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74-93-31-23-58
  • innova.media@mail.ru

Tag Archives: 카톡:ev69 목포

국내에서는 출루율에 대한 평가가

국내에서는 출루율에 대한 평가가 메이저리그보다 인색하다. 지난해 김선빈( 송고 –세이브더칠드런 한국 지부가 설립된 지 올해로 65년이 됐다. 사업의 절반 이상이 해외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 한국지부는 1953년 한국전쟁 피해 아동의 구호를 위해 설립됐다. 당시에는 전쟁고아 문제 등 생존에 관한 것이 큰 이슈였다. 그러나 1990년대 이후에는 우리에게는 보호나 교육이 주요 이슈가 됐다. 상대적으로 아직도 생존이 큰 과제인 개도국에서 활동하게 된 것이다. 중국이 일대일로 이니셔티브(Belt and Road Initiative)를 추진하고 BRICS 협력이 성공적인 20년째를 맞이함에 따라, 둥관은 중국에서 성장하고자 노력하는 남아프리카의 회사를 위한 기능적 다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남아프리카의 사업가들은 이 도시와 교역하며 중국과 사업을 하고, 중국 사람들과 거래하는 기술을 체득했다. ◇ 어두운 옛 그림자 여전 20년 전에 벌어졌던 대학살의 그림자는 여전하다. 1994년 벌어진 대학살로 당시 740만 명 인구 중 80여만 명이 목숨을 잃었다. 총알자욱 선명한 벨기에군 피살현장(성연재 기자) 시내에서는 여전히 학살이라는 단어를 쓰는 것조차 금기시돼 있다. 후투족(Hutu)과 투치족(Tutsi)이 벌였던 대학살극 탓이다.(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제주도 내 박물관과 민속촌 등에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마련된다. 1.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의 새로운 기능 2018년 6월 20일부터 Remote TestKit가 Automated Testing Cloud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Automated Testing Cloud에서는 사용자가 테스트 서버를 설치하지 않고도 클라우드 내에서 Appium을 사용할 수 있다. 이제 NTT Resonant는 iOS 앱을 위한 기능을 추가했으며,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지원되는 Appium 버전도 확장했다. (서울=연합뉴스)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에 걸쳐 선교나 여행 등의 목적으로 우리나라를 찾은 서양인 가운데 일부는 한국의 산하와 풍물, 한국인의 생활상 등을 꼼꼼한 기록으로 남겼다. 이들의 사진과 글은 시대적 한계와 지역적 관점을 드러내면서도 서양에 ‘코리아’의 존재를 처음으로 알렸다는 의미가 있고 지금도 당시의 역사를 증언하는 귀중한 사료로 활용되고 있다. 응급실 525개 24시간 진료…포털서 ‘명절병원’ 검색 가능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추석 연휴에도 전국 응급실 525곳은 평소와 마찬가지로 24시간 진료한다. 추석인 24일에도 공공의료기관 427곳, 병·의원 820곳, 약국 1천849곳은 문을 연다. 보건복지부는 추석 연휴에 의료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 기간 이용할 수 있는 병·의원과 약국 정보를 전화, 인터넷,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IT/과학 본문배너 연휴에 문을 여는 병·의원이나 약국 정보는 129(보건복지콜센터),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0(시도 콜센터)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복지부 홈페이지(www.mohw.go.kr), 응급의료정보제공 앱(App) 등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에서 ‘명절병원’을 검색하면 ‘응급의료포털 E-Gen’이 검색 페이지 상단에 노출돼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응급의료정보제공 앱은 사용자 위치를 기반으로 주변에 문을 연 의료기관을 지도로 보여주고, 진료시간과 진료과목 조회도 가능하다. 야간진료기관 정보, 자동심장충격기(AED) 위치 정보, 응급처치요령 등도 담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추석 연휴기간 응급의료상황실을 운영하고 병·의원과 약국의 운영상황을 점검한다. 재난·응급의료상황실(국립중앙의료원)은 24시간 가동된다. 전국 40개소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재난의료지원팀(DMAT)은 출동 대기 상태로 평소와 다름없이 재난 발생에 대비한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의료공백 없는 안전한 추석 연휴를 위해 연휴 응급진료체계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표] 추석 연휴에 문을 여는 병·의원 및 약국 수”구직 어렵다” 전 조경사 청년 하소연에 마크롱 “일자리 많아” 핀잔핀잔 듣는 장면 매스컴 타며 유명해져…조경사협회에 “채용하겠다” 쇄도자앙, 언론 인터뷰서 “대통령 충고 목에 걸려 안 넘어가…도움도 안됐다”일간지 “빵 없으면 과자 먹으면 되지” 앙투아네트 발언 빗대 마크롱 비판도가자지구 분리장벽서 수천명 반이스라엘 시위…사망자에 11세 소년 포함(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서 14일(현지시간) 반(反)이스라엘 시위를 하던 주민 3명이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숨졌다고 로이터통신과 온라인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이 전했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의 보건당국 관리들은 이날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 모인 수천 명의 팔레스타인 시위대 가운데 3명이 이스라엘군의 총격에 숨졌으며 사망자 중 1명은 11세 소년이라고 밝혔다. 또 최소 248명이 부상했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군은 분리장벽을 따라 모인 팔레스타인인 1만3천 명을 해산하기 위해 필요한 무력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일부 시위대가 이스라엘군을 향해 돌과 화염병, 수류탄을 던지고 타이어를 불태웠으며 이 과정에서 이스라엘군 1명이 부상했고, 팔레스타인인 9명이 잠시 이스라엘 쪽으로 넘어오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중국 가톨릭은 교황청 인가를 받은 지하교회 신도 송고”중국 승인 받은 주교, 교황이 최종 임명하는 방식 될 것”대만 정부 “합의 이뤄져도 우리와 단교 않는다는 확약 받아”(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8일 일본 도쿄 증시에서 닛케이지수가 전일 종가보다 325.87포인트(1.41%) 상승한 23,420.54로 장을 마감했다. 시장 관계자는 “중국에 대한 트럼프 정권의 제재 조치 3탄의 추가 관세가 10%에 그치면서 경계감이 약해져 사자 주문이 쏟아졌다”고 NHK에 설명했다. 이날 토픽스 지수 역시 1.81% 상승한 1,759.88로 장을 마쳤다. 달러당 엔화 환율은 오후 3시 21분 기준 112.23~112.24엔으로 전일 종가보다 0.41엔(0.36%) 상승(엔화가치 하락)했다.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320/HistoCore_SPECTRA_Workstation_Leica_Biosystems.jpg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the first and only workstation with dual glass coverslip lines, enabling the highest throughput of up to 570 dried slides per hour, to meet the most demanding turnaround times. SEU-TUBS(중국 둥난 대학 / 브라운슈바이크 기술 대학) 팀이 작물 줄기를 혼합해 주택에 사용할 벽돌을 만들었다(줄기 혼합비율 65%). 이렇게 만들어진 벽돌은 일반 주택용 벽돌보다 더 단단하고 가볍다. THU(칭화대학) 팀은 빗물을 식수로 효율적으로 전환하기 위해 집수와 자동 세척 시스템을 통합했다. B&R(홍콩 대학 / 베이징 토목공학 및 건축 대학) 팀이 설계한 (S)LOW House는 사람들이 자연과 단순한 삶으로 돌아가도록 장려한다. XJTU-WNEU-POLIMI(시안교통대학 / 웨스턴 뉴잉글랜드 대학 / Politecnico di Milano) 팀이 설계한Generations는 고령자를 위한 빌라 주택단지와 스마트 홈 설계에 중점을 뒀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의 야심 찬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에 미국이 맹비난을 퍼부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김서진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상무는 “판문점 선언에서 빠진 ‘개성공단’ 자체가 이번 선언문에 들어갔다는 점에서 기대감이 크다”며 “직접 언급이 됐다는 것은 두 정상이 관련 사안에 대해 합의를 봤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 방문이 이뤄지면 개성공단 재개 문제도 곧 매듭이 지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방북 전에 “평양에서 현장을 보면서 기회가 되면 개성공단 기업들의 현 상황과 바람, 준비계획 등을 전달하겠다”며 “개성공단 연내 정상화에 대한 기대를 품은 채로 차근차근 재가동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연내 방북해 시설을 점검하고서 바로 공단 재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입주 기업 관계자는 “공단 내 시설물 상태를 점검하고 가능하다면 연내 공단 재가동 목표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공단 입주 기업들은 다만 여전히 불확실성도 있는 만큼 추이를 신중하게 지켜보기로 했다. 공단 관계자는 “남북 경제 교류는 국제사회 북한 제재가 완전히 풀려야 가능하므로 추이를 보면서 차분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 당시 4·13 총선에 악용하기 위한 기획 탈북이라면 현 정권도 피해자다. 그런데도 박근혜 정부와 마찬가지로 문재인 정부도 ‘종업원들의 자의적 탈북’이라는 주장을 거두어들이지 않는다. ▲ 국가 정보기관이 외국에서 저지른 범죄이기 때문이다. 현 정부가 기획 탈북을 인정할 경우 발생하게 될 국제사회의 비난과 외교 문제 등 후폭풍이 거셀 것으로 예상하는 것 같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으로 본다. 사법당국도 손을 놓고 있다. 민변은 5월 14일 이병호 전 국정원장, 홍용표 전 통일부 장관, 정모 국정원 해외정보팀장 등을 국가정보원법, 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고발했다. 한 달 후에야 검찰이 고발인 조사를 했을 뿐 수사에 전혀 진척이 없다. (제천=연합뉴스) 제천시 농업기술센터가 오는 21일 제천의 대표 음식 브랜드인 ‘약채락(藥菜樂·약이 되는 채소의 즐거움)’ 양념 메뉴 최종 선정을 위한 시식 품평회를 연다. 품평회에는 제천시 약채락 21개 음식점이 참여한다. 제천시는 약채락 리뉴얼 메뉴의 개발이 완료되면 21개 음식점에 메뉴를 전수해 현장에서의 실질적인 보급에 힘쓸 예정이다. 또 한방바이오 박람회 기간 약채락 홍보관에서 전시·시식 행사도 열 계획이다. 송고’친러 반군에 건네진 러시아제 미사일이 주범’ 국제조사단 발표 반박(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국방부가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상공에서 말레이시아항공 소속 MH17 여객기를 타격한 미사일이 우크라이나 부대가 보유한 것이었다고 17일(현지시간) 주장하고 나섰다.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친러시아 반군에 전달된 러시아제 미사일이 여객기 격추에 이용됐다는 국제공동조사단의 기존 조사 결과를 반박하는 주장이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 미사일-대포 총국 국장 니콜라이 파르쉰 중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말레이시아 여객기 피격 사건에 대한 그동안의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파르쉰 중장은 “국제공동조사단이 브리핑에서 보여준 말레이시아 여객기 격추 ‘부크’ 미사일 잔해를 통해 이 미사일의 고유번호를 파악했다”면서 “미사일 잔해에 포함된 노즐과 엔진의 번호를 이용해 미사일의 고유번호를 찾아냈다”고 설명했다. 파르쉰은 고유번호가 886847379인 이 부크 미사일은 지난 1986년 12월 24일 모스크바 인근 모스크바주(州)의 ‘돌고프루드니’ 지역 공장에서 제작돼 같은 해 12월 29일 우크라이나 제223 고사미사일 여단으로 이송됐으며 이후 러시아로 돌아온 바 없다고 소개했다. 그는 제223 고사미사일 여단은 지난 1991년 소련 붕괴 이후 러시아로 이전되지 않고 우크라이나군에 편성됐다면서 바로 이 미사일 부대가 2014년부터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의 분리주의 반군 격퇴 작전에 투입됐다고 지적했다. 우크라이나의 제223 미사일여단에 속했던 부크 미사일이 여객기 격추의 주범이란 주장이었다.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 이고리 코나셴코프 소장도 이날 회견에서 부크 미사일이 러시아에서 우크라이나로 이동한 것을 보여주는 국제공동조사단의 영상은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말레이시아 여객기 MH17편은 지난 2014년 7월 17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떠나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가던 중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간 교전이 치열하던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州) 상공에서 격추돼 승객 283명과 승무원 15명 등 298명이 모두 숨졌다. 국제공동조사단은 지난 5월 네덜란드에서 이루어진 중간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에서 “MH17 여객기를 격추한 부크 미사일이 러시아 쿠르스크에 있는 제53 방공미사일여단으로부터 온 것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면서 “제53 미사일여단은 러시아군의 일부”라고 발표했다. 조사단은 동영상과 사진 자료를 사용해 러시아 쿠르스크로부터 국경을 지나 우크라이나 지역으로 들어온 미사일 이동 루트를 재구현했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AGC Group 소개 AGC Inc.(본사: 도쿄, 회장 겸 CEO: 시마무라 타쿠야)은 AGC Group의 모회사다. AGC Group은 유리 솔루션 부문의 세계적 선도 제공업체이자 자동차 및 디스플레이의 평면 유리, 화학, 세라믹 및 기타 하이테크 소재 및 부품 공급업체이다. AGC Group에는 전 세계에 걸쳐 약 5만 명가량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약 30개국에서의 사업을 통해 연간 약 1조5천억 엔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www.agc.com/en을 참조한다.전화 앱에 ‘명절병원’ 입력…갤S8 이후 모델부터 이용 가능(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와 LG유플러스[032640]는 스마트폰에서 별도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전국 주요 상점 정보를 검색할 수 있는 번호안내 서비스 ‘플레이스’를 통해 추석 연휴 기간 진료 가능한 병원과 약국 정보를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 스마트폰 이용자는 기본 탑재된 전화 애플리케이션 연락처 옆 ‘플레이스’ 메뉴에서 ‘명절병원’을 입력하면 현재 위치와 가장 가까운 병원과 약국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제공되는 의료기관 정보는 보건복지부 ‘응급의료포털’ 협력 의료기관의 실시간 진료 정보다. 플레이스 서비스는 작년 6월 이후 출시된 LG전자 단말과 삼성전자 갤럭시S8, S8플러스(오레오 업데이트 단말) 이후 모델부터 이용할 수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한 직업학교가 불량학생 등을 처벌한다며 ‘학내 감옥’을 설치해 운영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송고 이날 대회에는 총 송고(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관세청은 19일 서울세관 대강당에서 ‘2018년 관세청 정부 혁신 우수사례 공유대회’를 열었다. 공군1호기는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이용되며, 일명 ‘코드원’으로 통한다. ‘코드원’은 공항 관제탑에서 대통령이 탄 비행기를 부르는 콜사인(Call Sign)이다. 기종이 보잉 747-400(2001년식)인 1호기는 박근혜 정부 때인 2014년 대한항공과 1천421억 원을 들여 5년간 임차 계약을 맺어 전세기 형식으로 이용하고 있다. 공군1호기가 평양에 착륙한 것은 2000년 6월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18년 만이다. 당시 김 전 대통령은 아시아나항공 보잉737 특별기를 이용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7년 육로를 이용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이날 평양국제공항에 도착할 때 ‘공군 2호기'(보잉 737-3Z8)가 계류장에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공군 2호기는 1호기에 앞서 평양에 도착했던 것으로 보인다. 응급환자 발생이나 1호기 고장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예비기 성격의 2호기는 공군 소속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싱가포르 한국국제학교(SKIS)에 삼성전자[005930]의 디지털 플립차트인 ‘삼성 플립’이 설치됐다. 1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싱가포르 한국국제학교는 최근 교육에 필요한 정보를 실시간 연결하는 스마트기기를 통해 학생과 교사 간 원활한 소통을 지향한다는 취지에서 삼성 플립을 도입했다. 지난 1993년 양국 정부의 인가를 받아 개교한 싱가포르 한국국제학교는 유·초·중·고교에 약 450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며, 국제화를 위한 창의 융합 교육 과정 등으로 현지에서도 손꼽히는 명문이다. 이 학교의 교실, 도서관, 실험실 등에는 삼성 플립이 설치돼 실제 수업에 활용되고 있다. 55인치 초고화질(UHD) 디스플레이와 다양한 펜 기능을 탑재한 디지털 기기인 삼성 플립은 미러링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에 있는 자료를 손쉽게 불러올 수 있고, 동영상과 이미지도 활용할 수 있어 수업 흥미를 높이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수업시간에 필기한 내용을 즉시 이메일이나 클라우드를 통해 학생들과 공유할 수 있어 학생들이 필기 부담을 줄이고 수업에 집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대 4명까지 동시 필기가 가능한 삼성 플립은 바퀴가 달린 이동식 스탠드로 장소를 옮길 수도 있다. 이 학교의 김승오 교장은 “혁신적인 스마트 디지털 교육환경 구축을 위해 삼성 플립의 도입을 결정했다”면서 “도입 후 학생들이 디지털 세대답게 다양한 기능을 잘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짓기와 말하기 경연은 흑룡강조선어방송국에서 열렸다. 글짓기는 ‘비 오는 날’ ‘여름방학에 생긴 일’ ‘부모님 생일’ ‘친구에게’ 등을 주제로 600∼1천 자 내외로 즉석에서 작문해 제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심사위원들은 시작에 앞서 참가자들에게 “문장이 조리 정연하고 문맥이 통하는 수필 형식으로 써야 하며 깨끗하게 적어내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말하기는 산문·동화 등을 5분 이내로 발표로 발표하는 방식으로 치러졌다. 정확한 언어 구사력과 몸짓 등을 활용한 표현력을 중심으로 심사했고, 참가자들은 한복이나 정장을 차려 입고 나와 갈고닦은 솜씨를 선보였다. 오후에는 하얼빈 사범대 음악홀에서 개막식과 피아노·노래 경연이 펼쳐졌다. 피아노 부문 참석자들은 무대에 올라 원곡에 충실한 클래식 곡을 연주해 감동을 선사했고, 노래 부문 참가자들은 한국의 가곡이나 동요 또는 조선족 민요를 정성껏 불러 박수갈채를 받았다. 축하 공연으로 하얼빈 조선족 제1중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유나이티드소녀방송합창단이 장병혁 국제문화예술교육원장의 지휘로 ‘노래로 하나 되는 세상’ ‘행복을 주는 사람’ ‘넬라 판타지아’ ‘민요 메들리’ ‘아리랑’ 등을 열창했고, 소프라노 윤장미 씨와의 협연으로 ‘허난설헌 아리랑’을 불러 감동을 선사했다. 개막식에는 허 국장, 이문익 헤이룽장성교육학원 민족교연부 부주임, 최학주 중국조선족 소년아동음악회 회장, 화춘옥 랴오닝성오페라단 교수, 김태식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전무, 강예나 축제 지원단장을 비롯해 헤이룽장성 교육·문화·예술계 인사, 조선족 단체 관계자와 참가자 지도 교사·가족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최근엔 미사일 훈련도…미일 겨냥 방공능력 강화 의도인 듯(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인민해방군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에서 잠수함 구조훈련을 실시했다고 중국 관영매체가 4일 보도했다. 신화통신 등 따르면 중국 해군은 지난 1일 소형 구축함, 잠수함, 구조선, 대잠수함 초계기 등을 동원해 잠수함 구조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중국 해군이 앞서 동중국해에서 방공 및 미사일 방어 실사격 훈련을 실시한 데 이어 진행한 것이다. 이로 미뤄 중국이 이 해역에서 미국과 일본을 겨냥해 방공능력을 강화하고자 이번 훈련을 벌인 것으로 풀이된다. 신화통신은 “훈련이 잠수함내 기기 작동불량으로 본부와 교신두절 상황 등을 가정해 이뤄졌다”며 “구조대가 최대한 신속히 사고 현장에 도착해 공중 및 바다에서 수색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왕루이 중국해군 참모부 주임의 말을 인용해 “함정과 비행기의 합동수색능력, 구조대의 인명구조능력, 잠수함 승무원의 생존력을 키우기 위해 훈련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훈련을 통해 잠수함 승무원들이 사고시 생존 기술도 익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쑹중핑(宋忠平) 군사전문가는 “잠수함 구조작업은 위험도가 높아 세계적으로도 쉽지 않은 일”이라며 “잠수함 내 산소가 제한되고 바닷물 무게로 인한 압력이 언제든지 수중 함정에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좌초된 잠수함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승무원을 구조하려면 구조장비를 잠수함과 결합시켜야 하는데 이 과정 역시 위험하고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훈련으로 중국이 구조작업의 중요성을 잘 이해하고, 위험에 빠진 잠수함을 지원할 준비를 위해 노력하는 점이 드러났다”며 “중국은 자국과 외국 잠수함을 상대로 구조작업을 펼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과 북측을 대표한 최 부위원장은 각각 삽으로 흙을 세 차례씩 뿌린 데 이어 ‘번영의 물’로 이름 붙여진 물을 줬고, 참석자들은 박수로 기념식수를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 나무가 정말 무럭무럭 자라고, 꽃도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을 맺고, 그것이 남북관계 발전에 함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 부위원장은 “나무를 가져오신 사연을 담아 (표지석에) ‘평양 방문을 기념하며’라고 새겼다”고 인사했다. 행사를 마친 뒤 문 대통령은 “보통 소나무, 느티나무, 단풍나무로 기념식수를 하는데 모감주나무를 식수하는 것이 특이하다”며 “한 번씩 와서 점검해주시기 바란다”며 웃으며 당부했다. 최 부위원장은 이에 “꽃이 폈으면 좋겠는데…”라며 “나무 말이 곱다. 가을바람이 여러 곡식, 열매를 풍성하게 한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올 한해는 황금 같은 귀중한 금덩어리”라며 “좋은 나무가 앞으로 무럭무럭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한·이탈리아, 20년 만에 문화공동위원회 개최…문화분야 협력 강화 합의(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로마를 대표하는 대학인 ‘라 사피엔차’에 한국자료실이 개관한다. 한국과 이탈리아는 1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홍석인 외교부 공공문화외교국장과 로베르토 벨라노 이탈리아 외교부 문화언어증진국장을 수석 대표로 하는 ‘제8차 한-이탈리아 문화공동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양국의 문화 교류 확대 방안에 합의했다. 육군은 김용우 현 참모총장 부임 이후 ‘5대 게임체인저’ 전력의 하나로 드론봇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는 계획을 추진하면서 공군의 작전영역을 넘보고 있다. 육군은 드론을 단순히 감시정찰 임무만 수행하는 무기체계로 개발할 뜻이 없어 보인다. 이미 육군의 공식 문서에 폭탄투하용 드론, 자폭형 드론 등 공격형 드론 무기체계 개발계획을 공공연히 밝히고 있다. 이런 무기체계가 전력화되면 공군의 근접항공지원(CAS)을 받고 난 후 적지로 진격하는 전통적인 지상작전 개념은 바뀔 수밖에 없다는 것이 군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CAS는 적지에서 지상군이 진격할 수 있도록 적의 보병부대와 기갑부대, 포병기지와 미사일기지 등의 제거를 위한 공군의 화력지원을 말한다. 정밀유도무기와 고위력의 고폭탄 등으로 무장한 공군 전투기가 CAS 임무를 수행한다. 그러나 육군 관계자들은 공격형 드론을 전력화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면 CAS 임무 없이도 육군 자체적으로 진격작전을 펼 수도 있다고 주장한다. 여기에다 우리 군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수립한 ‘킬체인’도 육군이 주도하는 형국이다. 킬체인은 정밀유도무기를 동원해 유사시 북한의 핵·미사일을 탐지 추적 파괴하는 일련의 작전개념을 말한다. 그간 군은 주로 공군이 전투기에 정밀유도무기를 장착해 킬체인을 수행한다고 설명해왔다. 독일에서 사거리 500㎞ 이상의 ‘타우러스’ 공대지미사일을 1차 170발, 2차 90발을 도입하기로 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육군은 현무-2A(사거리 300㎞), 현무-2B(사거리 500㎞) 탄도미사일과 전술지대지 미사일(KTSSM) 등으로 킬체인을 수행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이들 미사일을 대량으로 쏟아부으면 가능하다는 논리이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이동식 발사차량(TEL)에 탑재하는 추세이고, 미사일을 실은 TEL이 동굴이나 터널 속에 숨어 있다가 나와 발사한 후 신속히 숨는 패턴을 보이는데 탄도미사일을 대량 쏟아부어 괴멸하겠다는 논리는 언뜻 수긍이 가지 않는다. 육군은 킬체인을 수행할 미사일 전력 규모에 대해 ‘비닉(은밀한) 사업’이란 미명 아래 철저히 숨기고 있다. 군내에서는 2천600∼2천800기를 확보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반 고흐나 파리넬리, 라흐마니노프 등과 같은 인물로 뮤지컬을 만든 이유는 전 세계에서 통용되는 소재이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전 이번 세종대왕 이야기도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세종대왕 일대기는 분명 한국적 소재지만 동시에 보편적인 감성을 지니고 있어요.” 그간 주로 유럽 인물을 소재로 창작 뮤지컬을 만든 한승원 HJ컬쳐 대표는 최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세종대왕 이야기는 내적 갈등과 강렬한 사건 등을 다양하게 갖췄다”며 “뮤지컬로 만들기 좋은 구조”라고 자신했다. 오는 10월 5일부터 12월 2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되는 ‘1446’에는 태종의 셋째아들로 태어나 왕이 될 수 없던 ‘이도’가 위대한 성군 ‘세종대왕’으로 거듭나기까지 과정, 시력을 잃는 악조건 등을 이겨내고 이뤄낸 한글 창제의 순간 등이 담긴다. 세종대왕 영릉 등 다양한 유적지가 있는 경기 여주시와 함께 손을 잡고 제작하는 작품이다. 그는 “역사적 인물을 다룰 때 찬양 일색의 ‘위인전’ 같은 뮤지컬이 되지 않도록 주의한다”며 “세종이란 인물이 여러 장애물과 인간적 트라우마 앞에서 어떤 선택을 해나가는지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누구나 아는 인물이기에 뻔한 이야기가 될 수 있다는 점, 사극 뮤지컬의 한계가 존재할 수 있다는 점 등 때문에 HJ컬쳐는 2년여간 준비 과정을 거쳤다. 여주시 세종국악당에서 트라이아웃(새 창작품의 정식 공연에 앞선 시범 공연)을 거쳤고 영국 웨스트엔드를 방문해 현지 제작진과 워크숍도 했다. 그는 “‘국뽕'(국수주의) 뮤지컬이 아니냐는 의심도 있을 수 있겠지만 설사 ‘국뽕’이어도 잘 만들면 된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며 “끊임없이 좋은 리더를 갈망하는 현시점에도 시사하는 바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2010년 설립된 HJ컬쳐는 ‘세계인이 아는 소재로 한국 창작 뮤지컬을 만든다’는 뚜렷한 정체성을 업계에서 인정받았다. 한국 뮤지컬을 지탱한 스타 마케팅과 해외 라이선스 뮤지컬을 떼어냈지만 관객들과 평단의 지지를 두루 받는 좋은 뮤지컬을 여럿 탄생시켰다. 일부 작품은 해외로도 진출했다. 그는 늘 포화 상태인 한국 뮤지컬 시장에서 HJ컬쳐가 존재해야 하는 이유를 스스로 묻곤 한다. “결국 우리 콘텐츠가 관객들에게 특별한 위로, 특별한 경험을 전달하길 바랍니다. 우리 누구나 갖고 있지만 잃어버린 순수한 감성을 되찾아주고 싶어요. 이번 ‘1446’도 그와 같은 연장선에 있습니다. ‘이게 나라냐’는 말이 넘쳐나지만, 우리에게도 이런 위대한 왕이 있었다는 희망을 전하고 싶어요. 과거에도 존재했기에 미래에도 분명 가질 수 있어요.” 한편, 이번 공연에서 세종 역은 뮤지컬 배우 정상윤과 박유덕이 더블 캐스팅됐다. 아버지 태종 역은 남경주와 고영빈이 번갈아 맡는다.이별 앞둔 가족들, 상봉장 곳곳서 오열·흐느낌(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차지연 기자 = “건강하슈, 오래 사슈….” 송고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하고 문 대통령의 방북 마지막날인 20일 일정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두 분의 백두산 방문은 김 위원장의 제안으로, 문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여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일 아침 일찍 출발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일정은 현재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브리핑 이후 기자들이 ‘천지까지 가느냐’고 질문하자 “일단 백두산 남쪽 정상인 장군봉까지는 올라갈 예정이고, 날씨가 좋으면 내려가는 길에 천지까지도 갈 예정”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기상에 따라 유동적이다. 기상이 좋지 않으면 중간쯤에 끊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산행 방식에 대해서는 “버스를 타고 산중턱까지 올라간 다음, 궤도 차량을 타고 장군봉까지 올라갈 수 있도록 시설이 갖춰져 있나 보다. 장군봉 정상에서 천지로 내려가는 길은 삭도 케이블카가 설치돼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당국 “합당한 이유 소명 못 하면 정직 또는 해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태풍 ‘망쿳’이 지난 15일 필리핀 북부를 강타해 최소 129명이 숨지거나 실종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을 때 자리를 비운 지방도시 시장들이 당국의 조사를 받게 됐다. (테헤란·카이로=연합뉴스) 강훈상 노재현 특파원 = 19일 남북 두 정상이 발표한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중동 지역 주요 언론도 이를 매우 주목하면서 신속하고 자세히 보도했다. 특히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시설을 영구적으로 폐기하겠다는 점에 대부분 언론이 주목했다. 시리아, 예멘 내전이 진행 중인 중동 지역은 현재 지구 상에서 유일하게 여러 종류의 탄도미사일이 실전 무기로 사용되는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중동 뉴스채널 알자지라는 이날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핵심적인 미사일 시험 시설을 폐기하기로 합의했다’는 제목의 보도를 매시간 정시 뉴스의 첫머리로 보도했다. 알자지라는 “북한이 외국 전문가가 참관한 가운데 주요 미사일 시설을 폐기하는 데 동의했다”면서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또 남북 두 정상이 핵무기와 핵 위협 없는 한반도로 향하기로 했다면서 “북한의 비핵화로 가는 구체적인 진전을 두 정상이 합의한 것은 매우 의미있는 성취”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이 북한 최고 지도자로서는 처음으로 조만간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는 소식도 비중있게 다뤘다.

백령도 이북 NLL 기준 북쪽 약 50㎞·남쪽 약 85㎞로 확인국방부 “단순 실수” 주장…구역설정 근거 불분명 지적도 — 조선화란. ▲ 북한 그림을 대표하는 게 조선화다. 우리나라 국어사전에 ‘조선화는 한국화를 일컫는 북한말’이라고 풀이한 것을 봤다. 내가 보기에는 틀린 정의다. 표현기법 면에서 한국화는 조선화가 될 수 없으며, 조선화는 결코 한국화가 아니다. 평양에 있는 조선미술박물관 강승혜 학술과장의 말을 빌리면 북한의 화가들 사이에 동양화의 본질을 따르지만, 민족적 특성이나 사회적·미적 감각을 반영하려는 움직임이 자발적으로 일어났다고 한다. 1947년부터 이런 화풍의 수묵채색화를 조선화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강 과장은 조선화의 세 가지 예술적 특징은 힘·아름다움·고상함이라고 들고, 세 가지 기법적 특징은 선명·간결·섬세라고 말했다. 조선화는 수묵채색화인데도 불구하고 섬세한 묘사와 다양한 표현기법으로 독창적인 미학을 이뤄 동양화라는 틀을 깨고 나왔다. 조선화의 정수는 인물화인데 그림 속 인물의 표정에 나타난 3D 효과는 조선화만의 특징이며 조선화가 이룩한 독보적 경지다. 국가 차원의 조선화 우위 정책을 펼치면서 비약적인 발전을 했다. 유화를 그리던 화가들이 대거 조선화로 유입됐다. 조선화의 입체감은 이런 영향이 크다. 멕시코 언론은 “이번 회담이 성공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두 번째 만남을 위한 길을 열 수 있다”며 관심을 보였다. 엘 우니베르살, 엑셀시오르, 텔레비사 방송 등 멕시코 주요 언론은 국제면 등을 통해 김 위원장 부부가 평양 순안 공항에 직접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환영한 사실을 보도하며 이같이 전했다. 일간 밀레니오는 특히 “문 대통령이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 적어도 두 차례 만날 예정”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다음 주 유엔 총회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제시할 수 있는 비핵화와 관련한 중요한 조처를 하도록 김 위원장을 설득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삼성,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박근혜 정부 시절 추진된 대북확성기 사업 비리에 연루됐던 권모 전 국군심리전단장(대령)과 송모 전 심리전단 작전과장(중령)이 군사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은 송고 The poster, “The ADCC-mediated activity of the de-fucosylated monoclonal antibody MEN1112/OBT357 is increased by pre-treatment with 5-Azacytidine and Decitabine in acute myeloid leukemia cell lines,” will be presented on September 20th, 2018, 12:00 – 13:00 and on September 21st, 2018, 12:00 – 13:00. 신문은 천룡훈련 이후에 실시되는 해군 주도의 ‘해강'(海强) 훈련 역시 연합작전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공군의 지원을 받아 실전 방식의 대항 훈련으로 치러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이번 주(17∼21일) 국내 증시는 3차 남북정상회담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8월 의사록 공개에 시선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또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이슈에도 관심이 이어질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8~20일 평양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을 열 예정이다. 남북정상회담에는 기업인들이 동행해 남북경협에 대한 논의가 더욱 구체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물론 비핵화 절차가 시작되기 전에 대북 제재가 완화되기는 어려운 만큼 단순한 기대감에 의존해 투자해선 안 된다는 게 증시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그러나 남북정상회담과 동시에 18일 73차 유엔 총회가 개막하고 뒤이어 27일에는 유엔 총회에서 한국 연설이, 29일에는 북한 연설이 진행된다 또 이달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리는 유엔 총회 일반토의 기간에 한미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어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이슈는 당분간 증시에 영향을 줄 요소로 꼽힌다. 이번 주 북한 이슈와 함께 관심을 끌 일정은 18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8월 의사록 공개다. 금통위 8월 의사록을 통해 향후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과 시기를 점쳐볼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이일형 금통위원이 홀로 금리 인상 소수의견을 냈지만 금리 인상에 동조하는 매파적 성향을 보인 위원이 더 있는지가 관심사다. 실제로 더 있을 경우 10월 금리 인상 쪽으로 분위기가 급변할 수도 있다. 최근 이냑연 국무총리의 금리 관련 발언도 있었던 만큼 연내 인상 가능성을 전망하는 목소리는 높아지는 상황이다.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는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시장의 관심이 이어질 이슈다. 미국이 고율 관세 부과를 단행할 경우 중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주요국 증시는 조정 가능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 미국은 중국에 무역 협상을 위한 대화를 제안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관세를 곧 부과할 것이라고 압박하는 강온 양면 전술을 쓰고 있다. 최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에게 무역 협상 재개를 요청했다. 이런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제품에 고율 관세 부과를 강행하라고 보좌진에 지시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이번 주 증권사의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는 NH투자증권[005940]이 2,270~2,330, 케이프투자증권 2,290~2,350, 하나금융투자 2,250~2,300, KTB투자증권[030210]은 2,250~2,320 등이다. 주요 대내외 경제지표 발표와 이벤트 일정(한국시간 기준)은 다음과 같다.

(더저우, 중국 2018년 8월 30일 AsiaNet=연합뉴스) 당신이 꿈꾸는 집은 어떤 집인가? 공상 과학, 녹색 에너지, 기술 연결성 등, 최근 이와 같은 초현대적인 집이 Solar Decathlon China 2018(SDC 2018)에서 선을 보였다. SDC 2018은 8월 3~17일 중국 산둥 성 더저우에서 개최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가 제1차 계획 기간(2015∼2017년)에 부족 사태 없이 안정적으로 운영된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할당 대상 업체의 지난해 배출권 제출이 지난달 완료되면서 거래제 제1기가 마무리됐다고 19일 밝혔다.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는 정부가 기업에 온실가스 배출권을 할당해 그 범위 안에서 배출을 허용하고 여유분 또는 부족분은 다른 기업과 거래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제도다. 콜걸강추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변화를 줄이고자 마련돼 2015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제1차 계획 기간 중 정부가 업체에 할당한 배출권은 총 16억8천558만t, 업체가 배출한 양은 16억6천943만t으로, 1천616만t(0.96%)의 여유분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배출권 제출 대상인 592개 업체 중 402개는 배출권에 여유가 있었으며, 190개 업체는 할당된 배출권이 부족했다. 190개 업체 대부분은 배출권 매수, 외부사업 등으로 배출권을 확보했다. 앞서 제1차 계획 기간 할당 계획을 세운 2014년에는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경제단체를 중심으로 정부의 배출권 할당량이 부족해 산업계가 3년간 최대 28조5천억원의 비용을 부담하게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환경부 관계자는 “실제로 제도를 운용한 결과 정부의 배출권 할당량이 부족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며 “업체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이 더해지면서 배출권 부족 사태가 없었다”고 말했다. 배출권 거래도 활발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제1차 계획 기간에 총 거래된 양은 8천515만t으로, 거래 금액은 1조7천120억원에 달했다. 배출권의 t당 평균 거래가격은 2015년 1만2천28원에서 2016년 1만7천367원, 2017년 2만1천131원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3년간 평균 가격은 2만374원이다. 배출권을 제2차 계획 기간(2018∼2020년)으로 이월한 업체는 454개로, 그 양은 3천701만t이다. 김정환 환경부 기후경제과장은 “많은 우려가 있었지만, 정부와 업체가 협력하면서 배출권 거래제가 연착륙하고 있다고 본다”며 “제2차 계획 기간에도 업체, 시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6·15행사는 어떻게 치르나. ▲ 대표적인 남북공동행사는 6·15와 8·15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념식과 문화예술공연이다. 부문별로는 노동자통일축구대회, 여성문화한마당, 농민통일한마당, 청년·학생들의 유적지 답사 등 다양한 남북교류사업이 있다. 남북공동행사와 별도로 각 지역본부에서 시·군과 교육청의 지원을 받아 통일마라톤·걷기대회, 통일골든벨, 통일교육사업 등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올해는 6·15선언 18주년이 되는 해이고 역사적인 3차 남북 정상회담이 성사된 해여서 여러 주제의 토론회를 개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남북 정상 간 합의 내용을 민간 차원에서 어떻게 이행할 수 있는지가 주된 의제가 될 것이다. 세월이 흐른 탓도 있겠으나 굳이 일제강점기 아픈 기억을 떠올려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탓도 있으리라. 아픈 역사에 대한 자체 기록작업이나 연구활동이 활발하지 않은 이유도 있겠다. 일제강점기 제주에 건설된 비행장 중에는 속칭 알뜨르비행장과 정뜨르비행장, 진드르비행장이 대표적이다. 이들 비행장 외에 당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부근에 건설된 육군 비밀 비행장과 현 서귀포시청 일대에 조성된 소규모 비행장이 있었다. ◇ 알뜨르비행장은 중국 폭격용 일본 학자 츠카사키 마사유키(塚崎昌之) 박사의 ‘제주도에서의 일본군 ‘본토 결전’ 준비-제주도와 거대 군사 지하시설'(2004년)이란 논문과 제주대학교 사회학과 조성윤 교수의 논문 ‘알뜨르비행장: 일본 해군의 제주도 항공기지 건설 과정'(2012년)은 제주의 비행장 건설 과정을 잘 설명하고 있다. 제주의 첫 비행장은 알뜨르비행장이다. 일본 해군이 ‘제주도 항공기지’로 명명한 이 비행장은 1933년에 해군 항공기의 불시착륙장으로 처음 건설됐다. 불시착륙장의 면적은 19만8천799㎡다. 이때부터 중국과의 전쟁을 준비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중일전쟁이 전면전으로 발전한 1937년에는 이 비행장이 48만6천800㎡로 2배 이상 늘어났다. 중국 국민당 정부의 수도 난징(南京)을 폭격하는 기지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당시 폭격기의 비행 거리로는 일본에서 이륙해 난징을 폭격하고 나서 되돌아가는 것이 불가능했다. 난징에 가장 가까운 일본 내 기지는 나가사키(長崎)현 오무라 항공기지로, 이곳에서 뜬 폭격기들이 난징 폭격을 하고 나서 알뜨르비행장에 착륙하도록 했다. 알뜨르비행장에 착륙한 폭격기들은 다음날 곧바로 난징 폭격에 나섰다. 일본 해군성은 이 폭격을 ‘세계 항공전 사상 미증유의 대공습’이라고 자화자찬했다. 대규모 폭격기 편대가 바다를 건너 다른 나라를 공습한 첫 번째 ‘도양폭격'(渡洋爆擊) 사례라고 자랑했다.

또 도시 아파트 등 주민들이 거주하는 곳은 관광객에게 임대할 수 없도록 제한하고 있다. 과잉관광을 예방하려고 버스 등 대중교통도 사전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 지오바니 마티니 의장은 “예약제 운용으로 방문 관광객의 정확한 수나 이동 경로 등을 파악할 수 있어 정책 반영에도 좋은 자료가 된다”고 말했다. 제주는 한 해 관광객이 송고 ◇이탈리아 언론 “남북 정상, 트럼프에 평화협정 원한다는 메시지”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는 사흘 간의 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에 도착한 문 대통령을 김 위원장이 영접한 소식을 보도하며, 남한과 북한 정상이 서로를 다시 끌어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평화 협정을 원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논평했다. 이 신문은 문 대통령에게 이번 정상회담의 목표는 북한의 비핵화를 압박하고, 지난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교착 상태에 빠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을 중재하기 위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대통령이 경제와 일자리 성장에 좀 더 전념해주길 원하는 국내의 요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뤄진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공영방송 RAI도 김정은 위원장이 리설주 여사를 대동하고, 문재인 대통령 부부를 맞이하는 장면을 보여주며, 남북 정상이 사흘 동안 평양에서 세 번째로 얼굴을 맞댈 예정이라는 사실을 비중있게 소개했다. ◇ 조시현, 박주현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조시현 교수는 미국 예일 의대, 박주현 교수는 미국 하버드 의대에서 각각 연수했으며 현재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에서 생식내분비분과 진료를 맡고 있다. 대외적으로 대한자궁내막증학회, 대한폐경학회, 대한산부인과내분비학회, 대한산부인과학회에서 활동 중이다. 송고노출 최소화 노력 필요…”심한 생리통·월경변화 땐 질환 의심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시현·박주현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김모(24)씨는 20세 무렵부터 시작된 월경통이 유별났다. 처음엔 하루 이틀 진통제를 복용하면 진정됐지만, 2년 전부터는 진통제가 거의 듣지 않았다. 너무 심한 월경통에 응급실을 찾은 것도 1년에 3∼4회나 됐다. 월경통을 견디다 못한 김씨는 결국 대형 병원을 찾아 정밀검진을 받았다. 검사 결과 양측성 난소낭종, 자궁내막증이 의심된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었다. 그녀는 복강경 수술로 양측 난소낭종을 제거하고, 골반 내에 동반된 유착 박리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할 내막 조직이 자궁이 아닌 나팔관, 복막 등의 부위에서 증식하면서 출혈, 염증, 유착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가임기 여성의 10∼15%에서 발생하는데, 이 질환이 있으면 생리통, 골반통, 성교시 통증 등의 증상이 생길 뿐만 아니라 임신을 어렵게 한다. 문제는 자궁내막증의 가장 흔한 증상인 골반통증이 보통 생리통과 함께 나타나기 때문에 생리를 하는 여성들 상당수가 자신이 자궁내막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지내다가 뒤늦게 병원을 찾는다는 점이다. 또 베일에 가려진 우라늄 농축시설과, 영변 5메가와트 원자로 등 구체적인 시설들을 거론하며 가동 중단과 폐기 일정표를 종전선언을 조건으로 언급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만약 이번 비핵화 관련 합의들이 최근 한미 외교라인의 조율 과정에서 종전선언과 맞바꿀 수 있다는 미국의 ‘OK’ 사인을 받은 것들이라면 이 정도로도 북미대화로 연결하는 데는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그러나 핵무기 원료 생산시설로, 이른바 ‘미래 핵’과 연결되는 영변 핵시설 폐기 정도에 미국이 만족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적지 않다. 미국이 ‘조기 해체’에 관심을 두고 있는 보유 핵, 즉 기존 핵무기와 핵물질의 부분적 폐기 관련 약속 정도가 있어야 최종적으로 미국을 움직일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김 위원장이 지난 5일 우리 측 방북 특사단에 ‘트럼프 대통령 첫 임기(2021년 1월) 내 비핵화’를 거론한 만큼 그 실현 의지를 믿게 하는 차원에서 일부 보유 핵의 조기 폐기 의향을 밝혔을지 주목하는 시각도 존재한다. 미국이 요구하는 핵 신고에 대해 김 위원장이 종전선언과의 교환을 전제로 약속했을 가능성도 관심이다. 그러나 미국의 복잡한 정치 상황 등으로 미뤄 북한이 현 상황에서 자신들의 핵 역량을 전면 공개하는 신고를 구체적으로 약속할지는 미지수라는 관측이 적지 않다. 더불어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김 위원장의 ‘열망’도 문 대통령의 방미 ‘보따리’에 담겨 있을 수 있다. 이미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정상회담 희망을 밝힌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 내용과 시기에 대해 구체적인 메시지 전달을 문 대통령에게 부탁했을 수 있어 보여서다. 한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진행하려는 비핵화 조치들에 대해 미국으로부터 받아내기 원하는 상응 조치가 무엇인지에 대해 김 위원장이 어떤 언급을 했는지도 중요하다”며 “핵 문제에 대한 김 위원장의 속내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해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 한국예탁결제원은 19일 서울 사옥에서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양성 연수프로그램 수료식을 열고 수료자 11명에게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인증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충칭, 중국 2018년 9월 18일 AsiaNet=연합뉴스) 이달 17일, 중국 우롱 International Mountain Outdoor Sports Open이 충칭시 우롱 지구에서 개막됐다. INVNT 소개 2008년 Scott Cullather와 Kristina McCoobery가 설립한 INVNT는 세계 최고의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가 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모든 것에 도전’하는 회사의 포지셔닝 진술은 펩시, 삼성, 머크, 제너럴 모터스, 서브웨이 및 ESPN 같은 고객사가 와해성을 띠면서도 잊히지 않고 전파되는 브랜드와 메시지에 관한 브랜드 이야기를 공유하도록 지원한다. ‘The tribe’는 사람들이 끊임없이 언급하는 이야기와 브랜드 체험을 구상하는 INVNT의 다양하고 재능있으며 창의적인 팀을 가리키는 용어다. INVNT 지사는 뉴욕, 런던, 시드니, 디트로이트, 샌프란시스코, 워싱턴 D.C. 및 스톡홀름에 전략적으로 위치한다. 추가 정보는 http://invnt.com/을 참조한다. “성매매 방지 종합대책 수립해야…여성 표적 단속방식 규탄”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성매매 방지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성매매방지법) 시행 14주년을 맞아 여성인권단체들이 정부에 성매매 근절 대책을 촉구하는 공동행동에 나섰다. 서울시성매매피해여성지원협의회와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성매매근절을위한한소리회 등 여성인권단체들은 1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2018 성 착취 반대 여성인권 공동행동’ 행사를 열었다. 이 단체들은 “지난 정부는 현장을 실적 중심 관리체계로 만들어 성매매 예방, 피해자 보호, 가해자 처벌 중심의 정책을 실종시켰다”며 “그 사이 성매매 알선 방식은 더욱 교묘하게 확산해 성산업 착취구조를 더욱 고착화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산업 착취 구조를 해체하고 성매매 알선과 성구매를 끝장내야 한다”고 말했다. 발언자로 나선 윤은미 씨는 “성매매 유흥업소 포인트를 쌓기 위해 구매 후기를 올리는 인터넷 카페가 있다. 이것이 대한민국 현실”이라며 “성매매방지법이 시행된 지 14년이 지났지만 달라진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돈으로 물건을 사면 상품에 대한 소유권이 생기고 구매자 마음대로 하려는 욕구가 생긴다”며 “이 때문에 성 구매는 폭력과 범죄일 수밖에 없고, 절대 있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문화일보 = “北 미래核 이미 폐기했다”는 文대통령 인식 틀렸다 남북경협기업 ‘국가 배상’은 反법치ㆍ反시장적 背任 오죽하면 경찰관이 ‘不法과 타협한 경찰’ 규탄하겠나 ▲ 내일신문 = 집값 끝까지 잡겠다 ▲ 헤럴드경제 = 세금폭탄 부동산 대책, 디테일까지 차질 없어야 효과 메르스 진정국면이라지만 곳곳에 방역 구멍 청주 직지코리아 조직위원회는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선정한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 위원 송고아프리카 이슬람 문서 보전 활동…내달 1일 시상식(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아프리카의 이슬람 문서 보전 관련 활동을 하는 비정부기구(NGO)인 ‘사바마-디'(SAVAMA-DCI)가 유네스코 직지상을 수상한다.담당판사 상원에 면책특권 해제 청원…페르난데스 “대선 앞두고 사법 박해”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전 대통령이 최근 불거진 부패 혐의로 다시 기소됐다. 17일(현지시간) C5N 방송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클라우디오 보나디오 연방법원 판사는 이날 공공 건설 사업 발주를 대가로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을 기소했다. 보나디오 판사는 아울러 상원에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에게 부여된 면책특권을 해제해달라고 청원했다. 페르난데스는 현재 상원 의원으로서 기소될 수는 있지만, 수감되지 않는 면책특권을 누리고 있다.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을 정점으로 한 부패 의혹은 최근 언론보도로 세상에 알려졌다. 현지 일간 라 나시온은 지난달 페르난데스와 고인이 된 남편 네스토르 키르치네르가 대통령으로 재임하던 시절 한 장관의 운전사가 거액의 뇌물을 페르난데스 부부 집으로 배달한 사실을 낱낱이 기록한 장부를 입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후 검찰이 이 장부를 토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고, 유력 사업가들과 전 고위 관리들을 체포했다. 사법당국은 지난달 관련 증거를 확보하려고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이 소유한 아파트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당시 상원은 표결을 거쳐 압수수색을 허용, 면책특권 일부를 해제했다. 당국은 또 페르난데스가 연루된 뇌물사건에 대한 제보를 받고자 67만 달러(약 7억5천만 원)의 보상금을 내걸기도 했다. 검찰은 페르난데스와 남편 네스토르가 정권을 잡았던 2005년부터 2015년 사이에 총 1억6천만 달러(약 1천805억 원)의 뇌물이 건네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페르난데스는 외환 조작을 비롯해 1994년 아르헨티나-유대인 친선협회(AMIA) 폭탄테러 사건 은폐 가담 등 다른 5건의 사건에 대해서도 불구속 상태로 수사와 재판을 받고 있다. 페르난데스는 보나디오 판사가 내년 하반기에 치러질 대선에 앞서 자신의 출마를 막기 위한 ‘사법 박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ogu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