급차에 실려 온 온열질환자였다. 응급실 당직인 최석재 전문의(응급의학과)를 비롯한 의료진에 비상이 걸렸다. 첫 번째 환자는 40대의 외국인 노동자였다. 그는 구급차에서 응급실로 이송된 후 가쁜 호흡을 내쉬며 알 수 없는 언어로 횡설수설 대고 있었다. 얼굴은 빨갛게 익어있었고 입술은 바싹 마른 모습이었다. 급히 체온부터 확인하니 무려 41도가 찍혔다. 통풍조차 잘 안 되는 공장에서 한낮 내내 일하고 있었다는 동료의 진술로 미뤄 전형적인 온열질환, 그중에서도 열사병이었다. 열사병으로 추정되는 만큼 우선 열을 내려야 했다. 옷을 벗긴 뒤 차갑게 식혀 둔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주사했다. 동시에 차가운 물을 환자의 몸에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었다. 기화열 메커니즘으로 체온을 빼앗는 게 가장 효율적이라는 것을 응급실 의료진들은 경험적으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이 환자는 응급처치 후 30분 만에 체온이 떨어지면서 의식을 회복했다. 의료진 모두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문 대통령-김 위원장, 내일 함께 백두산 방문”…靑 브리핑 / 연합뉴스 (Yonhapnews) 3. 개관 (1) 명칭: 오쿠마 코리아(Okuma Korea Corporation) (2) 위치: 우편번호 21988, 한국 인천광역시 연수구 첨단대로60번길 16 (3) CEO: 가메이 히로유키 (4) 대지 면적: 2,853㎡(건물 바닥면적: 1,789㎡, 전시실 바닥면적: 213㎡) (5) 기계: 전시실에는 네 개의 첨단 CNC 공작기계가 진열된다. – MU-6300V 5-축 머시닝 센터 – MU-400V II 5-축 머시닝 센터 – MB-56VA 수직 머시닝 센터 – MULTUS U3000 멀티태스킹 기계 (6) 사무실: 1층 – 전시실, 사무실, 수리실. 2층 – 세미나실, NC 스쿨, 회의실, 귀빈실 (7) 직원 수: 7명 (8) 자본: 9,400,000,000원(약 9억4천만 엔) (1원 = 0.1엔) (9) 설립일: 2017년 4월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공장에서 기계를 점검하던 근로자가 작동하던 기계에 끼여 숨진 사고와 관련, 안전조치 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로 사업주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 송고 우라늄 농축·핵기술 자료 상세 보고 의무 미이행 시사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청장은 송고 조선 전기의 문신이자 농학자였던 강희맹(姜希孟)이 명나라에서 연꽃 씨를 가져와 심은 것이 시초라고 한다. 또 관곡지 주변 19.3ha의 논에 연꽃테마파크가 조성돼 방문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가을의 문턱인 지금 연꽃 대부분이 사그라져 아쉽다. 하지만 오히려 지금 한창 맵시를 뽐내는 연꽃이 있다. 바로 열대지방에서 자라는 빅토리아 연꽃이다. 큰가시연꽃이라고도 불리는 이 연꽃의 원산지는 가이아나와 브라질의 아마존 유역이다. 연꽃테마파크 곳곳에 자리잡고 있는 게 아니라 한 구역에서만 자라고 있다. 해외 다큐멘터리 영상에서 봤던 것처럼 맨 끝 가장자리가 접시처럼 접혀 올라와 물에 뜨기 쉬운 모양이다. (영종도=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아무도 없을 줄 알았다. 무인도에 가까운 인천 앞바다 작은 섬에서의 백패킹. 그러나 그곳에서 만난 이는 한국사람도 아닌 파란 눈의 자연인이었다. 무의도는 세계로 열린 한국의 창 영종도 인천공항과 가까운 작은 섬이다. 뜨고 내리는 항공기 소음으로 잠도 못들 것 같았지만 정작 찾아가보니 조용하기 이를 데 없었다. 아무리 작은 섬이라도 해안이 암반으로 이뤄지지만 않았다면 반드시 작디작은 해변이 있기 마련이다. 그런 작은 해안을 찾는다면 그것은 행운이다. 숨은 장소를 찾는 것으론 구글맵을 한번 뒤져보는 것도 방법이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19개 회사는 총 47명을 채용한다는 계획에 따라 이력서 검토와 1:1 면접 등을 실시했으며 100여 명이 넘는 한인 구직자들이 참여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코트라의 한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가 미국, 호주와 같이 구직자 선호도가 높으면서 제도 문화적으로 진입 장벽이 상대적으로 낮은 뉴질랜드 취업의 문을 활짝 여는 기회가 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행사에는 100명이 넘는 구직자들이 참가해 구인 기업과 심층 채용 면접을 보았다”며 이들 가운데서 일부는 각 기업의 채용절차에 따라 취업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트라는 이날 행사에서 다양한 취업 정보 제공과 함께 구직자들의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마련해 ‘취업면접에서 승리하는 방법’, ‘뉴질랜드 애니메이션 업계 현황’, ‘취업 성공사례’ 등도 소개했다. 오스템임플란트의 이건욱 오클랜드 법인장은 “뉴질랜드 시장 개척을 위한 진취적인 한인 인재를 찾고 있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인적 자원과 마케팅 분야에서 2명을 채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여필 코트라 오클랜드 무역관장은 “구직자 취업 선호도가 높은 뉴질랜드에도 IT, 건설 등 장기 구인난을 겪는 직군이 있다”며 “뉴질랜드 취업 지원 사업이 이제 첫발을 내디딘 만큼 앞으로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통해 우리 청년들의 뉴질랜드 취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 군수는 체류형 관광도시 기반구축과 살맛 나는 농업농촌 조성, 소통경영 등과 관련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그는 지난 2014년 민선 6기 재임부터 단조로운 관광 형태에서 벗어나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는 체류형 관광을 할 수 있는 단양군으로 전환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만천하스카이워크와 소백산자연휴양림, 단양강잔도, 수양개 빛 터널 등 다채로운 체류형 관광 인프라를 확충해 단양의 1천만 관광객 유치 시대를 견인했다. 류 군수는 “군민의 성원을 바탕으로 경영 혁신을 펼친 결과”라며 “살기 좋은 단양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고 “As an innovative and trend-setting brand loved by Indonesia’s fun-loving, young consumers, Honor is committed to creating products that help our fans show their individuality and creativity,” said James Yang, President of Honor Indonesia. “It is important to Honor that we provide affordable products that amaze our customers. Honor 9i is a beautiful phone with peerless performance and we are certain our fans in Indonesia will enjoy its exciting new leading features.”

임존성과 이웃한 충남 홍성 장곡면 산성리에는 주류성으로 추정되는 장곡산성이 있다. 1998년 7월 충남도문화재자료 제360호로 지정된 장곡산성은 돌로 쌓은 석축산성으로 둘레가 1천352m에 이른다. 성내에서는 방대한 건물터와 주춧돌, 사시(沙尸)·사시량(沙尸良) 등의 글자가 적힌 기왓조각, 백제 시대 토기가 발견됐다. 임존성과는 12.6㎞ 떨어져 있어 지리적 위치로 볼 때 백제 부흥군의 근거지였던 주류성으로 추정되는 곳 가운데 하나이다. 주류성의 정확한 위치와 관련해서는 이곳을 비롯해 충남 서천 건지산성(乾芝山城), 충남 청양 정산(定山), 전북 부안 우금산성 등 여러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홍성군은 매년 10월 장곡산성에서 백제 부흥 운동을 재조명하고 의병들의 뜻을 기리기 위한 위령제를 지내고 있다. 부여군도 백제 부흥운동의 꿈을 실현하지 못하고 죽은 복신의 넋을 달래기 위해 은산별신제를 지내 넋을 위로해주고 있다. 충남도는 ‘내포문화숲길’ 가운데 한 노선으로 예산∼홍성∼당진을 잇는 29.2㎞ 구간의 ‘백제부흥군길’을 조성했다. 백제 패망 후 나당 연합군과 치열한 전투를 치른 백제 부흥운동의 역사적 의미가 있는 지점이 연결됐다. 홍성 오서산 장곡산성, 봉수산의 임존성을 거쳐 당진의 아미산까지 이어지는 ‘이 길은 총 8개 코스로, 백제를 지키려는 민초들의 숱한 이야기를 담아낸다. 임존성 아래에는 2009년 9월 국제슬로시티연맹이 국내 6번째로 지정한 충남 ‘예산 대흥 슬로시티’가 있다. 이곳은 예당평야의 젖줄로, 전국 최대 규모의 저수지인 예당호를 품고 있다. 그만큼 넉넉하고 여유롭다. 전통과 자연 생태를 슬기롭게 보전하면서도 느림의 미학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발전과 진화를 추구해 나간다는 슬로시티 이념과 딱 들어맞는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모델 정호연이 세계적인 모델 랭킹 사이트 ‘모델스닷컴'( 송고 (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기자 = 중국 조선족 어린이들의 문예 솜씨 경연장인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가 16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이 후원하고 흑룡강조선어방송국·중국국제방송국 조선어부·흑룡강성교육학원민족교연부가 주최한 이 행사는 15일부터 이틀간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글짓기·이야기·노래·피아노 등 4개 부문으로 나뉘어 치러졌다. 이날 오전 하얼빈 조선족 제1중학교에서 열린 폐막식에서는 부문별 결과에 대한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 대회에는 헤이룽장성, 지린성, 랴오닝성 뿐만 아니라 베이징, 상하이, 네이멍구 등 중국 전역에서 1천여 명이 참가했고, 치열한 예선을 통과한 60명이 본선에서 실력을 겨뤘다. 부문별 영예의 대상은 ‘여름방학에 생긴 일’을 주제로 작문을 제출한 헤이룽장성 무단장시 조선족초등학교의 김연정 양(글짓기), 욕심쟁이 노인이 젊어지는 샘물을 너무 많이 마셔 아기가 됐다는 내용의 우화인 ‘젊어지는 샘물’을 재밌게 소개한 지린성 옌지시 신흥초등학교의 남윤지 양(이야기), 동요 ‘신나는 윷놀이’를 율동과 함께 불러 청중과 심사위원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던 옌지시 중앙초등학교의 김의연 양(노래), 쇼팽의 스케르초 1번을 원곡에 충실하게 연주해 심사위원 만장일치를 끌어낸 지린성 옌볜대부속 예술학교의 정라영 양(피아노)이 차지했다. 글짓기 부문 대상의 김 양은 여름방학 기간 헤이룽장성 대표로 국제태권도연맹 주최 대회에 참가해 준우승을 차지하기까지 노력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표현해 심사위원들의 공감을 샀다. 그는 시상식에서 대상작 원고를 낭독해 다시 한 번 박수갈채를 받았다. 정 양은 “조선족 어린이 중 으뜸이라는 걸 증명받아 다른 어떤 상을 받은 것보다 더 기쁘다”며 “더욱 실력을 연마해 감동을 주는 연주가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금상 외에도 은상, 동상, 우수상 등에 대한 시상도 진행됐다. 수상자에게는 영예 증서와 함께 전기압력밥솥 등 부상이 주어졌다. 시상식에는 한족 학생이 글짓기 부문에서 우수상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어머니 생일’을 주제로 효도에 대한 이야기를 적어낸 옌지시 연심초등학교의 장은명 군은 “제2외국어로 한국어를 배우려고 조선족 학교에 다니고 있는데 상을 받아 너무 기쁘다”고 즐거워했다. 김 부총리는 간담회를 마친 뒤에는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과 오찬을 함께 하며 지역민의 체감 경제 상황을 듣기로 했다. 군산 ‘고용·복지+센터’도 방문해 재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참관하는 등 일자리 문제도 점검한다. 정부는 전날 국무회의를 열고 구조조정 지역·업종 추가 지원을 위한 목적예비비 송고현지 기업인·노동자와 간담회…고용·산업 위기지역 체감경기 점검새만금 투자, 대체산업 발굴 등 건의 쏟아져…”고용창출 안되면 회생불능”(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고용·산업 위기지역인 군산을 방문해 “정부가 할 수 있는 지원이라면 지금까지 방식·절차를 벗어나서 하고 싶다”고 말했다. 재무부도 합병에 호의적인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독일 정부는 코메르츠방크의 지분 송고

Several advanced features reduce hands-on time for Histotechs, helping prevent errors. RFID technology facilitates coverslipper autostart and displays the number of slides left to coverslip until exhaustion; the reagent management system’s proprietary fill-level scan system ensures stain reproducibility; and the unique color-coded rack application starts individual protocols automatically when racks are inserted. Additionally, the coverslipper’s unique broken-glass detector sensor removes and transfers broken coverslips for improved safety. 창원시는 가족끼리 즐길만한 관광지로 진해구 장복산 일원에 조성한 편백숲을 거니는 ‘편백숲 욕(浴)먹는 여행’과 용지호수공원 보트형 레저시설인 무빙 보트를 추천했다.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지난 8월 수출에서 수입을 뺀 일본의 무역수지는 4천446억엔(약 4조4천523억원) 적자로 집계됐다. 일본의 무역수지 적자는 2개월 연속이다. 이는 경기 회복에 따른 수출액 증가에도 불구하고 원유 등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수입액이 수출액을 크게 웃돈데 따른 것이다. 19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무역통계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전년 동월보다 6.6% 증가한 6조6천916억엔이었다. 수출 증가는 21개월 연속이다. 수입액은 전년 동월보다 15.4%나 늘어난 7조1천362억엔에 달했다. 수입 증가도 5개월 연속이다. 국가·지역 별로는 미국에 대한 무역수지 흑자액이 전년 동월보다 14.5% 줄어든 4천558억엔이었다.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2개월 연속 줄었다. 미국 정부에 의해 수입제한 대상으로 지정된 철강의 대미 수출액은 15.8% 감소했다. 재무성은 “수입제한의 영향이 곧바로 반영됐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무역수지는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의 수입이 늘면서 1천810억엔 적자로 집계됐다. 대중 무역적자는 5개월 연속이다. 유럽연합(EU)에 대한 무역수지도 항공기와 석유 제품 수입이 늘면서 874억엔 적자였다. 분단 이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는 세 번째로 문재인 대통령이 내주 평양을 찾는다. 2007년 금단의 ‘노란 선’을 걸어서 넘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을 배웅했던 문 대통령이, 11년 뒤 직접 평양길에 오른다. 가을은 왔지만 봄에 꿈꿨던 한반도의 가을 모습은 아니기에, 방북길에 오르는 어깨가 더 무겁다. 한반도 정세는 여전히 불안정성을 내포하고 있기 때문이다.러 관상학자…”러 방송 인터뷰 인물과 英 CCTV 사진 인물 많이 달라”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영국 당국이 ‘러시아 이중스파이’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이며 러시아 군정보기관 소속 장교라고 지목한 러시아인 2명이 자국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모든 혐의를 부인한 가운데, 인터뷰에 등장한 인물들이 실제 용의자들이 아니라 대역일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러시아 현지 관상학자 올렉 보예보딘은 13일(현지시간) 자국 케이블 TV 채널 ‘360’에 나와 러시아 관영 RT 방송과 인터뷰를 한 루슬란 보쉬로프와 알렉산드르 페트로프의 모습을 영국 당국이 용의자로 공개한 CCTV 영상 속 인물 사진과 비교한 결과를 설명하며 “(RT와 인터뷰를 한) 두 사람은 사진에 찍힌 사람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GS샵과 GS리테일이 중소기업이 생산한 양념돼지갈비 상품을 자체브랜드(PB)로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가 새로 내놓은 ‘유어스숯불구이’는 양념돼지갈비 맛집으로 유명한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동 ‘순흥골’의 요리방법에 따라 중소기업인 다울축산이 생산했다. GS샵은 숯불의 향과 맛을 살리기 위해 냉동이 아닌 냉장 상품으로 출시했다고 소개했다. GS샵 모바일, 온라인몰과 전국 GS25, GS수퍼마켓에서 먼저 선보이며, 다음 달 홈쇼핑 방송을 통해서도 판매할 예정이다. (사진: https://kyodonewsprwire.jp/img/201808307400-O1-wXNxY4C6) 육군교육사령부는 지난 3일 세종시에서 개최한 ‘드론봇(드론+로봇) 전투발전 콘퍼런스’를 통해 ‘육군 공역통제체계 발전방안’을 발표했다. 육군이 공중에서 공군의 간섭을 받지 않고, 자체적으로 작전할 수 있는 ‘공역(空域·Airspace)체계’를 갖추자는 것이 발표의 요지였다. 당시 행사에 참석해 발표를 들었다는 정부의 한 고위관계자는 “육군이 하늘도 갖겠다는 의지를 과시한 발표로 모골이 송연했다”면서 “언젠가는 공군의 영역과 육군의 영역이 경계가 모호해질지도 모를 일”이라고 평했다. 공역은 공중에 정해놓은 일정한 구역을 의미한다. 민항기 운항과 국가안전 보장을 위한 ‘국가공역’이 있고, 군용 항공기의 안전비행과 작전, 연습을 위한 ‘군 관할공역’이 있다. 평시 군 관할공역 관리와 관련해서는 합참의장이 군 공역에서 민간항공기 통제 권한을, 공군작전사령관은 군 관할공역의 군 항공기 통제 권한을 각각 행사한다. 현행 군 공역관리 운용체계를 보면 지상에서 800피트(243m) 높이 이상으로 항공전력을 띄우려면 공군작전사령관의 승인을 받게 되어 있다. 군 관할공역에서 드론을 띄울 때도 2만 피트(6천96m) 이하이면 공군작전사령관의 승인이 필요하다. 아파치 공격헬기 등 헬기 전력을 운용하고 있고, 앞으로 ‘게임체인저’ 전력 확보 차원에서 각종 임무형 드론을 개발하겠다는 육군으로서는 현행 군 공역관리 운용체계가 긴급 작전을 하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하는 것 같다.

Following AutoMobility LA, all of this year’s vehicle debuts will be on display at the 2018 LA Auto Show, which will be open to the public Nov. 30-Dec. 9. 세월이 흐른 탓도 있겠으나 굳이 일제강점기 아픈 기억을 떠올려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탓도 있으리라. 아픈 역사에 대한 자체 기록작업이나 연구활동이 활발하지 않은 이유도 있겠다. 일제강점기 제주에 건설된 비행장 중에는 속칭 알뜨르비행장과 정뜨르비행장, 진드르비행장이 대표적이다. 이들 비행장 외에 당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부근에 건설된 육군 비밀 비행장과 현 서귀포시청 일대에 조성된 소규모 비행장이 있었다. ◇ 알뜨르비행장은 중국 폭격용 일본 학자 츠카사키 마사유키(塚崎昌之) 박사의 ‘제주도에서의 일본군 ‘본토 결전’ 준비-제주도와 거대 군사 지하시설'(2004년)이란 논문과 제주대학교 사회학과 조성윤 교수의 논문 ‘알뜨르비행장: 일본 해군의 제주도 항공기지 건설 과정'(2012년)은 제주의 비행장 건설 과정을 잘 설명하고 있다. 제주의 첫 비행장은 알뜨르비행장이다. 일본 해군이 ‘제주도 항공기지’로 명명한 이 비행장은 1933년에 해군 항공기의 불시착륙장으로 처음 건설됐다. 불시착륙장의 면적은 19만8천799㎡다. 이때부터 중국과의 전쟁을 준비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중일전쟁이 전면전으로 발전한 1937년에는 이 비행장이 48만6천800㎡로 2배 이상 늘어났다. 중국 국민당 정부의 수도 난징(南京)을 폭격하는 기지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당시 폭격기의 비행 거리로는 일본에서 이륙해 난징을 폭격하고 나서 되돌아가는 것이 불가능했다. 난징에 가장 가까운 일본 내 기지는 나가사키(長崎)현 오무라 항공기지로, 이곳에서 뜬 폭격기들이 난징 폭격을 하고 나서 알뜨르비행장에 착륙하도록 했다. 알뜨르비행장에 착륙한 폭격기들은 다음날 곧바로 난징 폭격에 나섰다. 일본 해군성은 이 폭격을 ‘세계 항공전 사상 미증유의 대공습’이라고 자화자찬했다. 대규모 폭격기 편대가 바다를 건너 다른 나라를 공습한 첫 번째 ‘도양폭격'(渡洋爆擊) 사례라고 자랑했다. 영국은 북아일랜드를 송고(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19일(현지시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을 마무리 짓기 위해 11월 중순 추가 EU 정상회의를 열겠다면서 아일랜드 국경 관련 영국 제안은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예정된 비공식 EU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브렉시트 협상이 결정적 국면에 접어들었고 여러 다양한 시나리오들이 있다”면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제안 중 일부는 영국이 이 문제에 긍정적으로 접근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투스크 의장은 브렉시트 이후 영국이 외교·안보 분야에서 EU와 협력할 준비가 돼 있지만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경제협력에 관한 영국의 제안은 재검토와 추가 협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3) 전송 손실(transmission loss): 전기 신호가 통신선을 따라 이동할 때 겪게 되는 저하 정도(김해=연합뉴스) 경남 김해시와 김해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이 19일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 5층 대회의실에서 ‘2018 김해시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경남코트라지원단 주관으로 열린 이번 수출상담회엔 해외 유망 진성 바이어 20개사가 초청됐다. 상담품목으로는 김해 기업들이 생산한 기계, 기계부품, 자동차 부품, 조선 기자재 등 산업재 품목으로 구성됐으며, 특히 김해 수출 주력제품인 밸브, 파이프, 베어링 등 부품류에서 깊이 있는 상담이 진행됐다. 참가업체와 바이어 간 원활한 상담을 돕기 위해 바이어별 전담 통역관이 배치돼 참가 기업들의 해외판로 개척 및 계약 성사를 적극 지원했다. 시 등은 이날 저녁 아이스퀘어 호텔에서 바이어와 만찬 행사를 열어 지속적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가야왕도 김해를 해외 기업인들에게 알리는 기회로 활용한다. 송고(김해=연합뉴스) 경남 김해시와 김해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이 19일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 5층 대회의실에서 ‘2018 김해시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경남코트라지원단 주관으로 열린 이번 수출상담회엔 해외 유망 진성 바이어 20개사가 초청됐다. 상담품목으로는 김해 기업들이 생산한 기계, 기계부품, 자동차 부품, 조선 기자재 등 산업재 품목으로 구성됐으며, 특히 김해 수출 주력제품인 밸브, 파이프, 베어링 등 부품류에서 깊이 있는 상담이 진행됐다. 참가업체와 바이어 간 원활한 상담을 돕기 위해 바이어별 전담 통역관이 배치돼 참가 기업들의 해외판로 개척 및 계약 성사를 적극 지원했다. 시 등은 이날 저녁 아이스퀘어 호텔에서 바이어와 만찬 행사를 열어 지속적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가야왕도 김해를 해외 기업인들에게 알리는 기회로 활용한다. 송고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남동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폭탄을 쏟아부으면서 사망자가 점점 늘어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미국 AP통신은 15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사망자가 11명으로 파악된 가운데 며칠간 지속된 폭우로 강물 범람 등을 우려해 수천 명이 대피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8시 현재 플로렌스 중심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도 컬럼비아의 동남쪽 100km 지점에 자리잡고 있으며, 지난달 24일 한국에 상륙했던 태풍 솔릭처럼 사람이 걷는 속도보다 빠르지 않은 시간당 4km의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플로렌스의 풍속은 시속 75km로 줄었지만, 따뜻한 해양수를 머금고 향후 며칠간 내륙에 많은 비를 쏟아부을 것으로 기상 당국은 예상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 스완스보로 등에는 이미 76㎝의 비가 내린 가운데 캐롤라이나 지역에는 향후 며칠간 최고 40인치(101.6㎝)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로이 쿠퍼 캐롤라이나 주지사는 “과장하는 것 아니다. 홍수의 수준이 올라가고 있다”며 “만약 주의 깊게 보지 않으면 목숨을 위협받을 것”이라며 긴박한 상황을 설명했다. 노스캐롤라이나에는 지난 1999년 61㎝의 폭우로 56명의 사망자를 냈던 허리케인 ‘플로이드’ 때보다 이미 더 많은 비가 내렸다. 인명피해도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듀플린 카운티 보안관실에 따르면 화재로 인해 집안에서 부부가 숨지는가 하면 81세의 노인은 대피하기 위해 짐을 꾸리던 중 넘어지면서 머리를 다쳐 목숨을 잃었다. 앞서 윌밍턴에서는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면서 생후 8개월 아이와 어머니가 숨졌고, 킨스턴 시에서는 78세 남성이 빗속에서 전원 연장코드를 연결하려다 감전사했다. 사냥개를 확인하러 자택 문을 나섰던 르누아르 카운티의 77세 남성은 강풍에 날려갔다가 숨진 채 발견됐고, 펜더 카운티에서도 신원 미상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는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부러진 나무가 승용차를 덮쳐 61세 여성이 사망했다고 현지 관리들이 전했다. 아울러 곳곳이 침수되면서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상당수의 건물이 파손된 뉴번에서는 미리 대피하지 못하고 고립된 인원 455명이 구조되는가 하면, 해안경비대 헬리콥터는 뉴번을 포함한 잭슨빌에서 지붕과 승용차 등에 고립된 주민 50여명을 구출했다. 뉴번에서 하루 전 대피했다가 집으로 돌아온 퇴역 해병대 출신의 칼런드 킹씨는 강풍과 폭우로 폐허가 된 집을 바라보면서 “물 독사가 발을 물지나 않을까 걱정된다”며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이나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 곳곳의 강이 범람위기에 처하면서 대피령도 내려졌다. 당국은 노스캐롤라이나 페이엣빌의 ‘케이프 피어 리버’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리틀 리버’ 등 해안에 거주하는 주민 7천500명에게 대피할 것을 통보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백악관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현장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트위터에 “피해자 유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표한다. 신의 가호가 있기를 바란다”는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부 카운티에 대한 연방 재원 지출을 승인하고, 다음 주 피해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은 밝혔다. 이 사건은 시카고 시가 동영상 비공개를 조건으로 유가족에게 합의금 500만 달러(약 55억 원)를 지급하면서 조용히 묻히는 듯했다. 그러나 시민 소송에 의한 법원 명령으로 사건 발생 1년여 만에 현장 동영상이 전격 공개되면서 파문을 불러일으켰고, 연방 법무부 개입으로까지 이어졌다. 특히 버락 오바마 행정부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낸 람 이매뉴얼 시카고 시장이 당시 재선을 앞두고 권력 유지를 위해 의도적으로 사건 동영상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일면서 파장은 더욱 커졌다. 특히 이번 재판 시작을 앞두고 이매뉴얼 시장이 전격 3선 불출마를 선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쿡 카운티 법원은 이 사건의 수사에 특별검사제를 도입하기로 하고 2016년 8월 케인 카운티 검찰 소속 맥마흔 검사와 쿡 카운티 검사를 지낸 패트리샤 브라운 홈즈 변호사를 책임자로 임명한 바 있다. 반 다이크 측은 “여론 재판을 피하기 위해 제3의 지역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법원에 요구했으나 수용되지 않았다. 12명으로 구성된 배심원단은 만장일치제로 반 다이크의 유·무죄를 결정하게 된다. 반 다이크 측은 배심원단 확정 전 7차례 행사할 수 있는 거부권을 흑인 3명·히스패닉계 1명·아시아계 1명 등 총 5명에 대해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 배심원단은 백인 7명·흑인 1명·히스패닉계 3명·아시아계 1명으로, 벌써부터 평결의 공정성을 둘러싼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주민들은 이날 재판이 열린 시카고 형사법원 앞에서 공권력 부패를 지적하며 반 다이크 처벌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발표를 앞두고 유럽 주요 증시는 17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23% 내린 12,096.41로 마감했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0.07% 하락한 5,348.87을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 지수도 0.03% 하락한 7,302.10으로 거래를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0.04% 오른 3,346.11을 기록했다. 종목별로는 정유 기업 토탈(-.0.26%), 헨켈(_2.92%) 등이 약세를 보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이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에 대해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이날이나 이튿날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일단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가 발표된 뒤 트위터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 송고엔진시험장·미사일발사대 폐기합의·영변 핵시설 폐기 용의 밝혀트럼프, 트위터에 “매우 흥미롭다”…2차 북미정상회담 가속화하나 13일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05㎞의 강풍을 동반한 망쿳이 14일부터 필리핀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해 오는 15일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그러면서 2013년 무려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냈던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나 높은 폭풍해일(6m)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보다 많은 폭우가 쏟아져 대규모 산사태와 홍수가 우려된다며 해안가 저지대와 위험지역 주민의 신속한 대피를 당부했다. 필리핀 재난 당국은 태풍의 경로를 24시간 추적하면서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했고, 경찰은 최고 경계태세를 발령해 피해 예방과 구조에 경력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또 관공서 등에 마련한 주민 대피소를 정비하고 비상식량을 비롯한 구호물품과 구조 장비 등을 점검하고 있다. 곡창지대인 루손 섬의 카가얀 주에서는 농부들이 쌀과 옥수수를 서둘러 수확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였다. 필리핀 적십자사는 약 300만명이 태풍의 직접적인 이동 경로에 거주하고 있으며 700만 명가량이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추산했다.▲ 경향신문 =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남북 넘어 북ㆍ미 간 연락도 맡기를 심화되는 고용쇼크, 최저임금 영향도 있다면 보완해야 ‘택지개발 기밀 유출’ 신창현 의원과 민주당의 황당한 해명 ▲ 서울신문 = 환란 이후 최악의 고용실태, 최저임금 속도조절해야 토지공개념 도입, 사유재산권과 조화 이뤄야 ‘판문점 선언’ 비준에 상세한 재정추계 요구는 무리 ▲ 세계일보 = 최악 고용참사 두고 “체질 바꿀 때 수반되는 통증”이라니 여권의 설익은 정책 남발은 부동산시장 혼란만 키울 뿐 ‘경찰 중립화’ 약속 공염불로 만드는 경찰청 위원회 ▲ 조선일보 = 22조 4대강은 4차례 감사, 54조 일자리 예산 감사해야 판문점 선언 동의받으려면 ‘100조원’ 액수부터 정직하게 밝혀야 말로만 규제혁신, 기업 투자와 일자리는 해외로 ▲ 중앙일보 = 소득주도 성장발 고용 참사 언제까지 반복할 것인가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앞서 대국민 설득부터 해야 이은애ㆍ유은혜 범법 행위 그대로 덮을 수 없다 ▲ 한겨레 = 악화일로 ‘고용 사정’, 사회안전망 강화 시급하다 토지공개념, 정책 뒷받침으로 의지 보여라 발달장애인 지원, 국가ㆍ사회 ‘인식 전환’이 중요하다 ▲ 한국일보 = 한반도 평화정착의 초석 돼야 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또 최악의 고용쇼크… 언제까지 정부 믿고 기다려야 하나 헌재 구성 ‘다양성 확보’에 관심 기울여야 할 재판관 청문회 ▲ 디지털타임스 = 최악 고용참사에도 꿈쩍도 않는 정부 정권 코드 맞추기에 급급한 정부기관들 ▲ 매일경제 = 갈수록 심화되는 고용참사, 일자리정책 원점서 다시 짜라 토지공개념까지 거론되는 과격한 부동산정책 중ㆍ러의 밀착과 트럼프의 고립주의로 급변하는 한반도 안보지형 ▲ 서울경제 = 고용절벽 심해지는데 정책역주행 계속할건가 기업투자도 정치권이 감놔라 배놔라 하나 사공많은 부동산대책 ‘산’으로 갈라 ▲ 전자신문 = 실업률, 시간 이어 체질 타령인가 문화전도사로서 게임 역할 주목해야 ▲ 파이낸셜뉴스 = 고용쇼크, 정책 실패가 낳은 人災 남북 평양회담에 경제인 참석은 자율로 ▲ 한국경제 = 새 통계를 보기가 두려워지는 ‘고용 참사’ 주민자치 확대, 대의민주주의 근간 흔들어선 안 된다 곳곳에 숨은 진입장벽만 없애도 성장률 끌어올릴 수 있다 ▲ 건설경제 = 지방 부동산 시장 붕괴, 방치해선 안 된다 ▲ 신아일보 =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 ▲ 아시아투데이 = 8월 실업자 113만명… 고용창출이 우선이다 여권발 끊이지 않는 ‘토지공개념 도입’ 주장 ▲ 이데일리 = 제2차 북ㆍ미 정상회담의 전제조건 자꾸 틈새가 드러나는 메르스 방역 ▲ 일간투데이 = 판문점선언 비준 위한 ‘사업별 중장기 예산 제시’ 국가경제 좀먹는 역외탈세 뿌리 뽑아야.

ogu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