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74-93-31-23-58
  • innova.media@mail.ru

Tag Archives: 카톡:ev69 군포

국내에서는 출루율에 대한 평가가

국내에서는 출루율에 대한 평가가 메이저리그보다 인색하다. 지난해 김선빈( 송고 –세이브더칠드런 한국 지부가 설립된 지 올해로 65년이 됐다. 사업의 절반 이상이 해외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 한국지부는 1953년 한국전쟁 피해 아동의 구호를 위해 설립됐다. 당시에는 전쟁고아 문제 등 생존에 관한 것이 큰 이슈였다. 그러나 1990년대 이후에는 우리에게는 보호나 교육이 주요 이슈가 됐다. 상대적으로 아직도 생존이 큰 과제인 개도국에서 활동하게 된 것이다. 중국이 일대일로 이니셔티브(Belt and Road Initiative)를 추진하고 BRICS 협력이 성공적인 20년째를 맞이함에 따라, 둥관은 중국에서 성장하고자 노력하는 남아프리카의 회사를 위한 기능적 다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남아프리카의 사업가들은 이 도시와 교역하며 중국과 사업을 하고, 중국 사람들과 거래하는 기술을 체득했다. ◇ 어두운 옛 그림자 여전 20년 전에 벌어졌던 대학살의 그림자는 여전하다. 1994년 벌어진 대학살로 당시 740만 명 인구 중 80여만 명이 목숨을 잃었다. 총알자욱 선명한 벨기에군 피살현장(성연재 기자) 시내에서는 여전히 학살이라는 단어를 쓰는 것조차 금기시돼 있다. 후투족(Hutu)과 투치족(Tutsi)이 벌였던 대학살극 탓이다.(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제주도 내 박물관과 민속촌 등에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마련된다. 1.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의 새로운 기능 2018년 6월 20일부터 Remote TestKit가 Automated Testing Cloud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Automated Testing Cloud에서는 사용자가 테스트 서버를 설치하지 않고도 클라우드 내에서 Appium을 사용할 수 있다. 이제 NTT Resonant는 iOS 앱을 위한 기능을 추가했으며,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지원되는 Appium 버전도 확장했다. (서울=연합뉴스)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에 걸쳐 선교나 여행 등의 목적으로 우리나라를 찾은 서양인 가운데 일부는 한국의 산하와 풍물, 한국인의 생활상 등을 꼼꼼한 기록으로 남겼다. 이들의 사진과 글은 시대적 한계와 지역적 관점을 드러내면서도 서양에 ‘코리아’의 존재를 처음으로 알렸다는 의미가 있고 지금도 당시의 역사를 증언하는 귀중한 사료로 활용되고 있다. 응급실 525개 24시간 진료…포털서 ‘명절병원’ 검색 가능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추석 연휴에도 전국 응급실 525곳은 평소와 마찬가지로 24시간 진료한다. 추석인 24일에도 공공의료기관 427곳, 병·의원 820곳, 약국 1천849곳은 문을 연다. 보건복지부는 추석 연휴에 의료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 기간 이용할 수 있는 병·의원과 약국 정보를 전화, 인터넷,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IT/과학 본문배너 연휴에 문을 여는 병·의원이나 약국 정보는 129(보건복지콜센터),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0(시도 콜센터)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복지부 홈페이지(www.mohw.go.kr), 응급의료정보제공 앱(App) 등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에서 ‘명절병원’을 검색하면 ‘응급의료포털 E-Gen’이 검색 페이지 상단에 노출돼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응급의료정보제공 앱은 사용자 위치를 기반으로 주변에 문을 연 의료기관을 지도로 보여주고, 진료시간과 진료과목 조회도 가능하다. 야간진료기관 정보, 자동심장충격기(AED) 위치 정보, 응급처치요령 등도 담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추석 연휴기간 응급의료상황실을 운영하고 병·의원과 약국의 운영상황을 점검한다. 재난·응급의료상황실(국립중앙의료원)은 24시간 가동된다. 전국 40개소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재난의료지원팀(DMAT)은 출동 대기 상태로 평소와 다름없이 재난 발생에 대비한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의료공백 없는 안전한 추석 연휴를 위해 연휴 응급진료체계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표] 추석 연휴에 문을 여는 병·의원 및 약국 수”구직 어렵다” 전 조경사 청년 하소연에 마크롱 “일자리 많아” 핀잔핀잔 듣는 장면 매스컴 타며 유명해져…조경사협회에 “채용하겠다” 쇄도자앙, 언론 인터뷰서 “대통령 충고 목에 걸려 안 넘어가…도움도 안됐다”일간지 “빵 없으면 과자 먹으면 되지” 앙투아네트 발언 빗대 마크롱 비판도가자지구 분리장벽서 수천명 반이스라엘 시위…사망자에 11세 소년 포함(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서 14일(현지시간) 반(反)이스라엘 시위를 하던 주민 3명이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숨졌다고 로이터통신과 온라인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이 전했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의 보건당국 관리들은 이날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 모인 수천 명의 팔레스타인 시위대 가운데 3명이 이스라엘군의 총격에 숨졌으며 사망자 중 1명은 11세 소년이라고 밝혔다. 또 최소 248명이 부상했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군은 분리장벽을 따라 모인 팔레스타인인 1만3천 명을 해산하기 위해 필요한 무력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일부 시위대가 이스라엘군을 향해 돌과 화염병, 수류탄을 던지고 타이어를 불태웠으며 이 과정에서 이스라엘군 1명이 부상했고, 팔레스타인인 9명이 잠시 이스라엘 쪽으로 넘어오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중국 가톨릭은 교황청 인가를 받은 지하교회 신도 송고”중국 승인 받은 주교, 교황이 최종 임명하는 방식 될 것”대만 정부 “합의 이뤄져도 우리와 단교 않는다는 확약 받아”(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8일 일본 도쿄 증시에서 닛케이지수가 전일 종가보다 325.87포인트(1.41%) 상승한 23,420.54로 장을 마감했다. 시장 관계자는 “중국에 대한 트럼프 정권의 제재 조치 3탄의 추가 관세가 10%에 그치면서 경계감이 약해져 사자 주문이 쏟아졌다”고 NHK에 설명했다. 이날 토픽스 지수 역시 1.81% 상승한 1,759.88로 장을 마쳤다. 달러당 엔화 환율은 오후 3시 21분 기준 112.23~112.24엔으로 전일 종가보다 0.41엔(0.36%) 상승(엔화가치 하락)했다.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320/HistoCore_SPECTRA_Workstation_Leica_Biosystems.jpg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the first and only workstation with dual glass coverslip lines, enabling the highest throughput of up to 570 dried slides per hour, to meet the most demanding turnaround times. SEU-TUBS(중국 둥난 대학 / 브라운슈바이크 기술 대학) 팀이 작물 줄기를 혼합해 주택에 사용할 벽돌을 만들었다(줄기 혼합비율 65%). 이렇게 만들어진 벽돌은 일반 주택용 벽돌보다 더 단단하고 가볍다. THU(칭화대학) 팀은 빗물을 식수로 효율적으로 전환하기 위해 집수와 자동 세척 시스템을 통합했다. B&R(홍콩 대학 / 베이징 토목공학 및 건축 대학) 팀이 설계한 (S)LOW House는 사람들이 자연과 단순한 삶으로 돌아가도록 장려한다. XJTU-WNEU-POLIMI(시안교통대학 / 웨스턴 뉴잉글랜드 대학 / Politecnico di Milano) 팀이 설계한Generations는 고령자를 위한 빌라 주택단지와 스마트 홈 설계에 중점을 뒀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의 야심 찬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에 미국이 맹비난을 퍼부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김서진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상무는 “판문점 선언에서 빠진 ‘개성공단’ 자체가 이번 선언문에 들어갔다는 점에서 기대감이 크다”며 “직접 언급이 됐다는 것은 두 정상이 관련 사안에 대해 합의를 봤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 방문이 이뤄지면 개성공단 재개 문제도 곧 매듭이 지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방북 전에 “평양에서 현장을 보면서 기회가 되면 개성공단 기업들의 현 상황과 바람, 준비계획 등을 전달하겠다”며 “개성공단 연내 정상화에 대한 기대를 품은 채로 차근차근 재가동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연내 방북해 시설을 점검하고서 바로 공단 재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입주 기업 관계자는 “공단 내 시설물 상태를 점검하고 가능하다면 연내 공단 재가동 목표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공단 입주 기업들은 다만 여전히 불확실성도 있는 만큼 추이를 신중하게 지켜보기로 했다. 공단 관계자는 “남북 경제 교류는 국제사회 북한 제재가 완전히 풀려야 가능하므로 추이를 보면서 차분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 당시 4·13 총선에 악용하기 위한 기획 탈북이라면 현 정권도 피해자다. 그런데도 박근혜 정부와 마찬가지로 문재인 정부도 ‘종업원들의 자의적 탈북’이라는 주장을 거두어들이지 않는다. ▲ 국가 정보기관이 외국에서 저지른 범죄이기 때문이다. 현 정부가 기획 탈북을 인정할 경우 발생하게 될 국제사회의 비난과 외교 문제 등 후폭풍이 거셀 것으로 예상하는 것 같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으로 본다. 사법당국도 손을 놓고 있다. 민변은 5월 14일 이병호 전 국정원장, 홍용표 전 통일부 장관, 정모 국정원 해외정보팀장 등을 국가정보원법, 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고발했다. 한 달 후에야 검찰이 고발인 조사를 했을 뿐 수사에 전혀 진척이 없다. (제천=연합뉴스) 제천시 농업기술센터가 오는 21일 제천의 대표 음식 브랜드인 ‘약채락(藥菜樂·약이 되는 채소의 즐거움)’ 양념 메뉴 최종 선정을 위한 시식 품평회를 연다. 품평회에는 제천시 약채락 21개 음식점이 참여한다. 제천시는 약채락 리뉴얼 메뉴의 개발이 완료되면 21개 음식점에 메뉴를 전수해 현장에서의 실질적인 보급에 힘쓸 예정이다. 또 한방바이오 박람회 기간 약채락 홍보관에서 전시·시식 행사도 열 계획이다. 송고’친러 반군에 건네진 러시아제 미사일이 주범’ 국제조사단 발표 반박(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국방부가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상공에서 말레이시아항공 소속 MH17 여객기를 타격한 미사일이 우크라이나 부대가 보유한 것이었다고 17일(현지시간) 주장하고 나섰다.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친러시아 반군에 전달된 러시아제 미사일이 여객기 격추에 이용됐다는 국제공동조사단의 기존 조사 결과를 반박하는 주장이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 미사일-대포 총국 국장 니콜라이 파르쉰 중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말레이시아 여객기 피격 사건에 대한 그동안의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파르쉰 중장은 “국제공동조사단이 브리핑에서 보여준 말레이시아 여객기 격추 ‘부크’ 미사일 잔해를 통해 이 미사일의 고유번호를 파악했다”면서 “미사일 잔해에 포함된 노즐과 엔진의 번호를 이용해 미사일의 고유번호를 찾아냈다”고 설명했다. 파르쉰은 고유번호가 886847379인 이 부크 미사일은 지난 1986년 12월 24일 모스크바 인근 모스크바주(州)의 ‘돌고프루드니’ 지역 공장에서 제작돼 같은 해 12월 29일 우크라이나 제223 고사미사일 여단으로 이송됐으며 이후 러시아로 돌아온 바 없다고 소개했다. 그는 제223 고사미사일 여단은 지난 1991년 소련 붕괴 이후 러시아로 이전되지 않고 우크라이나군에 편성됐다면서 바로 이 미사일 부대가 2014년부터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의 분리주의 반군 격퇴 작전에 투입됐다고 지적했다. 우크라이나의 제223 미사일여단에 속했던 부크 미사일이 여객기 격추의 주범이란 주장이었다.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 이고리 코나셴코프 소장도 이날 회견에서 부크 미사일이 러시아에서 우크라이나로 이동한 것을 보여주는 국제공동조사단의 영상은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말레이시아 여객기 MH17편은 지난 2014년 7월 17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떠나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가던 중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간 교전이 치열하던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州) 상공에서 격추돼 승객 283명과 승무원 15명 등 298명이 모두 숨졌다. 국제공동조사단은 지난 5월 네덜란드에서 이루어진 중간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MH17 여객기를 격추한 부크 미사일이 러시아 쿠르스크에 있는 제53 방공미사일여단으로부터 온 것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면서 “제53 미사일여단은 러시아군의 일부”라고 발표했다. 조사단은 동영상과 사진 자료를 사용해 러시아 쿠르스크로부터 국경을 지나 우크라이나 지역으로 들어온 미사일 이동 루트를 재구현했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AGC Group 소개 AGC Inc.(본사: 도쿄, 회장 겸 CEO: 시마무라 타쿠야)은 AGC Group의 모회사다. AGC Group은 유리 솔루션 부문의 세계적 선도 제공업체이자 자동차 및 디스플레이의 평면 유리, 화학, 세라믹 및 기타 하이테크 소재 및 부품 공급업체이다. AGC Group에는 전 세계에 걸쳐 약 5만 명가량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약 30개국에서의 사업을 통해 연간 약 1조5천억 엔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www.agc.com/en을 참조한다.전화 앱에 ‘명절병원’ 입력…갤S8 이후 모델부터 이용 가능(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와 LG유플러스[032640]는 스마트폰에서 별도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전국 주요 상점 정보를 검색할 수 있는 번호안내 서비스 ‘플레이스’를 통해 추석 연휴 기간 진료 가능한 병원과 약국 정보를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 스마트폰 이용자는 기본 탑재된 전화 애플리케이션 연락처 옆 ‘플레이스’ 메뉴에서 ‘명절병원’을 입력하면 현재 위치와 가장 가까운 병원과 약국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제공되는 의료기관 정보는 보건복지부 ‘응급의료포털’ 협력 의료기관의 실시간 진료 정보다. 플레이스 서비스는 작년 6월 이후 출시된 LG전자 단말과 삼성전자 갤럭시S8, S8플러스(오레오 업데이트 단말) 이후 모델부터 이용할 수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한 직업학교가 불량학생 등을 처벌한다며 ‘학내 감옥’을 설치해 운영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송고 이날 대회에는 총 송고(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관세청은 19일 서울세관 대강당에서 ‘2018년 관세청 정부 혁신 우수사례 공유대회’를 열었다. 공군1호기는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이용되며, 일명 ‘코드원’으로 통한다. ‘코드원’은 공항 관제탑에서 대통령이 탄 비행기를 부르는 콜사인(Call Sign)이다. 기종이 보잉 747-400(2001년식)인 1호기는 박근혜 정부 때인 2014년 대한항공과 1천421억 원을 들여 5년간 임차 계약을 맺어 전세기 형식으로 이용하고 있다. 공군1호기가 평양에 착륙한 것은 2000년 6월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18년 만이다. 당시 김 전 대통령은 아시아나항공 보잉737 특별기를 이용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7년 육로를 이용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이날 평양국제공항에 도착할 때 ‘공군 2호기'(보잉 737-3Z8)가 계류장에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공군 2호기는 1호기에 앞서 평양에 도착했던 것으로 보인다. 응급환자 발생이나 1호기 고장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예비기 성격의 2호기는 공군 소속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싱가포르 한국국제학교(SKIS)에 삼성전자[005930]의 디지털 플립차트인 ‘삼성 플립’이 설치됐다. 1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싱가포르 한국국제학교는 최근 교육에 필요한 정보를 실시간 연결하는 스마트기기를 통해 학생과 교사 간 원활한 소통을 지향한다는 취지에서 삼성 플립을 도입했다. 지난 1993년 양국 정부의 인가를 받아 개교한 싱가포르 한국국제학교는 유·초·중·고교에 약 450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며, 국제화를 위한 창의 융합 교육 과정 등으로 현지에서도 손꼽히는 명문이다. 이 학교의 교실, 도서관, 실험실 등에는 삼성 플립이 설치돼 실제 수업에 활용되고 있다. 55인치 초고화질(UHD) 디스플레이와 다양한 펜 기능을 탑재한 디지털 기기인 삼성 플립은 미러링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에 있는 자료를 손쉽게 불러올 수 있고, 동영상과 이미지도 활용할 수 있어 수업 흥미를 높이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수업시간에 필기한 내용을 즉시 이메일이나 클라우드를 통해 학생들과 공유할 수 있어 학생들이 필기 부담을 줄이고 수업에 집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대 4명까지 동시 필기가 가능한 삼성 플립은 바퀴가 달린 이동식 스탠드로 장소를 옮길 수도 있다. 이 학교의 김승오 교장은 “혁신적인 스마트 디지털 교육환경 구축을 위해 삼성 플립의 도입을 결정했다”면서 “도입 후 학생들이 디지털 세대답게 다양한 기능을 잘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짓기와 말하기 경연은 흑룡강조선어방송국에서 열렸다. 글짓기는 ‘비 오는 날’ ‘여름방학에 생긴 일’ ‘부모님 생일’ ‘친구에게’ 등을 주제로 600∼1천 자 내외로 즉석에서 작문해 제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심사위원들은 시작에 앞서 참가자들에게 “문장이 조리 정연하고 문맥이 통하는 수필 형식으로 써야 하며 깨끗하게 적어내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말하기는 산문·동화 등을 5분 이내로 발표로 발표하는 방식으로 치러졌다. 정확한 언어 구사력과 몸짓 등을 활용한 표현력을 중심으로 심사했고, 참가자들은 한복이나 정장을 차려 입고 나와 갈고닦은 솜씨를 선보였다. 오후에는 하얼빈 사범대 음악홀에서 개막식과 피아노·노래 경연이 펼쳐졌다. 피아노 부문 참석자들은 무대에 올라 원곡에 충실한 클래식 곡을 연주해 감동을 선사했고, 노래 부문 참가자들은 한국의 가곡이나 동요 또는 조선족 민요를 정성껏 불러 박수갈채를 받았다. 축하 공연으로 하얼빈 조선족 제1중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유나이티드소녀방송합창단이 장병혁 국제문화예술교육원장의 지휘로 ‘노래로 하나 되는 세상’ ‘행복을 주는 사람’ ‘넬라 판타지아’ ‘민요 메들리’ ‘아리랑’ 등을 열창했고, 소프라노 윤장미 씨와의 협연으로 ‘허난설헌 아리랑’을 불러 감동을 선사했다. 개막식에는 허 국장, 이문익 헤이룽장성교육학원 민족교연부 부주임, 최학주 중국조선족 소년아동음악회 회장, 화춘옥 랴오닝성오페라단 교수, 김태식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전무, 강예나 축제 지원단장을 비롯해 헤이룽장성 교육·문화·예술계 인사, 조선족 단체 관계자와 참가자 지도 교사·가족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최근엔 미사일 훈련도…미일 겨냥 방공능력 강화 의도인 듯(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인민해방군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에서 잠수함 구조훈련을 실시했다고 중국 관영매체가 4일 보도했다. 신화통신 등 따르면 중국 해군은 지난 1일 소형 구축함, 잠수함, 구조선, 대잠수함 초계기 등을 동원해 잠수함 구조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중국 해군이 앞서 동중국해에서 방공 및 미사일 방어 실사격 훈련을 실시한 데 이어 진행한 것이다. 이로 미뤄 중국이 이 해역에서 미국과 일본을 겨냥해 방공능력을 강화하고자 이번 훈련을 벌인 것으로 풀이된다. 신화통신은 “훈련이 잠수함내 기기 작동불량으로 본부와 교신두절 상황 등을 가정해 이뤄졌다”며 “구조대가 최대한 신속히 사고 현장에 도착해 공중 및 바다에서 수색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왕루이 중국해군 참모부 주임의 말을 인용해 “함정과 비행기의 합동수색능력, 구조대의 인명구조능력, 잠수함 승무원의 생존력을 키우기 위해 훈련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훈련을 통해 잠수함 승무원들이 사고시 생존 기술도 익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쑹중핑(宋忠平) 군사전문가는 “잠수함 구조작업은 위험도가 높아 세계적으로도 쉽지 않은 일”이라며 “잠수함 내 산소가 제한되고 바닷물 무게로 인한 압력이 언제든지 수중 함정에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좌초된 잠수함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승무원을 구조하려면 구조장비를 잠수함과 결합시켜야 하는데 이 과정 역시 위험하고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훈련으로 중국이 구조작업의 중요성을 잘 이해하고, 위험에 빠진 잠수함을 지원할 준비를 위해 노력하는 점이 드러났다”며 “중국은 자국과 외국 잠수함을 상대로 구조작업을 펼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과 북측을 대표한 최 부위원장은 각각 삽으로 흙을 세 차례씩 뿌린 데 이어 ‘번영의 물’로 이름 붙여진 물을 줬고, 참석자들은 박수로 기념식수를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 나무가 정말 무럭무럭 자라고, 꽃도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을 맺고, 그것이 남북관계 발전에 함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 부위원장은 “나무를 가져오신 사연을 담아 (표지석에) ‘평양 방문을 기념하며’라고 새겼다”고 인사했다. 행사를 마친 뒤 문 대통령은 “보통 소나무, 느티나무, 단풍나무로 기념식수를 하는데 모감주나무를 식수하는 것이 특이하다”며 “한 번씩 와서 점검해주시기 바란다”며 웃으며 당부했다. 최 부위원장은 이에 “꽃이 폈으면 좋겠는데…”라며 “나무 말이 곱다. 가을바람이 여러 곡식, 열매를 풍성하게 한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올 한해는 황금 같은 귀중한 금덩어리”라며 “좋은 나무가 앞으로 무럭무럭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한·이탈리아, 20년 만에 문화공동위원회 개최…문화분야 협력 강화 합의(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로마를 대표하는 대학인 ‘라 사피엔차’에 한국자료실이 개관한다. 한국과 이탈리아는 1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홍석인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장과 로베르토 벨라노 이탈리아 외교부 문화언어증진국장을 수석 대표로 하는 ‘제8차 한-이탈리아 문화공동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양국의 문화 교류 확대 방안에 합의했다. 육군은 김용우 현 참모총장 부임 이후 ‘5대 게임체인저’ 전력의 하나로 드론봇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는 계획을 추진하면서 공군의 작전영역을 넘보고 있다. 육군은 드론을 단순히 감시정찰 임무만 수행하는 무기체계로 개발할 뜻이 없어 보인다. 이미 육군의 공식 문서에 폭탄투하용 드론, 자폭형 드론 등 공격형 드론 무기체계 개발계획을 공공연히 밝히고 있다. 이런 무기체계가 전력화되면 공군의 근접항공지원(CAS)을 받고 난 후 적지로 진격하는 전통적인 지상작전 개념은 바뀔 수밖에 없다는 것이 군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CAS는 적지에서 지상군이 진격할 수 있도록 적의 보병부대와 기갑부대, 포병기지와 미사일기지 등의 제거를 위한 공군의 화력지원을 말한다. 정밀유도무기와 고위력의 고폭탄 등으로 무장한 공군 전투기가 CAS 임무를 수행한다. 그러나 육군 관계자들은 공격형 드론을 전력화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면 CAS 임무 없이도 육군 자체적으로 진격작전을 펼 수도 있다고 주장한다. 여기에다 우리 군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수립한 ‘킬체인’도 육군이 주도하는 형국이다. 킬체인은 정밀유도무기를 동원해 유사시 북한의 핵·미사일을 탐지 추적 파괴하는 일련의 작전개념을 말한다. 그간 군은 주로 공군이 전투기에 정밀유도무기를 장착해 킬체인을 수행한다고 설명해왔다. 독일에서 사거리 500㎞ 이상의 ‘타우러스’ 공대지미사일을 1차 170발, 2차 90발을 도입하기로 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육군은 현무-2A(사거리 300㎞), 현무-2B(사거리 500㎞) 탄도미사일과 전술지대지 미사일(KTSSM) 등으로 킬체인을 수행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이들 미사일을 대량으로 쏟아부으면 가능하다는 논리이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이동식 발사차량(TEL)에 탑재하는 추세이고, 미사일을 실은 TEL이 동굴이나 터널 속에 숨어 있다가 나와 발사한 후 신속히 숨는 패턴을 보이는데 탄도미사일을 대량 쏟아부어 괴멸하겠다는 논리는 언뜻 수긍이 가지 않는다. 육군은 킬체인을 수행할 미사일 전력 규모에 대해 ‘비닉(은밀한) 사업’이란 미명 아래 철저히 숨기고 있다. 군내에서는 2천600∼2천800기를 확보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반 고흐나 파리넬리, 라흐마니노프 등과 같은 인물로 뮤지컬을 만든 이유는 전 세계에서 통용되는 소재이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전 이번 세종대왕 이야기도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세종대왕 일대기는 분명 한국적 소재지만 동시에 보편적인 감성을 지니고 있어요.” 그간 주로 유럽 인물을 소재로 창작 뮤지컬을 만든 한승원 HJ컬쳐 대표는 최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세종대왕 이야기는 내적 갈등과 강렬한 사건 등을 다양하게 갖췄다”며 “뮤지컬로 만들기 좋은 구조”라고 자신했다. 오는 10월 5일부터 12월 2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되는 ‘1446’에는 태종의 셋째아들로 태어나 왕이 될 수 없던 ‘이도’가 위대한 성군 ‘세종대왕’으로 거듭나기까지 과정, 시력을 잃는 악조건 등을 이겨내고 이뤄낸 한글 창제의 순간 등이 담긴다. 세종대왕 영릉 등 다양한 유적지가 있는 경기 여주시와 함께 손을 잡고 제작하는 작품이다. 그는 “역사적 인물을 다룰 때 찬양 일색의 ‘위인전’ 같은 뮤지컬이 되지 않도록 주의한다”며 “세종이란 인물이 여러 장애물과 인간적 트라우마 앞에서 어떤 선택을 해나가는지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누구나 아는 인물이기에 뻔한 이야기가 될 수 있다는 점, 사극 뮤지컬의 한계가 존재할 수 있다는 점 등 때문에 HJ컬쳐는 2년여간 준비 과정을 거쳤다. 여주시 세종국악당에서 트라이아웃(새 창작품의 정식 공연에 앞선 시범 공연)을 거쳤고 영국 웨스트엔드를 방문해 현지 제작진과 워크숍도 했다. 그는 “‘국뽕'(국수주의) 뮤지컬이 아니냐는 의심도 있을 수 있겠지만 설사 ‘국뽕’이어도 잘 만들면 된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며 “끊임없이 좋은 리더를 갈망하는 현시점에도 시사하는 바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2010년 설립된 HJ컬쳐는 ‘세계인이 아는 소재로 한국 창작 뮤지컬을 만든다’는 뚜렷한 정체성을 업계에서 인정받았다. 한국 뮤지컬을 지탱한 스타 마케팅과 해외 라이선스 뮤지컬을 떼어냈지만 관객들과 평단의 지지를 두루 받는 좋은 뮤지컬을 여럿 탄생시켰다. 일부 작품은 해외로도 진출했다. 그는 늘 포화 상태인 한국 뮤지컬 시장에서 HJ컬쳐가 존재해야 하는 이유를 스스로 묻곤 한다. “결국 우리 콘텐츠가 관객들에게 특별한 위로, 특별한 경험을 전달하길 바랍니다. 우리 누구나 갖고 있지만 잃어버린 순수한 감성을 되찾아주고 싶어요. 이번 ‘1446’도 그와 같은 연장선에 있습니다. ‘이게 나라냐’는 말이 넘쳐나지만, 우리에게도 이런 위대한 왕이 있었다는 희망을 전하고 싶어요. 과거에도 존재했기에 미래에도 분명 가질 수 있어요.” 한편, 이번 공연에서 세종 역은 뮤지컬 배우 정상윤과 박유덕이 더블 캐스팅됐다. 아버지 태종 역은 남경주와 고영빈이 번갈아 맡는다.이별 앞둔 가족들, 상봉장 곳곳서 오열·흐느낌(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차지연 기자 = “건강하슈, 오래 사슈….” 송고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하고 문 대통령의 방북 마지막날인 20일 일정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두 분의 백두산 방문은 김 위원장의 제안으로, 문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여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일 아침 일찍 출발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일정은 현재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브리핑 이후 기자들이 ‘천지까지 가느냐’고 질문하자 “일단 백두산 남쪽 정상인 장군봉까지는 올라갈 예정이고, 날씨가 좋으면 내려가는 길에 천지까지도 갈 예정”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기상에 따라 유동적이다. 기상이 좋지 않으면 중간쯤에 끊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산행 방식에 대해서는 “버스를 타고 산중턱까지 올라간 다음, 궤도 차량을 타고 장군봉까지 올라갈 수 있도록 시설이 갖춰져 있나 보다. 장군봉 정상에서 천지로 내려가는 길은 삭도 케이블카가 설치돼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당국 “합당한 이유 소명 못 하면 정직 또는 해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태풍 ‘망쿳’이 지난 15일 필리핀 북부를 강타해 최소 129명이 숨지거나 실종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을 때 자리를 비운 지방도시 시장들이 당국의 조사를 받게 됐다. (테헤란·카이로=연합뉴스) 강훈상 노재현 특파원 = 19일 남북 두 정상이 발표한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중동 지역 주요 언론도 이를 매우 주목하면서 신속하고 자세히 보도했다. 특히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시설을 영구적으로 폐기하겠다는 점에 대부분 언론이 주목했다. 시리아, 예멘 내전이 진행 중인 중동 지역은 현재 지구 상에서 유일하게 여러 종류의 탄도미사일이 실전 무기로 사용되는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중동 뉴스채널 알자지라는 이날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핵심적인 미사일 시험 시설을 폐기하기로 합의했다’는 제목의 보도를 매시간 정시 뉴스의 첫머리로 보도했다. 알자지라는 “북한이 외국 전문가가 참관한 가운데 주요 미사일 시설을 폐기하는 데 동의했다”면서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또 남북 두 정상이 핵무기와 핵 위협 없는 한반도로 향하기로 했다면서 “북한의 비핵화로 가는 구체적인 진전을 두 정상이 합의한 것은 매우 의미있는 성취”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이 북한 최고 지도자로서는 처음으로 조만간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는 소식도 비중있게 다뤘다.

백령도 이북 NLL 기준 북쪽 약 50㎞·남쪽 약 85㎞로 확인국방부 “단순 실수” 주장…구역설정 근거 불분명 지적도 — 조선화란. ▲ 북한 그림을 대표하는 게 조선화다. 우리나라 국어사전에 ‘조선화는 한국화를 일컫는 북한말’이라고 풀이한 것을 봤다. 내가 보기에는 틀린 정의다. 표현기법 면에서 한국화는 조선화가 될 수 없으며, 조선화는 결코 한국화가 아니다. 평양에 있는 조선미술박물관 강승혜 학술과장의 말을 빌리면 북한의 화가들 사이에 동양화의 본질을 따르지만, 민족적 특성이나 사회적·미적 감각을 반영하려는 움직임이 자발적으로 일어났다고 한다. 1947년부터 이런 화풍의 수묵채색화를 조선화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강 과장은 조선화의 세 가지 예술적 특징은 힘·아름다움·고상함이라고 들고, 세 가지 기법적 특징은 선명·간결·섬세라고 말했다. 조선화는 수묵채색화인데도 불구하고 섬세한 묘사와 다양한 표현기법으로 독창적인 미학을 이뤄 동양화라는 틀을 깨고 나왔다. 조선화의 정수는 인물화인데 그림 속 인물의 표정에 나타난 3D 효과는 조선화만의 특징이며 조선화가 이룩한 독보적 경지다. 국가 차원의 조선화 우위 정책을 펼치면서 비약적인 발전을 했다. 유화를 그리던 화가들이 대거 조선화로 유입됐다. 조선화의 입체감은 이런 영향이 크다. 멕시코 언론은 “이번 회담이 성공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두 번째 만남을 위한 길을 열 수 있다”며 관심을 보였다. 엘 우니베르살, 엑셀시오르, 텔레비사 방송 등 멕시코 주요 언론은 국제면 등을 통해 김 위원장 부부가 평양 순안 공항에 직접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환영한 사실을 보도하며 이같이 전했다. 일간 밀레니오는 특히 “문 대통령이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 적어도 두 차례 만날 예정”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다음 주 유엔 총회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제시할 수 있는 비핵화와 관련한 중요한 조처를 하도록 김 위원장을 설득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삼성,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박근혜 정부 시절 추진된 대북확성기 사업 비리에 연루됐던 권모 전 국군심리전단장(대령)과 송모 전 심리전단 작전과장(중령)이 군사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은 송고 The poster, “The ADCC-mediated activity of the de-fucosylated monoclonal antibody MEN1112/OBT357 is increased by pre-treatment with 5-Azacytidine and Decitabine in acute myeloid leukemia cell lines,” will be presented on September 20th, 2018, 12:00 – 13:00 and on September 21st, 2018, 12:00 – 13:00. 신문은 천룡훈련 이후에 실시되는 해군 주도의 ‘해강'(海强) 훈련 역시 연합작전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공군의 지원을 받아 실전 방식의 대항 훈련으로 치러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이번 주(17∼21일) 국내 증시는 3차 남북정상회담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8월 의사록 공개에 시선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또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이슈에도 관심이 이어질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8~20일 평양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을 열 예정이다. 남북정상회담에는 기업인들이 동행해 남북경협에 대한 논의가 더욱 구체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물론 비핵화 절차가 시작되기 전에 대북 제재가 완화되기는 어려운 만큼 단순한 기대감에 의존해 투자해선 안 된다는 게 증시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그러나 남북정상회담과 동시에 18일 73차 유엔 총회가 개막하고 뒤이어 27일에는 유엔 총회에서 한국 연설이, 29일에는 북한 연설이 진행된다 또 이달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리는 유엔 총회 일반토의 기간에 한미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어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이슈는 당분간 증시에 영향을 줄 요소로 꼽힌다. 이번 주 북한 이슈와 함께 관심을 끌 일정은 18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8월 의사록 공개다. 금통위 8월 의사록을 통해 향후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과 시기를 점쳐볼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이일형 금통위원이 홀로 금리 인상 소수의견을 냈지만 금리 인상에 동조하는 매파적 성향을 보인 위원이 더 있는지가 관심사다. 실제로 더 있을 경우 10월 금리 인상 쪽으로 분위기가 급변할 수도 있다. 최근 이냑연 국무총리의 금리 관련 발언도 있었던 만큼 연내 인상 가능성을 전망하는 목소리는 높아지는 상황이다.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는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시장의 관심이 이어질 이슈다. 미국이 고율 관세 부과를 단행할 경우 중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주요국 증시는 조정 가능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 미국은 중국에 무역 협상을 위한 대화를 제안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관세를 곧 부과할 것이라고 압박하는 강온 양면 전술을 쓰고 있다. 최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에게 무역 협상 재개를 요청했다. 이런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제품에 고율 관세 부과를 강행하라고 보좌진에 지시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이번 주 증권사의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는 NH투자증권[005940]이 2,270~2,330, 케이프투자증권 2,290~2,350, 하나금융투자 2,250~2,300, KTB투자증권[030210]은 2,250~2,320 등이다. 주요 대내외 경제지표 발표와 이벤트 일정(한국시간 기준)은 다음과 같다.

(더저우, 중국 2018년 8월 30일 AsiaNet=연합뉴스) 당신이 꿈꾸는 집은 어떤 집인가? 공상 과학, 녹색 에너지, 기술 연결성 등, 최근 이와 같은 초현대적인 집이 Solar Decathlon China 2018(SDC 2018)에서 선을 보였다. SDC 2018은 8월 3~17일 중국 산둥 성 더저우에서 개최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가 제1차 계획 기간(2015∼2017년)에 부족 사태 없이 안정적으로 운영된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할당 대상 업체의 지난해 배출권 제출이 지난달 완료되면서 거래제 제1기가 마무리됐다고 19일 밝혔다.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는 정부가 기업에 온실가스 배출권을 할당해 그 범위 안에서 배출을 허용하고 여유분 또는 부족분은 다른 기업과 거래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제도다. 콜걸강추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변화를 줄이고자 마련돼 2015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제1차 계획 기간 중 정부가 업체에 할당한 배출권은 총 16억8천558만t, 업체가 배출한 양은 16억6천943만t으로, 1천616만t(0.96%)의 여유분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배출권 제출 대상인 592개 업체 중 402개는 배출권에 여유가 있었으며, 190개 업체는 할당된 배출권이 부족했다. 190개 업체 대부분은 배출권 매수, 외부사업 등으로 배출권을 확보했다. 앞서 제1차 계획 기간 할당 계획을 세운 2014년에는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경제단체를 중심으로 정부의 배출권 할당량이 부족해 산업계가 3년간 최대 28조5천억원의 비용을 부담하게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환경부 관계자는 “실제로 제도를 운용한 결과 정부의 배출권 할당량이 부족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며 “업체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이 더해지면서 배출권 부족 사태가 없었다”고 말했다. 배출권 거래도 활발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제1차 계획 기간에 총 거래된 양은 8천515만t으로, 거래 금액은 1조7천120억원에 달했다. 배출권의 t당 평균 거래가격은 2015년 1만2천28원에서 2016년 1만7천367원, 2017년 2만1천131원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3년간 평균 가격은 2만374원이다. 배출권을 제2차 계획 기간(2018∼2020년)으로 이월한 업체는 454개로, 그 양은 3천701만t이다. 김정환 환경부 기후경제과장은 “많은 우려가 있었지만, 정부와 업체가 협력하면서 배출권 거래제가 연착륙하고 있다고 본다”며 “제2차 계획 기간에도 업체, 시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6·15행사는 어떻게 치르나. ▲ 대표적인 남북공동행사는 6·15와 8·15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념식과 문화예술공연이다. 부문별로는 노동자통일축구대회, 여성문화한마당, 농민통일한마당, 청년·학생들의 유적지 답사 등 다양한 남북교류사업이 있다. 남북공동행사와 별도로 각 지역본부에서 시·군과 교육청의 지원을 받아 통일마라톤·걷기대회, 통일골든벨, 통일교육사업 등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올해는 6·15선언 18주년이 되는 해이고 역사적인 3차 남북 정상회담이 성사된 해여서 여러 주제의 토론회를 개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남북 정상 간 합의 내용을 민간 차원에서 어떻게 이행할 수 있는지가 주된 의제가 될 것이다. 세월이 흐른 탓도 있겠으나 굳이 일제강점기 아픈 기억을 떠올려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탓도 있으리라. 아픈 역사에 대한 자체 기록작업이나 연구활동이 활발하지 않은 이유도 있겠다. 일제강점기 제주에 건설된 비행장 중에는 속칭 알뜨르비행장과 정뜨르비행장, 진드르비행장이 대표적이다. 이들 비행장 외에 당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부근에 건설된 육군 비밀 비행장과 현 서귀포시청 일대에 조성된 소규모 비행장이 있었다. ◇ 알뜨르비행장은 중국 폭격용 일본 학자 츠카사키 마사유키(塚崎昌之) 박사의 ‘제주도에서의 일본군 ‘본토 결전’ 준비-제주도와 거대 군사 지하시설'(2004년)이란 논문과 제주대학교 사회학과 조성윤 교수의 논문 ‘알뜨르비행장: 일본 해군의 제주도 항공기지 건설 과정'(2012년)은 제주의 비행장 건설 과정을 잘 설명하고 있다. 제주의 첫 비행장은 알뜨르비행장이다. 일본 해군이 ‘제주도 항공기지’로 명명한 이 비행장은 1933년에 해군 항공기의 불시착륙장으로 처음 건설됐다. 불시착륙장의 면적은 19만8천799㎡다. 이때부터 중국과의 전쟁을 준비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중일전쟁이 전면전으로 발전한 1937년에는 이 비행장이 48만6천800㎡로 2배 이상 늘어났다. 중국 국민당 정부의 수도 난징(南京)을 폭격하는 기지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당시 폭격기의 비행 거리로는 일본에서 이륙해 난징을 폭격하고 나서 되돌아가는 것이 불가능했다. 난징에 가장 가까운 일본 내 기지는 나가사키(長崎)현 오무라 항공기지로, 이곳에서 뜬 폭격기들이 난징 폭격을 하고 나서 알뜨르비행장에 착륙하도록 했다. 알뜨르비행장에 착륙한 폭격기들은 다음날 곧바로 난징 폭격에 나섰다. 일본 해군성은 이 폭격을 ‘세계 항공전 사상 미증유의 대공습’이라고 자화자찬했다. 대규모 폭격기 편대가 바다를 건너 다른 나라를 공습한 첫 번째 ‘도양폭격'(渡洋爆擊) 사례라고 자랑했다.

또 도시 아파트 등 주민들이 거주하는 곳은 관광객에게 임대할 수 없도록 제한하고 있다. 과잉관광을 예방하려고 버스 등 대중교통도 사전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 지오바니 마티니 의장은 “예약제 운용으로 방문 관광객의 정확한 수나 이동 경로 등을 파악할 수 있어 정책 반영에도 좋은 자료가 된다”고 말했다. 제주는 한 해 관광객이 송고 ◇이탈리아 언론 “남북 정상, 트럼프에 평화협정 원한다는 메시지”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는 사흘 간의 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에 도착한 문 대통령을 김 위원장이 영접한 소식을 보도하며, 남한과 북한 정상이 서로를 다시 끌어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평화 협정을 원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논평했다. 이 신문은 문 대통령에게 이번 정상회담의 목표는 북한의 비핵화를 압박하고, 지난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교착 상태에 빠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을 중재하기 위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대통령이 경제와 일자리 성장에 좀 더 전념해주길 원하는 국내의 요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뤄진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공영방송 RAI도 김정은 위원장이 리설주 여사를 대동하고, 문재인 대통령 부부를 맞이하는 장면을 보여주며, 남북 정상이 사흘 동안 평양에서 세 번째로 얼굴을 맞댈 예정이라는 사실을 비중있게 소개했다. ◇ 조시현, 박주현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조시현 교수는 미국 예일 의대, 박주현 교수는 미국 하버드 의대에서 각각 연수했으며 현재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에서 생식내분비분과 진료를 맡고 있다. 대외적으로 대한자궁내막증학회, 대한폐경학회, 대한산부인과내분비학회, 대한산부인과학회에서 활동 중이다. 송고노출 최소화 노력 필요…”심한 생리통·월경변화 땐 질환 의심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시현·박주현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김모(24)씨는 20세 무렵부터 시작된 월경통이 유별났다. 처음엔 하루 이틀 진통제를 복용하면 진정됐지만, 2년 전부터는 진통제가 거의 듣지 않았다. 너무 심한 월경통에 응급실을 찾은 것도 1년에 3∼4회나 됐다. 월경통을 견디다 못한 김씨는 결국 대형 병원을 찾아 정밀검진을 받았다. 검사 결과 양측성 난소낭종, 자궁내막증이 의심된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었다. 그녀는 복강경 수술로 양측 난소낭종을 제거하고, 골반 내에 동반된 유착 박리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할 내막 조직이 자궁이 아닌 나팔관, 복막 등의 부위에서 증식하면서 출혈, 염증, 유착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가임기 여성의 10∼15%에서 발생하는데, 이 질환이 있으면 생리통, 골반통, 성교시 통증 등의 증상이 생길 뿐만 아니라 임신을 어렵게 한다. 문제는 자궁내막증의 가장 흔한 증상인 골반통증이 보통 생리통과 함께 나타나기 때문에 생리를 하는 여성들 상당수가 자신이 자궁내막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지내다가 뒤늦게 병원을 찾는다는 점이다. 또 베일에 가려진 우라늄 농축시설과, 영변 5메가와트 원자로 등 구체적인 시설들을 거론하며 가동 중단과 폐기 일정표를 종전선언을 조건으로 언급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만약 이번 비핵화 관련 합의들이 최근 한미 외교라인의 조율 과정에서 종전선언과 맞바꿀 수 있다는 미국의 ‘OK’ 사인을 받은 것들이라면 이 정도로도 북미대화로 연결하는 데는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그러나 핵무기 원료 생산시설로, 이른바 ‘미래 핵’과 연결되는 영변 핵시설 폐기 정도에 미국이 만족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적지 않다. 미국이 ‘조기 해체’에 관심을 두고 있는 보유 핵, 즉 기존 핵무기와 핵물질의 부분적 폐기 관련 약속 정도가 있어야 최종적으로 미국을 움직일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김 위원장이 지난 5일 우리 측 방북 특사단에 ‘트럼프 대통령 첫 임기(2021년 1월) 내 비핵화’를 거론한 만큼 그 실현 의지를 믿게 하는 차원에서 일부 보유 핵의 조기 폐기 의향을 밝혔을지 주목하는 시각도 존재한다. 미국이 요구하는 핵 신고에 대해 김 위원장이 종전선언과의 교환을 전제로 약속했을 가능성도 관심이다. 그러나 미국의 복잡한 정치 상황 등으로 미뤄 북한이 현 상황에서 자신들의 핵 역량을 전면 공개하는 신고를 구체적으로 약속할지는 미지수라는 관측이 적지 않다. 더불어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김 위원장의 ‘열망’도 문 대통령의 방미 ‘보따리’에 담겨 있을 수 있다. 이미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정상회담 희망을 밝힌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 내용과 시기에 대해 구체적인 메시지 전달을 문 대통령에게 부탁했을 수 있어 보여서다. 한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진행하려는 비핵화 조치들에 대해 미국으로부터 받아내기 원하는 상응 조치가 무엇인지에 대해 김 위원장이 어떤 언급을 했는지도 중요하다”며 “핵 문제에 대한 김 위원장의 속내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해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 한국예탁결제원은 19일 서울 사옥에서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양성 연수프로그램 수료식을 열고 수료자 11명에게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인증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충칭, 중국 2018년 9월 18일 AsiaNet=연합뉴스) 이달 17일, 중국 우롱 International Mountain Outdoor Sports Open이 충칭시 우롱 지구에서 개막됐다. INVNT 소개 2008년 Scott Cullather와 Kristina McCoobery가 설립한 INVNT는 세계 최고의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가 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모든 것에 도전’하는 회사의 포지셔닝 진술은 펩시, 삼성, 머크, 제너럴 모터스, 서브웨이 및 ESPN 같은 고객사가 와해성을 띠면서도 잊히지 않고 전파되는 브랜드와 메시지에 관한 브랜드 이야기를 공유하도록 지원한다. ‘The tribe’는 사람들이 끊임없이 언급하는 이야기와 브랜드 체험을 구상하는 INVNT의 다양하고 재능있으며 창의적인 팀을 가리키는 용어다. INVNT 지사는 뉴욕, 런던, 시드니, 디트로이트, 샌프란시스코, 워싱턴 D.C. 및 스톡홀름에 전략적으로 위치한다. 추가 정보는 http://invnt.com/을 참조한다. “성매매 방지 종합대책 수립해야…여성 표적 단속방식 규탄”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성매매 방지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성매매방지법) 시행 14주년을 맞아 여성인권단체들이 정부에 성매매 근절 대책을 촉구하는 공동행동에 나섰다. 서울시성매매피해여성지원협의회와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성매매근절을위한한소리회 등 여성인권단체들은 1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2018 성 착취 반대 여성인권 공동행동’ 행사를 열었다. 이 단체들은 “지난 정부는 현장을 실적 중심 관리체계로 만들어 성매매 예방, 피해자 보호, 가해자 처벌 중심의 정책을 실종시켰다”며 “그 사이 성매매 알선 방식은 더욱 교묘하게 확산해 성산업 착취구조를 더욱 고착화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산업 착취 구조를 해체하고 성매매 알선과 성구매를 끝장내야 한다”고 말했다. 발언자로 나선 윤은미 씨는 “성매매 유흥업소 포인트를 쌓기 위해 구매 후기를 올리는 인터넷 카페가 있다. 이것이 대한민국 현실”이라며 “성매매방지법이 시행된 지 14년이 지났지만 달라진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돈으로 물건을 사면 상품에 대한 소유권이 생기고 구매자 마음대로 하려는 욕구가 생긴다”며 “이 때문에 성 구매는 폭력과 범죄일 수밖에 없고, 절대 있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문화일보 = “北 미래核 이미 폐기했다”는 文대통령 인식 틀렸다 남북경협기업 ‘국가 배상’은 反법치ㆍ反시장적 背任 오죽하면 경찰관이 ‘不法과 타협한 경찰’ 규탄하겠나 ▲ 내일신문 = 집값 끝까지 잡겠다 ▲ 헤럴드경제 = 세금폭탄 부동산 대책, 디테일까지 차질 없어야 효과 메르스 진정국면이라지만 곳곳에 방역 구멍 청주 직지코리아 조직위원회는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선정한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 위원 송고아프리카 이슬람 문서 보전 활동…내달 1일 시상식(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아프리카의 이슬람 문서 보전 관련 활동을 하는 비정부기구(NGO)인 ‘사바마-디'(SAVAMA-DCI)가 유네스코 직지상을 수상한다.담당판사 상원에 면책특권 해제 청원…페르난데스 “대선 앞두고 사법 박해”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전 대통령이 최근 불거진 부패 혐의로 다시 기소됐다. 17일(현지시간) C5N 방송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클라우디오 보나디오 연방법원 판사는 이날 공공 건설 사업 발주를 대가로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을 기소했다. 보나디오 판사는 아울러 상원에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에게 부여된 면책특권을 해제해달라고 청원했다. 페르난데스는 현재 상원 의원으로서 기소될 수는 있지만, 수감되지 않는 면책특권을 누리고 있다.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을 정점으로 한 부패 의혹은 최근 언론보도로 세상에 알려졌다. 현지 일간 라 나시온은 지난달 페르난데스와 고인이 된 남편 네스토르 키르치네르가 대통령으로 재임하던 시절 한 장관의 운전사가 거액의 뇌물을 페르난데스 부부 집으로 배달한 사실을 낱낱이 기록한 장부를 입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후 검찰이 이 장부를 토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고, 유력 사업가들과 전 고위 관리들을 체포했다. 사법당국은 지난달 관련 증거를 확보하려고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이 소유한 아파트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당시 상원은 표결을 거쳐 압수수색을 허용, 면책특권 일부를 해제했다. 당국은 또 페르난데스가 연루된 뇌물사건에 대한 제보를 받고자 67만 달러(약 7억5천만 원)의 보상금을 내걸기도 했다. 검찰은 페르난데스와 남편 네스토르가 정권을 잡았던 2005년부터 2015년 사이에 총 1억6천만 달러(약 1천805억 원)의 뇌물이 건네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페르난데스는 외환 조작을 비롯해 1994년 아르헨티나-유대인 친선협회(AMIA) 폭탄테러 사건 은폐 가담 등 다른 5건의 사건에 대해서도 불구속 상태로 수사와 재판을 받고 있다. 페르난데스는 보나디오 판사가 내년 하반기에 치러질 대선에 앞서 자신의 출마를 막기 위한 ‘사법 박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oguts

전반이 끝났을 때는 47-30으로 한국

전반이 끝났을 때는 47-30으로 한국이 17점을 앞섰고, 3쿼터 종료 시점에는 79-50으로 29점 차가 되면서 사실상 승부가 정해졌다. 한국은 리카르도 라틀리프(현대모비스)가 혼자 41점에 17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이정현(KCC)이 14점에 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또 이승현(상무)은 11점에 5리바운드의 성적을 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획득, 아시안게임 2회 연속 우승 목표 달성에 실패한 우리나라는 이후 허재 전 감독이 사퇴해 팀 분위기가 어수선했다. 요르단 원정부터 김상식 코치가 감독대행을 맡아 2연승, 대표팀 분위기는 다시 안정을 되찾았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후임 감독 선임 절차에 곧 들어갈 예정이다. 한국은 11월 29일 레바논, 12월 2일 요르단과 홈 2연전을 치른다. 작년 연간 압수량 넘어…대부분 유럽행 추정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중남미 지역에서 규모가 가장 큰 항구로 알려진 브라질 남동부 산투스 항에서 코카인을 밀반출하려다 적발되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18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전날 산투스 항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통해 기계장비를 실은 컨테이너에 숨겨 밀반출되려던 코카인 1.2t을 적발해 압수했다. 적발된 코카인은 아프리카를 거쳐 유럽으로 밀반출되려던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한 당국은 분단 65년간 문화적 이질성이 커질 대로 커진 상황에서 상대를 이해하고 동질성을 회복하는 가장 빠른 길은 언론교류뿐이라는 점을 재인식해야 한다. 언론교류가 활성화하면 상대지역에 대한 정보 부족과 오해에서 오는 충돌을 미리 막거나 완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다는 점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송고 송고프레스센터에도 방송·통신망 제공…전문인력 60여명 투입(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 남측 주관통신사업자로 선정돼 통신 시스템 등을 지원한다. KT는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준비위원회와 이런 내용을 담은 주관 통신 지원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KT는 지난 4월 판문점에서 열렸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에 이어 또다시 통신 지원을 맡게 됐다. 협약에 따라 KT는 평양 정상회담 관련 통신 시스템 및 시설을 구축하고, 통신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기술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총 1천석 규모로 마련된 메인 프레스센터에 방송·통신망을 제공해 평양 정상회담의 실시간 상황을 중계한다. KT는 정상회담 통신 지원을 위해 네트워크 전문인력 60여명을 투입했다. KT 직원들로 구성된 IT서포터즈 10여명도 DDP 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과 스태프에 급속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각종 IT 문제 해결을 지원한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은 “KT는 국민 기업으로서 통신 네트워크를 통해 남과 북의 신뢰관계 강화에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며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완벽한 통신 지원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완전한 비핵화’ 합의되면 ‘3축체계’ 수정 불가피육군 드론봇, 공군 스마트 전력 등 ‘소프트 파워’ 주력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과 러시아 정상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최근 열린 동방경제포럼에서 결속을 다진 데 이어 대규모 합동 군사훈련까지 벌이며 밀월 관계를 과시했다.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대표와 합동 군사훈련을 참관하는 등 미국을 겨냥한 양국간 군사협력 강화가 속도를 내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한정(韓正)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겸 상무부총리는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러시아를 방문해 중러간 투자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로 하는 등 경제협력 또한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14일 중국 국방부에 따르면 웨이펑허(魏鳳和) 중국 국방 담당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은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시 주석의 대표로서 중국 대표단을 이끌고 러시아를 방문해 옛 소련 붕괴 이후 최대 규모 합동 군사훈련인 ‘동방-2018’을 지켜봤다. 웨이 국무위원은 바이칼 호수 인근 자바이칼주(州)의 ‘추골 훈련장’에서 푸틴 대통령,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등과 실사격 훈련과 열병식 등을 참관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3일 동방경제포럼에서 시 주석과 만나 전면적 전략 협력 동반자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발전시켜 나기로 했다고 웨이 국무위원에게 소개했다. 푸틴 대통령은 ‘동방-2018′ 훈련에 중국군이 참여해 뛰어난 능력을 보여줬다고 칭찬하면서 “중러 양군이 협력을 강화해 유라시아 지역 및 전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함께 지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웨이 국무위원은 현재 중러 관계가 역사적으로 가장 좋다면서 “이번 군사훈련은 중러간 전면적 전략 협력 동반자 관계가 높은 수준에 올랐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는 “양국이 이번 훈련을 통해 전략적 신뢰와 우의를 과시하고 지역 평화 및 안전을 함께 수호하겠다는 신념을 드러냈다”고 강조했다. 이번 훈련에는 러시아 중부군관구와 동부군관구 소속 부대들과 중국 군대 등에서 모두 2만5천여 명의 병력, 7천여 대의 각종 군사장비, 250대의 군용기 등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 송고최근 두달 동안 상금 4억6천여만원 초강세…13일 개막 올포유 챔피언십 출전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동남아시아 최대 경제국인 인도네시아에서 내년 총·대선을 앞두고 ‘경제민족주의’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1997년 아시아 외환위기 이후 최악 수준으로 떨어진 통화가치와 금융위기 발생 우려도 이러한 분위기를 부추기는 배경으로 꼽힌다. 18일 자카르타 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경제민족주의는 내년 4월 1일 치러질 차기 총선과 대선의 최대 화두 중 하나가 됐다. 재선을 노리는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대선후보로 등록하면서 외국 기업이 차지했던 천연자원을 되찾아 온 것을 자신의 주요 성과로 내세웠다. 2014년 취임한 조코위 대통령은 개혁·개방적 이미지와 달리 전임자인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전 대통령의 자원 민족주의 정책을 그대로 이어왔다. 그의 재임 기간 인도네시아 정부는 미국 광산업체 프리포트-맥모란으로부터 세계 최대 규모 금·구리 광맥인 파푸아 그래스버그 광산의 지분을 인수해 경영권을 넘겨받았다. 인도네시아 최대 석유·천연가스전인 로칸 블록을 운영하던 다국적 에너지 업체 셰브런도 2021년 만료되는 생산물분배계약(PSC) 연장에 실패해 관련 자산을 인도네시아 국영 석유 기업에 매각할 상황이 됐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출연진 전원을 아시아계 배우로 구성한 ‘올 아시안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로맨틱 코미디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가 북미 박스오피스(흥행수입) 순위에서 3주 연속 1위를 달렸다. 1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와 박스오피스 집계기관 컴캐스트에 따르면 워너브러더스의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미 노동절 연휴인 이번 주말 3천만 달러(335억 원)를 추가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개봉 주말 3천400만 달러로 극장가 예상치를 뛰어넘는 스타트를 끊은 뒤 3주 연속 1위를 지키며 순항하고 있다.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쥬만지: 새로운 세계’, ‘블랙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이어 올해 4번째로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영화가 됐다. 또 17일 만에 최고 수준의 흥행작 기준인 1억 달러 클럽에도 가입했다. 웬만한 블록버스터를 뺨치는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고 영화 매체들은 평가했다. 이번 주말에도 ‘더 멕’, ‘마일 22′,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등 쟁쟁한 액션영화들을 물리쳤다. 이 영화는 1993년 ‘조이 럭 클럽’ 이후 25년 만에 주연부터 조연까지 모두 아시아계 배우들로 채운 캐스팅 전략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아시아판 블랙팬서’라는 별칭도 얻었다. 케빈 콴의 소설을 원작으로 존 추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한 대학교수가 부유한 남자친구의 싱가포르 집을 찾아가며 겪는 에피소드를 그린 작품이다. 콘스탄스 우, 헨리 골딩이 주연을 맡았고 의사 출신의 한국계 미국 배우 켄 정도 등장한다.파주 출판포럼에 일본·중국 서점대표 오치아이 게이코·첸샤오화 (파주=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평화의 기본 조건은 모든 사람이 성별이나 직업, 연령, 자라온 환경, 신체조건에 따라 등급 매겨지지 않고 살아갈 수 있어야 합니다. 적극적인 의미의 평화는 가능한 한 경제적 격차가 없고 폭력이 존재하지 않는 것입니다. 다음 세대가 책을 통해 이런 것을 생각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일본의 유명 작가이자 어린이·여성도서 전문서점 ‘크레용하우스’를 운영하는 오치아이 게이코(落合惠子)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18일 오후 평양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2시간 동안 진행된 남북정상회담 첫날 회의의 키워드는 비핵화, 북방한계선(NLL), 이산상봉 등으로 정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9일 이틀째 회의를 앞둔 가운데 회담의 구체적인 내용은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다. 그러나 회담 전 우리 정부 당국자들의 설명에 비춰 볼 때 비핵화와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 남북관계 발전 방안 등이 두루 논의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우선 비핵화와 관련, 북미 후속 대화 재개로 연결될 수 있는 구체적 조치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5일 평양을 다녀온 특사단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 협의’가 이번 정상회담 의제가 될 것으로 예고한 바 있다.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방북에 앞서 성남 서울공항 환담장에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재추진 등으로 북미 양측이 다시 대좌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구체적 비핵화 조치가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가 될 것으로 이미 예고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따라서 방북 첫날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이 강하게 요구해온 종전선언과 연결할 추가 비핵화 조치에 대한 논의가 심도 있게 이뤄졌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 한국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유학과 이민을 위안 IELTS 시험을 2018년 10월 3일부터 컴퓨터로 응시할 수 있습니다. 다음 순서로 등장한 봉녕사 승가대학 ‘화엄 행자 가즈아’ 팀은 ‘법성게, 화엄성중정근’ 염불에서 월드컵 응원가로 유명한 가요 ‘오 필승 코리아’ 멜로디를 접목하고 응원 도구까지 사용해 흥겨운 무대를 꾸몄다. 이 외에도 통기타를 활용해 포크송처럼 꾸민 염불 무대 등 다양한 악기와 진솔한 가사로 구성한 창작염불들이 이어졌다. 본선 무대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동화사 승가대학 ‘팔공산 봉황알’ 팀은 이날 오전 예선에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염불을 선보였다. 이들은 “미웠던 일 용서하고 원망일랑 덮어두고/ 맺고 쌓은 사랑 우정 가시는 길 짐 되오니/ 염불하는 인연으로 남김없이 놓고 가소”라며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응원전도 뜨거웠다. 객석에는 응원용 막대풍선을 든 열띤 응원전이 펼쳐졌으며, ‘우승 가즈아~’와 같은 응원 문구도 곳곳에 보였다. 이번 염불시연대회는 2014년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됐다. 조계종 교육원은 2014년부터 시대 흐름에 맞춰 학인들의 전법 역량을 강화하고 교육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염불시연대회(2014년), 외국어스피치대회(2015년), 토론대회(2016년), 설법대회(2017년) 등을 열었다. 이 순사부장은 쓰러진 순사장 옆에 괴한이 흉기를 들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곧바로 권총 3발을 쏘았다. 경찰에 따르면 순사장과 괴한은 센다이시내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모두 숨졌다. 사건이 발생한 히가시센다이파출소는 JR도호쿠센(東北線) 히가시센다이역에서 200m 가량 떨어진 주택가에 있다. 바로 옆에는 중학교도 있다. 경찰은 숨진 괴한의 신원 파악에 나서는 한편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파출소 인근에 사는 남성은 “오전 5시께 순찰차 10여대가 파출소로 왔고, 경찰로부터 ‘밖으로 나오지 말고 문을 걸어 잠그라’는 말을 들었다”며 “설마 이런 일이 바로 옆에서 일어날 줄은 생각도 못했다. 놀랐다”고 말했다. ◇네덜란드 언론 “남북 정상, 한국 전쟁 공식 종료 논의” 스웨덴 공영방송인 SVT는 문 대통령 부부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하는 모습과, 김 위원장 부부가 마중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영접하는 장면을 소개하면서 “문 대통령의 3일간 평양 방문은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것”이라며 “북한과 미국간 비핵화 회담을 재개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전했다. SVT 방송은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 관련 기사에 최근 한국 특사단의 평양 방문 등 한반도 상황 및 북핵기사도 링크할 수 있도록 관련기사로 실었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자동차 부품업체 만도는 18일 경기도 평택 브레이크 사업본부에서 전자식 브레이크(EBS) 신제품인 ‘무궁화-100(MGH-100)’의 무결점 양산 기념식을 했다고 19일 밝혔다. MGH-100은 자동차가 급제동할 때 바퀴가 잠기는 현상을 방지하는 특수 브레이크 ‘ABS’다. 만도는 올해 3월부터 한국과 중국에서 이 제품 양산에 들어갔는데 그로부터 200일간 양산 제품에서 하자나 불량이 발견되지 않자 무결점 기념식을 한 것이다. MGH-100은 만도가 생산하는 전자식 주행안정화 컨트롤(ESC), 통합 역학 브레이크(IDB) 등 전자식 브레이크에 표준으로 장착되는 핵심 모듈로, 모든 자율주행차에 기본적으로 들어간다. 긴급상황 때 차량을 제어하는 자동 긴급제동장치(AEB), 운전자가 가속페달과 브레이크를 조작하지 않아도 안정적으로 속도를 제어하는 차간 거리 제어시스템(ACC) 등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MGH-100은 중국 둥난자동차 등에 약 2만 대 넘게 공급됐고, 상하이GM, 지리자동차, 장안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국내외 완성차 고객으로부터 지속적으로 러브콜을 받고 있다. 정몽원 회장은 기념식에서 “신기술로 승부하는 ‘뉴 차이나 프로그램’에서 MGH-100과 IDB는 만도의 중국 시장 본격 진출을 위한 선봉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만도는 올해 한국과 중국에 MGH-100을 출시한 것을 시작으로 앞으로 인도, 브라질, 멕시코 등으로 생산설비를 확대해 2021년까지 글로벌 생산량을 500만 대 이상으로 끌어 올려 전 세계 자동차 업체에 공급한다는 목표다. 또 MGH-100을 포함한 EBS 전체로는 2021년까지 생산량을 1천만 대로 높일 계획이다. 1953년 정전협정 이후 남북으로 나뉜 이산가족들은 이제 시간과 사투를 벌이고 있다. 1985년 9월에 이뤄진 남북 고향방문단 교환 이후 이산가족 상봉은 최근까지 21차례 성사됐다. 그동안 상봉을 신청한 남측 이산가족만 13만2천여 명인데 이 중 7만5천여 명이 세상을 떠났다. 생존자도 90세 이상이 전체의 21%, 80세 이상은 63%에 달하는 가운데 매년 3천∼4천 명이 이산의 한을 품은 채 세상을 뜨고 있다고 한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전쟁으로 생이별한 혈육을 그리는 이산가족들의 ‘죽기 전 소원’을 풀어줄 수 있도록 통 큰 합의를 이루길 바란다. 송고

(SHENYANG, China, Aug. 31, 2018 AsiaNet=연합뉴스) Nearly a thousand entrepreneurs gathered in Shenyang at the end of August for the “Top 500 Summit for China’s Private Enterprises”. According to Liaoning Provincial Party Committee, Huawei, Suning, Evergrande, MI, FOSUN and other Chinese well-known private enterprises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summit. This summit also attracted great attention and interest from Boeing, Oracle, Visa in the United States, ING Bank from the Netherlands, State Bank of India and other international enterprises. As China’s old industrial base, Liaoning has again attracted the attention of investors at home and abroad.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정년퇴직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일에 도전해 볼 좋은 기회입니다.” 지난달 말 38년 교직을 마무리한 박순덕(63) 씨는 인생 2막의 첫 무대를 남미 페루로 잡았다. 지금까지는 중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지만 이제부터는 자신의 손길이 필요한 개발도상국 주민을 위해 재능을 기부하기로 한 것이다. 박 씨는 오는 10월 한국국제협력단(KOICA) 한국어 교육 봉사단원으로 페루 파견에 앞서 지난달 27일부터 4주 일정으로 월드프렌즈(WFK) 영월교육원에서 언어 등 현지 적응에 필요한 교육을 받고 있다. 미리 해외봉사를 준비했기에 동료들과의 조촐한 정년퇴직 자리도 못한 채 곧바로 경북 포항에서 영월로 올라왔다. 교육 2주차에 접어든 박 씨는 10일 연합뉴스와 전화 및 이메일 인터뷰에서 ‘쉬지도 않고 곧바로 봉사를 떠나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정년을 맞이하면 뭔가 의미 있는 일을 해야겠다고 생각했고, 그것이 봉사활동이었는데 기회가 빨리 왔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봉사는 나이하고 상관없이 마음만 있으면 언제 어느 곳에서든 할 수 있는 일이고, 남을 위한 봉사가 아니라 제 행복을 위한 봉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2016년과 지난 여름 교육개발협력 NGO인 ‘그린티처스’를 통해 아프리카 케냐를 갔다 온 것이 해외봉사를 택한 계기가 됐다. 그는 케냐에서 마사이족 아이들이 주로 다니는 사마리아 아카데미에서 교육과 환경개선을 위한 봉사를 했다. 박 씨는 학교에서도 걸스카우트와 봉사활동 동아리를 각각 맡아 지도하면서 학생들과 월 1∼2회씩 14년 동안 요양원 봉사를 나가기도 했다. 2009∼2011년 이집트에서 해외봉사 활동을 하던 중 만나 결혼한 아들과 며느리의 응원도 발길을 가볍게 만들었다. 아들은 “꼭 나가야 한다면 우리처럼 KOICA가 운영하는 프로그램을 통하는 것이 좋다”고 권했다. 2년간 활동할 페루는 2014년 배낭여행으로 한번 가본 곳이다. 당시 잉카 문명에 대해 더 알고 싶다는 생각이 다시 그를 페루로 이끈 측면도 있지만, 한국어를 배우려는 사람들이 많다는 점도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다. “퇴직 1년 전부터 ‘인생 2막을 무엇으로 시작할까’를 고민하다가 한국어 교육 봉사로 잡았어요. 교육자 양성과정을 수료해 준비를 끝냈죠. 하지만 스페인어가 원활하지 못해 한국어 교육을 해야 하는 수강생들에게 잘 가르치지 못하면 어떻게 하나 하는 걱정이 앞섭니다.” 그러면서도 그는 벌써 다음 봉사 계획도 짜놓고 있다. “건강이 허락한다면 다시 케냐 사마리아 아카데미에 가서 장기 봉사를 하고 싶어요. 해외봉사가 어렵다면 국내 다문화가정을 위한 한국어 교육 봉사를 이어갈 생각입니다.” 박 씨는 경북 문경에 있는 마성중학교에서 교직에 발을 들여놓았고, 포항에 있는 신흥중학교에서 정년퇴직했다. – 9월 주요 행사들에의 뜻깊은 참여― 마스의 리더들은, 유엔총회/뉴욕 기후주간 기간에 지구와 지구의 사람들이 직면한 긴급한 위협들에 대처하는 것에 초점을 둔 패널 토론과 연설 행사들에 참석할 예정:   * 마스의 회장(Chairman)인 스테판 뱃저(Stephen Badger)가 뉴욕 기후주간 개막식에 참석; 마스 지속가능한 솔루션 담당 부사장(VP)이자 이사회 일원(Board Director) 프랭크 마스(Frank Mars)가 유엔 글로벌 콤팩트 행사에 참석.   * 연설자 및 패널로 참석하는 주요 인사들은 다음을 포함한다. 기업 대외관계, 전략적 이니셔티브, 지속가능성 담당 부사장인 앤디 파라오(Andy Pharoah); 마스의 조달 및 지속가능성 최고 담당자인 배리 파킨; 글로벌 인권 담당 부사장인 마리카 맥컬리 사인(Marika McCauley Sine); 지속가능성 담당 글로벌 부사장인 케빈 라비노비치(Kevin Rabinovitch). – 프로젝트 에브리원과의 ‘클라이메이트 콜링(Climate Calling)’ 라디오 방송국 제휴 시작― “팝업” 라디오 방송국에서 유엔의 글로벌 목표들에 대한 긴급한 진척을 촉구하는 비영리단체인 프로젝트 에브리원(Project Everyone)과 제휴를 맺고 비즈니스 리더들과 사상가들이 환경 발전에 대한 견해를 나눌 기회를 제공. 다양한 라디오 파트너들과 협력, 해당 콘텐츠는 9월 내내 소셜 미디어를 포함하는 경로들을 통해 전 세계로 송출될 예정. – 기후주간 동안 미국에서의 활동- 허브(Hub)에서의 인터렉티브한 전시회를 통해, 자사의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성분들을 지속가능하게 공급한다는 의지를 보여줄 예정. 참가자들은 기업의 재생 에너지 관련 진척상황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얻고, 애완동물들을 위한 더 나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며, SIG(지속가능한 세대) 계획이 미국에서 어떻게 실현되는지를 알 수 있을 예정. – 소규모 지주들에 대한 영상 시리즈 – 상품에 대한 기존의 접근방식들에 변화를 가져오기 위한 일차적인 단계의 노력과 함께 마스의 가치사슬 내 소규모 농부들에 대한 노력 및 헌신을 보여주는 일련의 단편 영상들을 공개할 예정. 쌀, 박하, 바닐라를 포함하는 주요 성분들을 다룬 영상.

비무장지대에서 퇴각한 ‘급진’ 반군이 어디로 가게 되느냐는 질문에 차우쇼을루 장관은 러시아와 터키가 그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고만 답변해, 급진 조직 처리방안을 놓고 여전히 고심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앞서 송고외교장관 “완충지대 온건 반군 공격받으면 전후체제 논의 중단” 시리세나 대통령은 최근 네팔 방문 후 국영 스리랑카 항공편으로 귀국할 때 기내에서 간식으로 제공된 캐슈너트의 품질을 강하게 비판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시 그는 “사람은 물론 개도 먹지 못할 캐슈너트를 내왔다”면서 “누가 납품 승인을 했느냐”고 질타했다. 이후 항공사 측은 캐슈너트 재고를 모두 폐기하고 공급업체를 바꿨다고 밝혔다. 송고 그럴 수 있다. 그러나 샌델 교수가 제시한 사례에서 나왔던 구명보트의 일반선원도 소년을 희생시키는 행위에 직접 가담하지는 않았다. 그래서 법적 처벌은 받지 않았다. 그렇지만 도덕적 책임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않는다. 그는 어떤 일이 벌어질지 일찌감치 눈치챘을 가능성이 있다. 그런데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살인을 막지 않았다. 암묵적으로 동의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그는 살인의 수혜를 거부하지 않았다. 모아베로 “EU, 아프리카 개발 위해 더 많은 자금 지원해야””EU, 회원국 분담금 의존 말고 채권발행 등 자금 자체 조달해야”(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유럽연합(EU)이 최근 공개한 2021∼2027년 예산안에 대해 이탈리아가 반발하고 나섰다. 엔초 모아베로 이탈리아 외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로마에서 귄터 외팅거 EU 예산담당 집행위원과 회동한 뒤 “EU 집행위원회의 예산안은 시민들의 우려와 기대에 충분히 응답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난민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더 많은 예산을 지출할 것을 촉구했다.고마쓰·미쓰비시 등 중국 생산품 일부 국내와 제3국으로 옮겨美·中 양국에 공장 둔 자동차 업계는 이전 검토 안해(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갈수록 격화하자 일본 업계 일부에서 중국 현지 생산을 일본 국내생산으로 전환하는 움직임이 나오기 시작했다. 중국 현지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는 일본 대형 제조업체들은 아직 미·중 양국이 발표한 관세부과 대상 품목에 자사 제품이 포함되는지를 자세히 조사하는 단계지만 건설기계와 전자·전기 메이커 중에서는 중국 생산품의 일부를 국내나 제3국으로 이미 옮긴 곳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대수비’ 조홍석(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대수비’ 조홍석(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대수비’ 조홍석( 송고(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이달 말 처음 지급되는 경기도 내 아동수당 신청률이 93%로 나타났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으로부터 주변에 일자리가 널렸다는 핀잔을 들은 청년 구직자가 대통령의 조언이 하나도 도움이 되지 않았다며 깊은 실망감을 털어놨다. 실직 전까지 조경사로 일했던 이 청년은 그러나 사연이 널리 알려지면서 채용하겠다는 의사가 쇄도해 곧 일자리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 25세의 전직 조경사 조나탕 자앙은 18일(현지시간) 유럽1 방송 인터뷰에서 마크롱 대통령의 충고가 “목에 걸려 넘어가지 않았다”면서 “그 말이 사실이라면 나와 함께 한번 일자리를 찾아보자고 말하고 싶었다”고 했다. 마크롱은 지난 15일 엘리제궁 개방행사에서 만난 자앙이 일자리를 구하기 힘들다고 하소연하자 대뜸 일할 사람이 없어 난리인데 무슨 소리냐며 주변에 일자리가 널려있다고 응수해 비난 여론이 일었다. 마크롱은 자앙이 “이력서를 보내도 답이 없다”고 하자 “내가 가는 호텔·카페·음식점·건설현장 어디든 사람을 찾는다. (카페와 레스토랑이 모인) 몽파르나스에 가면 일자리를 쉽게 찾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내가 길 하나만 건너면 당신에게 일자리를 찾아줄 수 있다. 그러니 잘 해봐라”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 모습은 동영상으로 소셜미디어에서 퍼져나갔고 마크롱의 답변이 경멸적이고 무지하며 공감이 결여됐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일간지 리베라시옹은 마크롱을 프랑스 대혁명 당시 단두대의 이슬로 사라진 마리 앙투아네트 왕비에 빗대어 조롱하기도 했다. 프랑스 왕정의 마지막 왕비였던 앙투아네트는 굶주린 파리 시민들이 베르사유 궁전 앞으로 몰려가 빵을 달라고 외치자 “빵이 없으면 과자를 먹으면 되지”라고 말한 것으로 널리 알려졌다. 실제로 앙투아네트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그만큼 마크롱이 고질적인 취업난에 시달리는 청년에게 정책 대안을 제시하지는 못할망정 공감과 현실감각이 결여된 충고나 했다는 비판이 비등하다.내일 개막해 다음주는 일반토의…한미정상회담이 중요 관전포인트文대통령·트럼프 연설 내용 촉각…北리용호 29일 연설野, 주식 취득 의혹 등 도덕성 집중 추궁도…”의혹 사실이면 사퇴 용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19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자는 고용 위기와 최저임금 인상의 관련성에 관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의 질의에 “최근 나타나는 고용 악화는 구조적인 문제가 더 많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이 주원인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 경제는 외부 충격 완화를 위해 내수 진작이 필요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지금 추진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지만, 방향성 측면에서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최저임금이 고용 악화의 주원인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곡학아세’, ‘혹세무민’, ‘양심불량’이라고 몰아세우고 “김동연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공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동의하는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을 기업들이 실제로 어떻게 소화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 확인이 필요하다”며 “실태 확인을 하고 실태에 따라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두 정상은 배석자를 한 명만 둔 채 허심탄회한 대화를 한 뒤 한반도 평화를 위한 ‘9월 평양공동선언문’을 공동 기자회견 형식으로 발표했다. 두 정상은 복도를 지나 함께 회담장으로 향할 때나, 회담이 끝나고 다음 일정을 위해 이동할 때, 서명식장에서 다시 만나 합의서에 서명할 때 얼굴을 마주하면 수시로 환한 미소를 주고받는 등 자연스러운 친밀감을 보였다. 정상회담 일정을 소화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김정숙 여사, 리설주 여사와 함께 옥류관에서 평양냉면으로 오찬을 하기 위해 곧장 다시 만나 1시간 20분 가량 시간을 함께 보냈다. 예정된 오찬 시작 시간보다 40여분 늦은 낮 12시 42분께 옥류관에 입장한 두 정상은 평양냉면을 소재로 가벼운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맛있게 식사하는 등 내내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김정은 아래 북한 실세들 총출동, 오전 방남 뒤 밤에 귀환 박근혜 정부 이후 남북 최고위급 접촉… 정부 “관계개선 기대”(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북한의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최룡해 당 비서, 김양건 대남담당 비서 등 북측 고위 인사들이 송고 –여성 독립운동가들이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다. ▲ 기록이 적기 때문이다. 여성독립운동에 대한 인식 자체를 바꾸어야 한다. 독립운동과 관련돼 활동했으나 이름을 남기지 못한 여성들을 따로 평가해야 하지 않을까. 대표적인 경우가 독립운동가의 부인들이다. 특히 해외에 망명한 독립운동가들의 경우 부인의 도움이 없었으면 독립운동을 할 수 없었다. 독립운동하는 남편의 뒷바라지 자체가 독립운동의 성격을 가진다. 임시정부 국무령을 지낸 이상룡 선생의 손부 허은의 구술 회고록 ‘아직도 내 귀엔 서간도 바람 소리가’를 보면 밖에서 독립운동하다가 동료들과 집에 들어온 시할아버지의 식사를 차리는 모습이 나온다. 이들의 끼니를 해결하고 수발을 드는 것은 전적으로 부인, 딸, 며느리, 손주며느리들의 몫이었다. 국내에서 활동한 경우 가장 중요한 포상기준이 옥고이다. 여성들은 상대적으로 옥고가 적다. 여성이라고 봐준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경찰에 잡혀가도 기소가 안 되고 풀려나는 경우가 많았다. 기록에 남아있는 여성 한국광복군의 수는 10명 남짓인데 실제로는 더 많은 여성이 해외에서 무장투쟁에 뛰어들었다. 광복군이나 조선의용군의 남아있는 사진에는 군복 입은 여성들의 모습이 많이 눈에 띈다. 집회를 주도한 필리핀 민중 연합의 아론 페드로사 사무총장은 “한국과 일본, 중국이 수출하는 석탄화력발전소가 필리핀을 비롯한 수입국에서 환경, 건강, 사회적 해악을 끼친다”며 “정부 주도의 석탄발전 수출에 금융기관들이 자금을 빌려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기후협정 세부 지침 마련을 위한 이번 협상에서 한국이 국내 석탄 화력발전 사업과 수출 정책을 보호하려 한다”며 “대표적인 ‘더티 에너지'(dirty energy)인 석탄 화력의 악영향이 협상 테이블에도 올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석탄을 원료로 쓰는 화력발전은 실제로 여러 발전 유형 가운데 가장 많은 온실가스와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한다. 미세먼지를 늘려 조기 사망자를 발생시키거나 기후 위기를 가속한다는 비판도 받는다. 중국과 일본, 한국은 석탄 화력발전을 자국 내 주요 전력생산 수단으로 활용하는 것은 물론, 공적 금융기관 등의 융자를 바탕으로 아시아 곳곳에 석탄 화력발전 설비를 수출한다.(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균일가 생활용품숍 아성다이소가 추석을 앞두고 저소득층 가정 지원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에 생활필수품이 든 ‘행복박스’ 3천여개를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다이소는 최근 춘천시를 비롯해 서울 중구청, 수서경찰서, 청주시, 순천 SOS 마을, 충주시 등에 행복박스 총 3천여 개를 전달했고, 용인시 사회복지협의회 나눔 행사에 2천만원 상당의 바자회 상품을 지원했다. 다이소 행복박스에는 주방용품, 식기, 욕실용품 등 생활필수품이 들어 있다. 행복박스는 각 기관을 통해 지역 내 저소득 가정 및 탈북민 가정에 배포됐다. 다이소는 설날이나 추석 등 명절에 행복박스를 전달해 오고 있다. — 6·15위원회가 민간교류에 역점을 두는 이유는. ▲ 통일운동이 별것 아니다. 민간교류 확대다. 남과 북이 오랜 기간 단절된 것은 위정자들의 책임이 크다. 문화, 언어, 풍습이 같은 한민족으로서 서로 가까이하려는 응집력이 강한데도 정치인들이 인위적으로 떼어놓았다. 냉전체제가 종식된 마당에 이념의 차이 때문에 오가지 못 하고 갈라져 있다는 상황은 말이 안 된다. 민간 차원의 인적교류가 이루어지면 사람뿐 아니라 자본이 오가게 된다. 자본의 왕래는 저쪽의 경제개발에 도움을 준다. 북측의 경제가 우리와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서면 통일이 더 가까워진다. 민간교류를 통일운동이라고 보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같은 날 중국국제상회와 Yili 그룹이 “제1회 중국-네덜란드 사업위원회 회의”를 공동 개최했다. 참가자들은 이 회의에서 현 상황에서 중국과 네덜란드 간의 경제 및 무역 협력을 공동으로 심층적으로 탐색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그룹 f(x)의 엠버(劉逸云·26)가 자작곡으로 채운 새 싱글음반을 발표한다. 19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엠버는 오는 21일 음원사이트에 싱글음반 ‘화이트 노이즈+로스트 앳 시'(WHITE NOISE+LOST AT SEA)를 공개한다. ‘화이트 노이즈’와 ‘로스트 앳 시’까지 두 곡이 담긴 이 싱글음반은 엠버가 직접 영어로 가사를 쓰고 멜로디를 붙였다. 타이틀곡 ‘화이트 노이즈’는 몽환적인 사운드와 부드러운 멜로디가 어우러진 일렉트로닉 팝 곡으로, 집의 진정한 의미를 찾아가는 내용이 담겼다. 엠버의 희망에 찬 목소리가 지친 사람들을 따뜻하게 위로한다. 수록곡 ‘로스트 앳 시’는 딥 하우스 기반 팝 곡으로, 연애 중 느끼는 복잡하고 혼란스러운 감정을 ‘바다에서 길을 잃어버린 듯하다’는 가사로 표현했다. 2009년 f(x)로 데뷔한 엠버는 2015년 첫 솔로 미니앨범 ‘뷰티풀'(Beautiful)을 낸 뒤 꾸준히 음악 작업을 한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그는 “무역은 제로섬 게임이 아니기 때문에 나로서는 낙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제로섬 게임은 한쪽이 이득을 얻으면 다른 한쪽은 반드시 손해를 보게 돼 있는 경기의 룰을 말한다. 쿡은 “우리는 어떤 것을 교역함으로써 둘 다 이길 수 있다. 두 나라가 이걸 정리할 수 있다고 낙관한다”고 말했다. 애플은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부과를 실행에 옮기기 전 미국무역대표부( 송고”다른 기기 대체하는 아이폰, 비싼 것 아니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중국산 제품 관세 부과 리스트에서 애플워치와 에어팟을 제외시키는 데 성공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관세와 아이폰 가격 등 최근 현안에 관해 입을 열었다. 쿡은 18일(현지시간) 미 ABC 방송 ‘굿모닝아메리카(GMA)’에 나와 애플 제품이 관세 면제 대상이 된 점에 대해 “미국과 중국은 궁극적으로 무역의 차이를 잘 해결해나갈 걸로 본다”고 말했다. 남주혁은 고민 없이 캐스팅 제의를 받아들였다고 한다. ‘무조건 잘해내겠다. 이겨내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고. “일단 제의가 들어온 것 자체가 기뻤죠. 더구나 학교에서 배우던 안시성과 양만춘 장군 이야기를 영화로 만든다고 하니 더 좋았고요. 제가 무척 도전적인 성격이거든요. 무엇이든 도전을 해야 얻는 게 있다고 생각해요.” 영화 속 ‘사물’과 자신이 닮은 면이 많다고도 했다. “본래 사물은 양만춘을 반역자라고 생각했지만 그를 직접 만나고 나서는 생각을 바꾸는 캐릭터에요. 아직 어리니까 쉽게 생각이나 감정이 변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자신이 잘못 알고 있던 부분이 있으면 금방 인정하는 점은 저와 비슷한 것 같아요. 감정이 쉽게 바뀌는 점도 그렇고요.” 작품에 출연한 배우가 아닌 관객으로서 ‘안시성’을 관람한 소감은 ‘정말 멋있다’였다고 한다. 특히, 전쟁 장면에서는 감탄이 절로 나왔다고.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018-2019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코리안 브라더스’의 바람이 더 강해질 전망이다. 2017-2018시즌 안병훈(27), 김시우(23), 김민휘(26) 등 젊은 선수들이 PGA 투어에서 분전한 데 이어 10월 개막하는 2018-2019시즌에는 더 많은 한국 선수들이 PGA 투어에서 활약하게 됐기 때문이다. 먼저 17일(한국시간) 미국 아이다호주 보이시에서 끝난 PGA 2부 투어 보이시오픈에서 우승한 배상문(32)은 2018-2019시즌 PGA 투어 시드를 자력으로 확보했다. 지난해 8월 군 복무를 마친 배상문은 PGA 투어로부터 전역 후 25개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을 보장받았다. 올해 17개 대회에 나갔지만 상금 순위 196위(18만4천57 달러), 페덱스컵 랭킹 202위에 머물러 2018-2019시즌에는 대략 10개 정도 대회에만 나갈 수 있는 상황이던 배상문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2018-2019시즌 풀 시드를 사실상 확보했다. 배상문은 PGA 투어에서 2013년 바이런 넬슨 챔피언십, 2014년 프라이스닷컴 오픈에서 우승한 선수다. 군 복무로 2년 가까운 공백이 생겼던 배상문은 2017-2018시즌 비교적 부진한 한 해를 보냈으나 이번 대회 우승으로 분위기를 새롭게 하고 다음 시즌 PGA 투어 3승에 도전하게 됐다. (인천=연합뉴스) 인천시 남동구는 10월 5∼7일 소래포구 일대에서 ‘제18회 소래포구축제’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소래로 올래! 꽃게랑 놀자!’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진행되는 이번 축제에서는 향토 음식 경연대회, 배호가요제, 주민자치동아리경연대회, 남동사랑콘서트, 맨손 대하 잡기, 꽃게낚시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거리가 마련된다. 축제장 내 마련된 ‘수산물구이터’에서는 신선한 수산물을 바로 구워 맛볼 수 있다. 축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누리집(http://www.namdong.go.kr/soraefestival/)에서 확인하면 된다.

쿠데타와 인권탄압의 그늘에도 박정희 전 대통령이 ‘신화’가 된 것은 5천 년 가난에서 나라를 구했기 때문이다. 산업화 60년, 민주화 30년 시점에서 산업화와 민주화가 한국의 진짜 실력이었는지 묻는다. 산업화는 냉전 시대 미국 주도의 자유민주주의 체제 편입과 개발독재 덕택에 성공할 수 있었다. 한국은 자유 진영의 최전선으로서 국제 정치 전략적 가치를 갖지 못했다면 산업화에 필요한 지원을 미국으로부터 받지 못했을 것이다. 출장만남 박정희식 독재 아니었다면 압축 성장은 불가능했다. 한국 산업화는 ‘미국 지원+개발독재’의 결과다. 한국 산업화는 자기 실력 이상의 성취였다는 뜻이다.제대로 된 안전장비 없이 근무하다 추락…남은 자녀들 ‘막막’사연 소개 후 하루 만에 4천620만원 모여 이날 ‘종전선언’이라는 표현이 기자회견에 직접 등장하진 않았지만, 북측이 영변 핵시설 영구폐기 등의 추가 조치를 위한 전제로 꼽은 ‘미국의 상응 조치’라는 것은 결국 종전선언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행과 보상을 쪼개 단계별로 배치하는 동시 행동의 원칙을 재확인한 셈이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이날 공개적으로 발표된 내용 이외에 초기 비핵화 이행 조치 등에 대한 ‘+α’의 메시지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대두하고 있다. 내주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중재자’인 문 대통령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되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시민단체 운영에서 중요한 점은. ▲ 다수의 익명의 개인 후원자들의 후원에 의존하는 NGO들은 운영의 공정성과 투명성이 가장 중요하다. 이것이 흔들리면 신뢰가 떨어진다. NGO의 구성원들은 상당 부분 사명감과 자발성에 기반을 둬서 일하고 있다. 예산, 사업내용도 상당 부분 자발성에 의존한다. 장점은 다른 직업에 비해 보수, 처우가 낮아도 자기 일에 대한 열정이 있다는 것이다. 세이브더칠드런 한국지부는 수입의 80% 가까이가 개인후원에 의한 것이다. 이는 기업이나 정부에 의존하지 않고 독립성을 갖는 데 도움이 된다. 단점은 감시와 피드백(비판, 비평) 기능이 약하다는 것이다. 물론 외부기관에 감사를 요청하고 내부적으로도 감사가 있지만, 정부조직에 비하면 약하다. 구조적으로 감시를 받거나 피드백이 없으면 자의적으로 될 수 있다. 그렇게 되지 않도록 항상 노력해야 한다. ※ 난민인권센터 김규환 대표는 성공회대에서 교직원으로 재직하면서 1999년부터 버마(미얀마) 난민을 돕는 시민단체에서 10년간 일했다. 그 경험을 바탕으로 종교적 색채 없이 난민을 돕자는 취지에서 뜻을 같이하는 인사들과 함께 2009년 난민인권센터를 결성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독도와 한국 근대사 연구에 매진한 역사학자 송병기 단국대 사학과 명예교수가 지난 송고(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동남아시아 최대 관광지 태국의 수도 방콕에 가면 넘쳐나는 서양인들, 즐비한 초현대식 쇼핑몰들에 놀란다. 서울 백화점들보다 세련되고 고급스럽다. 명품 가격도 한국보다 세다. “태국이 한국보다 잘사는 것 같아요.” 돌아오는 대답은 “방콕과 태국은 딴 나라예요”다. 이렇게 몰려든 폐기물들이 주요 항구를 점령, 화물 처리에 차질을 초래하는 등 사회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 송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중국에 이어 베트남도 폐기물 수입을 사실상 제한하는 수순을 밟고 있다. 19일 일간 베트남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지난 17일 각 부처에 폐기물 수입에 관한 긴급조치를 지시했다. 폐기물 수입 자격증 신규 발급을 중단하고 위탁수입 업체 등에 대한 자격증 유효기간을 연장하지 못 하도록 했다. 또 환경기준을 충족하는 업체에 대해서만 폐기물 수입 허가 여부를 검토하고 폐기물 수입과 거래, 활용 등에 대한 감시를 대폭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푹 총리는 또 “규정을 어기고 베트남으로 들여온 폐기물은 반드시 다시 내보내고 범법자를 엄벌하라”고 명령했다. 중국이 올해부터 폐플라스틱 등 고체폐기물 24종의 수입을 제한함에 따라 베트남의 폐기물 수입이 급증, 지난 5월까지 들어온 금속 폐기물만 200만t을 넘어섰다. 특히 폐플라스틱 수입은 지난해 전체 수입량과 비교해서도 200% 이상 급증했다. 반면, 보수적 이슬람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대마초 사용 혐의로 사형에 처해질 수 있다. 한국에서도 대마초를 소지하는 것은 불법이다. 송고”사적 공간서 사용·소지 범죄 아니다”…공개장소서 거래·사용은 불법(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헌법재판소는 18일(현지시간) 대마초의 개인적 소지나 사용이 합법이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남아공 매체 ‘뉴스24′,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남아공 헌법재판소는 “사생활 권리는 개인 주택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성인이 사적 공간에서 대마초를 사용하거나 소지하는 것은 범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의회에 이번 판결을 반영한 새로운 법의 초안을 24개월 안에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남아공 의회는 개인의 대마초 사용 한도 등의 규정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작년 3월 남아공 웨스턴케이프의 고등법원은 성인이 집에서 대마초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 법이 위헌이라고 판단했다. 그러자 남아공 법무부, 보건부 등 정부는 이 판결이 남아공인들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고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항소했다.

이번 방북단 명단 중 가장 눈길을 끄는 인물은 역시 이재용 부회장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초 항고심 집행유예 선고로 석방된 이후 국내외에서 경영활동을 이어오고 있지만, 아직 활발한 공개 행보를 펼치는 수준은 아니었다. 대내적으로는 인공지능(AI)과 자동차 전장 사업 등 신사업 발굴 차원에서 유럽 등지로 해외 출장에 나서거나, 지난 12일 삼성종합기술원에서의 기술전략회의 개최처럼 드문드문 외부로 알려지는 일정은 있었으나 기본적으로는 비공개였다. 다만 대외적으로는 지난 7월 초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이던 문재인 대통령과 현지 노이다 공장에서 만났을 때와, 이후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만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3년간 180조원 투자와 4만명 직접 채용’이라는 대형 투자계획을 발표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바 있다. 이런 연장 선상에서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계기로 그룹 차원에서 어떤 경제협력 사업 구상을 내놓을지 벌써부터 재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기점으로 대외적 행보를 온전히 공식화하고 삼성과 문재인 정부와의 관계도 재정립되지 않을까 하는 조심스러운 관측이 나오는 것도 사실이다. 청와대는 이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된 것과 관련, “재판은 재판대로 진행될 것이고, 일은 일이다”라고 선을 그었지만, 재판 진행과는 별개로 삼성그룹의 사회적 역할과 대정부 관계에 대한 시각이 일정수준 변화하게 될 것은 분명해 보인다. 삼성 입장에선 총수가 남북정상회담 방북단에 포함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는 의미도 있다. 앞서 2000년과 2007년에는 이건희 회장을 대신해 윤종용 당시 부회장이 평양땅을 밟았기 때문이다. 그런가 하면 LG그룹은 지난 2000년과 2007년에 이어 이번까지 세 차례 모두 총수가 방북단에 포함돼 눈길을 끈다. 앞서 2000년과 2007년에는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이 방북길에 올랐고, 이번에는 그의 아들인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가 방북단 명단에 포함됐다. 구광모 회장의 행보 자체도 주목받을만하다. 그는 선친인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예상보다 빠른 지난 6월 말 회장에 취임했고, 이후에는 공개 일정을 자제하며 조용히 움직여왔다. 이처럼 대외적으로 구 회장의 경영 스타일을 가늠할 수 있는 발언이나 공개 행보가 거의 없던 상황에서, 최근 부쩍 눈에 띄는 공개 일정이 연이어 잡히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방문하는 첫 현장 행보를 보인 뒤 방북단에까지 이름이 오른 만큼, 구 회장이 이번 방북 이후 어떤 경영 구상을 펼칠지가 관전 포인트다. 사업적인 면에선 삼성전자와 LG전자 모두 약 20년 전 부품을 서해 해로로 운송해 평양 공장에서 조립, 다시 배를 통해 국내로 들여오는 방식으로 TV를 생산한 경험이 있다. 최태원 SK회장의 경우 개인적으로는 지난 1일로 취임 20주년을 맞은 터라 이번 방북이 더욱 의미가 크다. 그는 앞서 2007년에도 방북 수행단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특히 그는 올해 2월 SK그룹 신년회에서 “올해를 경제적 가치와 더불어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뉴(New) SK의 원년으로 삼자”고 강조한 바 있어, 이번 방북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기업 비전이 어떻게 구현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재계 서열 2위 현대자동차의 경우 총수 일가인 정의선 수석부회장 대신 김용환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됐다. 정 부회장은 회담 기간 미국 행정부가 추진 중인 수입 자동차 고율관세 문제로 미국을 찾아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과 면담을 할 예정이며, 해당 일정을 정부도 사전에 인지한 상태다. 반면 릭 페리 미국 에너지장관은 “이란은 핵무기 개발에 닿는 모든 길에서 영구적으로 단절돼야 한다”며 핵합의에서 허용하는 형식적 농축 시설조차도 유지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페리 장관은 “핵합의는 이란의 잘못된 행동을 다루는 데 실패한, 결함이 많은 합의였다”고 맞섰다. 이란은 핵합의 당사국 중 미국을 제외한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국가들과 미국 제재를 보상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송고아프리카인, 무더위 비교시험서 한국인보다 체온 낮고 땀 분비량도 적어폭염 온열질환 예방하려면 야외활동 후 찬물에 ’10분 반신욕’ 권장(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한반도가 펄펄 끓고 있다. 이런 폭염이 처음이어서인지 요즘 언론 보도에는 ‘최악’, ‘가마솥’, ‘용광로’ 등의 수식어가 늘 따라붙는다. 가장 덥다는 대구는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라는 별칭이 익숙해진 지 이미 오래다. 그렇다면 한낮 온도가 40도를 웃돌 정도로 늘 더운 곳에 사는 아프리카인도 한국인만큼 이번 폭염이 덥게 느껴질까. 이런 비교에 대표적인 지표가 땀과 체온이다. 사람은 보통 더위를 느끼면 상당량의 땀을 흘리게 마련이다. 특히 요즘처럼 주변 온도가 체온(섭씨 36.5도)보다 높아지면 몸에 쌓이는 열을 줄이기 위해 신체는 더 많은 땀을 배출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열대지방에서 태어난 사람들은 조금 다르다. 다른 대륙의 사람들보다 땀을 덜 흘리고 더 많은 체액을 보존함으로써 열스트레스(heat stress)에 잘 견디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국내 연구팀이 실제 아프리카인과 한국인을 대상으로 비교 시험한 결과를 보면 흥미롭다.

김 상임위원장은 이해찬·정동영 대표와의 오랜 친분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통신을 통해서 자료를 읽을 때마다 리해찬 선생과의 옛 추억에 잠기곤 했다”며 “정동영 선생도 다른 동무들을 통해서 들었는데, 내 물어봤지요. 남녘에서 정 선생이 지금 무슨 활동을 벌이는지 모르겠다고 하니까 ‘백의종군한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그러더구만요”라며 웃었다. 그는 또, “어제도 (정 선생이) 다시 원내로 복귀하셨기 때문에 우리와 손잡고 통일 위업을 성취하기 위해 매진하자고 했다”고 말하고 이정미 대표를 향해서는 “아름다운 마음으로 더 뜨겁게 합심해서 통일 위업 성취에 매진해 나가자”고 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정 대표가 “위원장님은 10년 전에 뵀을 때나 지금이나 똑같다. 변함이 없으시다”며 화답하자 “우리 통일 위업을 성취할 때까지는 영원히 요 모습대로 활기 있게 싸워나갑시다. 우리가 모두 졸장부가 돼서야 되겠습니까. 대장부가 됩시다. 민족의 대의는 통일이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무엇보다 과거 보수정권 시절 남북관계가 후퇴한 점을 안타까워했다. 그는 “6·15 정상회담을 하고 나서 잘 나가다가, 노무현 대통령까지도 잘 나가다가 그만 우리가 정권을 빼앗기는 바람에 지난 11년 동안 남북관계가 단절돼 여러 손실을 많이 봤다”며 “이제 저희가 다시 집권했기 때문에 오늘 같은 좋은 기회가 왔다. 이번에는 남북관계가 영속적으로 갈 수 있도록 만들려고 단단히 마음을 먹고 왔다”고 강조했다. ◇ 롯데백화점 = 오는 6일까지 ‘우리가 사랑한 가을’이라는 콘셉트로 서울 소공동 본점에서 ‘영패션 코트 인기상품 집중전’을 진행한다. 이 행사에는 라인어디션, 비지트인뉴욕, 베네통, 톰보이 등 16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라인어디션의 트렌치코트가 7만9천∼15만9천원, 비지트인뉴욕 트렌치코트가 9만9천∼11만9천원에 판매된다. 잠실점은 2일까지 ‘영캐주얼 가을 상품 총출동’ 행사를 열고 잇미샤, 라인, 제이제이지고트 등 7개 브랜드의 가을 인기상품과 1년된 역시즌 상품을 선보인다. 또 탠디, 소다, 미소페 등이 참여하는 ‘가을 슈즈 페스티벌’, 나이키, 아디다스, 노스페이스 화이트라벨 등의 가을 신상품을 초특가에 판매하는 ‘스포츠 의류·슈즈 베스트 아이템 추천전’도 열린다.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파주점은 5일까지 리바이스, 게스 등 5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영패션 FW 브랜드 대전’을 연다. 브랜드별로 40∼80% 가격을 깎아 주며 리바이스 겨울 초특가 패딩 상품을 3만9천∼7만9천원, 게스 2018년 이월 패딩점퍼를 7만9천원에 판매한다. 프리미엄아울렛 광명점에서는 6일까지 ‘뉴발란스 사계절 인기상품전’을 열고 티셔츠, 맨투맨, 운동화 등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열린 제56회 진해 군항제에 국내외 관광객 310만명이 찾았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290만명보다 20만명이 늘었다. 이와 함께 시·군 공무직 처우 개선, 시·군 환경미화원 대행업체 복지 대책 마련, 충남노사민정 조정·중재단 활동 강화 등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건의했다. 도는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 정부 지원금 확보와 노선버스 공공성 강화 등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또 최소한 관급공사에서만큼은 건설근로자 임금과 건설 장비료 체불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양승조 지사는 “노동시간 단축은 일·생활 균형(워라밸) 실현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은 양극화 해소를 위해 꼭 필요한 정책”이라며 “도 차원에서 사회적 대화기구를 만들어 노동 현장의 이슈를 발굴하고 사회적 합의를 이끌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고도청서 노·정 간담회 열려…도 “관급공사는 체불 없도록”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와 한국노총 충남세종본부는 1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노·정 간담회를 열고 지역 노동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노총 충남세종본부는 이날 근로자 복지회관 운영 지원, 근로자 복지 증진을 위한 사업자원 확대,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기사 임금 지원, 건설근로자 임금과 건설 장비료 체불 문제 등을 주요 의제로 제시했다. 경제협력에 대해서도 더욱 적극적인 의지를 담았다. 판문점선언에 담긴 동해선·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현대화 사업의 착공식을 연내 갖기로 합의했다.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는 북한의 관심이 가장 큰 경협사업으로 꼽힌다. 경협담당인 리룡남 내각부총리는 전날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을 만나 “북남관계에서 철도협력이 제일 중요하고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부는 철도·도로 연결사업을 위해 이미 내년 예산에 2천951억원의 예산을 편성해놓고 있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19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2018년 7월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 시상식을 열었다. 최우수상은 인류생존을 위협하는 플라스틱 폐기물 오염실태를 고발하고 그 대안을 모색한 KBS-1TV의 ‘KBS스페셜 – 플라스틱 지구 2부작’이 받았다. SBS-TV ‘그것이 알고싶다 – 죽어도 사라지지 않는…웹하드 불법동영상의 진실’, 국악방송 ‘국악방송 특별기획 고전의 숨결 – 최초집중조명, 북한전승산조’, JTBC ‘미스 함무라비’, KBS-전주1TV ‘콘서트 나빌레라 시즌3’가 각각 부문별 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은 방송제작인의 창작의욕 고취와 방송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을 위해 1991년부터 운영되는 시상제도다.

oguts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19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19일 평양공동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서해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 설정에 합의하면서 부산지역 수산업계도 북한수역 입어 등 대체어장 확보 가능성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부산시는 지난 4월 첫 남북정상회담 당시 어려움에 빠진 지역 수산업계 활로 모색 차원에서 해양수산부, 외교부, 통일부 등에 우리 근해어선의 북한수역 입어를 공식적으로 건의했다. 부산시는 북한수역 입어가 성사되면 북한 측과 공동 수산자원관리 방안을 모색하고 중국 어선의 남획을 견제하는 등 우리 어선의 어획량 증대와 경영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기준금리 인상 여부에 대한 판단은 간단하게 내릴 수 없다.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해서는 금리를 올릴 필요가 있다고는 하지만, 그 효과가 제한적이라는 의견이 많다. 특히, 지난 8월 취업자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3천 명 늘어나는 데 그친 상황에서 금리를 올리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금통위원들은 단기적, 중장기적 측면에서 금리 인상의 효과, 부작용, 국내외 경제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정밀한 판단을 내려야 한다. 당·정·청이 개입하면 안정적이면서도 전략적인 통화신용정책이 불가능해진다. 이번 평양공동선언문에 담긴 공동어로구역 설정은 아직 구체적인 범위와 조업방식, 조업 통제방안, 자원조사 계획 등 세부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남북 공동 어로를 시작으로 서해는 물론 동해안까지 우리 근해어선의 북한수역 입어도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부산지역 수산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북한수역에는 송고 학생들이 제출한 설계는 시골 재활성화 전략에 귀중한 참고 자료를 제공했고, 학생들은 미래 도시 개발과 고령화 효과 같은 긴급한 사회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공상과학 TV 시리즈와 영화로 제작된 ‘스타트렉’에서 귀가 뾰족한 외계인 과학담당 장교로 나온 스팍의 고향인 ‘벌컨'(Vulcan) 행성이 실제로 발견됐다고 해 천문학계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플로리다대학(UF) 천문학자 거젠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지구에서 약 16광년 떨어진 곳에 있는 항성 ‘HD 26965’를 도는 슈퍼 지구급의 새로운 행성을 발견했다고 ‘영국 왕립천문학회 월간회보'(MNRAS) 최신호에 밝혔다. 이 행성은 다른 별을 도는 슈퍼 지구급 행성 중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것으로 기록됐다. 지구의 두 배 크기로 42일 주기로 HD 26965를 돌고 있으며, 이 별의 생존 가능 구역 바로 안쪽에 자리 잡고 있다. 연구팀은 애리조나주 레먼산 정상에 설치된 50인치 망원경인 ‘다르마 기부재단 망원경'(DEFT)을 이용해 이 행성을 관측했다. DEFT를 이용해 슈퍼 지구급 행성을 찾아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황색을 띤 HD 26965는 우리 태양보다 온도가 약간 낮고 질량도 약간 적은 별로 생성 시기는 약 45억년 된 태양과 비슷하다. 자기장 순환 주기도 10.1년으로 태양의 흑점 주기 11.6년에 근접해 있다. ◇ 베이 오브 플렌티 지역은? 베이 오브 플렌티 지역은 한국으로 치면 강원도 같은 청정지역이다. 중심도시는 타우랑가 시티. 인구 13만 명의 타우랑가 시티는 뉴질랜드에서 인구 증가율과 GDP 성장률이 가장 높은 곳 중 하나다. 최근 한국인 유학생도 급증했다. 한국에서는 수년 전 TV 프로그램 ‘아빠 어디가’에 소개되면서 관심이 높아졌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전면전으로 치닫는 미중 무역전쟁에 대해 “중국은 미국에 보복할 실탄(bullets)이 없다”고 밝혔다. 로스 장관은 이날 미 경제매체인 CNBC에 출연해 대중 수입은 수출보다 거의 4배나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미국의 대중 수출액은 1천304억 달러,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5천56억 달러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전날 2천억 달러(약 224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5천745개 품목에 24일부터 10%, 내년 1월 1일부터 25%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중국은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천207개 품목에 5∼10%의 관세를 24일부터 부과할 것이라며 보복을 예고했다. 미중은 이미 500억 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대한 관세폭탄을 주고받았다. 로스 장관의 언급은 이번에 추가 관세폭탄을 주고받으면 중국은 더 이상 관세를 부과할 미국산 제품이 없기 때문에 무역전쟁에서 미국이 중국에 대해 전략적 우위에 있다는 자신감을 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에 중국이 보복하면 2천67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를 경고하고 있다. 로스 장관은 “기존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가 (중국과의) 더 건설적인 대화로 귀결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약간 실망”이라면서 그러나 이번 관세는 그 같은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로스 장관은 특히 중국과 협상이 재개될지는 중국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는 당초 오는 27∼28일 워싱턴DC에서 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전해졌지만 미국의 추가관세 부과 결정으로 회담 전망은 불투명해졌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정부가 4년간 총 10조원 상당의 예산을 들여 빈곤지역 아동의 급식을 확대하고 청년층의 직업교육을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빈곤 완화 정책들을 내놨다. 2020년에는 각종 기초생활수급 보장제도를 융합하고 간소화해 ‘활동보편소득’이라는 이름의 통합 최저생계비 지원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파리인류박물관에서 정책 설명회를 열고 21개의 주요 빈곤 개선책을 발표했다. 빈곤지역 초등학교에 아침 급식을 무료로 제공하고 다른 점심 급식 비용도 국비를 들여 대폭 낮추는 한편, 직장에 다니는 여성들을 위해 보육원을 확대 설치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또 18세 미만 청소년은 학교에 다니지 않으면 의무적으로 직업교육을 받게 해 구직능력을 증대시키기로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우리의 복지모델은 사람들이 빈곤의 나락으로 추락하는 것을 충분히 막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번에 내놓은 대책들은 자선 정책도, 빈곤 속에서 조금 더 잘살도록 하려는 정책도 아니고, 바로 빈곤 탈출에 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프랑스에서 중간소득의 60% 이하를 버는 빈곤층은 총 900만 명가량으로 이는 전체 인구의 14%에 해당한다. 프랑스 정부는 또한 신청절차가 매우 복잡하고 중복소지가 큰 각종 기초생활수급보장제도를 정비해 2020년까지 빈곤층에게 직접 생활비를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제도를 마련하기로 했다. 마크롱은 이를 ‘활동보편소득'(revenu universel d’activite)으로 명명하고 “소득이 일정 수준에 도달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최소한의 존엄한 삶을 보장하기 위한 보편적인 내용의 소득보장 제도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프랑스 정부는 2020년에 관련 법을 제정할 방침이다. (방콕·하노이·뉴델리·자카르타=연합뉴스) 김상훈 민영규 김영현 황철환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에서 한반도 완전 비핵화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아시아 주요국 언론들도 깊은 관심을 보였다. 지난 6월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했던 싱가포르 언론들은 전날부터 남북의 평양 정상회담을 주요 뉴스와 실시간 속보로 전했고, 이날 공동선언 내용도 홈페이지 메인 뉴스로 편집했다. 일간 더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홈페이지 머리에 “북한이 영변 핵시설 폐쇄에 합의하고, 김 위원장은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를 여러 장의 사진과 함께 실었다. 또 신문은 이날 공동선언을 환영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반응과 유엔 총회를 계기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 등의 소식도 자세히 전했다. 신문은 “대북제재 유지에 관한 미국의 압력에도 문 대통령이 남북한 철도 연결 및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추진 등 협력사업 프로젝트를 강행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진단하기도 했다. 한국인 수강생들은 김경석 전 교황청 한국대사 부부. 2016년 11월 교황청 대사를 마지막으로 공직에서 물러난 김 전 대사는 오랜 기간 이탈리아에서 외교관 생활을 해 누구보다 이탈리아에 정통한 인사로 꼽힌다. 김 전 대사 부부는 이탈리아 문화의 뿌리를 좀 더 잘 이해하고 싶다는 바람에서 8주 동안 이곳에서 합숙을 하며, 집중적으로 라틴어를 배우는 ‘고행’을 사서 하고 있었다. 김 대사는 “종일 이어지는 빡빡한 수업과 공부를 소화하려니 다소 고되긴 하지만, 세상 다른 어느 곳에서도 할 수 없는 재미있는 경험을 하는 중”이라며 “2천 년 전 로마인들의 대화를 그대로 재연하는 듯한 생생한 수업 덕분에 이곳에서는 라틴어가 죽은 언어가 아니라, 살아 숨 쉬는 언어로 느껴진다”고 인상을 밝혔다. 3년 전 서머 스쿨에서 먼저 공부한 한현택 신부(교황청 쿠리아 재직)도 “당시 본격적으로 라틴어를 공부한 게 처음이었는데, 2개월 배우고 입에서 라틴어가 나도 모르게 튀어나오는 놀라운 경험을 했다”며 “복잡한 라틴어 문법을 먼저 가르쳐 사람을 질리게 하는 게 아니라, 상황과 맥락 속에서 대화를 유도하는 방식이라 이것이 가능했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제56회 진해 군항제는 전날 전야제에 이어 이날 공식 개막했다. 축제 주 무대인 경남 창원시 진해구 시가지 36만여 그루 벚나무들은 개막일에 맞춰 흐드러지게 만발해 관광객들을 맞았다. 손꼽히는 벚꽃 명소인 여좌천 일대는 수십 년생 벚나무들이 솜사탕 같은 연분홍 벚꽃 터널을 만들었다. 경화역, 중원 로터리, 제황산 공원 등 다른 벚나무 군락지에도 벚꽃이 앞다퉈 피었다. 가족, 연인 단위 관광객들은 만개한 벚꽃을 배경으로 사진촬영 등 추억 남기기에 바빴다. 이날 진해 시가지 일대는 대체로 맑은 가운데 낮 기온이 20도에 육박해 반소매 티셔츠를 입은 관광객들도 많았다. 송고”차기 히트작 HMR 힘입어 2020년 해외 매출 1조 계획”10월 제2회 PGA ‘더 CJ컵’…이재현 “첫걸음에 첫걸음 잘 뗐다” (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김세영(25)이 15일(현지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내며 단독 2위로 올라섰다. 김세영은 18번 홀을 끝낸 뒤 “지난주 미국에서 한 주 쉬면서 연습했는데 그게 이번 주까지 이어져 좋은 성적이 난 것 같다”며 “컨디션도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김세영은 “에비앙 코스는 한국 코스와 비슷해서 익숙하지만, 메이저대회 코스인 만큼 세팅이 어려워 긴장을 풀지 않고 경기하고 있다”며 “러프가 좀 있어서 그린 주변에서는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마지막 홀에서 아깝게 버디를 놓친 김세영은 “들어가는 줄 알았는데 공이 반대로 먹혔다”며 아쉬워했다.

성안에서는 삼국(백제)시대부터 조선 시대에 이르는 토기편, 자기편, 기와편 등도 출토됐다. 특히 ‘임존'(任存) 또는 ‘임존관'(任存官)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기와는 이곳이 바로 백제 부흥운동의 거점인 임존성임을 뒷받침한다. 임존성에 대한 기록은 역사서에도 나온다. 삼국사기와 구당서(舊唐書) 등에 따르면 “백제의 장수 흑치상지가 임존산에 울타리를 쌓고 당나라에 맞서 싸운 곳”이자 “백제의 왕자들이 모두 항복했으나 장수 지수신(遲受信)만은 끝내 항복하지 않고 지켜낸 곳”이라는 것이다. 신증동국여지승람과 대동지지에도 비슷한 내용이 전해진다. 태조 왕건이 고려를 건국하는 과정에서 후백제 견훤과 전투를 벌인 곳으로도 알려졌다. 예산군은 임존성 내 우물터에서 ‘대흥 임존성 백제 부흥군 위령제’를 열어 마지막까지 저항했던 장수와 민초들의 넋을 위로하고 있다. 실제로 이인상이 그린 구룡연도(九龍淵圖)와 겸재 정선이 남긴 구룡연도를 비교하면 이인상 그림은 희미하고 소략해 보인다. 이인상은 구룡연도에 “색택(色澤)을 베풀지 않았거늘, 감히 게을러서가 아니라 심회(心會)가 중요해서”라고 썼는데, 이는 일부러 빛깔과 광택을 입히지 않아도 마음으로 깨달아 안다는 의미다. 이처럼 이인상은 생애와 시대 배경을 두루 알아야 그림과 글씨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저자가 문헌고증학에서 출발해 예술사회학, 미술사학으로 관심의 폭을 넓혀가며 통합인문학을 시도한 까닭이다. 각종 문헌을 바탕으로 이인상이 남긴 그림과 글씨를 샅샅이 조사한 그는 미술사학계에 널리 퍼진 여러 견해에 대해서도 반론을 펼친다. 후 부총리는 미국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역사는 자기고립이 성공적인 결과를 이끌지 못하고 개방과 협력만이 올바른 길이라는 것을 가르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문호를 훨씬 더 넓게 개방한다는 중국의 의지는 변하지 않을 것이고 우리 페이스대로 개방을 추구할 것”이라며 “이는 아세안과 그 너머 국가들에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최근의 무역전쟁을 영화 ‘어벤저스: 인피니티 워’에 견주며 보호무역주의를 악당에 비유했다.울산시 “일자리 5천개 창출, 세수 증가 기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SK가스가 울산에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와 폴리프로필렌(PP) 생산공장 건립 등 2조200억원 규모를 투자한다. 울산시와 울산항만공사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부지를 제공하고 인·허가 처리 등 행·재정적 제반 사항을 지원한다. SK가스와 울산시, 울산항만공사는 19일 울산시청에서 ‘신규 사업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사업 추진을 약속했다. SK가스 신규사업은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 건립과 전기 신산업(연료전지, 에너지저장시스템, 태양광 등), 폴리프로필렌 생산공장 건립 등이다.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는 1천㎿ 1기 규모로 남구 부곡동 일원 부지(14만2천㎡)에 2021년 착공, 2024년 준공될 예정이다. 이 발전소는 정부의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포함돼 울산에 건설할 수 있게 됐다. SK 관계사에 신재생에너지 설비인 연료전지와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설비를 구축하는 전기 신사업(3천200억원 규모)도 동시에 추진된다. 자동차, 조선, 화학산업 등 국내 최대 전력수요처 중 하나인 울산은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와 전기 신사업을 통해 안정적인 전력 공급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시는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신약은 ‘임상 3상’, 바이오시밀러(바이오복제약)는 ‘임상 1상’ 단계에서 제약·바이오 기업이 연구개발비를 자산화할 수 있다는 금융당국의 회계처리 감독지침이 마련됐다. 금융당국은 이번 지침을 고려해 기업들이 과거의 회계처리 오류를 스스로 수정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현재 진행 중인 22개 제약·바이오 기업에 대한 감리 결과에 대해선 경고·시정요구 등 계도로 일 처리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오류 수정을 위한 재무제표 재작성으로 영업손실이 증가해 관리종목이 될 가능성이 커진 기업에 대해선 현행 기술특례상장기업 요건에 준해 상장유지 특례를 적용해주기로 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9일 증권선물위원회에 새로 마련한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관련 감독지침’을 보고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지침을 통해 연구개발비는 제약·바이오 기업이 기술적 실현 가능성을 자체 판단해 자산으로 인식하도록 했다. 그러나 약품 유형별로 연구개발비 자산화가 가능한 단계도 제시했다. 개발 단계 특성과 해당 단계에서 정부 콜걸 최종 판매 승인까지 이어질 수 있는 객관적 확률 통계 등을 고려한 것이라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자산화가 가능한 단계는 신약의 경우 ‘임상 3상 개시 승인’, 바이오시밀러는 ‘임상 1상 개시 승인’, 제네릭(복제약)은 ‘생동성시험 계획 승인’이며 진단시약은 ‘제품 검증’이다. 비핵화가 평양회담의 핵심의제가 된 것은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미 간 비핵화 이행 방안 논의가 정체됐기 때문이다. 북한은 ‘선(先) 체제보장, 후(後) 비핵화’를, 미국은 반대로 ‘선 비핵화, 후 체제보장’을 주장하며 맞서고 있다. 이런 대립은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돌출적으로 발생한 게 아니다. 북한의 핵무기 개발 의혹이 불거진 90년대 초반 이후 이 평행선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2005년에는 남과 북, 미·중·일·러가 참가한 6자회담을 통해 ‘9·19 합의’가 이루어졌다. ‘행동 대 행동’을 원칙으로 북핵 문제를 풀어가자는 것이었다. 그러나 북한과 미국 당사국 간 신뢰가 무너지면서 이 비핵화 합의는 결국 깨지고 말았다.

추가 감염 사례 아직은 안 나와…21일께 종식 선언 가능할 듯(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영국에서 5년 만에 메르스 환자(중동호흡기증후군)가 발생했으나 일단 확산 고비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 동지중해 지역사무소와 영국 공중보건국(PHE)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왕립 리버풀 병원에 입원했던 메르스 환자가 이달 7일 퇴원 허가를 받았다. 80대 남성으로 알려진 이 환자는 사우디아라비아 거주자로, 지난달 16일 고열과 기침 등의 증세를 보이면서 영국으로 들어왔고 요크셔주 리즈까지 차로 이동했다. 만성질환이 있는 이 남성은 리즈의 한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다가 호흡기 감염 질환 전문 치료 장비를 갖춘 왕립 리버풀 병원으로 옮겨졌다. 하지만 이시바 전 간사장이 지방 당원들의 표심 싸움에서 선전하는 것으로 알려져 아베 총리가 당초 예상한 ‘압승’을 거두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아베 총리 진영에선 이시바 전 간사장이 목표대로 의원 표와 당원 표를 더해 총 송고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평화의 한반도를 향한 길이 활짝 열렸다”고 환영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남북 간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다각적 계획을 구체화했다”면서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공식화는 분단 이래 첫 북측 최고지도자의 방문이라는 점에서 매우 뜻깊다”고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무엇보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확고한 상호의지를 확인한 것에 더 나아가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진전을 이뤄낸 것은 괄목할만한 성과”라며 “지난 북미정상회담의 약속을 완결한 것으로, 이로써 한반도는 되돌릴 수 없는 평화의 단계에 들어섰다”고 강조했다. 논평과는 별도로 민주당 의원들은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기대 이상의 성과’라는 평가와 함께 앞으로 있을 북미회담에서 더욱 진전된 비핵화 논의가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설훈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이 참 잘하셨다. 지금까지 한 것 중 제일 역작이 나온 것 같다”며 “북한의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기 등은 큰 성과”라고 밝혔다. 그는 “북미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할 이야기가 남아있어야 하므로 이번 회담에서 합의된 내용 중 발표하지 않은 것도 있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핵사찰’ 트윗을 보면 추가 내용을 미국에 이야기해준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개미 트랩 290개 설치…석재 주변 가스 주입 훈증소독 실시 “트랩 매일 관찰하며 붉은 불개미 추가로 나오는지 확인 예정” IELTS is one of the world’s most popular high-stakes English language tests, with over three million tests taken in the past year, and is recognised by more than 10,000 universities, schools, employers and immigration bodies. (태백=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강원 태백시 지역현안대책위원회(태백현대위)가 강원랜드 노인요양사업 수요 추정치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송고 송고장내 환호·함성·박수 가득…문대통령 손 흔들자 더 큰 환대양 정상 인사말 마치고 맞잡은 손 번쩍 들어 시민 인사에 화답회원국 정상에 서한…”난민문제, 건설적으로 접근해야”(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18일 영국의 EU 탈퇴 협상과 관련, 핵심 쟁점들이 타결되지 않으면 11월에 EU 정상들이 참석해 대책을 논의하는 특별회의가 필요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투스크 의장은 오는 20, 21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열리는 비공식 EU 정상회의를 앞두고 회원국 정상에 보낸 초청 서한에서 “노딜 브렉시트(No-Deal Brexit·아무런 합의없이 영국이 EU를 탈퇴하게 돼 혼란이 발생하는 것)의 가능성이 여전히 상당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 롯데백화점 = 오는 6일까지 ‘우리가 사랑한 가을’이라는 콘셉트로 서울 소공동 본점에서 ‘영패션 코트 인기상품 집중전’을 진행한다. 이 행사에는 라인어디션, 비지트인뉴욕, 베네통, 톰보이 등 16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라인어디션의 트렌치코트가 7만9천∼15만9천원, 비지트인뉴욕 트렌치코트가 9만9천∼11만9천원에 판매된다. 잠실점은 2일까지 ‘영캐주얼 가을 상품 총출동’ 행사를 열고 잇미샤, 라인, 제이제이지고트 등 7개 브랜드의 가을 인기상품과 1년된 역시즌 상품을 선보인다. 또 탠디, 소다, 미소페 등이 참여하는 ‘가을 슈즈 페스티벌’, 나이키, 아디다스, 노스페이스 화이트라벨 등의 가을 신상품을 초특가에 판매하는 ‘스포츠 의류·슈즈 베스트 아이템 추천전’도 열린다.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파주점은 5일까지 리바이스, 게스 등 5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영패션 FW 브랜드 대전’을 연다. 브랜드별로 40∼80% 가격을 깎아 주며 리바이스 겨울 초특가 패딩 상품을 3만9천∼7만9천원, 게스 2018년 이월 패딩점퍼를 7만9천원에 판매한다. 프리미엄아울렛 광명점에서는 6일까지 ‘뉴발란스 사계절 인기상품전’을 열고 티셔츠, 맨투맨, 운동화 등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NH농협은행은 모바일 플랫폼인 ‘올원뱅크’의 첫 해외 버전으로 베트남 버전을 현지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올원뱅크 베트남 버전을 이용하면 현지인도 휴대전화 번호와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회원가입, 농협은행 계좌조회와 이체가 가능하다. 농협은행은 앞으로 계좌 없이도 모바일로 돈을 충전해 이체, 자동입출금기(ATM) 이용, 결제가 되는 전자지갑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다음 달에는 베트남을 여행하는 한국인이 현지 상점에서 휴대전화로 결제하면 한국의 은행에서 출금되게 하는 QR결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송고’LG 씽큐’ 전시존에 올레드TV 등 스마트홈 체험 코너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전자[066570]는 멕시코의 유명 휴양지 칸쿤에서 ‘LG 이노페스트'(LG InnoFest)를 열고 혁신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고 19일 밝혔다. ‘혁신'(Innovation)과 ‘축제'(Festival)의 개념을 합친 ‘LG 이노페스트’는 LG전자가 진행하는 지역 밀착형 신제품 발표회로, 올해 들어 중동·아프리카를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등에서 잇따라 열렸다. 지난 17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개최된 이번 중남미 행사에는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 사업본부장인 송대현 사장, 변창범 중남미 지역대표와 함께 현지 거래선 관계자 및 언론인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자체 인공지능(AI) 플랫폼인 ‘AI 씽큐’ 전시 존을 별도로 마련해 올레드TV와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식기 세척기, 공기청정기 등 AI 기능을 탑재한 제품을 대거 전시하고 참가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이와 함께 프리미엄 라인업인 ‘LG 시그니처’ 전시 공간에는 지난달 중남미 런칭 행사에 참석했던 현지 건축가, 디자이너, 요리사 등이 초청됐다. 이밖에도 지난 7월 중남미 시장에 출시한 스마트폰 ‘LG G7 씽큐’를 비롯해 트윈워시, 건조기, 노크온 매직 스페이스 냉장고, 나노셀TV, 엑스붐 오디오 등 다양한 신제품을 소개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한창희 글로벌 마케팅 센터장은 “LG만의 차별화된 AI 기술과 제품을 앞세워 중남미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 프레데터’는 7만3천328명을 동원하며 4위를 차지했다. ‘B급 괴수영화’ 대표격인 ‘프레데터’ 오리지널 시리즈 네 번째 작품으로 외계 포식자의 인간 사냥을 소재로 한다. 닛산, 포르셰, 볼보와 기타 여러 유명 자동차 제조사들이 오토모빌리티LA에서 신차 발표를 확정했으며 테슬라 또한 현재의 전체 모델을 본 행사에서 전시할 계획이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 여부를 놓고 미국과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정면으로 충돌했다. 미국은 러시아를 향해 “(그동안 대북제재 위반을) 속여왔다”고 공격했고, 러시아는 미국을 향해 “남북 간 협력과 대화에 장애물이 되지 말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중국도 대북 압박에 대한 거부감을 분명히 했다. 대북제재 위반을 논의하기 위한 이날 회의는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의 요구로 긴급 소집됐다. 시기적으로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 직전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제재위반 증거가 있다면서 북한이 불법적으로 정유제품을 획득하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제재위반은 일회성이 아니라 체계적(systematic)”이라면서 “러시아는 제재위반을 멈춰야 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에 당초 포함된 러시아의 제재위반 내용이 러시아의 요구로 빠진 것을 지적한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 제재위반 내용이 빠진 보고서를 ‘오염된 보고서’라고 언급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부패는 바이러스와 같다”면서 “그것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우리의 능력을 방해하고 우리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그 같은 ‘질병’이 안보리의 위상과 효율성에까지 진행될(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방북 첫날 숙소인 백화원 초대소로 향하는 동안 연도에 늘어선 평양 시민들로부터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한복 또는 정장을 갖춰 입은 평양 시민들은 이날 문 대통령 부부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순간부터 손에 든 꽃과 한반도기, 인공기를 흔들며 문 대통령 부부를 맞이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함께 타고 평양 도심을 지나는 동안에도 환영 인파의 붉은색 꽃물결이 쉼 없이 이어졌다.경부고속도로서 추돌당한 가드레일 보수 차량 저지(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고속도로에서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2차 사고를 막은 오무연(35)씨가 ‘고속도로 의인상’을 받는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번 남북회담에서 국내는 물론 국제사회의 최대 관심사는 북한의 핵 리스트 제출 여부였다”며 “미사일 발사대나 엔진시험장 시설 폐지는 5년 전 해야 했고, 핵과 미사일 개발이 사실상 완료된 지금에 와서 유의미한 조치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욱이 걱정스러운 것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풀리지 않은 상황에서 남북경협 방안을 발표했다는 것”이라며 “특히 올해 안에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하겠다는 내용은 비핵화 조치와 달리 상당히 구체적이었다”고 강조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로 인해 문재인정부가 대북제재를 위반하겠다는 것으로 국제사회에 비치는 것은 아닌지, 수행원으로 동반한 기업들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이어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문 대통령은 국민을 만족하게 할 즉각적인 비핵화 조치를 이행하도록 설득하는 데는 실패했다”고 밝혔다.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바른미래 박주선 의원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남북관계란 측면에서 보면 이번 선언은 역사적인 사건이고, 큰 감동을 줬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비핵화와 관련된 가시적인 합의라고 볼 수 있겠느냐, 특히 미국이 동의할 수 있겠느냐는 점에서 우려된다”고 말했다.

아프리카 이슬람 문서 보전 활동…내달 1일 시상식(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아프리카의 이슬람 문서 보전 관련 활동을 하는 비정부기구(NGO)인 ‘사바마-디'(SAVAMA-DCI)가 유네스코 직지상을 수상한다. 이곳에선 일행이 전세버스에서 내려 일대를 돌아본 지 5분도 안돼 중국 변방부대 차량이 나타났다. 이에 일행은 만에 하나 마찰이 일어날 것을 우려한 듯 급히 버스에 올라 타기도 했다. 행사 참가자 일행은 이어 2015년 10월 개장했으나 북한 핵실험, 탄도미사일 발사 등의 여파로 ‘개점휴업’ 상태인 단둥 랑터우신도시 내 호시무역구를 찾았다. 이곳에선 지난 4월 이후 북한의 시장개방에 대한 기대감으로 부동산 가격이 급등한 현장을 직접 확인했다. 한 참가자는 “북미정상회담 소식이 전해지면서 신도시 아파트 가격이 불과 석달 새 최고 4배 치솟았다는 뉴스를 접했다”며 “북한을 코 앞에 둔 지리적 위치를 눈으로 접하니 이해가 됐다”고 말했다. 김상국 베를린자유대 한국학 전임연구 교수는 “유럽의 경우 유럽연합(EU) 가입국과 유로(Euro) 가입국이 구분되는 등 정치와 경제를 구분해 운영하고 있다”며 “남북한도 향후 통일을 염두에 두고 어떤 형태의 교류를 거쳐 나아갈 것인지 치열한 고민이 필요할 것같다”고 말했다. 이어서 찾은 신압록강 대교. 일본에서 온 한 전문가는 “새로 생긴 이 다리를 보게 돼 보람이 있다”고 기뻐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버락 오바마 행정부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낸 민주당 주요 인사인 람 이매뉴얼( 송고박은진·나현수는 인삼공사로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이주아(원곡고·센터)가 전체 1순위로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었다. 이주아는 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2018-2019 여자부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흥국생명의 지명을 받았다. 이주아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2018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국가대표로 발탁돼 이미 시니어 국제무대 경험을 갖춘 고교부 대어로 꼽혔다. 주니어 국가대표로도 활동했고, 2018 전국남녀종별 배구선수권대회에서 블로킹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주아와 함께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국가대표로 활약, 대어로 주목받은 박은진(선명여고·센터)은 1라운드 2순위로 KGC인삼공사의 부름을 받았다. 같은 센터인 이주아와 박은진은 이번 드래프트에서뿐 아니라 2018-2019시즌 V리그에서 신인왕을 둘러싼 경쟁 구도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KGC인삼공사는 트레이드로 양도받은 지명권을 활용해 유망주 선수를 대거 품에 안았다. KGC인삼공사는 한국도로공사에서 양도받은 2라운드 1순위 지명권으로 나현수(대전용산고·라이트·센터)를, IBK기업은행에서 양도받은 2라운드 2순위 지명권으로 이예솔(선명여고·라이트)을 선발했다. 나현수는 2018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뛰었고, 태국에서 개최 중인 아시아배구연맹(AVC컵)에 참가 중이다. 나현수와 함께 AVC컵에 출전 중인 박혜민(선명여고·레프트·센터)과 정지윤(경남여고·라이트·레프트·센터)은 각각 1라운드 3순위로 GS칼텍스, 1라운드 4순위로 현대건설에 들어갔다. IBK기업은행과 한국도로공사는 1라운드에서 각각 문지윤(원곡고·레프트), 최민지(강릉여고·라이트·센터)를 지명했다. (*2)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 영어: https://appkitbox.com/en/testkit/support/automation/appium/ 한국어: https://kr.appkitbox.com/testkit/support/automation/appium/ 전문가들은 과불화합물의 유해 논란을 피해가려면 바닥의 코팅이 벗겨질 정도로 오래 사용한 프라이팬은 과감히 버리라고 조언한다. 그대로 사용하면 음식이 제대로 익지도 않을 뿐 아니라 벗겨진 코팅이 음식에 그대로 섞여 위험하기 때문이다. 또 프라이팬을 새로 구매할 경우에는 기존의 불소수지 코팅 프라이팬보다는 도자기(세라믹) 코팅 재질이나 스테인리스 스틸 재질의 프라이팬을 고려하라는 의견도 있다. 도자기 재질의 경우 불소수지( 송고(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신용정보협회는 19일 임시총회를 열고 김근수 전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새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행정고시 23회로 공직에 입문한 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과 차관급인 여수세계박람회 사무총장을 거쳐 제10대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김 회장 임기는 다음 달부터 3년이다. 여좌천 등 벚꽃 천지…2층 벚꽃 버스도 운행(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진해 군항제가 31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막이 오른다. 제56회 진해 군항제는 이날 오후 6시 30분 중원로터리에서 전야제를 한다. 4월 1일 공식 개막한다.피해여성 변호사 “증언 의사 있다” …20일 인준표결 연기 가능성백악관 “증언 청취할수 있지만 인준 절차 늦춰선 안돼”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아우디는 1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브랜드 최초 양산형 순수 전기차인 ‘아우디 e-트론’을 공개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우디에 따르면 e-트론은 100% 전기로 구동하고 일상생활에 최적화한 사륜구동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다. 두 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해 355마력(265㎾)의 강력한 출력을 내며 ‘부스트 모드’를 사용할 경우 출력을 스포츠카에 버금가는 402마력(300㎾)까지 높일 수 있다. 엔진 최대 토크는 664Nm이고 최고속도는 200㎞/h다.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6.6초이며 부스트 모드 사용 시엔 5.7초로 더 줄어든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러시아인 2명의 해명이 곳곳에 허점을 드러내고 있다. 앞서 영국 검찰은 지난 3월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의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러시아 군 정보기관인 총정찰국(GRU) 소속 장교 루슬란 보쉬로프와 알렉산드르 페트로프를 지목했다. 이들은 그러나 러시아 관영 RT TV와의 인터뷰에서 자신들은 군 정보기관 요원들이 아니며 솔즈베리에는 관광차 갔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 “한반도 영구 비핵화 멀지 않아”…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한편 문 대통령의 방북 이틀째인 이날도 남북 정상은 다수의 행사를 함께 소화하며 두터운 신뢰관계를 확인했다. 이날 오전부터 문 대통령의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것은 물론, 평양 옥류관에서도 ‘냉면 오찬’을 함께했고 저녁에는 평양 5·1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 공연을 동반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특히, 방북 마지막 날인 20일 백두산을 함께 방문하기로 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이 귀국 직전 백두산을 찾는 것에 대해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이자 가장 상징적인 산”이라며 “문 대통령은 그동안 여러 차례 중국을 거치는 것이 아닌 우리 땅을 밟고서 백두산을 오르고 싶다고 강조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백두산 방문은 전 세계에 ‘민족 동질성’을 강조하려는 메시지도 담겨있다는 분석이 나온다.”환경 영향 평가 부실· 원주민 권익 고려 미비”…장기 표류 불가피(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연방 정부의 승인 아래 추진되던 캐나다 서부 송유관 ‘트랜스 마운틴’ 확장 사업이 법원의 파기 결정으로 중단 위기에 처했다. 캐나다 연방 항소법원은 30일(현지시간) 트랜스 마운틴 송유관 확장 사업의 정부 승인이 환경영향 평가와 원주민 권익에 관한 충분한 의견 수렴 절차기 부실했다고 밝히고 정부 승인 절차를 다시 실시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이날 판결은 그 동안 사업 추진 과정에서 제기된 20여 건의 각종 소송을 병합해 다룬 심리 결과로 재판부 3인의 전원일치 결정으로 이루어졌다. 이에 따라 74억 캐나다달러(약 6조4천억원) 규모의 송유관 확장 사업은 정부 승인 단계부터 원점으로 돌아가게 돼 현재 진행 중인 공사 일정 전면 중단은 물론 사업 자체가 상당 기간 표류할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재판부는 송유관 확장이 해당 지역 원주민의 권익에 미칠 영향에 대해 정부가 적정한 협의를 거치지 않았고 국립에너지청이 송유관 확장에 따른 유조선 운항 확대 등 해상 교통량 증가를 적절하게 평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트랜스 마운틴 송유관 확장 사업은 산유지인 앨버타 주 에드먼턴에서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버나비로 연결되는 길이 1천150㎞의 건설 프로젝트로 기존 송유관을 따라 쌍둥이 형으로 나란히 확장된다. 앨버타산 원유 수출을 미국 일변도에서 아시아로 넓혀 시장 확대를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추진돼 왔으나 순조롭지 못했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의 자유당 정부는 지난 2016년 11월 송유관 확장이 환경에 미칠 영향이 최소한에 그친다는 에너지청의 결론에 따라 사업을 승인했으나 이후 환경 단체와 원주민 사회의 거센 반대에 부딪혀 애로를 겪었다. 특히 올해 들어 좌파 성향의 BC주 신민주당(NDP) 정부가 공식적으로 사업 반대와 법원 제소에 나서 앨버타 주 정부와 충돌하는 등 혼란이 가중됐고 급기야 사업자인 킨더 모건측이 사업 중단을 선언하자 정부가 45억 캐나다달러를 들여 이를 매입, 건설을 계속 추진해 왔다. 빌 모노 재무장관은 이날 토론토에서 회견을 통해 재판부의 결정을 면밀하게 검토할 것이라면서도 국익과 경제를 위해 사업을 계속 추진한다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원주민 단체는 “엄청난 법적 승리”라고 환호하며 판결에 크게 기뻐했다. 또 존 호건 BC 주총리는 “사업에 반대하던 환경단체와 원주민에 승리를 안겨 주었다”며 “이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반면 앨버타 주 레이철 노틀리 주총리는 긴급 회견에서 “앨버타 주민이 분노하고 나도 분노한다”며 “앨버타 주는 할 바를 다했으나 배신당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송유관 사업의 좌초로 연방 정부의 기후변화 정책에 동참할 수 없다며 기후 정책 공조 철수 의사를 밝혔다.

◇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준결승전(15일·제천실내체육관) 현대캐피탈(2승 2패) 21 31 25 16 – 1 삼성화재(3승 1패) 25 29 27 25 – 3 (서울=연합뉴스) 송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정체불명의 김치 대신 진짜 한국의 김치를 알린다.” 주영 한국대사관이 공공외교 활성화 차원에서 과학기술정통부 산하 세계김치연구소와 손을 잡고 김치의 정체성을 알리기 위한 활동에 나섰다. 주영 한국대사관은 오는 송고 – 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 – Department of Home Affairs (호주) – UK Visas and Immigration – Commission on Graduates of Foreign Nursing Schools and National Council of State Boards of Nursing, USA – International Monetary Fund About OUE Lippo Healthcare Limited OUELH is a subsidiary company of OUE Limited. OUELH provides high quality and sustainable healthcare solutions through the acquisition, development, management, and operations of healthcare facilities. The Company currently owns healthcare and related facilities in Japan and China, and continually seeks to expand its portfolio across Pan-Asia.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코리안 특급’ 박찬호(45)가 300야드를 훌쩍 넘는 드라이브샷 비거리를 뽐냈다. 박찬호는 19일 충남 태안군 솔라고 컨트리클럽에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총상금 5억원) 개막 전 행사로 펼쳐진 장타 대결에서 331야드를 기록해 우승했다. 이날 행사에는 421야드 10번 홀에서 박찬호와 코리안투어 통산 4승의 허인회(31), ‘불곰’이라는 별명처럼 장타가 주특기인 이승택(23),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유도 은메달리스트 김민수(43) 등 네 명이 참가했다. 박찬호와 김민수가 한 팀, 허인회와 이승택이 한 팀을 이뤘고 코리안투어 선수들은 세 번, 다른 종목 선수들은 네 번의 샷 기회를 부여받았다. 각각 3차와 4차 시기에서 팀별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가 결승에 올라 한 번의 샷으로 우승자를 정했다. 다른 종목 팀에서는 박찬호가 323야드, 김민수가 244야드를 찍어 박찬호가 결승에 진출했고, 코리안투어 팀에서는 이승택이 317야드, 허인회가 312야드로 이승택이 박찬호의 상대로 정해졌다. (제주=연합뉴스) 제주현대미술관은 2018년도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를 오는 28일까지 모집한다. 입주작가 신청 대상은 공고일 기준 만 25세 이상의 국내 거주 작가다. 회화·조각·사진·설치·뉴미디어·공예 등 현대미술 전 분야에 걸쳐 활동하는 작가 모두 가능하다. 입주기간은 11월 1일부터 2019년 3월 31일까지 5개월로 모집인원은 1인이며, 파트너 형식으로 신청 시 2인도 가능하다. 신청기간은 10월 1일부터 10월 10일까지이다. 최종 입주작가 발표는 10월 31일이다. 문의는 제주현대미술관(☎ 064-710-7807)으로 하면 된다.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 명소인 대왕암공원 주차난을 해소할 타워주차장이 송고 —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 때 남북공동응원단장을 맡았다. ▲ 올림픽 기간 민간교류의 중요성을 새삼 깨닫고 보람을 느꼈다.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치르게 한 동기 부여도 민간이 했다. 작년 4월 중국 선양(瀋陽)에서 6·15남측위와 북측위 대표단이 만나 북한선수단의 참여와 공동응원단 구성을 통해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자고 합의했다. 이 민간의 약속이 남북한 정부 차원의 약속으로 이어져 현실화됐다. 올림픽 기간 초기에는 관중에게 한반도기를 나눠주면 거절하는 이들이 적지 않았으나 경기가 거듭될수록 한반도기를 소중하게 간직하며 북한응원단과 교감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분단 70년을 맞은 겨레가 동질성을 되찾고 서로를 이해하려면 자꾸 만나야 한다. 출연진, 개봉일·주말 무대인사 ‘장외 홍보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앞두고 오는 19일 동시 출격하는 한국영화 3편의 기싸움이 팽팽하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오전 9시 30분 현재 ‘명당’ ‘안시성’ ‘협상’은 각각 24.8%, 23.6%, 21.6%의 예매율을 보인다. ‘명당’이 선두를 달리지만, 작품간 격차는 1~2%포인트에 불과할 정도로 박빙이다. 세 편에 대한 관객 기대치가 비슷하다는 의미다. 사전 예매율은 극장들이 스크린 수나 상영 회차를 정하는데 주요한 근거 지표 중 하나로 사용된다. 이 때문에 극장들의 고민도 커진다. CGV 관계자는 “예매율이 비슷하다는 것은 관객의 관심도가 비슷하다는 의미”라며 “예매율과 관심도, 시사회 이후 평가 등을 종합해서 영화를 편성하는데, 내부적으로 고민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관객을 상대로 관람의향, 인지도 등을 조사해본 결과, 관심도는 제작비가 많이 투입된 ‘안시성’이 다소 높지만, 선호도 면에서는 다른 작품이 앞서는 등 3편 모두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능 보존 위절제술’ 조기 위암에 도움…’시술 vs 수술’ 판단 중요(서울=연합뉴스) 권인규 강남세브란스병원 위장관외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김모(58)씨는 회사 건강검진으로 시행한 내시경에서 위암이 발견됐다. 평소 아무런 증상이 없던 터여서 충격이 컸지만, 다행히 조기 위암으로 판명돼 내시경으로 암 부위를 절제하는 ‘내시경점막하박리술'(ESD)을 받기로 했다. 하지만 내시경 시술 중에 문제가 생겼다. 점막 속으로 파고든 암이 잘 분리되지 않아 내시경으로는 절제가 무리라고 판단된 것이다. 결국 소화기내과에서 외과로 옮겨진 김씨는 복강경 수술로 위의 아랫부분(원위부)을 절제했다. 김씨는 합병증 없이 입원 일주일 만에 퇴원해 경과를 관찰 중이다. 위암 치료를 위해 위를 절제하면 절제 부위에 따라 위의 기능이 떨어지거나 아예 기능을 못 할 수 있다. 그래서 치료 후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조기 위암의 경우 최근에는 내시경점막하박리술이 많이 시행되고 있다. 그러나 조기 위암이라고 해서 모든 환자가 내시경 시술을 받을 수 있는 건 아니다. 김씨의 사례가 이에 해당한다. 이때는 외과에서 위를 절제하는 수술이 필요한데, 이런 경우 많은 환자가 위를 잘라내면 식사도 제대로 못 하고 어떻게 살아가느냐는 질문을 하곤 한다. 사실 이런 걱정은 나름의 이유가 있다. 위암 환자 중 20∼25% 정도는 위를 완전히 절제하는 수술을 받는데, 장기적으로 비타민 B12 결핍과 빈혈 등의 부작용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적절히 관리만 해준다면 음식 섭취나 영양에 큰 문제 없이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다는 점이다. 국가암관리사업본부 통계를 보면 위암은 여전히 한국인 1위의 암이다. 2015년 기준으로 전체 암 발생의 17.2%(2만9천여명)를 차지했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건 1990년대만 해도 5년 생존율이 50%가 채 안 됐던 위암이 지금은 70% 이상으로 크게 높아진 점이다. 특히 전체 위암 중 3분의 2를 차지하는 1기 위암의 생존율은 90%가 넘는다. 위암 치료법의 발전과 함께 조기 발견의 증가가 생존율을 높인 것이다. 이렇게 위암을 완치한 사람이 점차 늘어나면서 이제는 생존을 넘어 수술 후 삶의 질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위암 수술은 크게 위 절제, 림프절 절제, 문합(위를 잘라내고 위, 식도 또는 소장을 연결하는 과정)의 세 단계로 나눌 수 있다. 위 절제는 병변의 위치가 가장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병변이 위의 하부에 위치하면 부분절제술을 시행하는 반면, 상부에 위치하면 위를 모두 잘라내는 전절제술을 시행한다. 당연한 얘기지만 위를 일부만 보존하면 완전히 절제했을 때보다 합병증도 적고, 영양학적으로도 우월하다. 모정탑은 가정의 평안을 기원하며 26년간 고(故) 차옥순씨가 쌓은 3천 개의 돌탑이다. 백두대간 첩첩산중에 쌓은 이 돌탑은 대기리에서 노추산 계곡을 따라 900m 정도 들어가면 나온다. 서울에서 강릉으로 시집온 차씨는 율곡 이이의 정기가 살아 있는 노추산 계곡에 움막을 지어놓고 1986년부터 무려 26년 동안 가정의 평안을 기원하며 정성을 다해 탑을 완성했다. 탑을 쌓게 된 계기는 현몽(現夢)이었다. 4남매 가운데 아들 둘을 잃고 남편은 정신질환을 앓는 등 집안에 우환이 끊이지 않던 어느 날 꿈속에 산신령이 나타났다. 계곡에 돌탑 3천 개를 쌓으면 집안에 우환이 없어진다는 꿈을 꾼 차씨는 탑을 쌓기 시작했다. 여자의 몸으로 혼자 탑을 쌓았다는 게 눈으로 보고도 믿기지 않을 정도로 탑은 오랜 세월에도 흔들림 없이 신비한 기운을 간직하고 있다. 입구는 아름드리 소나무가 울창하고 가을이면 울긋불긋 단풍이 수많은 탑과 어울려 장관이다.”정상회담 필요성 부각” ” 윈-윈 상황 만들어야”(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중국과 대만의 양안(兩岸) 최고지도자가 송고”정수인 변의 길이와 면적 같은 직각삼각형과 이등변삼각형은 단 한쌍”(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특별한 관계를 갖는 삼각형은 단 한쌍만 존재한다.” 도형을 다루는 기하학에 관한 정리(定理)를 일본 게이오(慶應)대학 대학원생 2명이 증명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정리 자체는 초등학생도 아는 내용이지만 그동안 증명이 이뤄지지 않았었다. 국제 판매 사장 Puneet Agarwal은 “한국은 자사에 있어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이라며 “신규 한국 지사는 고객을 위해 국제적 범위를 확장하고자 하는 국제 사업 전략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새롭게 설립한 지사에 거는 기대가 매우 크다”면서 “신규 지사 덕분에 이 지역에서 현대적인 엔지니어링 서비스의 수준을 높이고, 이를 통해 고객의 사업 변혁을 지원할 수 있는 더 좋은 입자를 구축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SK브로드밴드는 Btv 오리지널관 총 시청 건수가 1억건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작년 12월 Btv 오리지널관을 개설한 지 9개월 만이다. Btv 오리지널관은 SK브로드밴드가 투자해 독점 선공개하는 오리지널 키즈 애니메이션 57편 1천500여개의 에피소드를 무료로 제공한다. 오리지널관 누적 시청건수는 지난달 말 기준 1억4천141만뷰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Btv 전체 무료 키즈 애니메이션 시청 건수의 56%에 해당한다고 SK브로드밴드는 설명했다. 가장 인기 있는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은 ‘뽀로로’, ‘로보카폴리’, ‘레이디버그’ 순으로 나타났다. SK브로드밴드는 2002년 ‘뽀롱뽀롱 뽀로로’ 시즌1에 투자한 이래 16년간 50여개 애니메이션에 약 400억원을 투자했다. 하반기에도 오리지널관을 통해 ‘뽀로로와 노래해요 뉴 시즌’, ‘좀비덤 시즌2′ 등 신작들을 공개할 계획이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북핵 문제가 다음 달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것으로 전망되는 2차 미·중 외교·안보 대화에서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고 홍콩 명보가 19일 보도했다. 명보에 따르면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이 다음 달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함께 베이징을 방문해 양제츠(楊潔지)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 리쭤청(李作成) 중앙군사위 연합참모부 참모장과 함께 2차 미중 외교·안보대화를 개최할 것으로 전망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출범 후 1차 미중 외교·안보 대화는 지난해 6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렸다. 매티스 장관은 올해 6월 중국을 방문했으며, 미 국방부 장관이 6개월 내 두 차례나 중국을 방문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2차 미중 외교·안보 대화가 열린다면 그 핵심 주제는 1차 때와 마찬가지로 북핵 문제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명보는 전망했다. 명보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발발하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가 지난해와 같지 않아 미중 대화가 북핵 문제에 막대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대 중국 온건파로 분류되는 매티스 장관의 방중은 미중 갈등이 무역 분야를 넘어 외교·안보 분야로 확산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시사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명보는 지적했다. 최근 대만 주재 미 대사관 격인 미국재대만협회(AIT) 신청사 경비를 위해 미 해병대가 파견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와 미중간 긴장이 고조됐으나, 매티스 장관이 이를 거부해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The new office address is: Daehak 4-ro 9, Yongtong-gu Suwon-si, Gyeonggi-do, Korea 이는 미중 무역전쟁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아 중국 수출 기업들이 위기에 몰릴 경우 중국 정부가 대규모 외자 유출과 외환보유액 감소까지 감수하면서 위안화를 큰 폭으로 평가절하하는 ‘극약 처방’을 쓸 수도 있다는 일각의 예상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통화 정책과 관련해서 그는 시스템 위기를 방지하기 위한 디레버리징(부채 감축) 정책을 지속하는 가운데서도 예방적인 미세 조정을 통해 실물 경제 부문에 유동성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 총리는 “현재 연못에 물이 결코 적은 것이 아닌데 문제는 어떻게 물길을 내주느냐에 있다”며 “시스템을 정비해 실물 경제로 유동성이 흘러갈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정부는 올해 들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자금이 효율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펴고 있다. 올해 인민은행은 송고중간선거 앞두고 ‘무역전쟁 박차속 지지층 이탈 차단’ 노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중국과 전면적인 무역전쟁을 선포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송고 A passionate marketer with a firm understanding of the live space, Carter has worked as a journalist in London, where she reported on the event and experiential marketing sectors, and also brings agency-side experience gained within the industry to the role. It is this unique background that makes her perfectly placed to identify and devise compelling story angles, liaise with media, and manage the execution of INVNT’s marketing efforts globally. — 난민신청자들이 겪는 어려움은. ▲ 우선 난민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이 턱없이 부족해서 심사가 오래 걸린다. 난민 심사관 1명이 연간 300건의 신청서를 처리해야 한다. 1차 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평균 7개월이 걸린다. 1차 심사에서 인정을 받지 못하면 이의신청을 통해 2차 심사를 받고 이마저 통과를 못 하면 소송을 진행할 수 있다. 이 절차를 거쳐 최종 결과가 나오려면 2~5년이 걸린다. 통역도 큰 문제다. 잘못 통역을 해서 심사를 통과하지 못하고 소송으로 이어진 사례가 종종 있다. 난민 신청을 할 때 제대로 안내받지 못하고 신청과정에서 자신들의 권리에 대해서도 고지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난민 증명 책임이 신청자 자신에게 있고 우리나라에서 유독 높은 수준의 입증을 요구하는 것도 난민신청자들이 힘들어 하는 부분이다. 난민신청자들이 고국에서 박해를 받았다는 증거를 가져오기란 쉽지 않다. 서방국가에서는 입증 서류가 없더라도 난민신청자의 진술에 일관성과 진실성이 있으면 난민으로 인정한다. 생계는 난민신청자들에게 가장 큰 고통이다. 작년의 경우 생계비를 지원받은 난민신청자는 436명으로 생계비 지급 대상자(1만3천294명)의 3.2%에 불과했다. 난민 신청과정의 짧은 체류 허가 기간으로는 일자리 구하기도 쉽지 않은 형편이다.

oguts

대북제재 해결 ‘선결조건’ 불구, ‘

대북제재 해결 ‘선결조건’ 불구,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정상화’ 선언에 반색”남북경협 우선권 확인” 기대감…7개 SOC사업권 논의 구체화도 ‘주목’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상호 교류·협력 방안의 하나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의 ‘정상화’를 공식화함에 따라 ‘경협 대표주자’로 꼽히는 현대그룹의 역할에 새삼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문제가 우선 해결돼야 한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는 점에서 당장 사업 구체화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4·27 판문점 선언에서 “남과 북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이룩하기 위하여 10.4 선언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간다”고 밝히긴 했으나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등을 명시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날 선언은 ‘진일보’한 것으로 평가됐다. 금강산관광 주사업자이자 개성공단 개발사업자인 현대아산이 속한 현대그룹으로서는 상당히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선언인 셈이다. 특히 현대그룹은 과거 북측으로부터 7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권(전력사업, 통신사업, 철도사업, 통천 비행장, 임진강댐, 금강산 수자원, 백두산·묘향산·칠보산 등 명승지 관광사업)을 보장받은 것은 물론 포괄적인 사업권도 인정받았기 때문에 기대감은 한층 높아지는 기류다. 100만평 규모의 1단계 사업만 진행된 개성공단이 당초 계획대로 2천만평으로 확대되고, 금강산관광도 주변 원산 등과 연결될 경우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한 대표는 이날 베트남 하노이시에서 열린 ‘한국-베트남 비즈니스 협력 세미나’의 패널 토론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 법인을 통해 베트남 스타를 발굴, 육성해 현지 스타로 만드는 것으로 시작해 아시아, 글로벌 스타로 성장시킬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수만 SM 총괄 프로듀서가 지난해 12월 ‘NCT 베트남’을 구성해 세계적인 스타로 키우겠다고 밝힌 구상을 구체화한 것이다. ▲ 미국에서 컵밥 파는 남자 = 송정훈, 컵밥 크루 지음. 전교 꼴찌, 날라리 춤꾼, 송고 양사 간의 이 관계는 연구와 기술 협력 요소도 포함한다. 그에 따라 Deloitte는 Jupiter Chain 네트워크에서 유효화 노드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동남아시아 Deloitte와 블록체인 기업 간에 형성된 동종 최초의 결합이다. 금지 대상은 모피로 만들어졌거나, 모피가 부분적으로라도 쓰인 의류·핸드백·신발·모자·귀마개·보석류·열쇠고리 등이다. 다만, 중고 모피제품은 판매가 허용된다. 조례 제정을 주도한 밥 블루멘필드 시의원은 “이번 결과는 바람직한 입법상의 승리이자 도덕적 승리”라고 말했다. 그는 ” 송고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무역전쟁으로 중국 경제에 먹구름이 드리울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을 학습한 중국은 이에 잘 대처할 것이라는 진단이 저명한 금융 전문가에 의해 제기됐다. 일본 노무라증권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권영선 전무는 12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무역전쟁 후 미국 증시의 강세와 이에 대비되는 중국 증시의 약세 등에 근거를 둔 중국 경제 비관론이 팽배하지만, 실물경제 지표와 중국 당국의 대응 등을 살펴볼 때 이러한 비관론은 근거가 약하다”고 지적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월의 연중 고점보다 25% 이상 떨어졌으며, 선전거래소 선전성분지수는 사정이 더 나빠 1월 고점 대비 30% 이상 하락했다. 하지만 무역전쟁에도 중국의 수출은 호조를 보이며, 중국 당국도 부채감축 정책의 속도를 늦추고 확장적 재정정책을 펴는 등 무역전쟁에 면밀하게 대응하고 있어 크게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권 전무는 지적했다. 특히 중국 당국이 1980년대 미국과 무역전쟁을 치른 일본의 사례를 치밀하게 연구해 놓았으며, 이러한 간접적인 ‘학습효과’ 덕분에 일본의 전철을 피할 수 있는 정책 역량이 크게 높아졌다고 그는 강조했다. 1980년대 일본이 대미교역에서 대규모 흑자를 내자 미국은 무역법 301조를 근거로 일본에 대대적인 무역 공세를 펼쳤고, 일본은 엔화 강세를 용인한 1985년 플라자합의로 사실상 미국에 항복했다. 일본은 엔화 절상 충격을 완화하고자 금리를 대폭 인하하는 통화완화 정책을 사용했지만, 이는 결국 일본 경제 전반에 버블을 만들었고 ‘잃어버린 20년’으로 불리는 장기 불황을 가져왔다. 권 전무는 “중국은 일본 당국의 이러한 ‘과잉 정책대응’이 장기 불황을 초래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으며, 이를 반면교사로 삼아 통화·금융정책을 신중하게 운용하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c) 2018 Deloitte & Touche Enterprise Risk Services Pte Ltd

이 후보자는 송고野, 주식 취득 의혹 등 도덕성 집중 추궁도…”의혹 사실이면 사퇴 용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19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자는 고용 위기와 최저임금 인상의 관련성에 관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의 질의에 “최근 나타나는 고용 악화는 구조적인 문제가 더 많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이 주원인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 경제는 외부 충격 완화를 위해 내수 진작이 필요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지금 추진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지만, 방향성 측면에서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최저임금이 고용 악화의 주원인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곡학아세’, ‘혹세무민’, ‘양심불량’이라고 몰아세우고 “김동연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공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동의하는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을 기업들이 실제로 어떻게 소화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 확인이 필요하다”며 “실태 확인을 하고 실태에 따라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 재무부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의 자금줄인 정보기술( 송고 진 교수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으로 2차 북미정상회담의 가능성도 커졌다고 분석했다. 그는 “사실상 이번 합의문은 미국에 압박을 가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이 확대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회담의 성과가 종전선언으로 이어질 것이냐 하는 문제는 예측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지만, 미국 내 전체적인 분위기는 냉랭하기 때문에 결과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진 교수는 이번 회담에 대한 중국 반응에 대해서는 “중국은 기존 입장대로 남북 간 소통이 강화된다는 점에서 적극적인 지지를 보낼 것”이라며 “특히 군사 분야에서 위협 요소 해소 등에 대해서는 높게 평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문일현 중국 정법대 교수도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답방하겠다는 것은 종전 선언을 염두에 두는 것 같다”면서 “내주 한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방안과 관련해 김 위원장의 의사가 전달되고 트럼프 대통령이 수용하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교수는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하면 (2차) 북미정상회담의 윤곽이 나올 것이며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진 뒤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방문하는 수순이 될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이번 미국 방문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비핵화 방안을 전달할 것이며 미국이 이를 수용하느냐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올해 전 세계에서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한 슈퍼 태풍 ‘망쿳’이 홍콩을 강타하면서 항공편 운항이 전면 중단돼 10만 명이 넘는 관광객들의 발이 묶였다. 중국에서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원자력 발전소 2곳에 초비상이 걸렸고, 세계 최대 도박 도시 마카오는 사상 처음으로 카지노를 전면 폐장했다. 1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태풍 망쿳은 필리핀을 지나 이날 오전 8시 홍콩 동남쪽 220㎞ 해상에 도달했으며, 정오께는 남쪽 100㎞ 해상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 망쿳이 동반한 돌풍의 최고 시속은 필리핀을 강타할 당시의 305㎞보다는 낮아져 시속 185㎞로 떨어졌으나, 홍콩 정부는 ‘시그널 10’의 경보를 발령하고 시 전역에 비상태세를 유지했다. 지하철 지상 구간과 버스 등은 운행이 전면 중단됐으며, 시내 대부분의 점포와 사업장도 문을 닫았다. 태풍으로 인한 침수가 우려되는 저지대 주민들은 정부의 지시에 따라 신속하게 대피했다. 홍콩 마사회는 이날 예정됐던 경마 대회를 취소했다. 경마 대회가 기상 문제로 취소된 것은 5년 만에 처음이다.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지난 3월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독살기도 사건을 비롯해 서방과 러시아 간 스파이활동을 둘러싼 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올해 봄에 러시아 스파이 2명이 네덜란드에서 체포됐다고 네덜란드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네덜란드 일간지 NRC에 따르면 올해 봄에 러시아 스파이 2명이 네덜란드 군(軍) 정보기관인 MIVD의 협조를 받아 네덜란드에서 체포됐다면서 이들은 당시 출장오쓰피걸 러시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조사를 진행하고 있던 스위스의 스피에즈연구소에 대한 해킹을 시도하려고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러시아 스파이들은 체포 당시 스피에즈연구소의 컴퓨터망에 침투하기 위한 장비를 갖고 있었다고 신문은 밝혔다. 스피에즈연구소는 당시 러시아가 지원하는 시리아 정부군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시리아 내 화학무기 공격 의혹과 지난 3월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세르게이 스크리팔 독살기도 사건에 대해 조사하고 있었다. 영국 정부는 스크리팔 독살기도 사건의 배후로 러시아 정부를 지목한 바 있다. 신문은 스위스 정보당국인 NDB로부터 러시아 스파이가 네덜란드에서 적발돼 추방됐다는 내용을 확인했지만, 네덜란드 군 정보당국인 MIVD는 러시아 스파이 체포에 관해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2018년 후반기,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은 “외국으로 뻗어 가는 일대일로 여정”을 시작하고자 영국,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및 기타 국가에서도 진행될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판다 이미지를 통해 중국 문화를 풍부하게 하고, 새로운 매력 요소를 중국 문화에 주입하고자 2019년에는 “세계로 뻗어 가는 판다 문화”, “UN 판다 문화”, “캠퍼스 판다 문화” 같은 여러 문화 교류 활동도 마무리될 예정이다. ▲ 경향신문 = “얻고자 하는 건 항구적인 평화다” ▲ 서울신문 = 비핵화 첫 공식 의제로…文ㆍ金 연이틀 정상회담 ▲ 세계일보 = 테이블 오른 비핵화…’평양 빅딜’ 주목 ▲ 조선일보 = 평양의 사흘…핵심은 核이다 ▲ 중앙일보 = “김정은과 흉금 터놓고 비핵화 대화 나누겠다” ▲ 한겨레 = 불가역적 평화로 가는 ‘평양의 2박3일’ ▲ 한국일보 = 文ㆍ金 2박3일 동행, 비핵화 돌파구 찾는다 ▲ 디지털타임스 = ‘3大의제’ 합의 담판…최소 2번이상 만난다 ▲ 매일경제 = 文-金 비핵화 평양담판…’빅딜’ 촉각 ▲ 서울경제 = 서울대마저…공ㆍ자연대 대학원 첫 동시 미달 ▲ 전자신문 = KB금융, 복잡한 ARS서 해방 ‘디지털 콜센터’ 혁신 ▲ 파이낸셜뉴스 = 文-金, 핵신고-종전선언 ‘평양담판’ ▲ 한국경제 = 文 “비핵화, 김정은과 흉금 터놓고 대화” ▲ 건설경제 = 씨 마르는 SOC 사업 건설 침체터널 장기화 ▲ 매일일보 = “불가역적 평화체제 만들고 싶다” ▲ 신아일보 = 文대통령 평양行…北김정은과 2차례 이상 단독회담 ▲ 아시아타임즈 = ‘방북’ 재계 총수들, 남북경협 ‘물꼬’ 트나? ▲ 아시아투데이 = 한반도 평화의 새날…文ㆍ金 두차례 회담 ▲ 아주경제 = 폭탄관세 vs 수출제한 ▲ 에너지경제 = 가스공사, ‘직수입 포기’ 포스코에 LNG 조달 안한다 ▲ 이데일리 = 文 “허심탄회한 대화로 북ㆍ미대화 접점 찾겠다” ▲ 일간투데이 = ‘전기차 보급’ 지자체가 팔 걷었다 ▲ 전국매일 = 남북정상 두 차례 이상 만난다 ▲ 경기신문 = 문 대통령 오늘 오전 10시 평양 도착 ▲ 경기일보 = 종전선언 가는 길…비핵화 文 연다 ▲ 경인일보 = 두 정상, 2차례 이상 만나 비핵화ㆍ체제보장 담판 ▲ 기호일보 = 송도 악취 주범은 ‘자원순환센터’ ▲ 인천일보 = 통일경제특구 교동산단 품어라 ▲ 일간경기 = 이재명 지사는 평양 방문단에서 왜 빠졌을까? ▲ 중부일보 = 北 비핵화 의제 文-金 2번 회담 ▲ 중앙신문 = 李 지사, 평양行 명단서 왜 빠졌나 ▲ 현대일보 = 인천송도 악취 진원지 ‘자원순환시설’ ▲ 강원도민일보 = 두 차례 마주 앉는 남북정상 ‘비핵화’ 평양 담판 ▲ 강원일보 = 비핵화 첫 공식의제로…진전 가능성 열려 ▲ 경남도민일보 = ‘LNG 연료추진선’ 100척 건조로 조선업 활력 ▲ 경남매일 = 경남학생인권조례 교육계 분열로 확산 ▲ 경남신문 = 비핵화ㆍ종전선언 큰 길 열리나 ▲ 경남일보 = 염원…”김삼선의 못 이룬 꿈, 서부경남KTX로” ▲ 경북매일 = 차라리 만나지나 말 것을… ▲ 경북연합일보 = 신산업 혁신인재 3천명 양성 ▲ 경북일보 = 포항 영일대 버스킹, 주민들에겐 소음 공해 ▲ 경상일보 = 일거리 예년의 절반…빈손이 태반 ▲ 국제신문 = 車부품 사업 다각화로 활로 찾는다 ▲ 대경일보 = 경북 기초단체장 외유성 출장 혈세 ‘줄줄’ ▲ 대구신문 = “완전한 비핵화로 한반도 안정화를” ▲ 대구일보 = 문대통령-김위원장 ‘비핵화 의제’ 첫 논의 ▲ 매일신문 = 평양이 열린다, 평화도 열릴까 ▲ 부산일보 = ‘부울고속도로 사고’ 하자 방치하다 터졌다 ▲ 영남일보 = 權시장 민선 7기 공약실천 35兆 투자 ▲ 울산매일 = ‘울주 종합체육공원’ 시설변경 검토 논란 ▲ 울산신문 = 대기업 갑질에 영세 협력사 폐업 위기 ▲ 울산제일일보 = 市, ‘러시아-울산 Rusan 마켓’ 개설 제안 ▲ 창원일보 = “내년 예산, 경남판 뉴딜사업 착수” ▲ 광남일보 = 광주 분만시설 5년새 절반 문닫아 ▲ 광주매일 = 남북정상 오늘 오후 평양서 첫 회담 ▲ 광주일보 = 굿모닝 평양 ▲ 남도일보 = 문재인 대통령 “얻고자 하는 건 항구적 평화” ▲ 전남매일 =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역 중기 110곳 신청 ▲ 전라일보 = “기금운용본부 깎아내리기 200만 전북도민 분노한다” ▲ 전북도민일보 = “기금본부 왜곡 말라” 도민 분노 확산 ▲ 전북일보 = “기금운용본부ㆍ전북 금융허브 방해 말라” ▲ 호남매일 = 오늘 평양서 남북 정상 만난다 ▲ 금강일보 = ‘종전선언 나올까’ 초미 관심 ▲ 대전일보 = 철도ㆍ산림 남북경협 진전 기대 ▲ 동양일보 = 상권기반 취약에 시설 경쟁력 ‘제자리’ ▲ 중도일보 = 비핵화ㆍ북미대화 물꼬 트나 ▲ 중부매일 = ‘비핵화’ 빠른 속도 진척 기대 ▲ 충청일보 = 이시종 “세종~청주공항 고속화道 조기건설” 양승조 “KTX 공주역 활성화 중점…TF 가동” ▲ 충청투데이 = 9ㆍ13 부동산대책 대전엔 호재될까 ▲ 제민일보 = 교육청 방만한 예산 운영 고질병 ▲ 제주매일 = 교육청 시설사업비 급증…집행은 ‘나몰라’ ▲ 제주신문 = 추석 앞두고 채소류 가격 폭등 ▲ 제주新보 = 무력충돌 위험 근본 제거 기대 ▲ 제주일보 = 버스 환승효과 ‘기대 이하’ 시스템 재정비 시급하다 ▲ 한라일보 = 두 정상 첫날부터 마주앉아 현안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비무장지대(DMZ)에 매설된 각종 지뢰를 드론이 탐지하고 제거하는 시대가 곧 도래할 전망이다. DMZ에는 대인·대전차 지뢰 등 100만여 발이 묻혀 있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매설된 장소가 불분명하고 제거해야 할 구역도 워낙 넓어 군인이 들어가 제거 작업을 하는 데는 상당한 위험이 따른다. 남북 군사 당국 간에 협의 중인 DMZ 내 GP(감시초소) 시범철수, DMZ 내 6·25전사자 공동유해발굴, 남북관리구역 확대 등의 협력사업을 진행하려면 이곳에 묻혀 있는 대인·대전차 지뢰를 걷어내는 작업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 협력사업의 대상지역이 서부·중부·동부전선 등으로 넓어서 과거 사용했던 마인 브레이커(Mine Breaker)와 같은 장비 여러 대를 투입해 작업하려면 물리적으로 시간이 오래 걸린다. 군은 지난 2002년 경의·동해선 연결 공사 때 독일제 지뢰제거 장비인 리노(Rhino)와 마인 브레커, 영국제 장비인 도리깨 방식의 MK-4 등을 투입했다. 이들 장비는 그동안 사용하지 않아 폐기됐다. 그래서 군은 신형 지뢰제거 장비 구입 검토와 함께 드론 등 무인체계를 이용해 지뢰를 제거하는 방안 연구에 착수했다. 국가안보 우려에 기술기업 인수 불허…금지 법안 제정하기도미국 이어 독일, 캐나다, 영국 등 中 자본 거부하는 나라 늘어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올여름 사상 최악의 폭염이 우리나라를 덮치자 이번 겨울의 혹한을 걱정하는 이야기가 벌써 나오고 있다. 폭염의 원인 중 하나였던 제트 기류 약화가 겨울철에는 반대로 강한 한파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지구 온난화로 극지방이 따뜻해져 고위도와 저위도 간 온도 차가 작아지면서 제트 기류가 약해졌고, 이로 인해 우리나라 상공의 대기 흐름이 정체된 것이 올여름 폭염의 원인 중 하나였는데, 겨울에는 북극의 찬 공기를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제트 기류의 약화로 극지방 한기가 남하하면서 혹한이 올 것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여름철 폭염 뒤에 겨울철 혹한이 온다’는 것은 통계상으로나 이론상으로 증명되지 않은 속설이라고 지적한다. 기상청이 전국 주요 지역 6곳의 여름철(6~8월)과 겨울철(12월~이듬해 2월) 기온을 분석한 자료를 보면 여름철 폭염이 반드시 겨울철 혹한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올해 폭염과 비교될 만큼 더웠던 1994년의 경우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1981~2010년 평균값)에 비해 2.0도나 높았고 폭염일수와 열대야 일수가 올해에 이어 역대 2위를 기록했지만, 겨울철 평균기온이 평년 대비 0.6도 높아 비교적 ‘따뜻한 겨울’로 기록됐다. 당시 6개 지역의 겨울철 최저기온 평균값 역시 영하 0.3도로 평년 대비 0.4도 높았다. 2차 대전 후 미국의 전통적 외교는 러시아와 중국을 ‘주적’으로 설정, 유라시아에서 이들의 패권 확산 저지를 최우선 과제로 두고, 유럽은 나토, 아시아는 한국, 일본, 호주 등과 동맹을 구축해 미국이 주도하는 세계 질서를 유지하는 전략이었다. 대신 해외 미군 주둔과 막대한 군사비 지출, 경제 원조, 무역적자 용인 등을 비용으로 기꺼이 감수했다.추석 연휴 3∼4라운드에 선수와 유명인사 ‘2인 1조’ 경기이번 대회 결과까지 합산해 PGA 투어 CJ컵 출전 선수 결정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야구의 전설’ 박찬호(45)와 이승엽(42) 등이 출전하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대회가 이번 주 개막한다. 20일부터 나흘간 충남 태안군 솔라고 컨트리클럽(파71·7천235야드)에서 열리는 KPGA 코리안투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총상금 5억원)은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유명인사 골프 대회’다. 이 대회는 132명의 코리안투어 선수들이 3, 4라운드에 스포츠 스타와 연예인, 오피니언 리더 등 유명인사 60명과 한 조를 이뤄 경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선수들은 기존 대회와 같은 방식으로 1, 2라운드를 치러 상위 60명이 60명의 유명인사와 2인 1조로 팀을 구성해 남은 3, 4라운드에 나선다. 이번 대회를 통해 야구 선수 출신 박찬호, 이승엽을 비롯해 체조 국가대표를 지낸 여홍철, 인기 연예인인 이재룡, 이정진, 김성수, 오지호 등 유명인사들이 자신의 골프 실력을 팬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우승자는 코리안투어 선수의 4라운드 합계 성적만을 따져 정하게 되며 우승 상금 1억원도 우승한 코리안투어 선수에게 돌아간다. 이와 별도로 3, 4라운드에 프로 선수와 유명인사가 팀을 이뤄 포볼(팀 베스트 스코어) 방식으로 경기를 진행, 가장 낮은 점수를 기록한 우승팀도 선정한다. 포볼은 2인 1조의 팀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그 팀의 점수로 삼는 방식이다. 우승팀에도 별도 상금을 지급하며 이 상금과 함께 프로 선수들이 받은 상금 중 일부, 또 선수와 유명인사들의 애장품 경매 등의 수익금을 더해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쓰기로 했다. 사전 합의문이 만들어지는 여느 정상회담과 다르다. 합의문 초안은 많은 빈칸이 남겨진 채 회담 탁자에 오를 것이다. 빈칸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문구가 채워질지, 체제보장 내용이 명기될지, 아니면 흐릿하게 뭉개질지는 정상 담판이 좌우한다. 두 정상이 회담장으로 걸어가는 순간까지도 참모들은 “주사위는 던져졌다”는 말만 해야 할지 모른다.

지난 6일 서초구의 한 빵집에서 만난 김승현, 남궁옥분, 민해경은 얼핏 봐도 허물없이 편하게 지내는 사이임을 알 수 있었다. 1970~90년대를 주름잡았던 청춘스타들이 이제는 50~60대가 돼 서초동 골목골목에서 수시로 만나 우정을 나누고 있다는 것 자체가 정겹고 따뜻해 보였다. 이들 ‘동네 친구’들은 공연도 하고 기부도 한다. 2016년 한전아트센터에서 문화소외계층을 위해 무료공연을 했고, 2017년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펼친 공연의 수익금 1천500만원을 소년소녀가장을 위해 기부했다. 서초구민으로서 지역사회에 봉사도 한다. 지난해 ‘서리풀페스티벌’의 일환으로 양재천 수변무대에서 열린 ‘양재천 연인의 거리 콘서트’가 바로 이들이 꾸민 것이다. 야외 콘서트 음향 조건상 1천500명이 적정한 공간에 3천명 가까운 인파가 몰려들었고, 1시간30분 예정했던 공연이 쏟아지는 ‘앙코르’에 2시간30분이나 이어졌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북한의 정권수립 70주년인 9·9절에 중국이 최고위급 지도자들을 동원해 이례적으로 대대적인 축하를 보내며 북·중 우호 관계를 대외에 과시한 가운데 북한이 평양과 다롄(大連) 노선의 전세기 운항을 12년 만에 재개했다. 15일 중국 현지 여행업계 등에 따르면, 북한 고려항공 JS821편은 지난 13일 오후 3시 10분 다롄국제공항에 도착해 1시간 뒤 67명의 승객을 태우고 평양으로 돌아갔다. 북한 고려항공은 2006년 11월 22일 첫 평양-다롄 노선 전세기를 띄운 뒤 약 12년 만에 이 노선의 운항을 재개했다. 평양-다롄 노선은 매주 목요일과 일요일 두 차례 운항하며, 중국인 관광객들은 여행사를 통해 단체여행 상품과 함께 항공권을 예매하는 방식으로 해당 노선을 이용할 수 있다. 중국이 북 중간 신규 노선의 재개를 허용한 것은 북·중 밀착을 통해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 역할론을 강조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특히 9·9절 기념식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로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방문한 직후 전세기 운항이 재개되면서 북한 측의 요청에 따른 후속 조치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은 올해 5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방중 이후 쓰촨(四川) 성 청두(成都)와 산시(陝西) 성 시안(西安)에 고려항공 전세기를 운항을 허가했다가 취소한 바 있다. 당시 중국은 북한에 대해 빗장을 여는 완화 제스처를 보내다가 미국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전에는 대북제재를 풀어서는 안 된다는 강력한 입장을 개진하자 관련 조치를 중단했다. 중국 여행업계 관계자는 “김 국무위원장이 지난 5월 전용기를 이용해 다롄에 방문한 뒤 고려항공의 다롄 노선 신규 취항이 논의됐을 것이란 소문이 있었다”면서 “중국이 9·9절에 방북한 리 상무위원장에게 개별 연회까지 열며 극진한 대접을 한 북한에 성의 표시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다롄에 이어 지난 6월과 7월에 취소된 청두, 시안 노선의 운항도 재개될 수 있다”면서 “북한은 여행상품과 연계한 항공권 판매를 통해 외화 수익을 증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고려항공은 평양과 중국 베이징·선양(瀋陽)·상하이(上海) 지역을 각각 오가는 정기노선을 운항 중이다.[로이터제공] 송고룰라 사면 추진설 부인…”재판서 무죄 선고받도록 노력”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좌파 노동자당(PT)의 페르난두 아다지 대통령 후보가 자신이 대선에서 승리해 집권하면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18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아다지 후보는 전날 이 신문과 대형 뉴스포털 UOL, SBT TV가 공동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 노동자당 정권이 다시 출범하면 룰라 전 대통령이 의미 있는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자신이 대선에서 승리하면 룰라 전 대통령을 어떤 방식으로든 국정에 참여시키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연방검찰 보름안에 기소 여부 결정할 듯…작년에도 두 차례 기소(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이 부패혐의로 또다시 기소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13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연방대법원의 부패수사 주심 판사인 에지손 파킨 대법관은 연방검찰에 앞으로 보름 안에 테메르 대통령에 대한 기소 여부를 결정하라는 의견을 보냈다. 이는 연방경찰이 최근 테메르 대통령을 둘러싼 부패 의혹을 담은 보고서를 작성한 데 따른 것이다. 연방경찰은 집권당인 브라질민주운동(MDB)을 둘러싼 부패 의혹 조사 결과를 담은 최종 보고서를 통해 MDB가 2014년 선거를 전후해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로부터 1천만 헤알(약 29억 원)의 불법자금을 받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오월드 사육장을 탈출했다 사살된 퓨마가 교육용 표본(박제)으로 되살아날 것으로 보인다. 송고공장증설에 대형체험관 잇따라 오픈…갤노트 출시에 고동진 처음 참석하기도(벵갈루루[인도]=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삼성전자가 급성장하는 인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제조공장 규모를 공격적으로 확대하면서 동시에 소비자 입맛을 겨냥한 첨단 체험센터도 잇따라 오픈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인도 남부 벵갈루루에서 대형 모바일 체험센터 ‘삼성 오페라하우스’의 문을 열었다. 이곳은 삼성전자의 모바일 체험센터 가운데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2년에 걸쳐 유서 깊은 오페라하우스를 통째로 체험센터로 변신시켰다. 센터 규모는 2천787㎡에 달한다. 앞서 삼성전자는 2016년 8월에는 수도 뉴델리에 가상현실(VR)을 접할 수 있는 모바일 체험매장을 선보이기도 했다. 당시 인도에 그런 VR 체험매장을 설치한 업체는 글로벌 휴대전화 기업 중 삼성전자가 처음이었다. 매장 규모도 325㎡로 당시 인도에서 가장 컸다. 진화하는 인도 소비자를 겨냥해 VR 등 첨단 기술을 발빠르게 소개한 삼성전자가 이번에는 오페라하우스 체험관이라는 이색 마케팅까지 시도한 것이다.

그동안 서해5도 어민들은 남북 교전이 서해상에서 일어날 때마다 불안에 떨며 목숨을 건 조업을 하곤 했다. 1999년 제1연평해전, 2002년 제2연평해전,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 2010년 연평도 포격 도발 등 굵직한 교전은 모두 서해5도 인근 해상에서 벌어졌다. 이환선(62) 백령도 연지어촌계장은 “그동안 서해 최북단 어장에서 조업하면서도 항상 북한이 도발하지 않을까 불안했다”며 “이번 군사 분야 합의가 지켜져 해안포 포문이 폐쇄되면 마음 놓고 조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평도 주민 김모(54·여)씨는 “때마다 마을방송을 통해 사이렌이 울리면 대피소에 가는 훈련을 받았다”며 “이제는 이런 훈련도 없어지는 것 아니냐”며 웃었다. 어민들은 해상에서 군사적 충돌 위험이 사라지면 서해5도 어장을 확장하고 야간 조업도 허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복남(58) 백령도 진촌어촌계장은 “지금 어획량이 줄어 어민들은 다 죽게 생겼다”며 “남북 공동어로수역보다 더 급한 게 서해5도 어장 확장과 야간조업 허용”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서해 5도 어민들은 섬 남측에 형성된 어장에서 주간에만 꽃게 조업 등을 하고 있다. 섬 북쪽 NLL 인근 해상에서는 군사적 위험 때문에 조업이 금지돼 있다. 이용희(55) 소청도 어촌계장도 “그동안 서해5도에서 군사적 충돌 위험 때문에 어장 규모도 제한되고 야간조업도 금지됐다”며 “남북의 이번 군사 분야 합의를 계기로 이 문제도 꼭 해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서해5도평화수역운동본부와 평화도시만들기인천네트워크도 이날 성명을 통해 “서해 평화가 정착되는 만큼 서해5도 어민의 오랜 염원인 어장 확장과 각종 조업규제 완화를 더는 미루지 말고 즉각 시행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새로운 유·무기 하이브리드 제조 기술을 제시한 만큼 차세대 두루마리 디스플레이 분야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미래소재 디스커버리 사업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 송고 당시 노태우 정부는 1986년 아시안 게임을 계기로 남북을 대표하는 두 자매 서예가의 공동 전시회를 추진합니다. 헤어진 두 자매가 남북을 대표하는 서예가로 만나 함께 전시회를 연다! 그 설렘은 고스란히 서 씨의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어머니가 얼마나 흥분했겠어요? 있는 글씨도 다 젖혀두고, 새로 글씨를 다시 쓰셨어요. 그로 인해 얼마나 진이 빠졌는지 모릅니다. 그 이상의 영광이 어디 있을까요. 그러다 못 온다는 통보를 받으니, 그 충격은 말로 할 수 없었어요. 그 여파로 돌아가시게 된 것 같아요.” 서 씨는 교통방송 ‘푸른 신호등’ 진행으로 잘 알려진 33년 이력의 방송인이기도 합니다. 탄압을 마다치 않는 용기와 비판 정신은 여느 언론인 못지않았습니다. 1973년 4월 동양방송 ‘밤을 잊은 그대에게’ 진행을 맡았던 때입니다. 베트남 파병 논란이 거셌던 시절, UPI통신사 종군기자가 쓴 ‘어글리 아메리칸’의 내용을 소개하며 “누구를 위한 전쟁이냐”고 청취자들에게 물음을 던졌습니다. 물론 그 여파는 적지 않았고, 그로 인해 3년간 방송을 떠나야 했습니다. 이후에도 비판의 날카로움을 잊지 않았던 그는 매번 클로징 멘트였던 “물러갑니다”를 가장 기억에 남는 말로 꼽았습니다. 청취자들을 매료시켰던 건, 당장 내일이라도 방송을 접을 수 있다는, 그 말에 담겼던 ‘기개’와 시원함 아니었을까요? 중국인 기업가 “북한, 남한과의 경제협력 긍정적 의향” “평양에 車 늘었다는 말에 ‘다 중국산이다, 현대차 들어와야'”(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한 개방시 사업권 선점을 위한 중국 기업가들의 평양 방문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양을 다녀온 중국인 기업가들은 “북한 사람들이 경제발전을 위한 개방의지를 강하게 밝혔고 특히 남한과의 경제협력에 긍정적인 의향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9일 북중접경 소식통들에 따르면 지난 6월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전후해 북중정상회담이 3차례 열리면서 대화국면이 지속되는 가운데 북중 경제협력 기대감이 높아져 중국인 기업가들의 방북이 급증했다. 이에 따라 북한 유일의 국제항공사인 고려항공은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과 평양을 오가는 왕복노선을 최근 주 2회에서 3회로 늘렸다. 한때 승객이 감소했던 평양~베이징(北京) 간 국제열차는 최근 운행편마다 만석을 이루고 있다. 이들은 북한을 방문해 공무원과 군부, 국영기업인 등에 줄을 대 향후 예상되는 북한 개방시 사업권 선점을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측의 방북 증가에 발맞춰 북한 측 경제계 인사들의 방중도 증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노동당 경제부문 고위 간부들은 주로 항공편으로 중국을 찾고, 국영기업 대표 등 북한 기업가들은 열차를 이용해 랴오닝성 단둥(丹東)을 거쳐 베이징 등지를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얼마 전 북한을 방문한 한 중국인 기업가는 “북한 수도 평양의 거리에 자동차가 크게 늘어 놀랐고 고층 건물이 많아져 또 한번 놀랐다”며 “수년 전에 만난 평양 시민들 얼굴은 대부분 야위었으나 이번에 본 사람들은 기름진 얼굴이었다”고 말했다. 이 기업가는 “최근 수년간 북한 경제가 발전한 게 사실이며 이 때문에 더 큰 경제발전을 원하는 게 느껴졌다”며 “평양에 자동차가 늘었다고 말하자 북한 대방(사업 상대)은 ‘차가 많으면 뭐 하나, 다 중국산이다. 현대차가 들어와야 한다’며 남한과의 경제협력에 긍정적 의향을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이전이라면 이런 이야기를 외국인에게 공공연히 할 수 없는 분위기였으나 북한이 지난 4월 핵·경제 병진에서 ‘경제건설 총력집중’으로 국가전략 노선을 전환하면서 거침없이 이야기하게 된 것같다”고 덧붙였다.

AGC의 Fluon+ EA-2000 불소수지는 내열 및 전기적 특성을 포함한 불소수지의 특수한 특성을 보유하는 한편, 추가로 접착성 및 분산성을 지닌다. PCB에 이 제품을 사용하면 기존 소재보다 전송 손실을 30% 이상 줄일 수 있다(28GHz 대역 비교). 또한, 제품이 가진 접착성 및 분산성이 낮은 전송 손실 특성이 있는 불소수지를 소비자 프로세싱 포맷과 관계없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 ‘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 전주명 회장은 북한에서 공업대를 졸업했다. 2004년 두만강을 건너 탈북한 뒤 중국과 베트남을 거쳐 남한에 들어왔다. 2006년에는 ‘정착인신문’을 창간해 4년간 운영하면서 탈북민의 어려운 현실에 눈을 떴다. 중국에서 광물을 수입해 국내 기업에 납품하면서 경제적인 자립을 할 수 있었다. 탈북민의 정착에 도움을 주기 위해 2014년부터 탈북자협회 회장직을 맡고 있다. 특히 탈북민을 채용할 김치 공장 설립 등 일자리 창출에 적극적이다. 송고전체 탈북민 수 3만2천여 명…김정은 체제 이후 감소세로 돌아서”정착과정의 가장 큰 애로는 ‘취업’…공공기관부터 채용 꺼려” The test content and structure remain the same in both options and, importantly, the Speaking test remains face-to-face with a certified IELTS Examiner. Whether test takers take IELTS on paper or computer, they can be confident that they are taking the same trusted English language test. 이 사건은 소수 정당의 선전이라는 미담이나 선거 가십으로 치부할 일이 아니다. 기성 정당들도 ‘녹색 돌풍’ 이면에 있는 시대의 변화와 유권자의 열망을 향해 다가서야 한다. 권력 교체 또는 연장, 성장과 분배, 자본과 노동, 이념과 지역 대결 등 거대 담론에만 함몰하지 않고 개인의 자유와 행복, ‘내 삶을 바꾸는 정치’를 바라는 대중들의 욕망, 달라진 시장의 요구를 끄집어내 과제로 안아야 한다.(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김순임은 조선의 스무 살 새댁이다. 한양 집 다락에 숨어 있다가 청군에 잡혀 청나라 심양으로 끌려왔다. 그녀는 심양에서 만주족의 종노릇을 해야 했다. 반복되는 욕설과 구타를 견디기 힘들었다. 더욱 겁났던 것은 그 만주족 부인의 심한 질투였다. 옆집에서는 만주족의 부인이 뜨거운 물을 한국 여인에 들이붓는 일이 발생했다. 이렇게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다고 판단한 그녀는 천신만고 끝에 심양을 탈출, 압록강을 건너는 데 성공했다. 납치된 지 1년 만에 한양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집에 들어갈 수 없었다. 수많은 여인이 정절을 잃었다는 의심을 받아 남편이나 시부모로부터 자결 요구를 받는 일이 많았기 때문이다. 김순임은 멀찌감치 자신의 집 대문을 바라보면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이 추운 겨울날 발길을 돌렸으나 갈 곳이 없었다.프라이팬, 초미세먼지 주범일 수도…”꼭 환기상태서 조리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이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음식을 준비해야 할 주부들의 마음은 벌써 무겁기만 하다. 명절음식이 주부의 몫이라고는 하지만 재료 구매에서부터 각종 요리에 이르기까지 혼자서 도맡아 하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으레 이맘때면 ‘명절증후군’ 얘기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걱정해야 할 게 더 있다. 장시간 음식을 만드는 과정에서 나오는 실내 미세먼지다. 순천향대 환경보건 융복합연구센터 김성렬 교수팀이 단독주택 4곳과 아파트 8곳의 실내에서 가스레인지와 프라이팬을 이용해 9분간에 걸쳐 고기를 굽고, 각각의 실내 환기 조건에 따른 초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해 발표한 논문을 보면 환기 여부에 따라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최대 9배 차이가 났다. 연구팀은 고기 굽기 요리가 끝난 후 2시간에 걸쳐 실시간으로 초미세먼지를 측정했는데, 고기를 구울 때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초미세먼지 경보 수준의 25배나 됐다. 다만, 고기를 구울 때 적절히 환기하면 미세먼지 농도는 크게 떨어졌다. 요리 때 환기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432쪽에 이르는 보고서에서 조사단은 미얀마 상주 유엔 업무조정관이 한 일이라고는 로힝야 반군단체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의 공격과 미얀마군에 의한 희생을 비판하는 성명뿐이었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또 유엔이 2013년 미얀마에서 인권 신장 프로그램을 추진했지만, 인권 문제에 대한 접근은 거의 이뤄지지 않았고 대부분 일상적이고 관행적으로 개발과 인도주의 문제를 우선순위에 두었다고 비판했다. 인권 문제를 다루려 했던 유엔 직원들은 무시되거나 비판받았고 조직 내에서 밀려났다는 지적도 나왔다. 조사단은 일부 유엔 조직과 직원들이 조사단 업무에 협조하려고 노력하지 않았고 조사단 업무를 미얀마의 뿌리 깊은 인권 문제를 다루려는 노력보다는 (자신들에 대한 ) 위협으로 봤던 것 같아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업무에 협조한 일부는 협박, 보복에 시달리기도 했다. 조사단은 또 유엔이 미얀마에서 정치적 공간을 넓히려고 시도하지 않아 유엔과 인도주의적 기구의 자기 검열을 미얀마 정부가 배우게 했다고 지적했다. 조사단은 2011년 이후 미얀마에서 유엔이 적절하게 인권 문제에 대응했는지를 점검할 포괄적이고 독립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세계적인 금융·무역·관광 도시 미국 시카고의 호텔 노조 파업이 일주일을 넘기며 확대 양상을 보여 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시카고 주요 호텔 서비스직 노동자 2천여 명이 이날 오후, ‘환상의 1마일'(magnificent mile)로 불리는 도심 최대 번화가 미시간 애비뉴에서 가두 행진을 벌였다. 선타임스는 시위대가 북과 양동이를 두드리고 호루라기를 불며 “노사계약 합의 없이 평화 없다”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고 전했다. 노조 측은 “연중 동일한 건강보험 혜택”을 새로운 노사계약의 핵심 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다. 관광 비수기인 겨울철에 일시해고되더라도 건강보험 혜택은 지속적으로 받게 해달라는 요구다. 이날 시위에 참여한 재비어 딜라로사는 “직장이 없을 땐 병이 나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노조 측은 이 조건이 관철될 때까지 파업을 풀지 않겠다는 각오다. 이번 파업에는 하얏트·힐튼·JW 메리어트·킴튼·웨스틴·쉐라톤 등 26개 주요 호텔의 객실 청소원·도어맨·요리사 6천5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노사 협의 진행 중에 노조원들이 호텔별 또는 업종별로 시위를 벌인 일은 있으나, 이렇게 많은 호텔의 전 직종 노조원이 한꺼번에 파업에 나선 것은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로 전해졌다. 이들은 지난달 말일부로 노사계약이 만료된 후 쟁의행위 조정 신청을 내고, 지난 7일 파업에 돌입했다. 애초 25개 주요 호텔 노동자로 시작됐으나 기간이 길어지면서 동참을 고려 중인 사업장이 늘고 있다. 파업을 주도한 북미 호텔·요식업계 종사자들의 노동조합 ‘유나이트 히어'(Unite Here) 로컬1 지부장 앤절 카스틸로는 “호텔 서비스직 종사자들은 시카고의 얼굴이고, 관광객들에게 환영의 분위기를 느끼도록 만드는 주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측은 우리가 스스로의 가치를 모르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우리는 더 좋은 근로 조건을 누릴 충분한 자격이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각 호텔은 파업을 선택한 노동자들의 자리에 매니저급 직원들을 긴급 투입하거나 인근 호텔 직원들로 임시변통하고 있으나 투숙객들의 불만은 커지고 있다. 한 투숙객은 트위터를 통해 더러운 욕조, 비품이 제대로 채워지지 않은 욕실, 체크인과 룸서비스 지연 등에 대한 불만을 쏟아놓았다. 특히 북미 최대 규모 무역전시관인 시카고 맥코믹플레이스에서 지난 10일부터 오는 15일까지 ‘국제 공작기계 박람회'(IMTS)가 열리고 있어 혼란은 더 가중됐다. 트리뷴은 IMTS 참석차 이번 주 시카고를 찾은 사람 수가 11만4천여 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번 파업과 관련 힐튼 호텔 측은 “미 전역 힐튼 호텔 체인의 매니저급 직원들이 공백을 메우고 있고, 또 일부 노조원들이 파업을 포기하고 제자리로 복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얏트 호텔 측은 “업계 동료들의 도움으로 운영을 지속하고 있다”고 답했고, 메리어트 호텔 측은 “파업 장기화에 대비한 비상 계획을 갖추고 있다”고 자신했다. 노조 측은 현재 협상 진행 상황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NBC방송은 지금까지 알려진 사실은 내일도 협상이 계속될 예정이며, 양측 합의가 이뤄지기 전에는 파업이 끝나기 어렵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사람들은 자기 나라의 유구한 문화에 대해 자긍심을 갖고 있고, 이에 집착한다.(중략) 한국 사람들은 일본의 통치를 달가워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들은 모든 일이 잘되어 가고 있음을 알고 있고, 일본이 한국의 번영을 위해 대단한 일들을 성취했고 더 큰 가능성을 창조해냈음을 인정할 준비가 되어 있다. 만약 일본이 한국을 병합하지 않았다면 이 나라는 혼란한 상태가 되어 돌볼 수 없는 상황이었으므로 러시아나 중국이 합병했을 것이다. 개화된 한국 사람들은, 비록 여러 면에서 조선이 너무 멀리 사라졌다고 느낄지 모르겠으나, 일본과의 합병은 한국의 복지를 위한 유일한 수단이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신복룡·변영욱 역주) Tang Yijun 주지사는 “랴오닝은 모든 기업인에게 최고의 정책, 최고의 서비스 및 가장 높은 효율성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모든 기업인이 이곳에서 편안한 투자, 안정적인 기업가 활동 및 안락한 삶을 즐기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가자지구 분리장벽서 수천명 반이스라엘 시위…사망자에 11세 소년 포함(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서 14일(현지시간) 반(反)이스라엘 시위를 하던 주민 3명이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숨졌다고 로이터통신과 온라인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이 전했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의 보건당국 관리들은 이날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 모인 수천 명의 팔레스타인 시위대 가운데 3명이 이스라엘군의 총격에 숨졌으며 사망자 중 1명은 11세 소년이라고 밝혔다. 또 최소 248명이 부상했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군은 분리장벽을 따라 모인 팔레스타인인 1만3천 명을 해산하기 위해 필요한 무력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일부 시위대가 이스라엘군을 향해 돌과 화염병, 수류탄을 던지고 타이어를 불태웠으며 이 과정에서 이스라엘군 1명이 부상했고, 팔레스타인인 9명이 잠시 이스라엘 쪽으로 넘어오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송고원주시, 병원·약국과 협약…미치료자 152명 치료비 지급 보증 이에 앞서 마이크를 잡은 김 위원장은 회견에서 ‘핵무기 없는 한반도’를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가까운 시일 내 서울을 답방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위원장은 “수십년 세월 지속돼 온 처절하고 비극적인 대결과 적대의 역사를 끝장내기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채택했다”면서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확약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세계는 오랫동안 짓눌리고 갈라져 고통과 불행을 겪어 온 우리 민족이 어떻게 자기의 힘으로 자기의 앞날을 당겨오는가를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며 “나는 문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을 방문할 것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번 회담에 대해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자주의 원칙을 다시금 확인하고 첫 출발을 잘 뗀 북남관계를 시대와 민심의 요구에 부응하게 한 단계 도약시켜 전면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실천적 대책들에 대해 의논했다”고 소개했다. Media Contacts: Sanaz Marbley/Devon Zahm JMPR Public Relations, Inc. (818) 992-4353 smarbley@jmpr.com dzahm@jmpr.com(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관세청은 19일 서울세관 대강당에서 ‘2018년 관세청 정부 혁신 우수사례 공유대회’를 열었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막 시작했기 때문에 갈 길이 멀다. 그러나 분명 말씀드릴 수 있는 한 가지는 연습 첫날과 둘째 날의 소리가 다르다는 것이다. 세 번째 날의 소리는 더 발전했다.”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이하 경기필) 새 상임지휘자로 취임한 이탈리아 출신 마시모 자네티는 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경기필은 매일 발전 중”이라며 “결국 내 의무도 오케스트라를 매일 변화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네티는 1997년 10월 창단한 경기필이 맞은 첫 번째 외국인 상임지휘자다. 밀라노에서 공부한 자네티는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등 유럽 정상급 악단에서 오페라 지휘로 명성을 쌓았다. 경기필이 자네티의 조련 아래 어떤 잠재력을 끌어낼지가 클래식계 관심사다. 경기필은 최근 이탈리아 출신 지휘 거장 리카르도 무티, 뉴욕필 상임지휘자 얍 판 즈베던 등과도 호연을 펼치며 성장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다. 그는 8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이어 11일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 무대에서 취임 연주회를 연다. 다음은 연주회를 앞두고 기자들과 가진 일문일답. 류원시(劉文熙) 원자력위원회 처장은 지난 5월 한국의 라돈 침대 사건 이후 사태의 심각성을 느껴 대만내 수입상품에 대해 조사에 들어갔다고 전날 기자회견에서 언급했다.(거제=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는 오는 5월 1일부터 포로수용소유적공원과 계룡산을 오가는 관광모노레일 운행시간을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존 오전 9시∼오후 5시까지 운행하던 것을 오전 8시∼오후 8시까지 4시간 늘린다.성 당서기, 北 9·9절 행사 첫 참석…”우의증진” 천명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중접경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열린 북한 9·9절(정권 수립 기념일) 행사에 이례적으로 성 최고위 간부인 당서기가 직접 참석해 양측의 밀착이 재차 확인됐다. 6일 접경지역 소식통에 따르면 전날 저녁 선양시내 6성급 호텔에서 주 선양 북한총영사관 주최로 열린 70주년 9·9절 행사에 천추파(陳求發) 랴오닝성 당서기가 참석해 축사를 했다. 랴오닝성 성도 선양에서 열린 북한 정권 수립일 기념행사에 성 최고위직인 당서기가 직접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군·민간단체 등 각계각층에서 모든 일을 공산당이 주도하는 중국에선 당서기가 지방정부 책임자인 성장(省長)보다 서열이 높은 지방의 1인자이기 때문에 이날 천 서기의 참석은 최근 급격히 강화된 북중관계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천 서기는 축사에서 “70년 전 북한 인민은 김일성 주석과 북한 노동당 지도하에 나라를 세웠고 부강한 사회주의국가 건설에 줄곧 분투했다”며 “현재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로 북한이 정치안정, 경제발전, 민생개선을 이뤘고 인민의 노력으로 국가건설, 생활향상 성과를 이루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랴오닝성은 중조(中朝·중국과 북한) 우호관계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양측 지방 간, 특히 평안북도와 각 영역에서 교류·협력을 확대해 상호이해와 우의를 증진하겠다”며 “중조 변경의 평화·안정을 지켜나가면서 양국관계가 신시기에 다양하게 발전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영혁 북한총영사는 “중국 동지들과 즐겁게 한 자리에 모여 국가 성립 70주년을 경축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우리는 중국 동지들과 함께 우리나라와 랴오닝성 등 동북3성, 양측 성(省)·도(道) 간 관계를 강화하고 각 영역에서 우호소통, 교류협력 확대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날 행사엔 북한과 중국 측 인사 5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북한 측은 매년 기념행사를 북중 합작기업으로 선양시내 4성급 호텔인 칠보산호텔에서 개최했으나 지난 1월 중국 정부가 자국 내 북한기업 폐쇄명령을 내리면서 호텔이 문을 닫고 중국인 명의로 소유를 바꿔 재개장한 탓에 다른 호텔로 장소를 옮겨 열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천문연구원은 18일 추석 보름달 관련 천문정보를 발표했다. 24일 추석 당일 보름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 기준 오후 6시 19분,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25일 0시 10분이다. 주요 도시를 보면 울산 오후 6시 8분, 부산 오후 6시 9분, 대구 오후 6시 12분, 대전과 세종 오후 6시 17분, 광주 오후 6시 18분, 인천 오후 6시 20분 등이다. 사실 이때 달은 아직 완전히 둥근 모습이 아니다. 한가위 당일 보름달이 완전하지 않은 것은 달의 공전 궤도 때문이다. 천문연 관계자는 “달은 지구 주위를 타원 형태로 돈다”며 “태양 방향(합삭)에서 정반대로까지 가는 실제 시간은 일정하지 않아서 완전히 둥근달은 음력 15일 이전 또는 이후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We are continually enhancing IELTS to improve the experience for our test takers and stakeholders.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박경준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북한의 대표적 미술품 창작기관이자 우리 정부의 제재 대상인 만수대창작사를 찾았다. 만수대창작사는 1959년 11월 세워져 북한의 대표적 미술창작기지 역할을 해왔다. 주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우상화나 사회주의 체제의 우월성 과시를 위한 작품을 만들어왔다. 김정숙 여사와 함께 도착한 문 대통령은 이경섭 만수대창작사 사장 등으로부터 영접을 받았다. 방명록에는 ‘예술이 남과 북을 하나로 이어주는 다리가 되기를’이라고 적었다. 이후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과 김성혜 노동당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도 합류한 가운데 엘리베이터를 타고 3층으로 이동해 그림과 도자기 등을 관람했다. 국제 판매 사장 Puneet Agarwal은 “한국은 자사에 있어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이라며 “신규 한국 지사는 고객을 위해 국제적 범위를 확장하고자 하는 국제 사업 전략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새롭게 설립한 지사에 거는 기대가 매우 크다”면서 “신규 지사 덕분에 이 지역에서 현대적인 엔지니어링 서비스의 수준을 높이고, 이를 통해 고객의 사업 변혁을 지원할 수 있는 더 좋은 입자를 구축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장애에도 불구하고 패션모델이 되고 싶었던 아빌라의 꿈을 이뤄준 사람은 디자이너 화이트였다. ‘모든 여성에게 장벽이란 없다’는 게 화이트의 모토였다. 화이트와 알고 지내던 한 패션모델이 패션위크의 무대를 밟고 싶어하는 아빌라의 사연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 종교 없는 삶 = 필 주커먼 지음. 박윤정 옮김. 많은 이들이 종교가 없는 삶은 공허하고 본질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종교적 믿음이 강한 이들은 더 그렇다. 그러나 세상에는 종교 없이도 충분히 의미 있고 윤리적인 삶을 사는 사람들이 많다. 종교가 없는 사람들을 연구해온 저자는 이 책에서 무종교의 긍정적인 측면을 조명한다. 세계적으로 종교가 없는 사람들의 수가 급격히 늘고 있다. 최근 종교계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이 계속되는 우리나라에서도 종교를 떠나는 사람이 많다. 이제 종교가 없는 사람이 종교를 가진 사람보다 많다. 저자는 책에서 이러한 탈종교 현상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다고 설명한다. 종교와 보수 우파 정치 세력의 노골적인 협작, 각종 성추문, 일하는 여성들의 증가 등이다. 설교자들은 신을 믿지 않으면 혼돈과 범죄가 창궐하는 사회가 된다고 말하지만, 저자는 반대로 신을 믿고 살 때의 부작용을 제시한다. 신을 많이 믿는 나라와 지역이 도덕적으로 오히려 더 낙후됐으며, 종교가 없으면 오히려 더 풍요로운 삶을 살 확률이 높음을 실증적인 자료를 통해 보여준다. 종교와 무종교에 대한 선 긋기가 아닌, 종교와 무종교의 편견을 극복하고 진정한 종교의 의미를 성찰하게 하는 책이다. 판미동 펴냄. 420쪽. 1만8천원. 송고(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은행은 19일 금융정책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마이너스(-) 0.1%로 동결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일본은행은 또 10년 만기 국채 금리(장기금리)도 계속 0% 수준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일본은행은 일본 내 경기 상황에 대해 “완만하게 확대하고 있다”며 이전 견해를 유지했다.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 C씨는 “수면마취는 엄밀히 따지면 약물을 주입해 통증이나 불안감을 줄이는 진정 치료로 볼 수 있다”면서 “프로포폴 중독은 모두 이런 수면마취에서 비롯되는 만큼 수면마취에 프로포폴 사용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전문의 D씨도 “프로포폴은 다른 마취제와 달리 역전제(회복제)가 없어 과량으로 투여시 호흡부전에 따른 기도확보 등 응급처치가 필요할 수 있다”면서 “기도확보가 안 된 수면마취에 프로포폴을 사용하도록 놔둬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국내에서 프로포폴 문제가 심각해지는 이때 미국에서는 프로포폴 개발자인 존 글렌 박사가 앨버트&매리 래스커 재단(The Albert and Mary Lasker Foundation)이 주는 ‘알버트 래스커상’을 수상했다는 뉴스가 과학저널 사이언스를 통해 전해졌다. 그는 수상 인터뷰에서 프로포폴 개발을 위한 긴 여정을 고백했다. 1968년 영국에서 처음으로 수의마취 학위를 딴 글렌 박사는 이후 제약사에 들어가 마취제 개발을 시작했다. 쥐, 토끼, 고양이, 원숭이 등에 대한 동물실험과 임상시험을 거쳐 시장에서 판매할 수 있는 약을 개발하기까지 13년이 걸렸다고 한다. 임상시험이 그다지 성공적이지 않았다는 토로도 있었다. 그래서 개발 프로젝트를 전면 중단시킬지에 대한 투표를 했고, 운 좋게 5대 4의 표결로 프로포폴을 계속 연구하기로 했다고 글렌 박사는 부연했다. 그는 이어 프로포폴 투여 후 아나필락시스반응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는데도 경영진이 너무 일찍 시장에 약물을 내놓으려 했었다는 뒷얘기도 전하면서 약 개발에 자부심을 드러냈다. 1945년에 제정된 ‘알버트 래스커상’은 87명의 수상자가 이후 노벨상을 받았기 때문에 노벨 생리의학상을 미리 점쳐볼 수 있을 정도로 권위가 있다는 게 사이언스의 설명이다. 그런 그가 한국에서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프로포폴의 오남용 문제에 대해서는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지 매우 궁금하다.

ogu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