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74-93-31-23-58
  • innova.media@mail.ru

Tag Archives: 카톡:ev69 보령

삼성화재, JT 3-0으로 완파하고 준

삼성화재, JT 3-0으로 완파하고 준결승 막차우리카드-KB손해보험·삼성화재-현대캐피탈 준결승 격돌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진주시 ‘호텔 동방’은 재개관 기념행사에서 받은 축하 쌀 송고(평양·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정성호 기자 = 18일 열린 제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는 특별수행원으로 참가한 재계 총수들의 행보도 눈에 띄었다. 재계 1위 삼성그룹의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은 평양행 여객기인 공군 1호기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나란히 옆에 앉아 담소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 문제는 무정자증 등의 경우 아이를 가지려면 배우자가 아닌 다른 사람의 정자로 인공수정을 해야 하지만, 국내에는 배우자가 아닌 다른 사람의 정자를 받을 시스템이나 규정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았다는 점이다. 종종 사회문제가 되는 불법적인 고가의 정자매매도 여기서 출발한다. 병원에 없는 정자를 구하기 위해 난임 부부가 직접 정자 제공자를 찾아 나서면서 빚어지는 일이다. 국내에서는 이렇게 거래된 정자가 각 병원에서 난임치료에 얼마나 이용됐는지를 가늠해볼 수 있는 비배우자 인공수정 통계조차 없는 실정이다. 하지만 이제는 갈수록 심각해지는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는 차원에서라도 비배우자의 정자를 보관해뒀다가 불임치료에 쓸 수 있는 ‘공공정자은행’ 설립을 서둘러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정자 기증을 활성화해 출산율을 올리면서 불법적인 정자매매도 줄이기 위함이다. 세계 각국은 이미 정자 관리를 위한 법률이나 지침을 제정해 운용 중이다. 미국은 1986년 미국생식의학회에서 정자의 선별, 동결보존과 비배우자 인공수정에 관한 표준운용지침을 제정했다. 영국은 1900년에 제정된 인간수정 및 배아에 관한 법률로, 프랑스는 1994년에 만든 생명윤리법에 따라 각각 정자은행을 운영 중이다. 일본도 일본산부인과학회, 후생노동성, 일본생식보조의료표준화기구 등이 관여하는 표준작업지침을 근거로 비배우자 인공수정을 시행 중이고, 중국은 2001년 정자관리법을 제정한 이후 기증 정자를 국가 자원으로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갈 길이 멀다. 2016년 비영리공익재단인 한국공공정자은행연구원(이사장 박남철)이 출범해 공공정자은행 설립 기준과 운영 지침 등을 마련 중이지만, 실제 공공정자은행 설립은 내년 말 이후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공공정자은행연구원 박민정 박사는 “우리나라는 아직 정자 기증과 관련한 구체적 기준이나 규정이 미비해 기존의 배아와 난자 관련 규정을 준용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일부 학술단체에서 마련한 규정이 있지만 실제 임상에 적용하기에는 문제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송고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송고 당시 댐 건설로 논밭과 집이 수몰된 농민들은 농기구를 들고 저항했으나 경찰력을 앞세운 일제에 굴복할 수밖에 없었다. 1942년 1차 준공식에서 경상남도지사 오오노 대야가 축사하고 가위로 준공테이프를 끊을 때 한 농민은 “그 가위는 우리 농민들이 창자를 자르는 가위요, 수원지 물은 우리 농민들의 피눈물”이라고 울부짖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1966년에 보강공사가 이뤄진 현재의 회동수원지 댐은 길이 168m, 높이 35.8m 규모다. 1971년 극심한 가뭄으로 바닥 일부가 드러나 오륜대 고분군이 발견돼 석실묘, 옹관묘, 철재류 등 많은 유물이 출토되기도 했다. 수려한 산세에 둘러싸인 회동수원지는 2010년 1월 전면 개방됨과 동시에 입소문이 나면서 많은 이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회동동 동대교-오륜대-선동 상현마을로 이어지는 오륜대 구간(6.8㎞)과 회동동 동대교-아홉산-선동 상현마을로 이어지는 아홉산 구간(12.4㎞) 등 총 19.2㎞ 산책코스가 잘 조성돼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옛사람이 이르기를 ‘삼대(三代)를 내려온 의원이 아니면 그 약을 먹지 않는다’고 함은 경험이 많은 의원을 가리킨 것이니, 김흥수와 송흠을 우선 내약방(內藥房)에 입직(入直)케 하라.” 조선 연산군 송고창덕궁 궐내각사서 20일부터 기획전(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동남아시아 최대 관광지 태국의 수도 방콕에 가면 넘쳐나는 서양인들, 즐비한 초현대식 쇼핑몰들에 놀란다. 서울 백화점들보다 세련되고 고급스럽다. 명품 가격도 한국보다 세다. “태국이 한국보다 잘사는 것 같아요.” 돌아오는 대답은 “방콕과 태국은 딴 나라예요”다. 이별 앞둔 가족들, 상봉장 곳곳서 오열·흐느낌(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차지연 기자 = “건강하슈, 오래 사슈….” 송고 — 개성공단의 경쟁력은. ▲ 개성공단은 다품종 고품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최적지다. 북한 근로자들은 임금이 싼 데다 남한에서처럼 고임금을 좇아 직장을 옮기지도 않는다. 말이 통하고 같은 문화와 정서를 지녔다는 장점 역시 크다. 노동제도와 조세제도 측면에서도 타 공단에 비길 데 없는 비교우위에 있다. 개성공단이 폐쇄되기 전인 2015년 근로자 임금이 연장·야근·특근을 다 포함해서 15만 원이었다. 요즘 우리나라의 동남아 이주노동자 월급이 180만~200만 원이다. 이주노동자 1명의 임금이면 개성공단에서 10명 이상의 근로자를 채용할 수 있다. 경제적인 측면에서 볼 때 개성공단은 ‘퍼주기’가 아니다. 1을 투자하면 30의 압도적은 수익을 낼 수 있는 ‘퍼오기’다. 개성공단 입주기업 95%가 재입주를 희망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상파울루를 명실상부한 남미 한류의 거점으로 마련한다는 취지 아래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린 ‘브라질 한류 엑스포’는 한국 문화 콘텐츠를 일괄적으로 소개하는 페스티벌 형식으로 진행됐다. 아이돌 그룹 임팩트(IMFACT)가 강렬한 퍼포먼스로 케이팝의 진수를 선보이며 개막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아이돌 스타들이 한류 팬을 직접 만나는 팬 미팅과 팬 사인회도 마련돼 열기를 더했다. 김세영이 올슨과 간격이 벌어지자 뒤이어 올슨을 압박한 것은 스탠퍼드였다. 스탠퍼드는 15번 홀(파5)에서 이글 퍼트로 2타를 줄이며 올슨과 함께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그러나 스탠퍼드 역시 곧 이은 16번 홀(파3) 티샷이 오른쪽으로 크게 휘며 더블보기로 2타를 금방 까먹어 우승 경쟁에서 탈락하는 듯했다. 스탠퍼드는 17번 홀(파4)에서 7m 가까운 긴 거리 버디 퍼트로 다시 올슨을 1타 차로 압박했으나 18번 홀에서는 약 3m 버디 퍼트가 살짝 왼쪽으로 비껴가며 고개를 떨궜다. 1타 차로 올슨에게 뒤진 상황에서 경기를 끝낸 스탠퍼드는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며 올슨의 잔여 홀 경기 결과를 기다렸고, 올슨이 18번 홀에서 더블보기로 무너진 덕에 연장전도 치르지 않고 메이저 우승을 확정 짓는 기쁨을 누렸다. 올해 41살인 스탠퍼드는 2001년부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한 베테랑으로 2003년 숍라이트 클래식에서 첫 승을 따낸 선수다. 이후 2008년 2승, 2009년과 2012년에 1승씩 더해 투어 5승을 기록했으나 메이저 대회에서는 2003년 US오픈 공동 2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한편 올해 5대 메이저 대회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에게 주는 롤렉스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는 US오픈을 제패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에게 돌아갔다. 이 추어탕은 남원에서 생산된 미꾸라지와 시래기로 만든 추어탕을 살균 처리한 것으로 뜨거운 물이나 전자레인지에 데워 즉석에서 먹을 수 있다. 이마트는 이 상품을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에브리데이 등 신세계 그룹의 모든 유통채널에서 판매하고 중국, 베트남, 몽골 등 해외 점포에도 수출할 방침이다. 남원추어탕의 원래 재료였던 미꾸리를 대량 생산하는 작업도 본격화하고 있다. 남원시는 송고 송고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문 대통령과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동반 관람한 뒤 문 대통령을 평양시민에게 이렇게 소개했다. 서울에 그린벨트 외에는 그럴듯한 택지가 없으니 그린벨트를 풀자는 것이 당정의 논리다. 2022년까지는 서울 주택공급이 충분하다고 일관되게 주장해온 국토부가 잡히지 않는 서울 집값 급등에 오죽 답답하면 그린벨트까지 풀자는 입장으로 돌아섰을까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다. 지금은 당이 총대를 메고 정부가 어쩔 수 없이 따라가는 모양새다. 공급확대론의 불을 지핀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최근 박 서울시장과 비공개로 만나 그린벨트 해제를 포함한 주택공급 확대 정책의 취지를 설명하고 양해를 구했다고 한다. 조만간 발표될 부동산 종합대책에 어떤 모양의 공급확대 방안이 담길지 모두가 지켜볼 것이다. 송고벨기에 “농장사육 돼지에선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미검출”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에서 지난 주에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이후 지금까지 한국, 일본을 비롯해 모두 9개 나라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고 벨기에 정부가 19일 밝혔다. 벨기에 농무부는 남부 뤽상부르지역의 야생 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이후 지금까지 9개국에서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했다면서 다른 수입 국가들도 추가로 이를 금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한 나라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대만, 벨라루스, 멕시코,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싱가포르 등이다. 농무부는 지금까지 야생 멧돼지에서만 ASF 바이러스가 발견됐고 돼지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에서 발견된 사례는 아직 없다며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벨기에 돼지고기 가운데 94%는 EU 내부로 수출되는데 농장에서 사육된 돼지에서도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거래업자들이 벨기에산 돼지를 수입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가 차원의 수입금지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농무부는 돼지농장에서도 ASF가 검출돼 돼지산업이 타격을 받게 되면 이를 완전퇴치하고 대외 신뢰를 회복하는 데 2~3년이 걸릴 것이라며 조속한 퇴치를 위해 관련 단체, EU 집행위원회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중국에서 세 번째로 열린 2018 세계노선개발포럼을 위해 중국에 모인 국제 항공 커뮤니티는 상호 연결성과 윈윈 협력 개선에 대해 크게 기대하고 있으며, 미래 항공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그렸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자동차메이커인 BMW가 이른바 ‘노 딜'(no deal) 브렉시트가 발생할 경우 영국 내 공장 가동을 수주간 중단할 방침이다. ‘노 딜’ 브렉시트는 영국이 유럽연합(EU)과 아무런 미래 관계를 구축하지 못하고 무질서하게 탈퇴하는 시나리오를 뜻한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BMW는 내년 3월 29일을 기해 ‘노 딜’ 브렉시트가 일어나면 직후인 4월 1일부터 ‘미니’ 차량을 생산하는 옥스퍼드 공장이 연례 유지보수 기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자동차업체들은 매년 여름 수주 간의 유지보수 기간을 설정해 자동차 생산을 멈추고 설비교체, 보수정비 작업 등을 진행한다. 직원들은 통상 이 기간 여름 휴가를 간다. BMW는 “‘노 딜’ 브렉시트가 발생할 경우 일어날 수 있는 부품 공급 혼란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내년 연례 유지보수 기간을 4월 1일부터 시작하는 것으로 계획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같은 최악의 시나리오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믿지만 회사 입장에서는 계획을 세워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BMW는 옥스퍼드 공장에서 지난해 22만대의 차량을 생산했다. 지난해 영국 전체 자동차 생산(167만대)의 13%가량을 BMW 옥스퍼드 공장이 담당한 셈이다. BMW는 옥스퍼드 공장 외에도 롤스-로이스 생산공장, 엔진 생산공장, 프레스 및 하위부품 공장 등 영국 내 네 곳의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BMW는 영국 내 공장을 계속해서 운영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영국 최대 자동차 제조업체인 재규어랜드로버(JLR)는 브렉시트로 인한 영향과 디젤 차량에 대한 규제 등을 고려해 오는 10월부터 12월 초까지 캐슬 브로미치 소재 공장에서 주 3일 근무제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전문가들 “감소폭 미미…본격적 보복조치 아냐”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갈등이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량이 6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감소했다. 18일(현지시간) 미 재무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7월 기준 중국이 가진 미국 국채 등의 총액은 1조1천710억 달러(약 1천312조원)로, 6월 1조1천780억 달러(약 1천323조원)보다 70억달러 감소하면서 지난 6개월 동안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중국 다음으로 많은 미 국채를 보유한 일본은 1조400억달러로 전월보다 51억달러 증가했다. 재무부 발표 직후 2년물 미 채권의 수익률은 2.80%로 올라갔다. 채권 가격이 내려갈수록 수익률은 일반적으로 올라간다. 중국의 미 국채 매각은 격화되는 무역전쟁 속에서 중국이 미국에 대응할 수 있는 보복수단 중 하나로 주목받아왔다. 미국은 지난 7월6일과 8월23일 각각 340억달러, 160억달러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한 데 이어 오는 24일부터 2천억달러 중국 상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중국도 7∼8월 같은 규모의 미국 수입품에 대해 관세를 물린 데 이어 18일에는 600억달러 미국제품에 5∼1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맞대응했다.모친과 쌍둥이 이모, 남북 대표 서예가…상봉 무산된 아픈 사연도서유석 “북한보도 ‘카더라’ 너무 많아…언론 양시각으로 봐야”‘가는 세월’ 서유석, 부러운 DNA… 팔방미인이 따로 없네!(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는 이동에 불편을 겪는 장애아동을 둔 열다섯 가정을 초청해 여행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주말 1박 2일 일정으로 마련된 이 행사에서 참가 가족들은 현대모비스 임직원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을 받아 잠실 아쿠아리움과 경복궁을 관람하고 한강 유람선을 타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회사 측은 각 가정에 특수 제작한 개인 맞춤형 이동 보조기기도 전달했다. 현대모비스의 사회공헌활동 ‘이지무브'(Easy Move) 사업 중 하나인 장애아동 가정 초청 가을여행은 평소 외출이나 여행이 쉽지 않은 장애아동을 둔 가정에 자유로운 여행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2014년부터 진행됐다. 현대모비스는 이들 가정에 장애아동 개인의 신체 특성을 고려한 개인 맞춤형 보조기기를 특수 제작해 전달하는 한편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애프터서비스(AS)도 제공하고 있다. 현재 푸르메재단과 함께 재활전문 의료진 등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70여명의 장애아동을 위한 맞춤형 기기를 제작 중이며, 다음 달 중 각 가정에 전달할 계획이다. ◇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무서운 건 ‘치명적 합병증’ 고혈압은 말 그대로 혈압이 정상보다 높은 경우를 말한다. 수치상으로는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mmHg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혈관 압력이 높은 것 외에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또 고혈압이 생기는 직접적인 원인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처럼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이 위험한 이유는 바로 합병증에 있다. 높은 혈압은 심장에 부담을 줘 심장벽이 두꺼워지고 커지게 되며 이로 인해 심부전 상태로 악화한다. 이뿐 아니라 압력으로 혈관이 손상되면 동맥경화로 이어지기도 한다. 국내 3대 사망 원인인 암, 심장, 뇌혈관 질환 중 두 가지가 고혈압으로 인해 생길 수도 있다.

송고24일 시간당 403TB에 달할 전망…기지국 용량 증설·상황실 운영(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추석 연휴 기간 데이터 사용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동통신 3사가 특별 근무 체제에 돌입한다. 19일 SK텔레콤[017670]에 따르면 추석 당일인 24일 귀향·귀성객의 미디어 시청이 급증하면서 LTE 데이터 사용량은 시간당 최대 403TB(테라바이트, 약 41만3천GB)로 평소보다 11.3% 증가할 전망이다. 이는 2GB 용량의 영화를 약 20만6천편 내려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연휴 기간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 사용량은 51.5% 급증하고, 해외 로밍 이용자도 15% 증가할 것으로 SK텔레콤은 예상했다. SK텔레콤은 통신 사용량 급증에 대비해 21∼26일 통화품질 집중 감시 체계에 돌입한다. 2천200여명의 전문인력을 투입해 특별 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트래픽 급증 지역에 이동 기지국을 급파할 계획이다. 앞서 고속도로·공원묘지·대형마트 등 트래픽 밀집 지역에 기지국 용량을 증설했고, 와이파이 장비도 추가로 설치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의 원인은 ‘로터 마스트’라는 부품의 결함 때문으로 잠정 결론이 났다. 로터 마스트는 엔진에서 동력을 받아 헬기 프로펠러를 돌게 하는 중심축이다. 이 부품의 제조공정상 문제로 균열이 발생해 사고 헬기의 시험비행 때 이륙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똑똑한 행동이라고 봅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명가’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독일) 감독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반칙을 당하면 과장된 ‘할리우드 액션’을 펼쳐 팬들의 조롱을 받은 ‘브라질 간판스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를 두둔하고 나섰다. 클롭 감독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월드컵에서 네이마르의 경기 모습을 봤다. 사람들은 네이마르의 행동이 과하다고 이야기하지만 내 생각에는 정상적인 모습이었다”라며 “실제로 다른 선수들이 네이마르를 거칠게 대했다”라고 말했다. 리버풀은 한국시간으로 19일 오전 4시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파리 생제르맹(PSG)과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C조 1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이런 가운데 PSG의 골잡이인 네이마르의 ‘할리우드 액션’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클롭 감독은 오히려 네이마르 편들을 들어줬다. 그는 “네이마르는 자신을 보호하고 싶어한다. 만약 상대 선수가 경고를 받을 상황이었다면 네이마르의 과장된 행동으로 퇴장에 가까워질 수 있다. 내 관점에서는 그렇게 이해된다”라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똑똑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는 6개 레이저 광원을 갖춰 기존 영화 상영용 디지털영사기 대비 30% 이상 향상된 풍부한 색감과 높은 해상도를 구현한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시험 도입해 영화전문가와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현재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주요 영화제 공식 디지털 프로젝터로 사용하고 있다. 특히 영화의전당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영화제 개·폐막작을 야외극장에서 상설 상영하고 있어 이번 최신 프로젝터 도입으로 한층 깨끗한 화질의 영상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 매년 프리미엄급 화질로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식과 오픈시네마 섹션을 상영할 수 있게 됐다”며 “가로 24.0m, 세로 12.9m의 국내 최대 크기 야외스크린과 최고의 화질이 만나 관객들에게 더 큰 감동을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4일부터 열리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에는 윤재호 감독의 ‘뷰티풀 데이즈'(Beautiful Days)가, 폐막작에는 홍콩 원화평 감독의 ‘엽문 외전'(Master Z: The Ip Man Legacy)이 각각 선정돼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상영한다. 영화의전당은 부산국제영화제에 앞서 야외극장에서 새로 도입한 레이저 프로젝터로 영화 ‘스포트라이트’를 무료 상영한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송고빌보드200 15위·핫100 92위…차트 3주째 진입 카사도는 그러나 자신은 잘못한 일이 없다면서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이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또 다른 국민당 소속 정치인 크리스티나 시푸엔테스도 논란에 휩싸인 끝에 지난 송고 결승에서는 박찬호가 무려 331야드를 보내 315야드의 이승택을 따돌렸다. 이날 비거리는 공이 굴러간 구간은 제외하고 측정했다. 이승택은 이번 시즌 코리안투어에서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 289.6야드로 6위에 오른 투어의 대표적인 장타자 가운데 한 명이다. 박찬호는 “거리는 제일 멀리 나갔지만 스윙 자세나 기술적인 면에서는 확실히 선수들을 따라가지 못했다”며 “힘자랑만 한 것 같아 부끄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5년 전부터 골프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며 “하루에 700, 800개의 공을 치면서 연습을 하기도 했다”고 자신의 구력을 설명했다. 2014년 한국과 일본 투어 장타왕을 석권한 허인회 역시 “이색 대결이라 흥미롭고 신선했다”며 “본 대회에서도 색다른 재미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20일부터 같은 장소에서 나흘간 열리는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은 3, 4라운드에서 코리안투어 선수 60명과 유명인사 60명이 2인 1조로 경기하는 국내 최초의 ‘유명인사 프로암 대회’로 진행된다. 박찬호 외에 이승엽, 우지원, 여홍철 등 다른 종목 선수들과 이재룡, 이정진, 김성수, 류시원, 오지호 등 연예인들을 비롯한 다른 유명인사들도 참가한다. 박찬호는 “투어 선수들과 함께 경기할 수 있는 22일이 기다려진다”며 “특별한 경험이자 좋은 추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는 대한민국 안경제조 서막을 연 기업답게 여러모로 남달랐다. 독일제 고주파용접기, 유압프레스기 등 생산설비에 공을 들여 일본 사람들이 견학하고 갈 정도였다고 한다. 1967년 초임이 1만원인데 당시 은행 직원 초임이 1만2천원이고 5급 공무원 급여가 1만원이 채 안 됐다고 한다. 월급날이면 회사 전체가 들썩였다. 직원이 수천명일 때는 담당 부서뿐 아니라 사무직 직원이 총출동해서 봉투에 월급을 넣었다. 6·25전쟁이 끝난 뒤 동양셀룰로이드공업사(1953년)가 설립됐다. 전쟁 중에는 미군 영향으로 선글라스 붐이 일었다. 피난생활에서도 경제적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선글라스를 끼고 다녔다고 한다. 1960년대 들어 국산 안경테 디자인과 소재에 변화가 생겼다. 세계적 추세가 합성수지에서 금속제로 전환됐다. 이전 금속제 안경테는 금, 백금 등 귀금속을 이용한 고가품이어서 수요가 적었다. 1961년 설립한 안흥공업사는 스테인리스 스틸을 프레스 공정으로 찍어냈는데 가격이 저렴해 시장에서 주류를 이뤘다. 같은 해 서울에 설립한 한국광학주식회사가 금도금 안경테를 생산하자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와 동양셀룰로이드공업사도 생산라인 일부를 금속제로 전환했다. 국내에 금속제 안경테가 보편화하기 시작했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이 2015년 펴낸 ‘한국안경제조 70년사’는 대구에 안경산업이 발달한 이유로 입지 여건과 안경산업 특성을 꼽는다. 대구는 한반도 동남부 교통 요충지로 섬유, 우산·양산 제조, 염색공업 등 경공업이 발달한 곳이다. 안경은 260여 공정을 개별 업체가 나누기 때문에 한곳에 모이는 것이 유리한데 대구에는 6·25 전쟁을 전후해 관련 업체가 하나둘 몰려들었다. 1960년대 후반 4∼5개 중소업체가 설립되고 소규모 협력업체 40여 곳이 생겼고 도금업 등 안경제조 관련 산업이 양호한 편이었다. (방콕·홍콩·베이징=연합뉴스) 김상훈 안승섭 심재훈 특파원 = 올해 전 세계에서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한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에서 인명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당국이 초기에 집계한 사망자는 20여 명에 불과했지만, 태풍이 물러난 뒤 알려지지 않았던 피해 상황이 속속 전파되면서 사상자 수가 크게 늘고 있다. 홍콩에서는 항공편 운항이 전면 중단돼 10만 명이 넘는 관광객들의 발이 묶였고, 세계 최대 도박 도시 마카오는 사상 처음으로 카지노를 전면 폐장했다. 중국 남부에서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원자력 발전소 2곳에 초비상이 걸렸고, 2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대피했다. 16일 필리핀 현지 방송인 ABS-CBN에 따르면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州) 이토겐에서 전날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사태 당시 흘러내린 토사와 암석 등이 광부 합숙소를 덮치면서 지금까지 3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40여 명이 매몰돼 실종상태다.▲ 장정자씨 별세, 양경진(디지털데일리 대표이사), 양경남(이오시스템 감사)·양경미씨 모친상 = 18일, 인제대 일산 백병원 장례식장 1호실, 발인 20일 오전 6시 30분 ☎031-910-7114 (서울=연합뉴스) 송고 자료 제공: 2018 세계 사물 인터넷 엑스포 조직 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2018 World Internet of Things Expo)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전 백화원 영빈관에서 추가 회담을 하고 나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했습니다. 이어 송영무 국방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은 ‘판문점선언(4·27 남북정상회담 합의)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에 각각 서명하고 합의서를 교환했는데요. 이 과정에서 좌중의 시선을 강탈한 해프닝이 벌어져 딱딱했던 서명식 분위기가 유쾌하게 변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러·獨·佛·터키 관리 회동…이견속 공격보류 전망 부상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시리아 반군의 최후 근거지인 북서부 이들립에 대한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의 군사공격 움직임을 둘러싸고 14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에서 러시아·터키·독일·프랑스 등 4개국 고위관리가 협상을 벌였다. 신화,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4개국 정상의 외교정책 보좌관들로 구성된 회의 참석자들은 이견 속에서도 이들립 군사공격이 대규모 난민을 초래할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는 러시아에서 유리 우샤코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 독일에서 얀 헤커 총리 외교 보좌관, 프랑스에서 필리프 에티엔 대통령 외교 보좌관, 터키에서 이브라힘 칼른 대통령실 대변인이 참석했다. “러시아 요구 반영돼”…러, 지난달 말 중간보고서 채택 가로막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의 제재 이행 중간 보고서 거부 입장을 철회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유엔 주재 러시아 상주대표부는 대북제재위원회 독립전문가패널의 보고서에 더는 이견이 없다고 표도르 스트르쥐좁스키 대표부 대변인이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스트르쥐좁스키 대변인은 “이제 우리는 유엔 안보리에서 보고서를 회람하는데 아무런 장애도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안보리의 대북 제재 이행 중간보고서 채택이 조만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필리핀 산사태로 광부 합숙소 매몰…32명 사망·40명 이상 실종홍콩 항공편·버스 운행 전면 중단…10만 명 관광객 발 묶여 중국 광둥성 2명 사망…홍콩 213명·마카오 15명 다쳐 그랬던 통계청이 2년여 만에 느닷없이 ‘장중 발표’로 돌아가겠다고 한 것이다. 통계청을 담당했던 기자단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통계청장과의 간담회에서는 분노한 기자들의 입에서 고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경실련도 성명을 통해 “통계청이 자신의 결정을 번복하고 시장혼란을 초래하는 것은 국민 전체 이익을 추구해야 하는 국가기관에 걸맞지 않다”면서 철회를 요구했다. 이 부회장은 이번 방북 직전까지 만반의 준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전날 4대 기업(삼성·현대차·SK·LG) 중 유일하게 총수 본인이 삼청동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이뤄진 방북 교육에 직접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또 이날 새벽에는 서울 태평로 삼성전자 사옥에서 임원회의를 소집해 북한에서 진행될 면담 등을 앞두고 관련 사안들을 최종적으로 점검하기도 했다. 다만 다른 한쪽에서는 삼성이 이른 시일 내 대북사업 윤곽을 그리긴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무엇보다 이 부회장이 뇌물공여죄로 형사재판이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방북단에 포함된 것이 특혜 논란을 불러온 만큼 적극적으로 대북사업을 펼치는 데는 일정정도 한계와 변수가 있다는 것이다. 또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방북을 사업적 측면보다는 국내 1위 대기업으로서의 당위성 측면으로 해석하는 시각이 많다. 한 재계 관계자는 “삼성이 그동안 사업적으로 북한과 크게 연결된 적이 없었다”며 “정부가 비핵화와 남북관계 진정 등을 최우선 어젠다로 상정한 시점에서 이번 이 부회장의 방북은 사업적 이해관계보다는 사회적 책임에 의한 것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이 임박하면서 김정은과 도널드 트럼프 두 지도자의 과감한 결단에 목마르다. 적성국 정상의 첫 회동이라 만난 것만으로 성공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악수와 미소만 나누고 헤어진다면 역사적 기회를 낭비하는 것이다. 판문점과 뉴욕, 워싱턴에서 다채널로 준비 협상이 있었지만, 마침표는 결국 두 정상이 찍는다. 국군 전사·실종자 등 유해 300여 구 매장 추정 (철원=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남북이 19일 평양정상회담을 계기로 비무장지대(DMZ) 내 6·25 전사자 공동유해발굴을 합의한 ‘화살머리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강원도 철원에 있는 화살머리고지는 6·25 휴전 직전인 1953년 중공군과 국군의 고지 쟁탈전이 치열하게 벌어진 곳이다. 2주가량 동안 벌어진 전투에서 국군은 고지 방어에 성공해 전략적 전초기지를 확보했다. 6·25전쟁 시 이처럼 치열한 격전지였던 비무장지대에서 아직 수습하지 못한 남북 전사자 유해에 대해 최초로 남북이 공동발굴을 함으로써 6·25전쟁의 아픈 상흔을 함께 치유해 나가는 계기를 될 전망이다.(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20일 열리는 평양 정상회담에서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한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브리핑에서 이번 정상회담 3대 의제가 남북관계 발전, 비핵화 협의, 군사적 긴장 완화라고 소개한 뒤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원적으로 해소하는 방안도 심도 있게 별도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 실장은 “모든 종합적 방법으로 한 분이라도 더 늦기 전에 가족의 생사를 알고 여러 방법으로 만날 수 있는 조치들을 제안하고 의논 중”이라고 했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대통령이 직접 건 전화를 받지 못한 오스트리아 주재 스리랑카 대사와 직원 5명이 본국 소환통보를 받았다고 AFP 통신 등 외신들이 15일(현지시간) 전했다. 프리야니 위제세케라 주오스트리아 스리랑카 대사는 지난주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대통령이 대사관으로 전화를 걸었을 때 받지 못했고 이후 몇 시간 동안 회신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리세나 대통령이 외교부를 거치지 않고 직접 대사관으로 전화한 이유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스리랑카 외교부는 위제세케라 대사가 본국으로 소환통보를 받았다고 확인했지만, 이유는 언급하지 않았다. 주오스트리아 스리랑카 대사관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에서 스리랑카를 대표해 업무를 맡고 있기도 하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중국에 이어 베트남도 폐기물 수입을 사실상 제한하는 수순을 밟고 있다. 19일 일간 베트남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지난 17일 각 부처에 폐기물 수입에 관한 긴급조치를 지시했다. 폐기물 수입 자격증 신규 발급을 중단하고 위탁수입 업체 등에 대한 자격증 유효기간을 연장하지 못 하도록 했다. 또 환경기준을 충족하는 업체에 대해서만 폐기물 수입 허가 여부를 검토하고 폐기물 수입과 거래, 활용 등에 대한 감시를 대폭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푹 총리는 또 “규정을 어기고 베트남으로 들여온 폐기물은 반드시 다시 내보내고 범법자를 엄벌하라”고 명령했다. 중국이 올해부터 폐플라스틱 등 고체폐기물 24종의 수입을 제한함에 따라 베트남의 폐기물 수입이 급증, 지난 5월까지 들어온 금속 폐기물만 200만t을 넘어섰다. 특히 폐플라스틱 수입은 지난해 전체 수입량과 비교해서도 200% 이상 급증했다.

(제주=연합뉴스) 제주도는 도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2018년도 축산악취 현황조사’를 10월 1일부터 실시한다.대북제재 해결 ‘선결조건’ 불구,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정상화’ 선언에 반색”남북경협 우선권 확인” 기대감…7개 SOC사업권 논의 구체화도 ‘주목’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상호 교류·협력 방안의 하나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의 ‘정상화’를 공식화함에 따라 ‘경협 대표주자’로 꼽히는 현대그룹의 역할에 새삼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문제가 우선 해결돼야 한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는 점에서 당장 사업 구체화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4·27 판문점 선언에서 “남과 북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이룩하기 위하여 10.4 선언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간다”고 밝히긴 했으나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등을 명시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날 선언은 ‘진일보’한 것으로 평가됐다. 금강산관광 주사업자이자 개성공단 개발사업자인 현대아산이 속한 현대그룹으로서는 상당히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선언인 셈이다. 특히 현대그룹은 과거 북측으로부터 7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권(전력사업, 통신사업, 철도사업, 통천 비행장, 임진강댐, 금강산 수자원, 백두산·묘향산·칠보산 등 명승지 관광사업)을 보장받은 것은 물론 포괄적인 사업권도 인정받았기 때문에 기대감은 한층 높아지는 기류다. 100만평 규모의 1단계 사업만 진행된 개성공단이 당초 계획대로 2천만평으로 확대되고, 금강산관광도 주변 원산 등과 연결될 경우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경제인 동행에도 관심…”北, 문재인 대통령 파격 환대”(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언론은 지난 18일 평양에서 시작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비핵화 논의 내용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아사히신문은 19일자 1면에 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정체된 북미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해 좀더 깊이 있는 비핵화안을 미국 측에 제시하도록 (북한에) 설득을 계속하는 듯하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구체적 비핵화 조치를 거론할지가 초점이라고 설명했다. 공군1호기는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이용되며, 일명 ‘코드원’으로 통한다. ‘코드원’은 공항 관제탑에서 대통령이 탄 비행기를 부르는 콜사인(Call Sign)이다. 기종이 보잉 747-400(2001년식)인 1호기는 박근혜 정부 때인 2014년 대한항공과 1천421억 원을 들여 5년간 임차 계약을 맺어 전세기 형식으로 이용하고 있다. 공군1호기가 평양에 착륙한 것은 2000년 6월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18년 만이다. 당시 김 전 대통령은 아시아나항공 보잉737 특별기를 이용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7년 육로를 이용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이날 평양국제공항에 도착할 때 ‘공군 2호기'(보잉 737-3Z8)가 계류장에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공군 2호기는 1호기에 앞서 평양에 도착했던 것으로 보인다. 응급환자 발생이나 1호기 고장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예비기 성격의 2호기는 공군 소속이다. “As an innovative and trend-setting brand loved by Indonesia’s fun-loving, young consumers, Honor is committed to creating products that help our fans show their individuality and creativity,” said James Yang, President of Honor Indonesia. “It is important to Honor that we provide affordable products that amaze our customers. Honor 9i is a beautiful phone with peerless performance and we are certain our fans in Indonesia will enjoy its exciting new leading features.”‘조정중지’ 용남고속은 사측과 다시 협상 테이블에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권준우 류수현 기자 = 20일 총파업을 예고한 수원지역 버스노조 가운데 한 곳이 사측과 임금협상을 타결해 파업 계획을 철회했다. 업계 활성화 위해 천연염색 옷 입고 할인 행사도 추진 (나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전남 나주시천연염색문화재단은 ‘천연염색 데이’ 지정을 추진 중이라고 송고 김정은은 할아버지 아버지 핏줄을 이어받아 지도자가 됐지만, 선대가 가지 않은 길을 가기로 결단했다. 핵·경제 병진 노선을 벗어나, 경제 건설에 총력을 집중하는 길이다. 집권 초 “다시는 인민이 허리띠를 조이지 않게 하겠다”고 공약했다. 김정일 시대 ‘고난의 행군’은 그의 선택지엔 없다. 미국과 적대관계를 지속해서는 꿈은 이룰 수 없다. 싱가포르를 넘어 언젠가 워싱턴을 방문하는 역사적 행보를 할 수도 있다. 분명 북한의 새 리더십이다.

이란 “미 탈퇴, 지역 평화 위협”…미 “핵합의는 잘못된 것”(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이란과 미국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놓고 다시 설전을 벌였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청장은 이날 IAEA 연례총회에서 미국의 핵합의 탈퇴가 중동의 평화와 지역 안보에 심대한 영향을 드리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핵합의 탈퇴가 전 세계와 지역 평화에 심각한 충격을 줄 것이라는 점을 거의 전 세계가 감지하고 있다”며 미국을 비판했다. 미국은 올해 5월 핵합의를 탈퇴한 뒤 지난달 7일부터 경제 제재를 단계적으로 복원했다. 11월 5일부터는 이란 경제를 지탱하는 원유, 천연가스, 석유제품 수출에 대한 제재에 나선다. 살레히 청장은 “미국의 탈퇴에 반대한 국제사회의 목소리는 미국 일방주의에 대한 분노와 함께 혼란, 테러 위협이 상존하는 중동지역 평화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에티오피아·에리트레아·소말리아·지부티 4국 평화협력 시대 도래(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최근 에티오피아 및 소말리아와 관계를 개선한 에리트레아가 이웃 나라 지부티와 화해에 나서 북동 아프리카 지역에 평화 무드가 한층 더 조성되고 있다. 지부티 정부는 6일(현지시간) 에리트레아 외교장관이 자국을 방문해 양국 관계에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고 반긴 것으로 AFP가 보도했다. 소위 ‘아프리카의 뿔'(Horn of Africa) 지역에 있는 이들 두 국가는 국경 지역인 두메이라를 두고 대립하다 지난 2008년 충돌했으며 2010년 카타르의 중재로 평화협정을 맺었지만, 긴장 관계를 유지해 왔다. 마하무드 알리 유수프 지부티 외교·국제협력장관은 오스만 살레 에리트레아 외교장관이 “양국 관계에 있어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해” 방문했다며 “이제 평화를 이야기할 때”라고 반겼다. 이와 관련, 에티오피아 국영 언론매체는 이날 살레 장관이 소말리아의 아흐메드 이세 아와드 외교장관, 에티오피아의 워크네 게베예후 외교장관과 함께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의 방문은 소말리아, 에리트레아 양국 대통령과 게베예후 장관이 에리트레아 수도 아스마라에서 회동한 이튿날 이루어졌다. 앞서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는 지난 7월 20여 년간 이어온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평화협정을 맺었다. 지부티 유수프 장관은 “긴장 분위기가 풀어지고 있으며, 평화와 안정이 지역 통합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가 지부티 국민과 에리트레아 국민, 그리고 이 지역 모든 이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아프리카의 뿔 지역이 평화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부티 정부의 나기브 알리 타허 대변인은 양국이 관계 중단에도 외교 공관은 서로 유지해 왔다고 밝혔다. 한편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는 지난 7월 항공노선을 재개하고 외교 공관을 개설하는 한편 교역을 재개했다. 같은 달, 에리트레아와 소말리아는 에리트레아가 소말리아 이슬람 극단주의 반군단체를 지원한다는 이유로 이어진 10년 이상의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외교관계를 수립했다.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 이틀째 회의를 마친 뒤 평양 근교의 백화원 영빈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한 공동 언론발표에서 “수십 년 세월 지속되어 온 처절하고 비극적인 대결과 적대의 역사를 끝장내기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채택하였으며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확약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세계는 오랫동안 짓눌리고 갈라져 고통과 불행을 겪어 온 우리 민족이 어떻게 자기의 힘으로 자기의 앞날을 당겨오는가를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며 ” 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을 방문할 것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자주의 원칙을 다시금 확인하고 첫 출발을 잘 뗀 북남관계를 시대와 민심의 요구에 부응하게 한 단계 도약시켜 전면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실천적 대책들에 대해 의논했다”고 소개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신라시대 금관, 백제의 향로, 고려의 청자를 홍보하는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https://youtu.be/1H-FOykp92o)에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이 영상은 반크의 스페셜 시리즈인 ‘한국의 보물’ 제2탄으로 7분 19초 분량이다. 제1탄에서는 ‘고대국가 고조선과 고구려의 보물’로 고인돌, 다뉴세문경, 인면조 등을 다뤘다. 반크는 전 세계 교과서에 왜곡되고 잘못 소개된 한국의 역사를 시정하는 것을 넘어 한국의 유구한 역사와 찬란한 문화를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한국의 보물’ 시리즈를 기획했다. 제2탄 영상은 전 세계에서 발견된 13점의 금관 중 7점으로 가장 많은 금관을 보유한 나라, 신라에 대한 이야기로 문을 연다. 경주의 작은 무덤에서 BC 6세기 로마 기법으로 만들어진 황금 보검인 ‘계림로 보검'(보물 635호)을 소개하면서 동로마 제국 또는 동유럽에서 제작한 것으로 보이는 이 검이 경주까지 오게 된 사연을 알려준다. 고대 아랍국가 사이에서 황금의 나라라고 불리던 신라는 ‘이상향’, ‘천국’으로 묘사됐으며 경주에서 출토된 유물 중에는 아랍인의 얼굴을 한 형상이 다수 발견되는 것이 이를 입증한다고 한다. 영상은 이어 서양보다 1천 년 앞선 기술로 제작한 백제의 향로를 설명한다. 1993년 12월 충남 부여에서 발굴된 향로는 높이 61.8cm, 무게 11.8kg으로 동아시아에서 가장 크다. 무려 1천400여 년 동안 고분에 잠들어 있던 이 향로는 ‘수은아말감법’으로 제작한 것으로, 오늘의 과학기술로도 재현하기 힘든 기술이라고 평가한다. 세계 최고 수준의 명품인 고려의 청자도 영상에 담았다. 고려는 중국으로부터 청자를 만드는 기술을 배워 10∼11세기 독창적 기법으로 개발했고, 그것이 세계 최고 명품인 ‘상감 청자’라고 소개한다. 이 청자는 도자기 표면에 다양한 형태의 무늬를 파서 그 부분에 흙을 채워 넣어 문양을 만드는 기법으로 만들어졌다. 영상은 국보 제68호인 ‘청자상감 운학문 매병’이 고려의 높은 문화 수준을 엿볼 수 있게 한다고 알려주면서 끝을 맺는다.

당시 비극은 글로벌 힘의 판도가 바뀌는 현실을 조선 지배층이 제대로 인식하지 못해서 일어났다는 분석이 많다. 1623년 광해군을 몰아내고 새 정권을 수립한 ‘인조반정’의 기본 이념은 명나라를 하늘처럼 떠받드는 것이어서 만주족의 급부상을 애써 외면한 측면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근본적 원인은 조선 지배층이 부국강병을 실천하지 않았다는 데 있다. 1592년 임진왜란을 겪은 후에는 정신을 차렸어야 했다. 1627년 정묘호란을 맞고도 국방력 확충에 나서지 않았다. 권력을 지키는 데 급급한 나머지 개혁조치도 제대로 안 했다. 김상헌을 비롯한 척화파나 최명길 중심의 주화파도 다를 게 없다. 남한산성에 앉아서 격렬한 논쟁을 했다고 하지만 허망한 일이다. 그들이 입으로 싸우는 순간에도 남한산성 밖에서는 백성들이 죽어갔다. 청나라가 침략하기 훨씬 전에 미리 논쟁하고 치밀하게 국력을 키웠어야 했다. 일단 여기까지만 보면 가정의학과의원 원장은 나름 의사로서의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흔히 말하는 ‘골든타임’ 내에서 치료가 이뤄졌는지에 대해서는 유족과 의료계의 입장이 다르다. 유족 측은 사고 당시 송고 악마의 변호인(Devil’s Advocate)은 의도적으로 반대 의견을 제기하는 사람을 말한다. 로마 교황청에서 성인을 추대하는 심사 과정에서 후보자가 성인이 되어선 안 되는 이유를 집요하게 내는 반대자의 역할을 수행하는 악역을 지칭하는 말에서 유래됐다. 조직 내부의 의사결정이 일방적으로 흐르지 않도록 마련된 일종의 의도된 내부견제장치인 셈이다. 앞으로 인권수사자문관들이 검찰의 주요 사건 수사가 진행될 때 반대 입장에서 의견을 제시해 수사팀에 자문함으로써 검찰 수사의 공정성이나 적정성을 검증하고 인권침해를 막는 역할을 할 모양이다. 폐쇄적인 검찰 조직문화가 빚어낸 그림자가 작지 않았기에 역할이 기대된다. 신미양요는 1871년(고종 8년) 미국 군함이 강화도에 쳐들어와 일어났다. 5년 전인 1866년(고종 3년) 미국 상선 제너럴셔먼호가 대동강에서 군과 민의 공격으로 불타버리자 이를 문제 삼아 미군 함대가 급파되면서 일어났다. 미군 함대는 강화해협 측량을 한다며 강화해협으로 들어섰고 이때 서로 간에 맹렬한 포격전이 벌어졌다. 미군은 강화군 길상면의 초지진에 상륙했고 이 과정에서 아군 53명이 전사하고 미군도 3명이 전사하고 10여명이 다치는 등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다. 지금은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역사를 뒤로 한 채 잘 정비돼 알음알음 찾아오는 여행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19일∼11월 4일까지 탐라 유물 400여점 선보여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천년 간 제주지역에 존재했던 미지의 왕국 ‘탐라’의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쌍용차 사태는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영이 급속도로 나빠지자 대주주인 중국 상하이자동차가 2009년 1월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시작됐다. 회사는 같은 해 4월 임직원 2천600여 명을 정리해고하기로 했고, 노조원들은 5월 21일 평택공장을 점거하며 옥쇄파업으로 맞섰다. 파업은 77일이나 계속됐고 그 와중에 1천700여 명이 명예퇴직 등으로 회사를 떠났다. 파업이 끝날 때까지 버텨낸 970여 명 가운데 454명은 무급휴직을, 나머지 일부는 명예퇴직의 길을 택했다. 165명은 결국 해고됐다. 농성 강제해산 과정에서 노조원 64명이 구속되고 경찰도 100여 명이 다쳤다. 경영사정이 나아지면서 쌍용차 노사는 2015년 인력수요가 생길 때 해고자와 희망퇴직자, 신규인력 채용비율을 3:3:4로 하기로 노사가 합의했다. 이후 지금까지 118명이 일터로 돌아갔으나 119명은 복귀하지 못했다. 해고자와 가족, 협력업체 노동자 등 30여 명은 자살 등으로 세상을 등졌다. 우여곡절 끝에 해고자 전원복직으로 봉합됐지만, 쌍용차 사태는 우리 사회에 많은 과제를 남긴 것은 부인할 수 없다. 김 위원장은 또 “한국당이 선거에서 이기든, 민주당이 이기든 선거를 백날 해도 언제나 국민이 패배자”라며 “정치인 중에 산업구조조정, 금융개혁, 인재양성 등을 고민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고 오로지 권력만 잡으려 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모든 당이 증세 없는 복지를 하겠다 하는데, 대중영합주의의 가장 좋은 예”라며 “하지만 표 떨어질까 봐 어느 당도 고치겠다고 나서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오피 “이해찬 대표에게 한국당의 ‘국민성장론’을 놓고 토론하자 했더니 ‘격에 안 맞아서 못하겠다’고 했다. 왜 격에 안 맞는지를 이 대표가 평양 다녀오시면 또 한 번 물어보려 한다”며 “국민 앞에 어떤 모델이 맞는지 토론을 해야 우리 정치의 주제가 바뀐다”고 강조했다. 송고 송고(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17일 충남 천안 우정힐스CC에서 특장사(특수장비 장착차량 제작사) 대표 80여 명을 초청해 ‘2018 특장 CEO 초청 골프대회’를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특장차는 트럭의 뼈대 위에 각각의 목적에 맞는 특수장비를 장착해 제작한 차량으로, 내수 중형·대형 트럭 시장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분야다. 현대차는 최근 건설 경기 악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특장사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의 중요한 비즈니스 파트너인 특장사와 함께 협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나마 지난해 공공정자은행연구원이 불임치료를 위한 정자 기증을 받는다는 신문광고를 낸 이후 모집정원(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불임·난임치료는 아이를 원하는 부부의 소망을 이루기 위해서는 물론이고 심각한 사회문제인 저출산을 극복하려는 차원에서도 꼭 필요하다. 보통 일주일에 2회 이상 피임 없이 부부관계를 가지면 임신 가능성이 20%, 1년을 유지하면 85% 정도에 달한다. 따라서 정상적인 부부관계에도 불구하고 1년 이내 임신에 성공하지 못하면 불임 또는 난임이라고 볼 수 있다. 구체적으로는 임신이 안 되는 원인이 명확한 경우가 불임이고, 임신이 가능한 상황이지만 임신이 되지 않는 경우는 난임이다. 불임이나 난임의 원인은 남녀 모두에게 있을 수 있다. 여성에게는 난소기능 저하나 배란장애, 난관손상, 자궁이상 등이 원인인 경우가 많지만 원인을 못 찾는 경우도 있다. 남성은 무정자증, 희소정자증 같은 정자의 양 문제에서부터 활동력, 모양 등 정자의 질이 문제가 된다. 학계에서는 남성요인에 의한 불임 또는 난임이 전체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본다. 따라서 임신이 안 될 때는 부부가 함께 검사를 받아야 정확한 치료가 가능하다.”北 노인에 연금지급 계획” “국민연금으로 北 경제개발 지원” 온라인 괴담현행 제도상 불가능…”세대간 신뢰 구축 필요””통합사령부 격상후 첫 조치…백악관과 조율은 불확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미국 사이버 사령부( 송고문대통령 “특별한 사정 없으면 올해”…남북관계 발전 지속 차원’남북미 정상회담과 연계’ 해석도…美 호응 가능성 작다는 관측 지난 4일(남미 현지시간)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암살 시도에 드론이 동원되면서 드론이 살상무기로 이용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 당시 마두로 대통령 암살 공격에 이용된 2대의 드론에는 각 1kg의 C4가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C4는 흔히 액션영화에서 특공대원들이 적진에 침투해 중요 시설을 파괴하기 위해 건물 기둥 등에 붙이는 폭약이다. 군사 전문가들은 드론을 벌떼처럼 군집으로 운용하면 전장에서 엄청난 파괴력을 가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군집드론은 수십 개의 드론을 군집 형태로 운용하는 신무기 개념에 속한다. 여기에는 AI 기술과 군집 운용 기술이 적용된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신흥국 금융위기가 인도네시아까지 확산할 것이란 우려가 큰 가운데 현지 당국이 인터넷을 통한 해외직접구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 눈길을 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계 각국에서 활약하는 동포 경제인들이 개성공단의 국제화를 도우려고 발벗고 나섰다. 세계한인상공인개성공단투자방문단(단장 김명찬)은 송고 한국은 세계에서 6번째로 큰 공작기계 시장이다. 반도체와 자동차 산업의 추가적인 성장세가 예상됨에 따라 오쿠마 브랜드 제품에 대한 수요 역시 성공적인 이중 기둥 센터를 비롯해 고부가가치 5축 머시닝 센터와 멀티태스킹 기계가 고객에게 제공하는 혜택을 기반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9월 평양공동선언은 풍성한 내용을 담았고 평화의 레일을 깔았지만, 8천만 한민족을 태운 공존ㆍ공영의 열차가 속력을 내는 데 장애물들은 여전하다. 남과 북은 평양선언을 뒷받침하는 행동과 실천, 국내 여론의 통합과 국제사회의 공조를 후속 과제로 떠안고 슬기롭게 풀어야 한다. 남북 간에 이제 새 합의나 선언보다 이행이 중요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송고이해찬 “다시 집권해 오늘 같은 좋은 기회 와”…남북 국회회담 개최 제안 김영남 “졸장부 말고 대장부가 돼 통일 위업 이루자”이해찬, 면담취소 해명도…”사정 설명하니 김정은 위원장이 즉석 지시”이정미, 노회찬 저서 ‘힘내라 진달래’ 선물 한국은 ‘IMF 사태’가 터진 1990년대 말부터 소득 불평등과 빈부 양극화가 급속히 진행됐다. 국민소득에서 노동소득이 차지하는 정도를 말하는 노동소득분배율은 1996년에 66.12%로 가장 높았다가 IMF 위기 때부터 떨어졌다. 2016년 52.24%였다. 노동소득분배율 하락의 큰 요인은 경제성장률보다 낮은 실질임금 증가율이다.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실질임금 증가율은 2012년을 빼고 경제성장률보다 낮았다. 경제성장률과 실질임금 증가율은 금융위기 직후인 2010년 각각 6.5%, 3.8%, 2011년에 3.7%, -2.9%로 격차가 가장 컸다.(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제23회 천주산 진달래 축제가 14일 개막한다고 13일 밝혔다. 14·15일 사이 산신제, 가요제, 북면 막걸리 시식회, 풍물패 공연 등 다양한 행사가 천주산 등산로가 시작되는 의창구 북면 달천계곡 등에서 개최된다. 이에 앞서 마이크를 잡은 김 위원장은 회견에서 ‘핵무기 없는 한반도’를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가까운 시일 내 서울을 답방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위원장은 “수십년 세월 지속돼 온 처절하고 비극적인 대결과 적대의 역사를 끝장내기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채택했다”면서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확약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세계는 오랫동안 짓눌리고 갈라져 고통과 불행을 겪어 온 우리 민족이 어떻게 자기의 힘으로 자기의 앞날을 당겨오는가를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며 “나는 문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을 방문할 것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번 회담에 대해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자주의 원칙을 다시금 확인하고 첫 출발을 잘 뗀 북남관계를 시대와 민심의 요구에 부응하게 한 단계 도약시켜 전면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실천적 대책들에 대해 의논했다”고 소개했다.

oguts

한편, 과르지아 장관은 “구조적인

한편, 과르지아 장관은 “구조적인 개혁 만이 재정균형을 이루고 미래 위기 요인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방안”이라며 현재 연방의회에 계류 중인 연금개혁안을 신속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금 수령 연령을 높이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연금개혁안에 대한 연방의회의 표결은 송고 (SHENYANG, China, Aug. 31, 2018 AsiaNet=연합뉴스) Nearly a thousand entrepreneurs gathered in Shenyang at the end of August for the “Top 500 Summit for China’s Private Enterprises”. According to Liaoning Provincial Party Committee, Huawei, Suning, Evergrande, MI, FOSUN and other Chinese well-known private enterprises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summit. This summit also attracted great attention and interest from Boeing, Oracle, Visa in the United States, ING Bank from the Netherlands, State Bank of India and other international enterprises. As China’s old industrial base, Liaoning has again attracted the attention of investors at home and abroad. 통계에 따르면, 커차오에 있는 약 500개 기업이 65개 국가와 지역에 투자했다고 한다.KBS ‘주관’·MBC ‘독점 영상’·SBS 리퍼트 전 대사 등 출연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상파 3사가 오는 18일부터 2박3일 개최될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특보 체제로 전환하면서 치열한 중계 경쟁을 예고했다. KBS는 지난 4·27 판문점 정상회담에 이어 이번 평양 정상회담에서도 주관방송사로서의 역할을 한다는 점을 17일 강조했다. KBS는 이번 전 세계에 방송될 생중계를 위해 중계차량 5대와 취재 제작 인력 18명을 평양에 파견했으며 18일부터 20일까지 1TV를 사실상 종일 방송 체제로 전환한다. 또 모든 뉴스와 특보를 KBS 모바일 플랫폼 ‘마이 케이'(my K)를 통해서도 내보낼 예정이다. 정상회담 첫날인 18일에는 오전 6시 특집 ‘뉴스광장’을 시작으로 오후 11시 특집 ‘뉴스라인’까지 문재인 대통령의 성남공항 출발 모습과 평양 순안공항 도착 환영행사, 첫 정상회담 소식을 생중계하는 데 주력한다. 밤 10시에는 특집 ‘시사기획 창’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 멀어도 가야 하는 길’을 방송한다. 19일에는 밤 10시 이후 특집 ‘대담-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가을, 평화의 바람’을 방송한다. 회담 마지막날인 20일에는 공식 환송행사 소식 등을 생중계하고 밤 10시부터 다시 대담을 통해 회담 이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전망을 알아본다. 앞서 KBS는 회담 기간 북한에서 들어오는 모든 중계와 촬영 화면을 국제방송신호로 제작해 전세계로 송출하는 국제방송센터를 개설하기도 했다.한의학 진료단 8명, 22일 모로코 찾아 시범진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한국 한의학이 의료 여건이 열악한 아프리카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19일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승교 심포니한의원 대표원장 등 한의학 진료단 8명이 오는 22일 모로코를 방문해 시범진료에 나선다. 이들은 23일부터 사흘간 모로코 수도 라바트와 탕헤르 등에서 현지 유력 정치인, 의료인, 국가대표 운동선수, 태권도 관장 등 60여 명을 진료할 예정이다. 일부 언론은 이 장면을 두고 평양 시민들이 ‘김정일화(花)’를 흔들며 카퍼레이드를 펼친 두 정상에게 환호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김정일화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상징하는 꽃으로 불멸의 꽃이라고도 불린다. 김일성화가 김일성 주석을 상징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김일성화는 1965년 4월 김일성 주석이 인도네시아를 방문했을 때 당시 수카르노 대통령이 난과(蘭科)의 열대식물에 김 주석의 이름을 붙여 선사한 것이다. 김정일화 역시 1988년 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46회 생일 때 일본의 원예학자 가모 모도데루가 선물한 베고니아과 다년생 식물이다.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한 현재의 연구들은 의학적 중요도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인간 질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많은 유전자가 아직 연구되지 않고 있으며, 대신 사회적 영향력과 연구비 지원 방식이 현재의 연구를 과거와 같은 주제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루이스 아마랄 박사도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바뀌었어야 하는데 그대로며, 과학자들은 같은 자리에 똑같은 유전자를 연구 중이다”면서 “우리가 모든 관심을 송고 아그라월 소장은 ‘일부에서는 대북지원을 자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는 말에는 “미사여구를 쓰고 싶지 않지만, 한국 국민은 용감하고, 호의와 선의를 베풀 줄 아는 국민”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이어 “한국 정부의 대화와 노력이 결국에는 (대중의) 태도와 인식의 변화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대북지원에 대한 우려를 충분히 이해한다. 이런 우려가 없도록 WFP가 더 잘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WFP가 능력을 증명해 인도적 지원이 잘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영양실조와 영양결핍으로 고통받는 영유아를 돕는 일에 실패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이야기했다. 아그라월 소장은 북한 식량난이 과거보다 나아졌지만, 여전히 북한 인구의 40%인 1천30만명이 영양결핍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 인구의 19%가 발육부진이며 지역마다 격차가 심해 북동·북서쪽 지역에서는 30%의 주민들이 발육부진 상태”라며 “홍수, 가뭄, 폭염도 북한 식량 사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고 있다. 농업생산량도 감소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WFP는 북한 주민들이 겪는 영양부족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다”며 “오랜 기간 북한 정부와 협력을 통해 신뢰를 쌓아 활동에 큰 문제를 겪은 적은 없었다”고 전했다. 아그라월 소장은 “원활한 대북지원을 위해 여러 국가의 지원을 받고 있지만, 올해 목표치의 37%만 충당이 됐다”며 “앞으로 5개월 동안 1천500만 달러의 지원이 더 필요하다. 인도적 지원에 제약이 없도록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서 기다리고 있는 어린아이들의 모습을 떠올려주기를 바란다”며 “저희를 도와주면 저희가 아이들을 도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2일 방한한 아그라월 소장은 미국 대사관에서 열리는 농업생산 관련 세미나에 참석하고, 국회에서 북한 영양실태를 발표한 뒤 19일 평양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 우버와 그랩 무엇이 다른가?·기자가 겪은 우버 사기 가장 큰 차이는 우버의 경우 신용카드를 등록해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편리하기도 합니다. 내리면서 거스름돈을 주고받을 필요도 없습니다. 그러나 운전사의 일방적인 취소 등에 대한 대비가 불완전합니다. 그랩은 신용카드 등록이 필요 없습니다. 앱에 나타난 요금을 현장에서 운전사에게 지불하면 끝입니다. 그리고 우버보다 그랩이 살짝 더 저렴합니다. 코타키나발루나 치앙마이 두 지역 사람들 사이에서 우버에 대한 평은 좋지 않습니다. 우버의 경우 운전사로부터 일방적인 취소를 당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치앙마이 구시가지에서 님만해민으로 가기 위해 우버를 불렀습니다. 차가 배정된 지 몇 분 후 갑자기 차량이 취소됐습니다. 운전사가 취소를 눌러버린 겁니다. 취소수수료는 고스란히 이용자 몫이 됩니다. 우버 사용자에게는 흔한 일입니다. 이 경우 수수료가 빠져나갑니다. 한화로 1천 원 가량밖에 안 됐지만 억울했습니다. 그러나 어쩔 수 없습니다. ‘광해, 왕이 된 남자(1천232만명)’ ‘관상(913만명)’ ‘밀정(750만명)’… 모두 추석 시즌에 개봉해 이른바 ‘대박’을 낸 영화들입니다. 추석은 전통적인 극장가의 대목이죠. 극장가에서는 ‘한국형 블록버스터’ 4편이 관객들의 마음을 잡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명절에는 사극’이라는 말처럼 4편 중 3편이 사극입니다. 가장 먼저 도전장을 내민 건 김명민 주연의 ‘물괴’입니다. 중종 22년을 배경으로 물괴라 불리는 괴이한 짐승과 이에 맞서는 이들의 사투를 그렸습니다. 비교적 속도감 있게 극이 진행되는 데다 액션과 유머, 메시지도 적절히 녹아 있어 오락영화로 즐기기에 무리가 없지만 이야기의 짜임새는 아쉽습니다. 조인성 주연의 ‘안시성’은 익히 알려진 ‘안시성 전투’를 소재로 했습니다. 무려 220억원이 투입된 대작으로, 20만 당나라 대군을 물리치는 5천 고구려 병사의 혈투를 그렸습니다. 첨단 촬영장비와 대규모 인력을 동원해 구현한 장대한 전투장면이 시선을 끕니다. 대규모 전투장면을 재현하기 위해 보조 출연자 6천500명, 말 650필, 당나라 갑옷 168벌, 고구려 갑옷 248벌 등 엄청난 물량을 쏟았습니다. 다만 액션에 비해 드라마는 단조로운 편입니다. 조승우 주연의 ‘명당’은 땅의 기운이 인간의 운명을 바꾼다고 믿는 천재 지관과 천하명당을 차지해 권력을 누리려는 이들의 암투를 담았습니다. 후대에 왕이 나온다는 터로 부친 남연군의 묘를 이장한 흥선대원군의 실제 일화를 기반으로 한 이야기입니다. 배우들의 연기가 볼만하고, 이야기의 반전은 극을 풍성하게 하지만 통쾌한 한 방은 없어 다소 아쉽습니다. ‘협상’은 추석에 개봉하는 4편의 한국영화 가운데 유일한 현대극입니다. 납치극을 벌인 무기밀매업자와 냉철한 협상가의 두뇌 싸움을 긴박하게 그려냈습니다. 모니터를 두고 협상가와 인질범이 펼치는 기 싸움을 제법 긴장감 있게 그렸습니다. 또 범죄물을 주도적으로 이끄는 캐릭터가 여성이라 눈길을 끕니다. 반전이 흥미롭지만 어느 정도 예상되는 범위여서 아쉬움을 자아냅니다. 한국영화 말고도 프레데터 시리즈의 네 번째 영화인 ‘더 프레데터’, 공포영화 ‘컨저링’의 스핀오프(파생작)인 ‘더넌’, 아이들을 겨냥한 애니메이션 극장판 ‘뽀잉: 슈퍼 변신의 비밀’등이 추석 극장가를 찾아갑니다. 이번 추석 연휴에는 1천300여만명의 관객이 극장가를 찾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한국영화 4편 모두 제작비를 회수하려면 1천500만명 이상이 표를 끊어야 하죠. 이 때문에 한국영화끼리의 과잉경쟁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지난 12일 개봉한 ‘물괴’는 17일 현재까지 누적 관객이 61만명에 불과합니다. 100억원대의 제작비를 거둬들이기에는 턱없이 모자란 관객 수입니다. 17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명당’의 예매율은 24.7%로 1위를 달리고 있고, ‘안시성'(23,8%), ‘협상'(21.3%)이 뒤따르고 있습니다. “예매율이 비슷하다는 것은 관객의 관심도가 비슷하다는 의미다. 예매율과 관심도, 시사회 이후 평가 등을 종합해서 영화를 편성하는데 현재로선 3편의 관심도가 비슷해 세 편 모두 비슷한 스크린 수를 가져갈 것 같다” – CGV 관계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는 7일 오전 11시 전주 우석대 문화관에서 학생,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강을 연다. 강 장관은 강연에서 정부의 ‘국민외교’ 정책과 한반도 정세 등을 소개하고 청중 질의에 답한다. 강 장관은 강연 이후 주한외교단과 함께 전주 한옥 마을을 시찰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AFP 보도…크루거 국립공원서 코뿔소 하루 1마리꼴로 밀렵당해수색견·정찰 경비행기 등 동원 단속 강화…상반기 밀렵꾼 365명 체포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뿔이 잘려나간 흰색 코뿔소 한 마리의 시체가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의 크루거 국립공원에 난 구불구불한 도로변 언덕에 뒹굴고 있다. 곤충들이 수개월 전 새끼를 낳은 이 18살 된 어미 코뿔소를 갉아먹고 이미 지나간 뒤였다. 남아공 국립공원 관리 당국의 프리크 로소우 수석 조사관은 “사체 안에 총탄 흔적이 있는 것 같다. 안에는 아무것도 남은 게 없다”며 “보다시피, 하이에나와 (독수리류) 벌처들이 파먹었다”고 AFP 통신에 말했다. 14일(현지시간) AFP 보도에 따르면 밀렵 단속반은 생후 10주 된 이 코뿔소의 새끼를 근처에서 발견하고 헬기를 이용해 인근 보호구역으로 이동시켰다. 코뿔소는 2000년 초부터 아시아를 중심으로 뿔이 약재와 정력제로 인식되며 거의 멸종위기까지 치달은 가운데 현재 암시장에서 kg에 6만 달러(약 6천700만원)를 호가하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어미 코뿔소는 지난 수주 간 남아공 최대 규모의 크루거 공원에서 밀렵꾼에 희생된 4번째 코뿔소로 기록됐다. 현장에서 2Km도 떨어지지 않은 지점에 또 다른 코뿔소가 죽어 있어 동일 밀렵꾼들의 소행으로 의심되고 있다. 7년 경력의 베테랑 조사관인 로소우는 “(공원내) 주요 도로에서 이렇게 가까운 곳에서 밀렵이 행해진 것은 처음”이라고 말하고서 “밀렵꾼들은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낮을 피해 밤에 코뿔소를 사살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밀렵꾼들은 단속반을 피하고자 플래시 불빛 등 인공적인 불빛을 최대한 줄이고 맑은 하늘에 달이 뜨기를 기다려 공원에 침입한다. 남아공에는 현재 전 세계의 80%에 달하는 2만여 마리의 코뿔소가 서식하는 가운데 공원 당국은 최근 밀렵 단속의 고삐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아이작 파알라 국립공원 대변인은 최근 밀렵 되는 야생동물의 숫자가 하루 5마리에서 1.3 마리로 줄었다고 전했다. 대원들은 밀렵 단속이 첨단 감시기술과 정찰용 경비행기 등의 투입으로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특히, 밀렵꾼들의 자취를 냄새로 추적하는 수색견이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공원 당국은 앞으로 감시용 비행기를 더 도입하고 현재 54마리인 수색견의 숫자도 늘릴 예정이다. 한편, 남아공 정부는 최근 경찰과 손잡고 밀렵꾼들에게 자금을 지원하는 조직의 우두머리 3명을 검거했다. 밀렵 조직의 두목을 검거하는 데는 3년 정도 걸리지만, 이는 또 다른 성과라고 파알라 공원 대변인은 전했다. 남아공에서 크루거 국립공원의 절반이 속해 있는 음푸말랑가 주(州)는 올 상반기에만 365명의 밀렵꾼을 체포했다.

“2008년 부동산 불황 재현될 가능성은 작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한국신용평가는 19일 주택경기가 하강국면에 진입했으며 지방 주택경기 침체는 장기화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류종하 수석애널리스트는 이날 오후 여의도 신한금융투자에서 열린 한신평 하반기 건설산업 신용 세미나에서 “주택가격이 서울만 국지적 강세를 보이고, 입주물량 부담이 큰 지방은 이미 주택가격과 수효가 저하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서울에 쏠린 주택수요는 지방의 투자수요를 흡수하고 정부 규제를 촉발해 사업환경을 저하하는 요인”이라며 “주택경기 호황은 이제 끝났고 실적은 저하 추세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제 신규 공급 속도를 조절하면서 진행 중인 주택사업에 대한 선 투입 자금을 회수할 시기”라며 “그래도 2008년의 부동산 시장 불황이 재현될 가능성은 작다”고 예상했다. 그는 “2008년과 비교할 때 지표가 그리 나쁘지 않다”면서 “주택경기 하강으로 사업물량은 호황기보다 줄겠으나 주택 노후화와 신축 아파트에 대한 수요로 급격하게 위축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류 애널리스트는 주택경기 하강국면이 본격화했음에도 서울 부동산 시장이 강세를 보이는 원인으로 우선 공급 부족을 꼽았다. 그는 “2015∼2017년 주택공급(준공 기준) 중 약 37%가 아파트”라면서 “이는 서울 주택 중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45%)에 비해 부족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풍부한 유동성과 다주택자 규제도 또 다른 원인”이라며 “다주택자 규제로 위험이 낮은 서울 부동산 시장 내 수요가 커졌다”고 덧붙였다. 송고문대통령, 김위원장에 “내가 너무 시간 뺏는 것 아닌가”반주 곁들인 회로 만찬, 주민과도 자연스레 대화…환호하며 울먹인 주민도 ◇트럼프, 북한 대신 이란 때리기 나서나 북한 및 한반도 이슈 외에도 이란, 시리아 문제, 글로벌 무역전쟁 등을 놓고 치열한 기 싸움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에는 북한에 대해 위협성 발언을 쏟아냈다면 올해는 이란이 그 표적이 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송고 이번에 발표된 유엔 보고서 역시 미얀마 법원의 이번 판결을 ‘특히 터무니없는’ 언론 탄압 사례라고 비난했다. 보고서는 이 밖에도 미얀마 군부와 정부가 통신, 공직기밀, 불법 연대, 전자상거래, 수출입, 항공기 관련 법을 언론을 통제하는 데 악용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미얀마 경찰은 지난해 6월 유엔이 정한 ‘마약퇴치의 날’을 맞아 소수민족 반군 지역에서 열린 마약 소각 행사를 취재한 기자를 불법 연대법 위반 혐의로 기소해 재판에 넘겼다. ‘불법 연대법’은 영국 식민지 시절에 생겨난 법으로 소수민족 반군을 출장안마야한곳 불법 조직으로 간주하고, 이들의 행동을 사주하거나 이들과 내통하는 행위에 대해 최대 3년의 징역형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과거 군부독재 시절 사법당국이 반군 동조자와 반군 단체 회원, 구호단체 활동가 등을 이 법으로 처벌한 적이 있지만, 언론인에게 이 법을 적용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었다.국군 전사·실종자 등 유해 300여 구 매장 추정 (철원=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남북이 19일 평양정상회담을 계기로 비무장지대(DMZ) 내 6·25 전사자 공동유해발굴을 합의한 ‘화살머리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강원도 철원에 있는 화살머리고지는 6·25 휴전 직전인 1953년 중공군과 국군의 고지 쟁탈전이 치열하게 벌어진 곳이다. 2주가량 동안 벌어진 전투에서 국군은 고지 방어에 성공해 전략적 전초기지를 확보했다. 6·25전쟁 시 이처럼 치열한 격전지였던 비무장지대에서 아직 수습하지 못한 남북 전사자 유해에 대해 최초로 남북이 공동발굴을 함으로써 6·25전쟁의 아픈 상흔을 함께 치유해 나가는 계기를 될 전망이다. MEN1112/OBT357 is a monoclonal antibody targeting CD157, a myeloid marker present on leukemia cells. Menarini has partnered with Oxford BioTherapeutics to conduct the development of the compound. A comprehensive work of preclinical characterization has been already fulfilled and MEN1112/OBT357 is currently in phase I clinical trial for the treatment of patients with relapsed/refractory (R/R) Acute Myeloid Leukemia (AML).권력·부·명예의 공정분배 이뤄져야 사회는 진보한다(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개그맨 강호동 씨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는 빌딩을 141억 원에 샀다고 한다. 최근에 관심을 끌었던 연예계 뉴스였다. 인터넷 댓글은 각양각색이었다. 씨름선수로서 최정상에 올랐고, 연예인으로서도 성공했으니 이 정도 재력은 당연하다는 반응도 있었다. 하지만 ‘3대가 끄떡없겠다’ ‘대대손손 누려라’ ‘세금 똑바로 내라’ 등 어깃장 성격의 댓글도 적지 않았다.

2009년 프로 데뷔한 오지환은 9년 동안 KBO리그에서 뛰었으나 단 한 번도 국가대표로 선발된 적이 없다. 그런데도 무슨 배짱으로 버티는지, 자신을 뽑아달라는 시위인지 포털 게시판이 뜨거워졌다. 팬들이 화가 난 것은 국민의 의무인 병역을 어떡하든 피해 보려는 오지환의 태도에 실망했기 때문일 것이다. 국가대표 선수들을 직접 선발한 선동열 감독의 행보도 석연찮다. 선동열 감독과 가까운 지인은 “선 감독이 대표선수 선발 하루 전까지 오지환은 뽑지 않겠다고 했는데 왜 마음이 변했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대표선발 회의에 참석한 유지현 LG 트윈스 코치가 선동열 감독에게 ‘오지환 발탁’을 강력하게 요청했는지는 알 수 없다. 설사 그렇더라도 선수 선발의 모든 책임은 결국 감독이 지는 것이다. 선 감독은 대표선수 선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오지환을 백업 유격수로 뽑았다”고 밝혔으나 타격과 수비 성적을 따져보면 납득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높았다. (Logo: https://mma.prnewswire.com/media/556610/Renault_Nissan_Mitsubishi_Logo.jpg ) Under the technology partnership, vehicles sold by the Alliance members in many markets will utilize Android, the world’s most popular operating system, and will provide turn-by-turn navigation with Google Maps, access to a rich ecosystem of automotive apps on the Google Play Store and have the ability to answer calls and texts, control media, find information, and manage vehicle functions with voice using the built in Google Assistant. 대만은 1999년 ‘경국호'(IDF) 전투기를 마지막으로 양산한 후 20년간 전투기 연구제작을 진행하지 않았었다. 대만은 이런 간극을 딛고 먼저 686억 대만달러(2조4천881억원)의 자금을 들여 ‘란췌(藍鵲·파란 까치)’로 명명된 차세대 고등훈련기 66대를 생산, 현재의 AT-3 고등훈련기를 대체하기로 했다. 이와 동시에 전투기 엔진을 연구 개발하는 ‘직녀성 계획’도 진행할 계획이다. 중재원은 이런 상황을 종합할 때 강 할아버지가 중한 임상 증상 및 검사 결과를 보였으나, 적절한 확인 없이 퇴원함으로써 자택에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결론지었다. 흉통과 호흡곤란, 객혈의 임상 증상이 있는 응급환자를 호전 없이 퇴원하도록 한 것은 부적절한 조치라고 본 것이다. 또 송고”2년 뒤 IOC 위원 정년이어서 평창이 마지막 올림픽”한국 IOC 위원 공석 우려에 “아쉽지만 새로운 사람 또 나올 것”(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북한의 장웅(78)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2008년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강하게 시사했다. 장 위원은 3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윈저 오세아니쿠 호텔에서 열린 제129차 IOC 총회에 참석했다. 그는 남북한을 통틀어 이번 리우 총회에 출석한 유일한 IOC 위원이다. 장 위원은 총회장에서 연합뉴스와 만나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여하느냐는 질문에 아무런 망설임도 없이 “가죠”라고 답했다. 이어 “평창 올림픽이 내가 IOC 정위원으로 참석하는 마지막 대회죠”라고 부언했다. 1996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 함께 IOC 위원으로 선출된 그는 2년 후면 정년인 80세가 된다. 이날 IOC 총회 오전 세션에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보고가 이뤄졌다. 장 위원은 “(평창동계올림픽) 위원장이 벌써 세 번째 아니냐”고 물으며 잦은 교체에 아쉬움을 피력했다. “사람이 자주 바뀌어서 안 좋게 보는 시선이 있는 것 같다”는 IOC 내부 분위기도 전했다. 평창조직위는 2012년 김진선 초대 위원장에 이어 2014년 7월 조양호 위원장이 취임했다. 올해 5월에는 이희범 위원장이 그 자리를 이어받았다. 한국 IOC 위원의 공석 위기를 우려했다. 이건희 회장이 건강을 회복할 가능성이 희박하고 문대성 선수위원은 IOC로부터 최근 직무정지 징계를 받았다. 문 위원은 이번 대회 이후 임기가 끝난다. 유승민 삼성생명 탁구 코치가 선수위원 도전에 나섰지만 17일까지 이어지는 투표에서 낙선하면 한국은 사실상 IOC 위원이 없게 된다. 장웅 위원은 이런 상황을 잘 알고 있음에도 덕담을 건넸다. “아쉽지만, 또 누군가 새로운 사람이 나오지 않겠느냐”며 “조양호 선생(한진그룹 회장)이 평창 위원장을 계속 했다면 가능성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가 국제경기단체 회장 자격으로 IOC 위원이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지난해 심장 수술을 받은 장 위원은 안부를 묻자 “좋아지지도 않고, 나빠지지도 않는다”고 답했다. ‘남측 체육회장도 심장 수술 후유증 때문에 이번에 오지 못했다’고 알려주자 장 위원은 “아, 김정행 회장”이라고 거명하며 안부를 묻기도 했다. 북한의 리우 대회 목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나는 NOC(국가올림픽위원회)에는 관여하지 않으니까”라며 자기 소관이 아니라고 말했다.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리우 개회식 참석에는 원론적인 의미를 부여했다. 장 위원은 “조직위원회가 여러 정상을 초청했지 않느냐. 초청받은 수보다 적은 분이 개회식에 참석한다고 들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최룡해 부위원장이) 인천(아시안게임)에도 가셨댔지 않느냐”며 “이번에도 그런 의미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2014년 10월 인천 아시안게임 폐회식에 최고위급 인사를 파견했다. 황병서 군총정치국장(이하 당시 직책), 최룡해 당 비서,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이 대표단에 포함됐다. 최룡해 부위원장은 ‘부통령’이라고 소개했다. 장 위원은 “국무위원회가 영어로 ‘스테이트 어페어스 커미션(State Affairs Commission)'”이라고 소개하며 “국무를 총괄하는 국무위원회의 ‘부(副)’에 해당하니까 부통령”이라고 설명했다. 그를 보좌하는 아들 장정혁 씨와 함께 사진을 찍자고 권하자 손사래를 치며 거부했다. 이에 장 위원 혼자라도 찍으려 하자 “나도 다 늙었는데 찍어서 뭐하려고”라며 촬영에 응했다. 북한 축구 국가대표 골키퍼 출신인 장정혁 씨는 현재 IOC에서 근무하고 있다.

“환경보호가 경제적 손실을 주는 것은 아니라는 점 인식해야””기후변화 폭 커지고 예측 불가능…생물다양성 고갈되면 인류 생존 어려워”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 루피화 가치가 역대 최저치를 경신하고 유가상승으로 인한 민생고가 커지면서 정국불안이 고조되고 있다. 11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인도 국민회의당(INC)을 주축으로 한 22개 야당은 전날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이끄는 현 정부의 실정으로 민생이 악화했다고 주장하며 전국 곳곳에서 파업과 시위를 벌였다. 우타르프라데시와 마하라슈트라 주 등지에선 야당 지지자를 주축으로 한 시위대가 가게 문을 닫고 파업에 동참할 것을 요구하며 거리를 행진했다. 일부 지역에선 시위대가 도로와 철로를 차단하면서 대중교통 운행에 차질이 초래됐다. 중북부 비하르와 마디아프라데시 주에선 시위대가 주유소를 파괴하고 타이어를 불태우는 등 폭력 사태를 빚기도 했다. 이번 파업과 시위에는 현지 상인단체 상당 수가 동참했다. 야당 세력이 강한 일부 지역에선 공공기관과 학교도 문을 닫은 것으로 전해졌다. 페트로프는 “친구들이 오래전부터 이 멋진 도시(솔즈베리)를 가보라고 권했다”고 말했고, 보쉬로프는 “솔즈베리는 유명한 사원이 있어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있는 소도시”라고 설명했다. 보쉬로프는 “이것은 사업 출장이 아니었다. 우리는 처음부터 런던에 가서 좀 있다가 솔즈베리를 다녀오려고 계획을 세웠었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영국에 갈 때 어떤 독극물도 휴대하지 않았으며 솔즈베리 어디에 스크리팔의 집이 있는지도 몰랐다고 주장했다. 보쉬로프는 자신들이 독극물을 ‘니나 리치’ 향수병에 넣어 갔다는 영국 당국의 발표에 대해 “정상적인 남자가 여자 향수를 갖고 다니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세관을 통과할 때 모든 물건을 검사하는데 만일 무엇인가가 있었으면 문제가 됐을 것이다. 왜 남자 짐에 여자 향수가 있냐고(캐물었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전에 스크리팔 부녀에 대해 전혀 몰랐다면서 “우리에게 이같은 악몽이 시작되기 전까지 그런 성을 들어보지도 못했고 그들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다”고 말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영국 당국이 공개한 CCTV 영상 사진 속의 인물들이 맞다면서 이름도 본명이라고 소개했다. 직업에 대해선 비타민, 단백질 등의 스포츠 식품을 취급하는 중소사업가라면서 자세한 신원은 자신들과 거래하는 사람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이유로 공개를 거부했다. 두 사람은 영국 측 발표대로 러시아 군정보기관 총정찰국(GRU) 소속 장교인지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보쉬로프와 페트로프는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스크리팔 사건 용의자들에 대해 “그들이 스스로 언론사나 어딘가로 찾아갔으면 좋겠다. 직접 나타나 자신들에 관해 얘기하길 바란다”고 종용한 뒤 시모니얀 국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인터뷰를 자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정부는 그러나 이날 인터뷰 내용이 거짓과 노골적인 날조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러시아 정부가 지원하는 TV 방송국의 인터뷰에서 나온 거짓말과 노골적인 날조는 대중의 지적 수준에 대한 모욕”이라며 “더욱 중요한 것은 그들이 이번 끔찍한 공격의 피해자들을 매우 불쾌하게 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변인은 “슬프게도 이는 우리가 예상했던 것”이라며 “경찰은 매우 분명하게 이들에 대한 증거를 제시했다. 지명 수배자인 이들이 러시아 밖으로 나오기만 하면 체포한 뒤 영국 내에서 재판에 회부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영국 검찰은 지난 5일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66)과 그의 딸 율리야(33)가 지난 3월 초 영국 솔즈베리의 한 쇼핑몰에서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쓰러진 사건과 관련 보쉬로프와 페트로프 등 2명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이들을 살인공모와 살인미수, 화학무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한다고 발표했다. 영국은 이들이 러시아 군정보기관 GRU 소속 장교들이라고 주장했다. ◇ 콩하면 파주 장단 콩…재배 최적 조건 갖춰 콩은 한국 음식에서 쌀만큼 중요한 농산물이다. 전 세계적으로 재배되고 있는데 원산지는 한반도와 만주다. 콩의 고향인 만주와 한반도에서는 7천600종이 넘는 재래 품종이 재배됐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유 후보자가 남편 회사의 사내이사를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채용한 것은 겸직을 금지한 국가공무원법 위반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유 후보자는 “의원실에서 일하고부터는 남편 회사와의 어떤 금전 관계도 없었고 (회사에서) 사실상 퇴사한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서류상으로는 계속 사내이사였는데 ‘사실상 퇴사’라는 답변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에 유 후보자는 “사내이사에서 빠지는 것으로 정리됐다”며 “이 회사가 매출이 거의 없어 (보좌관) 본인도 겸직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은 유 후보자의 우석대 겸임강사 경력을 언급하며 어떤 절차로 채용됐는지 질문했다. 유 후보자는 “(채용) 공고가 있었는지는 정확히 기억 못 하겠는데 행정학과 교수님들의 추천이 있었다”고 답했다. 강의 기간은 6개월인데 경력증명서에는 2년으로 기재된 것과 관련해서는 “우석대가 일괄적으로 겸임강사 계약 기간을 2년으로 하고 있다”며 “2011년 2학기에 강의를 하고, 총선 때문에 2012년에는 강의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지만 계약이 2년이어서 경력증명서가 그렇게 발급됐다”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출처가 불분명한 소득 8천500만원이 있다는 보도나 학교 앞에서 속도위반을 했다는 보도 등이 있는데 관계기관에 전화 한 통화만 해보면 될 일(사실이 아님을 알 수 있는 일)”이라며 “야당이 (이런 의혹을 언론에 제보해) 마구잡이 검증을 하는 게 우습다”고 일갈했다. 소득 관련 의혹을 제기한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유 후보자가 근거자료를 제대로 제출하지 못했다며 합리적인 검증이라고 맞섰다. 이 과정에서 박 의원은 전 의원에게 자신의 발언을 끝까지 들으라며 “잘 좀 들어”라고 소리쳤고, 전 의원은 “말 짧게 하지 마세요”라고 맞받아치기도 했다.

산투스 항을 빠져나간 코카인의 목적지는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포르투갈, 벨기에, 영국, 독일 등으로 파악되고 있다. 일부는 예멘과 알바니아로도 운반되고 있다. 앞서 연방경찰은 지난해 송고 웨스트나일열은 독감과 비슷한 증세를 보이지만 심하면 고열과 온몸의 떨림, 혼수상태를 동반하며 뇌수막염까지 유발할 수 있다. 웨스트나일열은 일상에서 사람 사이에 직접 전파되지는 않으며, 모기에 물려 감염된다. 보건당국은 유럽에서 열대성 질환 웨스트나일열이 증가한 배경으로 기후변화를 지목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 송고건강 악화로 상봉 둘째 날 개별상봉 후 조기 귀환(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장용훈 기자 = 거동이 불편해 약품 냄새 나는 구급차 안에서 가족과 상봉해야 했던 김섬경(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출연진 전원을 아시아계 배우로 구성한 ‘올 아시안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로맨틱 코미디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가 북미 박스오피스(흥행수입) 순위에서 3주 연속 1위를 달렸다. 1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와 박스오피스 집계기관 컴캐스트에 따르면 워너브러더스의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미 노동절 연휴인 이번 주말 3천만 달러(335억 원)를 추가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개봉 주말 3천400만 달러로 극장가 예상치를 뛰어넘는 스타트를 끊은 뒤 3주 연속 1위를 지키며 순항하고 있다.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쥬만지: 새로운 세계’, ‘블랙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이어 올해 4번째로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영화가 됐다. 또 17일 만에 최고 수준의 흥행작 기준인 1억 달러 클럽에도 가입했다. 웬만한 블록버스터를 뺨치는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고 영화 매체들은 평가했다. 이번 주말에도 ‘더 멕’, ‘마일 22′,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등 쟁쟁한 액션영화들을 물리쳤다. 이 영화는 1993년 ‘조이 럭 클럽’ 이후 25년 만에 주연부터 조연까지 모두 아시아계 배우들로 채운 캐스팅 전략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아시아판 블랙팬서’라는 별칭도 얻었다. 케빈 콴의 소설을 원작으로 존 추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한 대학교수가 부유한 남자친구의 싱가포르 집을 찾아가며 겪는 에피소드를 그린 작품이다. 콘스탄스 우, 헨리 골딩이 주연을 맡았고 의사 출신의 한국계 미국 배우 켄 정도 등장한다.(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19일 평양공동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서해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 설정에 합의하면서 부산지역 수산업계도 북한수역 입어 등 대체어장 확보 가능성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부산시는 지난 4월 첫 남북정상회담 당시 어려움에 빠진 지역 수산업계 활로 모색 차원에서 해양수산부, 외교부, 통일부 등에 우리 근해어선의 북한수역 입어를 공식적으로 건의했다. 부산시는 북한수역 입어가 성사되면 북한 측과 공동 수산자원관리 방안을 모색하고 중국 어선의 남획을 견제하는 등 우리 어선의 어획량 증대와 경영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서산=연합뉴스) 충남 서산시는 18일 시청에서 SK이노베이션㈜ 1천500만원의 성금을 기탁받았다고 밝혔다. 성금 기탁식에는 맹정호 서산시장. 김진영 배터리 생산기술센터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기탁한 성금은 추석을 맞아 서산에 거주하고 있는 독거노인의 생필품 구매에 사용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주)은 매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성금 기탁과 후원 활동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중국이 일대일로 이니셔티브(Belt and Road Initiative)를 추진하고 BRICS 협력이 성공적인 20년째를 맞이함에 따라, 둥관은 중국에서 성장하고자 노력하는 남아프리카의 회사를 위한 기능적 다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남아프리카의 사업가들은 이 도시와 교역하며 중국과 사업을 하고, 중국 사람들과 거래하는 기술을 체득했다. 뉴델리의 경우 낮은 시민 의식과 처리 시설 부족 등으로 인해 상당수 쓰레기가 제대로 처리되지 못한 채 거리 곳곳에 쌓여 있다. 아울러 뉴델리는 인근 주에서 물을 끌어오고 있지만 도시 개발과 인구 증가 속도를 감당하지 못해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상수도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상태다. 송고”정수인 변의 길이와 면적 같은 직각삼각형과 이등변삼각형은 단 한쌍”(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특별한 관계를 갖는 삼각형은 단 한쌍만 존재한다.” 도형을 다루는 기하학에 관한 정리(定理)를 일본 게이오(慶應)대학 대학원생 2명이 증명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정리 자체는 초등학생도 아는 내용이지만 그동안 증명이 이뤄지지 않았었다.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민의 주택구입 의사를 나타내는 주택구입태도 지수가 1년3개월 만에 가장 크게 올랐다. 19일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주택구입태도지수는 72.6으로 지난해 2분기(74.8) 이후 가장 높았다. 주택구입태도지수는 지난 한 해 동안 들쭉날쭉한 모습을 보이다 올해 들어 계속해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1분기 67.4에서 2분기 70.1, 3분기 72.6으로 2개 분기 연속 상승했다.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주택구입태도지수가 올랐으며, 특히 30대 이하의 주택구입태도지수가 전분기보다 7.8포인트 오른 80.4를 기록했다. 서울연구원은 “직장·주거 근접 욕구, 개발 호재와 저평가 지역 상승 메리트 등으로 서울 집값이 오르는 가운데 최근 주택담보대출금리 하락 등으로 주택 구입 의사가 개선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집값 흐름을 보여주는 주택종합매매가격 지수는 올해 5월 0.21%, 6월 0.23%, 7월 0.32%, 8월 0.63% 등 오름폭이 확대되고 있다. 주택담보대출금리(신규 취급액 기준)는 올해 5월 3.49%에서 6월 3.46%, 7월 3.44%로 두 달 연속 하락했다.

응원단의 치어리딩을 따라 하기 위해 힘차게 팔을 뻗는 아이들의 표정에는 즐거움이 묻어났다. 참가 가족들은 응원단과 함께 몸풀기를 끝낸 후 출발선으로 이동했다. 오전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12일(현지시간) 애플의 언팩 행사에서 대만을 ‘중국 대만’이 아닌 ‘대만'(Taiwan)으로 표기한 것을 두고 중국 관영매체가 비판 여론을 조성하려다가 실패하고 되레 중국 누리꾼들에게서 조롱받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남북이 19일 합의한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 중 서해 구간의 남북 길이가 당초 정부가 발표한 80㎞가 아니라 135㎞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정부는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의 남북 길이가 북측 40㎞, 남측 40㎞로 동등하게 설정됐다고 설명했지만, 백령도 이북 NLL 기준으로 보면 북쪽 약 50㎞, 남쪽 약 85㎞였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이 이날 서명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따르면 남북은 해상에서의 우발적 충돌 방지를 위해 동·서해에 각각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을 설정하기로 합의했다. 서해의 경우 남측 덕적도 이북으로부터 북측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 동해의 경우 남측 속초 이북으로부터 북측 통천 이남까지의 수역에서 포사격 및 해상 기동훈련을 중지하는 한편 해안포와 함포의 포구 포신 덮개 설치 및 포문 폐쇄 조치를 하기로 한 것이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고율 관세를 곧 부과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중국에서 미국에 고통을 주는 방식으로 반격해야 한다는 강경론이 대두하고 있다. 17일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러우지웨이(樓繼偉)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외사위원회 주임(장관급)은 전날 발전고위층포럼 발표에서 공급사슬상의 핵심 중간재와 원자재, 부품 수출을 중단하는 방식으로 미국에 타격을 주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러우 주임은 “이런 제품을 찾는 것은 어렵지 않다”며 “미국 정부가 관세 리스트에서 제외한 물건들, 미국 기업들이 전력을 다해 관세 대상에서 제외해달라고 호소하는 것들이 바로 그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이 핵심 중간재 등의 수출을 끊으면 미국이 대체재를 찾는 데까지 3∼5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미국이) 전쟁의 고통을 맛봐야 무역전쟁을 멈추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러우 주임은 이어 “전력을 다해 중국 경제를 억누르려는 것이 현 미국 정부의 정책”이라고 진단하면서 “일부 미국인들은 미국의 무역 적자가 커 (관세 보복용) 총알이 충분하다고 여기지만, 당신들의 총알이 곧 우리의 총알이 될 수도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중국은 그간 미국의 전방위적 압박에도 정면 승부로는 승산이 높지 않다고 봐 수세적 대응으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음은 김 위원장의 발언 전문이다. 『 평양 시민 여러분, 대집단 체조와 예술공연의 화려한 무대를 펼친 청소년·학생 수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평양시 각계층 인민들이 이렇게 뜻깊은 자리에 모여 하나와 같은 모습, 하나와 같은 마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대표단을 따듯하고 열렬하게 환영해 맞아주는 모습을 보니 감격스러움으로 하여 넘쳐나는 기쁨을 다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오늘 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의 여정에서 또 하나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소중한 결실을 만들어냈습니다. 오늘의 이 귀중한 또 한걸음 전진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열정과 노력에 진심 어린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습니다. 평양 시민 여러분,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뜨겁고 열렬한 박수를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평양 수뇌 상봉과 회담을 기념해 평양 시민 앞에서 직접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된 것을 알려드리게 됩니다.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는 훌륭한 화폭으로 길이 전할 것입니다. 우리 모두 문재인 대통령에게 열광적 박수와 열렬한 환호를 보내줍시다.』 송고 경기를 마치고 만난 신화용은 “후반전 아드리아노의 페널티킥 땐 이번 시즌 잘 막았던 순간을 기억하며 기에 눌리지 않으려 했다”면서 “연장전에서는 지지 않는다는 확신이 있었고, 승부차기로 가면 이길 거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요즘은 선수들이 어느 한쪽이 아니라 중앙으로도 차니까 스타일을 많이 분석한 게 도움이 된 것 같다”며 “세상이 좋아져서 이름만 쳐도 자료가 많이 나온다. 그런 것들을 많이 보는 게 도움이 된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비결을 다 공개할 수는 없지만, 이운재 코치님이 ‘끝까지 기다리라’고 조언해주셨다. 골키퍼 움직임을 보고 차는 선수가 늘어서, 기다렸다가 침착하게 반응한 게 주효했다”고 귀띔했다. 포항 스틸러스 시절부터 대한축구협회( 송고PK·승부차기 막아내 승리 견인 “전북 탈락 아쉬워하시지 않도록 결승까지” 환구망은 또 애플의 출시 발표회에서 이 같은 행위는 무슨 뜻이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대다수 누리꾼들은 환구망 입장에 동조하지 않고 ‘중국인이 서로 단결하고 나라를 사랑한다면 미국 제품을 사용하지 않아야 하는 것 아닌가’, ‘이런 일을 자꾸 끄집어내는 것은 정말 창피한 일인 것을 아는지’, ‘허구한 날 말장난만 하고 있느냐? 대만에 중국을 추가한다고 너희(중국) 것이 되느냐’며 조롱을 퍼부었다고 자유시보는 전했다. 한편, 한 누리꾼은 버진아일랜드에 미국을 표시하는 것은 미국령과 영국령을 구분하기 위한 것으로 같은 미국 자치령인 푸에르토리코는 그런 혼란을 야기하지 않아 미국을 표시하지 않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송고

— 6·15위원회는 언제 결성됐나. ▲ 남과 북에서 합법적으로 출범한 첫 통일운동 단체다. 2000년 6월 15일 평양에서 개최된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남북 첫 정상회담에서 평화통일을 위한 ‘6·15 남북 공동선언’을 했다. 이로부터 5년 후인 2005년 민간 차원에서 6·15정신을 실천해나가자는 취지에서 ‘6·15 공동선언 실천위원회’가 결성됐다.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과 북, 해외 인사들이 폭넓게 참여해서 만들어진 상설 기구다. 이 기구는 남과 북, 해외 등 3개의 축으로 구성되어 있다. 남측위원회의 경우 노동자, 농민, 여성, 청년·학생, 교육, 학술, 언론, 문화예술, 체육 등 9개의 부문별 본부와 전국적으로 15개의 지역별 본부를 두고 있다. 남측위는 우리나라 7개 종단을 비롯해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등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어 다양한 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베네수엘라가 초인플레이션과 생필품 부족난 등 극심한 경제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취한 극단의 경제 개혁 조치가 재앙적 결과를 나을 조짐이다.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은 지난달 연간 인플레이션이 100만%에 달할 것이라는 우려 속에서 자국 통화인 볼리바르를 10만대 1로 액면절하하고 최저임금을 3천% 인상하는 등 개혁을 단행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그러나 이러한 근시안적인 개혁은 물가 급등, 매장 폐쇄, 직원 해고와 산업 무력화 등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수도 카라카스 현지 취재를 통해 분석한 내용을 16일 보도했다. 마두로가 지난달 개혁 조치를 발표한 뒤 카라카스의 맥도날드 매장에서 ‘빅 맥’ 1개 가격은 3.6달러에 팔리고 있다. 이번에 인상된 최저임금의 5분의 1 수준이다. 베네수엘라 현지 패스트푸드 체인의 한 업주는 직원 1천800명의 3분의 1을 해고하고, 85개 매장 중 15개 매장은 문을 닫아야 할 판이이라고 털어놨다. 만성적인 재료 부족에다가 직원 월급 급등과 제품가 폭등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라는 것이다. 이 업주는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 하루하루가 폭풍 전야 같다”고 우려했다. 지난달 베네수엘라에서 문을 닫은 맥도날드 매장이 몇 개인지 파악조차 어렵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정부는 임금 인상을 보전하려고 제품 가격을 올리면 기업 관리자들을 처벌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으면서 가격을 통제하고 있지만 이러한 ‘채찍’이 제대로 말을 듣지 않는 정황들이 보인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이미 지난 몇주간 130명이 넘는 기업 매니저와 피고용자들이 가격을 올리는 등 ‘투기 혐의’로 정부 당국에 체포됐다. 그러나 정부가 가격을 통제하는 주요 식료품인 닭과 달걀은 슈퍼마켓 선반에 보이지 않는다. 수지가 맞지 않으니 농가에서 대량 생산하기를 꺼리기 때문이다. 현지 컨설팅업체인 에코아날리티카는 지난 8월 베네수엘라의 월간 인플레는 225%로 ‘기록적’이라고 보고했다. 패스트푸드점과 마찬가지로 상공계 각 분야의 사업장들이 최근 며칠간 문을 닫는 곳이 속출했고, 고용주들은 사람을 줄이는 것을 고민하고 있다. 올해 제주도에 예멘인 500명가량이 들어와 난민신청을 한 뒤 시작된 우리 사회 난민 갈등은 착잡한 심정이 되게 한다. 난민 문제가 부각될수록 한국이 인도주의 측면에서 경제 규모에 걸맞은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드러나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일각에서는 한국이 난민을 무분별하게 받아들이는 것으로 오해하고 있고, 심지어 진짜 난민과 가짜 난민을 구분하지 못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 입항 환영식에는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와 현지 교민, 베트남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문무대왕함은 오는 송고업계 활성화 위해 천연염색 옷 입고 할인 행사도 추진 (나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전남 나주시천연염색문화재단은 ‘천연염색 데이’ 지정을 추진 중이라고 송고 (청두, 중국 2018년 8월 27일 AsiaNet=연합뉴스) 8월 23일,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China Giant Panda International Culture Week)이 베이징 세기단(China Millennium Monument)에서 개막식을 올렸다. 개막식에는 국내외에서 300명이 넘는 관계자와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는 중국 삼림&초원청 부청장 Li Chunliang,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부사무총장 겸 홍보부장 Zhao Qi, 중국 해외국가우정협회 부회장 Hu Sishe, CPPCC 쓰촨 성 위원회 부위원장 Cui Baohua, 산시 성 부지사 Wei Zengjun, 간쑤 성 부지사 Li Bin, 유엔 환경 프로그램 대표 Tu Ruihe, 중국 주재 오스트리아 대사 Friedrich Stift 등 다양한 인물이 참석해서 연설했다. 모든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예방 교육을 벌이는 한편 의심거래에 대한 경찰 신고 체계를 강화했다. 이런 노력 덕에 올해 들어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은행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전화금융사기를 예방하기 위한 캠페인을 벌인다. 부산은행은 최근 금융사기 피해 사례의 패턴을 분석하고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을 적용해 금융사기에 대비하고 있다.

(전주=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는 나에게도 행복을 주고 다른 사람에게도 행복을 줍니다. 전시를 통해 많은 사람이 행복을 누리길 바랍니다. 그리고 무형문화재 전승자를 기능인이 아닌 예술인으로 보는 시각이 생기면 좋겠습니다.” 송고50조원이면 일본 방위비에 육박…내년도 국방비 증액 예상”軍 가진 것 더 내려놓고 낮은 자세로 개혁안 다듬어야”‘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들어가봤습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이산가족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우선 해결키로 (평양 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장용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일 이산가족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상설면회소를 조기에 개소하기로 합의했다. 양 정상은 이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금강산 지역의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빠른 시일 내 개소하기로 하였다”며 “이를 위해 면회소 시설을 조속히 복구하기로 하였다”고 명시했다.파주시 장단면, 콩 재배 최적 조건 갖춰…1997년부터 축제 ‘인삼 하면 고려인삼’ 고려인삼 맥 잇는 대한민국 대표인삼(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 장단지역은 예부터 흰콩, 흰 인삼, 흰쌀이 맛있기로 명성이 높았다. 장단콩은 파주시 장단면의 지명을 따 이름이 붙여졌다. 고려 시대부터 임금에게 진상됐던 ‘장단 삼백’ 중 하나다. 아무튼 몇 천 원의 교통비를 지불하고 무의도 선착장에 내려 30여 분 고불고불 시골 길을 걷다 보니 믿기지 않는 장면이 다가왔다. 언덕 위 남쪽으로 난 작은 시멘트길 아래로 펼쳐진 끝 모를 개펄. 그야말로 아무도 없는 길을 따라 내려갔다. 내리막길이라 쾌감은 더했다. 등에 진 백팩의 무게도 덜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좋았다. 우리만 있을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해안에 도착하고 나니 뭔가 잘못되어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텐트 하나가 덩그러니 있었기 때문이다. “허허 이것 참 이런 곳에 누군가 있을 줄이야.” 게다가 눈을 의심케 하는 장면 하나. 허연 팔다리를 드러낸 반소매 반바지 차림의 그는 외국인이었다. ‘이런 알려지지 않은 비박 지에 어떻게 외국인이?’ 보아하니 모닥불을 피려고 나뭇가지를 모으는 모양이었다.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한국은 지난 1960년대 다양한 청년문화를 꽃피웠던 런던과 흡사하다고 뉴질랜드 사회학자가 진단했다. 29일 뉴질랜드헤럴드에 따르면 뉴질랜드 매시대학 사회학자이자 이민전문가인 폴 스푼리 교수는 한국계 등 많은 뉴질랜드 젊은이들이 한국을 찾고 있다며 그 이유는 한국이 아주 멋진 곳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주뉴질랜드한국대사관 오클랜드분관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을 찾은 뉴질랜드인은 3만3천88명으로 2016년 3만1천623명, 2015년 2만8천426명에서 계속 증가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40세 이하는 지난해 1만7천명, 2016년 1만5천600명, 2015년 1만4천139명으로 절반 정도를 차지한다. 스푼리 교수는 뉴질랜드 젊은이들의 한국행과 관련, “한국이 광의의 문화적 측면에서 점점 매력적인 곳이 돼 가고 있다”며 “지난 1960년대 청년문화를 꽃피웠던 런던과 흡사하다”고 말했다.– 11월 26~29일에 열리는 2018 오토모빌리티LA에서 이미 확정 — 유수의 기존 자동차 제조사와 스타트업들이 국제적인 자동차 기술 행사에서 신차, 컨셉트 차량을 공개하고 주요 뉴스를 발표할 예정 신미양요는 1871년(고종 8년) 미국 군함이 강화도에 쳐들어와 일어났다. 5년 전인 1866년(고종 3년) 미국 상선 제너럴셔먼호가 대동강에서 군과 민의 공격으로 불타버리자 이를 문제 삼아 미군 함대가 급파되면서 일어났다. 미군 함대는 강화해협 측량을 한다며 강화해협으로 들어섰고 이때 서로 간에 맹렬한 포격전이 벌어졌다. 미군은 강화군 길상면의 초지진에 상륙했고 이 과정에서 아군 53명이 전사하고 미군도 3명이 전사하고 10여명이 다치는 등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다. 지금은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역사를 뒤로 한 채 잘 정비돼 알음알음 찾아오는 여행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3) 전송 손실(transmission loss): 전기 신호가 통신선을 따라 이동할 때 겪게 되는 저하 정도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에 대한 추가관세 위협은 중국에 대한 압박의 수위를 높이는 것이지만, 실제 관세 발효를 위한 행정부의 절차는 공청회 개최, 서면 의견서 접수, 내부 영향 평가 등에 수 주일이 걸린다. 트럼프 대통령은 두다 대통령과의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중국에 대한 호전적 언사를 쏟아냈다. 그는 고율관세 정책이 효과를 내느냐는 질문에 “이제 시작했을 뿐”이라고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과 관계가 있는 중국으로부터 도움을 받으려고 중국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중국은 도움이 됐다. 아직도 도움이 될 것으로 희망하지만 거기에 의문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과의 무역에서 발생하는 적자가 용인할 수 없을 만큼 커졌다며 “중국이 미국에서 쏟아지는 돈으로 국가를 재건했다”, “우리는 세계의 돼지저금통이고 중국에게 돈을 뜯겼다”는 등의 거친 발언을 쏟아냈다. 한편 중국은 다음 주로 예정됐던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 간 협상을 진행할지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WSJ는 미국이 17일 2천억 달러 추가 관세부과를 발표한 직후 류 부총리가 참모들을 소집해 대응방안을 논의했다면서 이 회의에서 예정됐던 협상의 참석자 급을 낮춰 실무협상을 하자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전했다. 애초 계획엔 류 부총리의 방미에 앞서 이번 주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이 미국을 방문해 사전 협의를 할 예정이었으나 류 부총리의 방미 대신 왕 부부장이 실무협상을 하는 것으로 대체하자는 것이다. 이에 대해 중국 측 관리들은 최종 결론이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oguts

닉슨, 고르바초프는 개혁의 신념

닉슨, 고르바초프는 개혁의 신념과 추진력, 이념에 얽매이지 않은 실용주의로 냉전의 장벽에 금을 내고 또 무너뜨렸다. 북미정상회담에 이르는 과정에서 김정은과 트럼프도 그런 DNA를 선보였다. 한 사람은 세습으로 권좌에 오른 젊은 독재자이고, 또 한 사람은 ‘거래의 기술’로 무장한 부동산개발업자 출신으로 배경과 철학이 극과 극이지만, 도덕적 이념 외교가 아닌 현실주의 외교로 서로 통하고 있다.’3차 관세 공방’서 미·중, 예고보다 세율 낮춰…대화 신호도11월 美중간선거 결과 주목…미·중 살얼음판 속 탐색전 이어질 듯 송고문대통령, 김위원장에 “내가 너무 시간 뺏는 것 아닌가”반주 곁들인 회로 만찬, 주민과도 자연스레 대화…환호하며 울먹인 주민도”차등적 판단에 의미 있지만, 미래 가치 등 반영 못돼”(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금융당국이 의약품 개발 단계에 따라 연구개발(R&D) 비용의 자산화 여부를 달리 결정해야 한다는 회계처리 감독지침을 발표하자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임상 단계별 ‘차등’을 뒀다는 데는 환영하면서도 제약·바이오 업계의 특수성을 섬세하게 반영하지는 못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19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관련 감독지침’에 따르면 앞으로 신약은 ‘임상 3상’,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는 ‘임상 1상’ 단계에서 R&D 비용을 자산화할 수 있다. 복제약(제네릭)은 오리지널 의약품과 효능·효과 등이 동등한지를 확인하는 생동성 시험 계획 승인을 받으면 자산화가 가능하다. 청와대는 특사단 방북 결과는 물론이고 이번 회담 목표를 야당 대표들에 설명해 국민의 뜻을 하나로 모으는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정상회담 사후에도 마찬가지다. 설사 이번 방북길이 여야 대표들의 ‘반쪽 동행’에 그친다고 하더라도, 남북정상회담 이후 별도의 남북 국회 회담을 추진해 문희상 의장이 인솔하는 별도의 국회 방북단이 구성되도록 초당적 대응기반을 넓혀가는 게 바람직하다. 야당도 행정부를 견제하는 책무가 있지만, 남북관계는 행정부만이 아니라 입법부의 역할도 있음을 명심하고 북한과 직접 대화하고 확인하는 과정에 동참할 필요가 있다. 송고▲ 문화일보 = 평양회담, 이벤트 아닌 ‘核폐기 실질 진전’에 집중하라 ‘대북 제재 全方位로 뚫리고 있다’는 유엔 긴급 보고서 그린벨트 풀어 집값 잡겠다는 발상 역시 正道 아니다 ▲ 내일신문 = 대법원장 수사협조, 자료공개부터 ▲ 헤럴드경제 = 평양회담, 북미 비핵화 중재와 남북경협 틀 마련이 핵심 고용창출능력 반토막내는 게 일자리 정부인가 ◇ 우버와 그랩 무엇이 다른가?·기자가 겪은 우버 사기 가장 큰 차이는 우버의 경우 신용카드를 등록해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편리하기도 합니다. 내리면서 거스름돈을 주고받을 필요도 없습니다. 그러나 운전사의 일방적인 취소 등에 대한 대비가 불완전합니다. 그랩은 신용카드 등록이 필요 없습니다. 앱에 나타난 요금을 현장에서 운전사에게 지불하면 끝입니다. 그리고 우버보다 그랩이 살짝 더 저렴합니다. 코타키나발루나 치앙마이 두 지역 사람들 사이에서 우버에 대한 평은 좋지 않습니다. 우버의 경우 운전사로부터 일방적인 취소를 당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치앙마이 구시가지에서 님만해민으로 가기 위해 우버를 불렀습니다. 차가 배정된 지 몇 분 후 갑자기 차량이 취소됐습니다. 운전사가 취소를 눌러버린 겁니다. 취소수수료는 고스란히 이용자 몫이 됩니다. 우버 사용자에게는 흔한 일입니다. 이 경우 수수료가 빠져나갑니다. 한화로 1천 원 가량밖에 안 됐지만 억울했습니다. 그러나 어쩔 수 없습니다. 조코위 대통령은 “우리는 주권을 유지하고 천연자원을 지켜낼 것”이라면서 “(이 자원들은) 가능한 인도네시아 국민의 번영을 위해 사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4년 대선에 이어 이번 대선에서도 조코위 대통령의 강력한 맞수로 등장한 프라보워 수비안토 대인도네시아운동당(그린드라 당) 총재 역시 민족주의 감성을 자극하는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그는 “인도네시아의 부는 인도네시아 국민을 위한 것이지 타국을 위한 것이 아니다. 우리는 타국의 하수인, 종, 노예가 되길 원치 않는다”면서 외국이 인도네시아의 자원을 착취하도록 놓아두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현지 전문가들은 외국 기업의 투자 유치를 저해하는 부작용을 고려하더라도 인도네시아에선 경제민족주의가 효과적 득표전략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인도네시아 법률회사인 크리스천 테오 앤 파트너스의 광업 담당 변호사 빌 설리번은 “인도네시아 국민 대다수는 외국의 투자를 나쁜 것이나 엄격히 통제해야 할 필요악으로 간주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따라서 2014년 대선 당시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모든 정당과 정치인이 극단적인 자원 민족주의를 내세울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여당은 에너지전환 정책을 옹호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에너지전환을 산업정책으로 밀고 가겠다는 것을 반갑게 생각한다”며 “에너지전환은 새로운 에너지산업이자 성장동력으로, 건강한 재생에너지 생태계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의 중심에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어기구 의원도 “에너지전환은 천천히 단계적으로 수명이 다하고 경제성이 없는 원전을 하나하나 제거하겠다는 것으로 2023년까지는 오히려 신규 원전이 5개 는다”며 “문재인 정부만 놓고 보면 탈원전이 아닌 친원전 정부다”라고 말했다. 성 후보자는 원전 안전성에 대한 국민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원전의 단계적 감축을 포함한 에너지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에너지전환은 세계적 추세이며 2022년까지는 에너지전환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 요인이 없다는 정부의 현 입장을 견지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전 국회의사당 후문 안내실 앞에서는 조모(65·여)씨가 ‘천지 원전 백지화 철회 없는 탈원전은 불가하다’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시위하다 자해를 시도해 경찰에 연행됐다. 이날 여야 모두 그동안 산업부가 제대로 된 산업정책을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산업부에 자랑스럽게 내놓을 산업정책이 있느냐고 물으면 많은 분이 회의적으로 반응한다”며 “대통령이 성 후보자를 지명한 이유는 혁신성장을 제대로 이뤄내 달라는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곽대훈 의원은 “그동안 산업부가 기업 목소리를 전달하는 역할에 소홀했다”며 “산업정책이 없는 산업부, 심하게 말하면 에너지청에 지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성 후보자는 기업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한국당 정유섭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성 후보자가 서울대 행정학과 석사학위를 취득하면서 작성한 ‘과학기술 연구개발체제의 분석과 개선방안에 관한 연구’ 논문을 분석한 결과 상당 부분이 정부 보고서와 다른 논문을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인천=연합뉴스) 인천시 미추홀구는 추석을 앞두고 관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해달라며 쌀을 기부하는 이웃들의 선행이 잇따르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전국24시콜화물은 이날 10㎏짜리 쌀 2천200포를 기부했다. 용현2동 사랑나눔회는 20㎏짜리 쌀 20포를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해달라고 미추홀구에 부탁했다. 25년간 폐지를 모아 판매한 수익금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는 김춘선(75)씨는 전날 주안3·7동 행정복지센터에 각각 10㎏짜리 쌀 30포씩을 전달했다. 미추홀구는 기부된 쌀을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관내 저소득층 가정에 전달할 방침이다. 송고 임존성과 이웃한 충남 홍성 장곡면 산성리에는 주류성으로 추정되는 장곡산성이 있다. 1998년 7월 충남도문화재자료 제360호로 지정된 장곡산성은 돌로 쌓은 석축산성으로 둘레가 1천352m에 이른다. 성내에서는 방대한 건물터와 주춧돌, 사시(沙尸)·사시량(沙尸良) 등의 글자가 적힌 기왓조각, 백제 시대 토기가 발견됐다. 임존성과는 12.6㎞ 떨어져 있어 지리적 위치로 볼 때 백제 부흥군의 근거지였던 주류성으로 추정되는 곳 가운데 하나이다. 주류성의 정확한 위치와 관련해서는 이곳을 비롯해 충남 서천 건지산성(乾芝山城), 충남 청양 정산(定山), 전북 부안 우금산성 등 여러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홍성군은 매년 10월 장곡산성에서 백제 부흥 운동을 재조명하고 의병들의 뜻을 기리기 위한 위령제를 지내고 있다. 부여군도 백제 부흥운동의 꿈을 실현하지 못하고 죽은 복신의 넋을 달래기 위해 은산별신제를 지내 넋을 위로해주고 있다. 충남도는 ‘내포문화숲길’ 가운데 한 노선으로 예산∼홍성∼당진을 잇는 29.2㎞ 구간의 ‘백제부흥군길’을 조성했다. 백제 패망 후 나당 연합군과 치열한 전투를 치른 백제 부흥운동의 역사적 의미가 있는 지점이 연결됐다. 홍성 오서산 장곡산성, 봉수산의 임존성을 거쳐 당진의 아미산까지 이어지는 ‘이 길은 총 8개 코스로, 백제를 지키려는 민초들의 숱한 이야기를 담아낸다. 임존성 아래에는 2009년 9월 국제슬로시티연맹이 국내 6번째로 지정한 충남 ‘예산 대흥 슬로시티’가 있다. 이곳은 예당평야의 젖줄로, 전국 최대 규모의 저수지인 예당호를 품고 있다. 그만큼 넉넉하고 여유롭다. 전통과 자연 생태를 슬기롭게 보전하면서도 느림의 미학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발전과 진화를 추구해 나간다는 슬로시티 이념과 딱 들어맞는다.31일 중원로터리 전야제, 26일 여좌천 개화 예상… 2층 버스도 운행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경남 창원시 진해구 군항제 개막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창원시는 제56회 진해군항제가 오는 31일 중원로터리에서 열리는 전야제를 시작으로 4월 10일까지 열린다고 25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박상현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문화예술기관 중 첫 외국인 수장인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이 연임하지 않고 물러난다. 문체부 관계자는 송고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박춘섭 조달청장은 18일 추석을 앞두고 제32보병사단을 찾아 장병들을 격려하고 군납 보급품 공급방식 개선에 대한 장병들의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조달청과 육군군수사령부는 지난 7월 군납 라면 공급방식을 과거 최저가입찰을 통해 1개 업체와 계약하던 방식에서 다수의 업체와 50여개 제품의 공급계약을 체결해 각급 부대에서 장병들의 기호에 따라 선택 구매가 가능하도록 개선했다.항공편 삼지연공항으로 이동해 차량으로 정상 오른다장군봉서 천지까지 1.5㎞로 돌계단 2천여개…곤돌라도 마련돼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백두산을 방문키로 함에 따라 어떻게 이동해, 무엇을 볼지에 관심이 쏠린다. 일단 문 대통령은 항공편을 이용해 백두산을 찾은 뒤 현지에서 서울로 돌아올 것이라는 게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설명이다. 백두산 인근에는 삼지연공항이 있어 항공편을 이용해 관광하는 것이 어렵지 않다. 현대아산과 한국관광공사는 2005년 공동으로 백두산 관광사업을 하기로 북측과 합의했으며, 정부는 삼지연 공항 현대화를 위해 피치와 부자재를 제공하기도 했다. 또 2007년에는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정상회담에서 백두산 관광에 합의하고 백두산-서울 간 직항로를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이번에 이용할 삼지연 공항은 북한에 있는 지방 공항 중에서도 비교적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매년 9천여 명이 참가하는 세계 최대 규모 ‘시카고 철인 3종 경기 대회’에 졸수(卒壽·90세)를 앞둔 도전자가 나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시카고 교외도시 네이퍼빌에 사는 은퇴한 엔지니어 로버트 스콧. 올해 87세, 우리 나이로 88세인 스콧은 26일(현지시간) 시카고 도심 미시간호변에서 열리는 제36회 시카고 트라이애슬론(Chicago Triathlon)에 출전하는 ‘사상 최고령’ 도전자다. “평생 고정관념에 개의치 않고 살아왔다”는 스콧은 미시간호수 1.5km 수영으로 시작해 40km 경주용 자전거를 탄 뒤 10km 달리기로 마무리되는 총 51.5km 구간에서 전 세계 ‘강철인’들과 경쟁을 벌이며 다시 한 번 나이에 대한 고정관념 깨기에 나선다. 시카고 언론은 그를 이번 대회의 ‘다크호스’로 손꼽고 있다. 스콧은 하와이 코나에서 열리는 ‘아이언맨 트라이애슬론'(수영 3.9km·자전거 180km·마라톤 42km)을 2014년까지 총 14차례 완주했으며, 70세 이상이 225.9km 전구간을 13시간 이내에 완주한 최초 기록까지 세웠다. 지난해에는 하프 트라이애슬론에 3차례 출전했다. 어려서부터 수영과 자전거 타기에 능했던 스콧은 마라톤 선수로 변신, 보스톤 마라톤을 26차례(19년 연속 포함) 완주했다. 그러다 50대 들어 처음으로 위스콘신 주 라신에서 열린 트라이애슬론에 도전했다가 철인 3종 경기의 매력에 빠졌다. 그는 “나보다 더 어린 사람들이 내 도전 기록들에 대해 듣고 ‘기가 막힌다’고 반응하는 것을 보며 ‘내 나이에 이만큼 활동하는 사람이 드물구나’ 새삼 깨닫는다. 그러나 이 나이에도 충분히 해낼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또 할 수 있다고 믿는다면, 주저 말고 도전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일단 도전을 결심했으면 노력이 필요하다. 정말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그 능력을 지속하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면서 “나는 훈련을 매우 좋아하며, 내가 해낼 수 있다는 것, 잘해냈다는 사실은 스스로 만족감을 느끼게 해준다”고 말했다. 시카고 트리뷴은 “이번 대회 사전 등록자 7천271명 가운데 70세 이상이 33명, 80세 이상은 7명”이라며 흔히 ‘고령’으로 언급되는 나이에 속한 참가자가 스콧뿐만이 아니라고 전했다. 스콧은 “일주일에 20시간씩 훈련하고, 섭취하는 음식과 운동량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며 “훈련에 방해될 약속은 잡지 않는다”고 강철 건강 비결을 소개했다. 이번 대회 목표를 ‘완주’로 설정한 그는 “해낼 수 있을 것 같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8 시카고 트라이애슬론은 현지시간 26일 오전 6시(한국시간 27일 오후 8시) 도심 동편의 먼로 비치에서 시작된다. 주최 측은 수용 한계를 고려해 제한을 둔 약 1만 건의 참가 신청 접수가 이미 마감됐다고 밝혔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19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2018년 7월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 시상식을 열었다. 최우수상은 인류생존을 위협하는 플라스틱 폐기물 오염실태를 고발하고 그 대안을 모색한 KBS-1TV의 ‘KBS스페셜 – 플라스틱 지구 2부작’이 받았다. SBS-TV ‘그것이 알고싶다 – 죽어도 사라지지 않는…웹하드 불법동영상의 진실’, 국악방송 ‘국악방송 특별기획 고전의 숨결 – 최초집중조명, 북한전승산조’, JTBC ‘미스 함무라비’, KBS-전주1TV ‘콘서트 나빌레라 시즌3’가 각각 부문별 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은 방송제작인의 창작의욕 고취와 방송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을 위해 1991년부터 운영되는 시상제도다. SEU-TUBS(중국 둥난 대학 / 브라운슈바이크 기술 대학) 팀이 작물 줄기를 혼합해 주택에 사용할 벽돌을 만들었다(줄기 혼합비율 65%). 이렇게 만들어진 벽돌은 일반 주택용 벽돌보다 더 단단하고 가볍다. THU(칭화대학) 팀은 빗물을 식수로 효율적으로 전환하기 위해 집수와 자동 세척 시스템을 통합했다. B&R(홍콩 대학 / 베이징 토목공학 및 건축 대학) 팀이 설계한 (S)LOW House는 사람들이 자연과 단순한 삶으로 돌아가도록 장려한다. XJTU-WNEU-POLIMI(시안교통대학 / 웨스턴 뉴잉글랜드 대학 / Politecnico di Milano) 팀이 설계한Generations는 고령자를 위한 빌라 주택단지와 스마트 홈 설계에 중점을 뒀다.머스크 일본국기 트윗…스페이스X 17일 첫 민간여행자 공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창립한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최초의 민간 달 여행객과 계약한 뒤 오는 17일(현지시간) 그 주인공을 공개하겠다고 밝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스페이스X는 13일 트위터에 “우리 BFR(빅 팰컨 로켓)을 타고 달 주변을 여행하게 될 민간 탑승자와 서명했다. 모두가 꿈꿔온 우주 여행을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전진”이라면서 “누가 날아갈지 월요일(17일)에 찾아보라”고 밝혔다. 스페이스X는 “역사상 단 24명 만이 달에 갔다. 그리고 1972년 아폴로 미션이 끝난 이후에는 아무도 방문하지 못했다”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트위터에서 ‘누가 스페이스X의 1호 탑승객’이 될지 질문이 나오자, 머스크는 뜬금없이 일본국기 이모티콘을 올려 응답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IT 기업 소프트뱅크의 손 마사요시(孫正義·한국명 손정의) 회장을 의미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구한말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 이런 장면이 나온다. 노비로 태어나 부모가 상전 양반에게 죽임을 당하자 조선 밖으로 도망쳤다가 미국 해병대 장교로 돌아온 유진 초이(이병헌 분)가 사대부 집 규수지만 비밀 의병활동을 하는 고애신(김태리 분)에게 묻는다. “귀하가 구하려는 조선에는 누가 사는 거요? 백정은 살 수 있소? 노비는 살 수 있소?”. 의병이지만 아직 봉건제 신분의 틀에 갇혀 있는 고애신은 차마 답을 못했지만, 임시정부는 유진 초이의 질문에 매우 진보적으로 답을 내놓은 것이다. “우리가 구하려는 조선은 국민이 주권을 갖는 민주공화국이기에 신분 계급 구분 없이 백정도 노비도 함께 평등하게 살 수 있는 나라”라고. 연락책이 민해경이라면, 이 모임의 중심축은 남궁옥분과 김승현이다. 둘은 1982년부터 가수와 작사가로 인연을 맺어 36년째 절친으로 지내고 있다. 남궁옥분의 히트곡 ‘나의 사랑 그대 곁으로’를 작사한 이가 바로 베테랑 MC 김승현이다. “해군 복무 중일 때 작사했는데 대박이 났죠. 그 인연에 더해 동네 친구까지 되면서 식구 같은 사이가 됐죠. 옥분이랑 전화통화를 1시간씩 하기도 해요.(웃음)”(김승현)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이 저랑 99% 같은 사람이 김승현이에요. 서로에 대한 깊은 신뢰가 있어서 어떤 상황이 벌어져도 서로의 마음을 알아주는 친구죠.”(남궁옥분) 9일 콘서트는 이러한 이들의 우정이 더더욱 빛을 발하는 자리다. 마음이 통하는 친구들끼리 함께 무대에 올라 공연하니 최상의 하모니가 빚어질 수밖에 없다. “어쩌면 서로 비슷한 사람들끼리 만났다면 충돌할 수도 있었을 것 같아요. 그런데 우리는 다 다른 색깔이고 나이가 들어서 만나서인지 깊이있는 속얘기도 털어놓으면서 마음을 나누고 있어요. 그러니 콘서트를 함께 하면 서로 다른 빛깔이 어우러질 때의 뿌듯함을 느껴요.”(남궁옥분) “이번 콘서트 정말 너무 기대돼요. 제가 딴 데서는 앙코르에 잘 응하지 않는데 이번에는 꼭 응해야 할 것 같아요.(웃음)”(민해경) “공연이 끝날 때까지 으쌰 으쌰 하는 분위기를 끌어가려고 해요. 그렇게 즐겁게 콘서트를 마치고 나면 신나게 뒤풀이도 하려고요. 벌써 예약해뒀어요.(웃음)”(김승현)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 결과물인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가운데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제는 미국이 남북의 노력에 호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이날 ‘남북정상회담에 미국이 호응해야’라는 논평에서 “남북 정상이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와 한반도 긴장 정세를 완화하는 군사협의에 서명했다”면서 “올해 남북은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해왔고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고 극찬했다. 통신은 “남북정상은 반 년간 세차례 만나면서 올해 4월 서명한 ‘판문점 선언’을 하나하나 실현하고 있다”며 “남북의 긴밀한 활동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인내심과 의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통신은 이어 “한반도 문제에서 미국은 중요한 당사자이고, 북핵 문제의 근원은 북미 갈등”이라며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해결의 결심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북미는 지난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새로운 북미관계 건설과 한반도의 영구적 안정 및 평화 체제 수립을 위해 노력한다고 밝혔지만, 이후 북미대화는 정체에 빠졌다”면서 “미국은 오리려 대북제재를 강화했다”고 비판했다.

과거 한 기무사령관은 ‘기무사는 군내 서비스 기관’이란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기도 했다. 지휘관이 작전을 제대로 하고 부대를 잘 운용하도록 기무부대가 측면 지원하는 서비스맨의 자세로 복무하자는 운동이었다. 일종의 특권의식을 버리자는 것이었지만, 얼마 안 돼 흐지부지됐다. 기무사는 이석구 현 사령관 부임 이후 군 인사 정보와 동향을 파악하는 업무를 총괄했던 송고과거정권 ‘기무보고서’ 유혹 떨치지 못해…”과잉충성 항상 문제”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왕’ 조용필(68)은 50주년 소감을 묻자 여느 때처럼 “덤덤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앞으로 들려줄 새 음악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식지 않은 창작 의지를 나타냈다. “하고 싶은 음악은 많은데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아 못하니 억울하기도 하다”면서 “할 수 있는 데까진 해봐야 후회를 안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19일 오후 6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생방송에 출연해서다. 이날 출연은 MBC FM4U가 개국 기념일을 맞아 기획한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 헌정방송 ‘조용필 그 위대한 여정’의 일환으로 성사됐다. MBC FM4U는 이날 낮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연속해 가수와 프로듀서, 음악 관계자 100명이 뽑은 조용필 명곡을 들려줬으며 오후 6시부터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통해 2시간 동안 조용필 인터뷰를 내보냈다. 조용필이 라디오에 출연하기는 2003년 이후 15년 만으로, 방송이 시작되자 그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50주년 기념 투어 중인 조용필은 “사실 공연보다 신곡이 더 애절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진짜 50년이 왔나 믿어지지 않는 현실이기도 하다”며 “미국, 영국, 북유럽, 러시아 음악까지 하고 싶은 게 너무 많은데 못하니 억울하기도 하다. 음악이라면 다 해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음악적인 소신은 소탈하지만 뚜렷했다. 그는 “히트의 3대 요소가 멜로디, 가사, 시대성이라고 한다”며 “대중음악은 멜로디가 쉽고 가사가 편해야 한다. 나에게 가사가 와 닿으면 듣는 사람에게도 가 닿는다”고 말했다. 공연과 앨범 등 뭔가를 만들어가는 과정에 신경을 쏟다보니 외로움이 뭔지 잘 모르겠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처음에는 혼자 있으면 뭔가 부족했는데 한참 지나니 그게 없어지더라고요. 사별한 지 15년이 됐는데 공연 때문에 바쁘고 고민도 많고. 이런 것들이 제 개인적인 걸 없어지게 한 것 같아요. 성격이 일이 없어도 바빠요. 하하하.” 이번 특집을 위한 설문 조사에서 음악계 100명이 뽑은 명곡 1위는 ‘단발머리’였다. 그는 “본인이 생각하는 최고의 노래를 꼽아달라”는 배철수의 요청에 “미치겠다”며 고민하더니 ‘꿈’이라고 답했다. 그는 “여러 형태로 설문 조사한 것을 봤는데 ‘단발머리’는 늘 상위권에 있었다”며 “어떨 땐 ‘꿈’이, 최근 곡인 ‘바운스’는 3위 안에 꼭 들었다. 1, 2, 3위 중 ‘꿈’ 정도”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최근 몇 년간 집값 상승으로 중개수수료가 덩달아 급등하면서 수요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부동산 중개수수료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청원이 최근 몇 달간 80여 건 올라왔다. 한 청원인은 “주택 가격이 보통 수억에서 수십억인데 (중개인이) 매수·매도자 양측으로부터 거래가의 0.5~1%를 수수료로 요구하는 것은 너무 과하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한마디로 부동산 중개인이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해 주택 수요자가 지불해야 하는 대가가 수용 범위를 넘어서는 수준이라는 인식이다. 실제로 서울 아파트 매매·전세 계약 시 수백만 원, 많게는 천만 원이 훌쩍 넘는 돈을 중개수수료로 지불해야 한다. 공인중개사법과 시행규칙에 따르면 주택 중개수수료는 의뢰인 쌍방으로부터 각각 받게 되어 있는데, 의뢰인 한쪽으로부터 받을 수 있는 수수료 한도는 매매·교환의 경우 거래금액의 0.9% 이내, 임대차의 경우 거래금액의 0.8% 이내에서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게 되어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세계 최정상 재즈 기타리스트 래리 칼턴(70)이 오는 11월 11일 오후 6시 서울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내한공연을 한다. 래리 칼턴은 재즈 그룹 크루세이더스와 포플레이의 기타리스트로 활동했으며 그래미상을 4차례 수상했다. 특히 스틸리 댄의 ‘더 로열 스캠'(The Royal Scam) 앨범 수록곡인 ‘키드 샤를마뉴'(Kid Charlemagne)에서의 솔로 기타연주는 팝 매거진 ‘롤링 스톤’지가 선정한 ‘역사상 가장 위대한 기타 연주’ 80위에 선정된 바 있다. 이번 콘서트는 2년 만의 단독 내한공연으로 싯스텟(기타·베이스·키보드·드럼·색소폰·트럼본) 편성으로 진행한다. 이 가운데 베이스는 래리 칼턴의 아들인 트레비스가, 드럼은 유명 연주자 게리 노박이 맡는다. 공연주최사 유앤아이커뮤니케이션즈는 “다양한 음악적 구성과 풍성한 사운드로 모든 면에서 역대급 공연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티켓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며 가격은 R석 11만원, S석 8만8천원, A석 6만6천원이다.

‘세이브 더 칠드런’ 최근 보고서…호데이다항 전투 재개 영향(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병원의 아기들이 너무 굶주려 울 힘도 없다.” 예멘 어린이 520만 명가량이 치솟는 식량과 연료 가격으로 기아의 위험에 처해 있다며 국제아동구호단체 ‘세이브 더 칠드런’이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했다. (광주=연합뉴스) 전성옥 논설주간 = “흔히 ‘북한미술은 선전이 목적이어서 예술성이 없다’고 말합니다. 북한을 바라보는 외부세계의 편견일 따름입니다. 이런 고정관념에서 벗어나야 북한미술의 독창적인 예술성이 보입니다.” ‘2018 광주비엔날레'(9월 7일~11월 11일)에서 ‘북한미술 : 사실주의의 패러독스’ 전(展)을 기획한 문범강(63) 미국 조지타운대 교수는 특유의 기법을 탐구하고 발전시켜 온 북한미술이 ‘사회주의 사실주의’ 예술 사조에서 독보적인 위상에 올라 있다고 평한다. 문 교수는 ‘조선화는 한국화를 일컫는 북한말’이라는 국어사전의 정의부터 틀렸다고 말한다. 표현기법 면에서 한국화는 조선화가 될 수 없으며, 조선화는 결코 한국화가 아니라고 강조한다. 그는 “수묵채색화인 조선화는 동양화의 틀을 깨고 나와 섬세한 묘사와 다양한 표현법으로 독창적인 미학을 성취했다”면서 “입체감, 특히 인물화의 표정에 나타난 3D 효과는 조선화만의 특징이며 조선화가 이룩한 독보적 경지”라고 평가한다. 그러나 이는 3년 전 국가 재난 수준의 ‘메르스 대혼돈’을 겪었던 정부의 해명으로는 적절치 않다. 이미 그 당시에도 이런 문제에 대한 대책이 충분히 주문됐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공항에서 1차 예방선이 제대로 구축되지 못했다고 지적한다. 메르스와 같은 감염병에 대해서는 항공기나 공항에서 환자가 제대로 선별돼야 하는데도 1차 예방선이 깨져 환자 스스로 삼성서울병원에까지 가서야 의심환자로 분류됐다는 것이다. 사실상 삼성서울병원이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면 지역사회와 병원 내 2차 감염 우려가 더 컸을 수 있는 대목이다. 따라서 이제부터라도 메르스가 종식되지 않은 중동지역에서 오는 비행기는 모두 위험군으로 간주하는 정도로 방역체계를 다시 한 번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번 환자의 경우처럼 공항 검역신고서와 고막체온계만으로는 감염병 의심환자를 가려내는 게 한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비행기 내에서부터 철저한 검역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감염병에 대한 기내 방송을 강화해 조금의 이상이라도 있는 경우 승무원한테 알릴 수 있게끔 하고, 증상이 나타났다면 기내에서부터 격리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中 “세계경제에 가장 큰 위험”…인니 대통령, ‘인피니티 워’ 악당에 비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 중인 세계경제포럼(WEF) 아세안(ASEAN) 지역회의가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성토장이 되고 있다고 AFP통신 등 외신들이 12일 전했다. 특히 미국과 치열한 무역전쟁을 벌이는 중국의 목소리가 높았다. 후춘화(胡春華) 중국 부총리는 “일부 국가들의 보호무역론자와 일방적인 조처들은 규칙에 기반을 둔 다자간 무역체제를 심각하게 훼손한다”면서 “이는 세계경제에 가장 심각한 위험”이라고 주장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외환위기설이 나도는 터키에서 최근 카타르 왕실의 호화 전용기가 터키 대통령실 소속이 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친정부 언론은 카타르 군주(에미르)의 선물이라고 보도했으나, 야당 의원은 매물로 나온 항공기를 대통령실이 구매했다고 주장한 탓이다. 13일(현지시간) 친정부 성향 일간지 예니샤파크 등 터키 일부 신문은 카타르 군주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니가 왕실의 ‘보잉 747-8′ 기종 전용기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에게 선물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친정부 미디어그룹에 팔린 유력 일간지 휘리예트도 온라인으로 같은 내용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전용기는 13일 이스탄불의 아시아쪽 국제공항 사비하괵첸에 착륙했다. “우리 영화라서가 아니라 전쟁 장면은 정말 멋있어요. 제가 전쟁영화를 좋아하는데 ‘반지의 제왕’이나 ‘글래디에이터’, ‘트로이’ 같은 영화의 전쟁 장면이 생각나기도 하고 화려한 전쟁 게임도 생각나더라고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는 첫 번째 전투인 ‘주필산 전투’를 꼽았다. 이 전투에서 고구려군이 패한 탓에 안시성이 당군의 공격을 받게 된다. “첫 전투이기도 하고 제가 처음부터 나오니까 정말 부담감이 컸어요. 정말 긴장하면서 그 장면을 찍었는데 촬영이 끝나고 나서 인성이 형한테 전화가 왔어요. 인성이 형이 ‘주혁아 너 정말 잘했다’고 하더라고요. 듣고 있는데 울컥했어요.” ‘안시성’은 추석 극장가에서 ‘물괴’, 협상’, ‘명당’ 등과 대결을 펼쳐야 한다. ‘안시성’만의 장점을 묻자 역시 전투장면을 꼽았다. 그는 “주필산 전투부터 토산 전투까지 크게 네 번의 전투가 나오는데 다 특색이 다르다”며 “꼭 영화관에서 네 가지 전투의 매력을 모두 감상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송고

박테리아 계수 솔루션 CompactDry(TM)을 위한 단순 배양기 CompactDry(TM)는 배양기를 따로 준비할 필요 없이 1mL의 표본 용액으로만 구성된 단순한 건조성 배양기다. 닛스이제약은 주어진 상황에 따라 제품 부가가치를 높임으로써 집락 계수기 “@BactLAB(TM)”의 국제 서비스를 확립했다. 그 목적은 식품 위생 관리의 업무량을 줄이고, 공급업체, 제조 시설 및 자사 본부를 위해 QC와 QA를 개선하고 연계하는 것이다. 이 서비스는 중앙식 QC/QA 관리를 가능하게 한다. 그는 “무역은 제로섬 게임이 아니기 때문에 나로서는 낙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제로섬 게임은 한쪽이 이득을 얻으면 다른 한쪽은 반드시 손해를 보게 돼 있는 경기의 룰을 말한다. 쿡은 “우리는 어떤 것을 교역함으로써 둘 다 이길 수 있다. 두 나라가 이걸 정리할 수 있다고 낙관한다”고 말했다. 애플은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부과를 실행에 옮기기 전 미국무역대표부( 송고”다른 기기 대체하는 아이폰, 비싼 것 아니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중국산 제품 관세 부과 리스트에서 애플워치와 에어팟을 제외시키는 데 성공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관세와 아이폰 가격 등 최근 현안에 관해 입을 열었다. 쿡은 18일(현지시간) 미 ABC 방송 ‘굿모닝아메리카(GMA)’에 나와 애플 제품이 관세 면제 대상이 된 점에 대해 “미국과 중국은 궁극적으로 무역의 차이를 잘 해결해나갈 걸로 본다”고 말했다. –북한 어린이 돕기 사업을 해왔다. ▲ 국제구호단체들과 유엔기관이 북한에서 활동할 때 국제 세이브더칠드런을 통해 북한 어린이들을 도왔다. 그런데 최근 2~3년간 이들도 북한 내 활동이 어려워졌다. 유엔의 대북제재로 송금이 힘들어졌기 때문이다. 앞으로 남북 관계가 잘 풀려서 대북제재가 완화되면 우리 NGO들이 북한에 직접 들어가 활동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세이브더칠드런도 거기에 대비해서 준비하고 있다. 사우디 국왕은 이날 서명식 뒤 양국 정상에게 최고 영예인 압둘아지즈 국왕 훈장을 수여해 평화협정을 축하했다. 이번 평화협정 서명은 지난 7월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가 에리트레아를 방문해 양국 간 종전을 선언하고 외교관계를 정상화한 데 이은 것이다. 사우디와 UAE는 2015년 예멘 내전 참전을 위해 에리트레아에 군사 기지를 주둔하면서 관계가 가까워졌고, 아프리카 진출의 교두보로 삼기 위해 지리적으로 가까운 에티오피아와도 우호가 두텁다. 이런 외교적 관계를 고리로 사우디와 UAE가 이들 두 나라의 평화협정을 중재했다. 여기에 42세의 젊은 지도자인 아흐메드 총리가 올해 4월 취임한 뒤 에리트레아와 관계 정상화를 추진하면서 양국이 해빙기를 맞았다. 에리트레아는 1952년 에티오피아에 합병된 뒤 30년에 걸친 투쟁 끝에 1993년 독립을 선포했다. 그러나 1998년 국경도시 바드메를 둘러싼 전쟁으로 양국에서 7만 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고 2000년 평화협정이 체결됐지만, 국지전이 계속됐다.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은 성매매추방주간(9월 19~25일)을 기념해 서울 홍익대 인근 탈영역우정국 갤러리에서 ‘성매매 집결지 100년 아카이빙’ 특별전을 열고 있습니다. 오는 30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성매매 역사와 관련한 지도와 신문, 사진 자료 등이 수백점 이상 전시되어 있는데요. 개막식 현장의 모습을 360 VR 영상으로 살펴보시길 바랍니다. 그러면 6·13 선거는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인가. 정치는 이 선거를 통해 조금 더 성숙해졌나. 6·13은 ‘지방’ 없는 지방선거였다. 남북·북미 정상회담에 묻혀 지역 현안, 동네 일꾼은 관심을 끌지 못했다. 두 거대 중앙 정당의 세력 판도가 지방으로 확장된 모습만 있었다. 송고KIST 연구팀 “테라헤르츠 분광기술·메타물질 결합, 단백질 극미량 변화 측정”(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몸 안 신호전달체계에서 일어나는 미세한 단백질 변화를 정밀하게 측정할 수 있는 초고감도 분자센서를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센서시스템연구센터 서민아 박사팀은 19일 서울대 박태현 교수팀과 함께 단백질 구조변화를 직접 관찰할 수 있는 초고감도 테라헤르츠(THz) 분자센서를 개발, 빛과 색까지 구분할 수 있는 인공 광수용체를 이용해 상온에서 미량의 샘플로 신호를 검출할 수 있음을 검증했다고 밝혔다. 앞서 누네스 장관은 지난달 에콰도르와 볼리비아 외교장관을 만난 자리에서도 남미의 결속을 위해 남미국가연합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하고 외교적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 남미대륙 12개국이 모두 회원국으로 참여하는 남미국가연합은 지난 4월 아르헨티나·브라질·칠레·콜롬비아·페루·파라과이 등 우파 정부가 들어선 6개국이 탈퇴 의사를 밝히면서 위기를 맞았다.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방송 연설을 통해 남미국가연합 탈퇴를 공식 선언하면서 6개월 후에 발효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재미동포 1.5세 한나 김(한국 이름 김예진·35)씨가 15일 국내 6·25 전쟁 참전비를 돌며 평화를 기원하는 7일 콜걸강추 간의 여정을 시작했다. 한나 김씨는 이날 오전 인천시 중구 월미도 자유공원에 세워진 맥아더 장군 상륙 기념비 앞에 헌화하며 ‘기억하라 727′ 프로젝트 출정식을 열었다. 이 프로젝트는 6·25 전쟁과 정전협정일(1953년 7월 27일)을 기억하자는 취지로 김씨와 한인 1.5세 청년들이 모여 기획했다. 김씨는 지난해 1월부터 26개 국과 미국 50개 주를 이어 돌며 참전용사 300여 명을 만났다. 한국 출정식은 3번째 여정이다. 그는 월미도 출정식을 시작으로 다음 날 경기도 파주·동두천·연천의 6·25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한다. 김정은 위원장은 일단 정해진 정책은 비교적 일관하게 추진하는 경향을 보여 왔다. 김정은 정권 출범 이후 북한은 시장화를 일관하게 추진했고, 경제개혁도 꾸준히 시도해 왔다. 이번 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도 중국 항공기를 빌려 타고 싱가포르까지 날아가고, 또 이 사실을 곧바로 북한 주민에게 공개하는 등 김정일 시절이면 상상하기 어려웠던 파격 행보는 이어졌다. ▲ 일본, 국수에 탐닉하다 = 이기중 지음. 푸드헌터이자 식도락가를 자처하는 저자가 일본을 송고’스타트업 둥지’ 개소…알바걱정 없도록 ‘몰입자금’ 제공(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는 청년 혁신기업을 위한 입주·사무공간을 마련하고 창업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협의회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정원이 있는 큰 석조저택을 임차, 국내 최초로 주거와 사무공간을 통합한 ‘스타트업 둥지’를 개소했다. 청년기업가정신재단의 공모를 통과한 20개 팀(소셜벤처, 4차산업, 소방·안전, IT·콘텐츠 분야)이 이날 입소했다. 4주 뒤 평가를 거쳐 10개 팀이 남아 창업 지원을 받는다. 핀테크지원센터, 서울산업진흥원, 법무법인 광장이 창업교육 프로그램, 투자자 유치 행사, 창업 관련 법률자문 등을 제공한다. 아르바이트 등을 하지 않고 창업에만 집중하도록 팀당 매월 150만원씩 ‘몰입자금’을 준다. 협의회는 이렇게 3년에 걸쳐 매년 20개 팀씩 육성할 계획이다. 창업 지원은 협의회가 지난 4월 10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기로 한 데 따른 첫 사업이다. 협의회 의장인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개소식에서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스타트업 발굴·육성에 아낌없는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통령궁은 자체 웹사이트에 올린 보도문에서 “지난 6일 국가안보·국방위원회가 1997년 5월 31일 러시아와 체결한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을 중지하자는 우크라이나 외무부의 제안을 지지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날 포로셴코 대통령이 국가안보·국방위원회의 결정을 이행하라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소개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앞서 지난 8월 말 자국 외무부에 조약 중지를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조약 중지 결정 사실을 이달 말까지 러시아 측에 통보하고, 유엔과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의 국제기구에도 알릴 예정이다. 우크라이나 측의 공식 통보 절차가 이루어지면 조약은 내년 4월 1일부터 폐기된다. 지난 1997년 5월 체결돼 1999년 4월 발효한 조약에는 양국 간 전략적 파트너십, 국경 훼손 불가 원칙, 영토적 통합성 존중 등의 내용이 담겼다. 조약에는 양측의 이견이 없으면 10년 단위로 자동 연장된다는 단서 조항이 포함됐으나 우크라이나 측의 중지 결정으로 조약이 폐기 위기에 처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하고 뒤이어 동부 지역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하는 등의 활동을 함으로써 우호 조약에 포함된 합의를 일방적으로 위반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우크라이나 측의 우호조약 파기 결정으로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으로 촉발돼 증폭돼온 러-우크라 양국 간 갈등은 한층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공보실 명의의 논평을 통해 “현 우크라이나 지도부의 파괴적 행보는 깊은 유감을 불러일으킨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외무부는 “우크라이나 정권은 남의(서방의) 지정학적 이해와 자신들의 정치적 야심을 충족시키려 노력하면서 오랫동안 축적된 모든 것을 손쉽게 훼손하고 우리들의 공통된 선조 세대들에 의해 수 세기 동안 구축된 관계를 끊어버리려는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양국 사이의 현 위기는 반드시 극복되겠지만, 관계 복원은 다른 좀 더 책임있는 우크라이나 정치인들과 해야 할 것이 분명하다”면서 현 포로셴코 정권과의 관계 개선 가능성에 회의를 표시했다. 이번의 실버3TG 협업은 3650리트의 이벤트 기반 브릿지 부동산 프라이빗 채무 전략을 추진하는 3650리트가 최초 2억 달러에서부터 잠정적으로 전체 5억 달러 사이에서 신축적으로 운용 된다는 미국 연금 투자사 CalSTRS의 2018년 8월 21일 발표에 뒤이은 것이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유명 주방·생활용품점 ‘크레이트앤드배럴'(Crate & Barrel)이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5), 한인 유명셰프와 손잡고 레스토랑 사업에 진출한다. 15일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크레이트앤드배럴’은 조던의 레스토랑 사업체 ‘코너스톤 레스토랑 그룹’, 스타 한인 셰프 빌 김(51) 등과 팀을 이뤄 내년 봄 시카고 교외도시 오크브룩의 기존 매장에 첫 레스토랑을 열기로 했다. 크레이트앤드배럴은 실내외에 좌석 약 150석을 갖춘 이 2층짜리 매장을 이용해 제품 전시 및 소품 활용법, 요리 시연 등을 한꺼번에 선보일 계획이다. 레스토랑 운영을 책임질 ‘코너스톤 레스토랑 그룹’은 미 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에서 활약한 조던이 1993년 시카고를 기반으로 설립한 업체로 미국 주요도시에서 조던의 이름을 딴 여러 레스토랑을 운영한다. 특히 메뉴개발은 오래 전부터 조던의 레스토랑 사업을 지원하다 2012년 조던과 함께 시카고 도심 서편에 아시안 바비큐 전문점 ‘벨리 큐’를 개점한 김씨 손에 맡겨졌다. 퓨전 한식으로 미 전역의 미식가들 뿐 아니라 일반 대중에까지 이름이 널리 알려진 김씨는 서울에서 태어나 어머니의 영향으로 요리에 관심을 두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시카고 교외도시 노스브룩에 본사를 둔 ‘크레이트앤드배럴’의 최고경영자(CEO) 닐라 몽고메리는 “주방·생활용품에서 외식사업으로 자연스럽게 확장하게 됐다”며 “추가 레스토랑 설립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크레이트앤드배럴은 1962년 신혼부부였던 고든 시걸 부부가 유럽으로 신혼여행을 다녀온 후 인테리어 제품들을 직수입해 팔면서 시작됐다. 현재는 미국과 캐나다에 100여 개의 매장을 둔 기업으로 성장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 해군이 운용하던 한국산 미사일 고속정이 원인불명의 화재로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덕수궁 선원전과 미국대사관 사이에 난 좁은 길인 ‘고종의 길’이 2년에 걸친 복원공사를 마치고 1일 시범 개방 형식으로 공개됐습니다. 길이가 120m에 이르는 고종의 길은 덕수궁 서북쪽 구세군 서울제일교회 건너편과 옛 러시아공사관이 있는 정동공원을 잇는 좁은 길인데요. 8월 한 달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는데 입장은 5시 30분까지 가능합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세계적인 홈 엔터테인먼트 브랜드 뱅앤올룹슨이 2018년형 가을·겨울 컬렉션으로 깊어진 색감의 블루투스 제품 4종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뱅앤올룹슨이 이번에 스페셜 에디션으로 내놓은 제품 4종은 ▲ 베오플레이 E6(Beoplay E6) ▲ 이어셋(Earset) ▲ 베오플레이 H9i(Beoplay H9i) ▲ 베오플레이 P6(Beoplay P6)이다. 먼저 베오플레이 E6은 가벼움이 강조된 인이어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가격은 39만9천원이다. 이어셋(가격 39만9천원)은 최첨단의 무선 오디오 기술이 적용된 프리미엄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이며, 베오플레이 H9i(69만원)는 오버이어 타입의 무선 블루투스 헤드폰이다. 베오플레이 P6은 강력한 음질에 휴대성이 강조된 블루투스 스피커로 360도 전 방향으로 사운드를 고르게 출력하는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60만원이다. 신제품들은 모로코 서부 고대도시 마라케시의 전통시장 내 과일·고대 도자기 등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다크 플럼’, 유약을 바르지 않은 붉은 점토를 의미하는 흙빛 컬러의 ‘테라코타’, 광활한 모래 언덕과 사막의 빛에서 영감을 얻은 ‘라임스톤’ 등 총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당시 비극은 글로벌 힘의 판도가 바뀌는 현실을 조선 지배층이 제대로 인식하지 못해서 일어났다는 분석이 많다. 1623년 광해군을 몰아내고 새 정권을 수립한 ‘인조반정’의 기본 이념은 명나라를 하늘처럼 떠받드는 것이어서 만주족의 급부상을 애써 외면한 측면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근본적 원인은 조선 지배층이 부국강병을 실천하지 않았다는 데 있다. 1592년 임진왜란을 겪은 후에는 정신을 차렸어야 했다. 1627년 정묘호란을 맞고도 국방력 확충에 나서지 않았다. 권력을 지키는 데 급급한 나머지 개혁조치도 제대로 안 했다. 김상헌을 비롯한 척화파나 최명길 중심의 주화파도 다를 게 없다. 남한산성에 앉아서 격렬한 논쟁을 했다고 하지만 허망한 일이다. 그들이 입으로 싸우는 순간에도 남한산성 밖에서는 백성들이 죽어갔다. 청나라가 침략하기 훨씬 전에 미리 논쟁하고 치밀하게 국력을 키웠어야 했다. 비스페놀A는 다양한 음식 용기나 포장재에 사용됐는데 노출될 경우 정상적인 사춘기 발달을 교란시킬 수 있어 많은 국가에서 영유아 용기에는 절대적으로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비스페놀A는 여성의 난포액, 양수, 모체, 태아에서도 검출된다는 사실이 밝혀졌고, 월경주기나 가임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지적된다. 최근에는 한국인의 혈청 내 비스페놀A 농도가 증가한다는 보고도 있어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프탈레이트 및 그 분해물질은 다양한 화장품, 비누, 향수, 음식 포장재 등에 존재한다. 여러 여성질환이나 월경주기 교란 등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생각되나 프탈레이트의 단독 영향에 대해서는 아직 규명해야 할 것이 많다. 또 프탈레이트는 체내에 유입되면 다양한 대사물질로 분해돼 각각의 성분이 정확하게 어떻게 질병 유발에 영향을 미치는지 추적하기가 까다롭다. 이런 내분비교란물질에 의해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여성질환은 자궁내막증, 월경주기 이상, 가임력 저하, 조기 난소부전 등이 있다. 2015년 북미의 한 연구팀이 약 15가지의 내분비 교란물질을 분석한 결과, 가장 높은 수준으로 검출된 노출군이 저농도 노출군에 견줘 폐경이 4년 가까이 빨랐다는 보고가 있었다. 자궁내막증 역시 내분비

노출 최소화 노력 필요…”심한 생리통·월경변화 땐 질환 의심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시현·박주현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김모(24)씨는 20세 무렵부터 시작된 월경통이 유별났다. 처음엔 하루 이틀 진통제를 복용하면 진정됐지만, 2년 전부터는 진통제가 거의 듣지 않았다. 너무 심한 월경통에 응급실을 찾은 것도 1년에 3∼4회나 됐다. 월경통을 견디다 못한 김씨는 결국 대형 병원을 찾아 정밀검진을 받았다. 검사 결과 양측성 난소낭종, 자궁내막증이 의심된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었다. 그녀는 복강경 수술로 양측 난소낭종을 제거하고, 골반 내에 동반된 유착 박리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할 내막 조직이 자궁이 아닌 나팔관, 복막 등의 부위에서 증식하면서 출혈, 염증, 유착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가임기 여성의 10∼15%에서 발생하는데, 이 질환이 있으면 생리통, 골반통, 성교시 통증 등의 증상이 생길 뿐만 아니라 임신을 어렵게 한다. 문제는 자궁내막증의 가장 흔한 증상인 골반통증이 보통 생리통과 함께 나타나기 때문에 생리를 하는 여성들 상당수가 자신이 자궁내막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지내다가 뒤늦게 병원을 찾는다는 점이다.”비방중상 지속한 건 北…신뢰, 말 아닌 행동으로 보여야””키리졸브 예정대로 실시”…비핵화 실질행동·이산상봉 실현 요구(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정부는 송고 물론, 한국의 8월 취업자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고작 3천 명 늘어나는 데 그친 것에는 최저임금 인상 등 정책적 변수가 부정적으로 작용한 측면도 있다. 그러나 한국의 산업 구조적인 문제도 고용불안의 주요 원인 중 하나임이 틀림없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는 서비스와 내수산업을 키우는 것이다. 금융, 관광, 의료, 유통 등 서비스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해당 규제를 혁신하고, 국회에 묶여 있는 관련 법률들을 조속히 처리할 필요가 있다. 케리 장관은 나아가 윤 장관이 안보리 결의 추진과 별도로 국제사회의 실효적 제재에 동참하고 제재를 독려하는 차원에서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이라는 중대한 결단을 내렸다고 설명하자 강력한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케리 장관은 북한에 대해 핵·미사일 개발 포기라는 전략적 결단을 내리는 것만이 살 길이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한 것이라면서 미국 정부의 그같은 지지 입장을 밝혔다. 윤 장관은 한국정부의 이런 결정이 미국 의회의 대북 제재 법안, 일본의 독자 제재 및 유럽연합( 송고이란 “미 탈퇴, 지역 평화 위협”…미 “핵합의는 잘못된 것”(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이란과 미국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놓고 다시 설전을 벌였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청장은 이날 IAEA 연례총회에서 미국의 핵합의 탈퇴가 중동의 평화와 지역 안보에 심대한 영향을 드리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핵합의 탈퇴가 전 세계와 지역 평화에 심각한 충격을 줄 것이라는 점을 거의 전 세계가 감지하고 있다”며 미국을 비판했다. 미국은 올해 5월 핵합의를 탈퇴한 뒤 지난달 7일부터 경제 제재를 단계적으로 복원했다. 11월 5일부터는 이란 경제를 지탱하는 원유, 천연가스, 석유제품 수출에 대한 제재에 나선다. 살레히 청장은 “미국의 탈퇴에 반대한 국제사회의 목소리는 미국 일방주의에 대한 분노와 함께 혼란, 테러 위협이 상존하는 중동지역 평화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유엔 안보리의 실효적인 대북제재에 中 동참 유도 포석남북관계 마지막 통로 닫아버린 섣부른 결정이라는 지적도北 개성공단서 벌던 외화, 근로자 해외 파견으로 보충할 가능성(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황철환 기자 = 우리 정부가 북한의 송고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송고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정보당국 수장이 극우정당에 정보를 넘겼다는 의혹을 받는 등 잇따라 구설에 오르며 해임 위기에 몰렸다. 대연정 송고 호랑이 사육장 문을 제대로 잠그지 않은 탓이다. 2016년 11월에는 대전시 중구 대사동 보문산 일대 한 사설 동물 관람시설에서 사육 중이던 새끼 반달곰 1마리가 탈출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새끼 곰은 사육시설의 관리가 소홀한 틈을 타 탈출했지만, 동물원 측은 이를 모르고 있었다. 300여m 떨어진 등산로 부근에서 등산객들이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탈출 소동은 마무리됐지만 대형 곰이 탈출했다면 위험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었다. 이와 관련해 대전소방본부 관계자는 “맹수류 탈출 원인이 대부분 관리소홀인 만큼 사육사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고 우리에 안전장치를 설치하는 등 대책을 마련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리소홀 문제로 맹수류 탈출이 잇따르면서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관리소홀과 함께 초동대처 미흡, 포획과정에서의 문제점, 유관기관 간 협조체계 구축 등 맹수류 탈출에 따른 매뉴얼 마련이 시급하다는 것이다. 전날 대전오월드의 퓨마를 포획하는 과정에서도 경찰, 소방대원, 민간엽사, 오월드 직원 간 협업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마취총을 맞고 쓰러진 퓨마를 발견하는 데 실패했다. 동물권단체 케어 관계자는 “1987년 창경원에서 침팬지가 탈출하고 2005년 어린이 대공원에서 코끼리 6마리가 탈출하는 등 동물원에서 동물이 탈출한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며 “이런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동물 포획이 불가피한 데 반드시 사살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oguts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박민영이 데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박민영이 데뷔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 송고(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지방환경청은 19일 운문호에 내렸던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해제했다. 지난 10일과 17일 운문호에서 유해 남조류 세포 수를 측정한 결과 2차례 연속 관심 단계 기준(1천cells/㎖ 이상∼1만cells/㎖ 미만)보다 적게 검출됐기 때문이다. 운문호에는 지난달 8일부터 42일 동안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사회 본문배너 이로써 경북에서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된 지점은 영천호, 안계호만이 남았다. — 민변이 맨 먼저 기획 탈북 의혹을 제기했다. ▲ 당시 통일부 발표가 이례적이었다. 류경식당 지배인과 종업원들이 2016년 4월 7일 입국했고 바로 다음 날 통일부에서 이 사실을 발표했다. 정부는 탈북자들의 신변 안전과 북한에 남은 가족들을 보호한다는 이유로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탈북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 그런데도 통일부는 류경식당 종업원들의 사진까지 찍어서 언론에 배포했다. 특히 4·13 총선을 닷새 앞둔 통일부의 발표 시점이 묘했다. 발표 내용도 작위적이었다. 종업원 집단 탈북은 대북제재의 정책적 효과를 보여주는 것이라는 홍보를 대대적으로 했다. 정부 지지율을 끌어올려 선거에 영향을 주려는 기획 탈북이라는데 민변 변호사들의 시각이 일치했다. 국가정보기관에 맞서 조직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었다. 그래서 민변 산하 통일위원회와 국제연대위원회 소속 변호사를 중심으로 22명이 TF를 구성했다.(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검색포털 ‘줌닷컴’을 운영하는 줌인터넷은 코넥스에서 코스닥으로 이전 상장을 위해 ‘미래에셋제5호스팩[239340](SPAC, 기업인수목적회사)과 합병을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합병 비율은 미래에셋제5호스팩 1대 줌인터넷 1.7505다. 줌인터넷은 내년 1월 18일 주주총회를 거쳐 2월 22일을 기일로 합병할 계획이다. 이스트소프트[047560] 자회사인 줌인터넷은 2016년 초기 중소기업을 위한 주식시장인 코넥스에 상장했다. 줌닷컴 외에 뉴스 추천 앱 ‘뉴썸’ 등을 운영 중이며, 최근에는 AI(인공지능) 연구개발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줌인터넷은 “스팩이 보유한 100억원 규모의 자금을 활용해 AI 기술 기반의 신규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 (IELTS) IELTS는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의 약자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영어 능력 평가 시험이며 더 높은 교육 기회와 넓은 세계로의 이주를 위해서 작년 한 해만 3백만 명이 넘는 응시자들이 시험을 경험했습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몇몇 분야에서만 고정된 이념을 가지고 있을 뿐”이라며 “만약 그가 자신이 스마트해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하고, 이전과 다른 방식으로 일을 처리할 수 있다면 그는 열린 사고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무부의 외교 및 원조와 같은 ‘소프트파워’가 ‘하드파워’의 필요성을 줄여준다는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의 주장에 트럼프 대통령이 영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매티스 장관은 “만약 국무부를 위한 전폭적인 자금 지원을 하지 않는다면 내가 더 많은 무기를 사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게이츠는 송고”아프리카 빈곤 지원 안하면 서방국가에 큰 위협될 수도”쿠웨이트 국제공항엔 ‘메르스 경고문’ 볼 수 없어현지 한국인 사회에선 단연 최대 관심사…경각심 커져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12일(현지시간) 새벽 여러 아시아 국가 사람이 뒤섞여 복잡한 쿠웨이트시티의 쿠웨이트 국제공항에서 한국인을 알아채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일단 ‘99%’ 한국인이라고 봐도 크게 틀리지 않았다. 마스크를 착용한 처음 보는 이에게 다가가 한국어로 “말씀 좀 묻겠다”고 했더니 “네”라는 한국어 답이 돌아왔다. 같은 회사 직원을 마중하러 나왔다는 이 한국인은 “메르스(중동 호흡기증후군) 감염 소식이 쿠웨이트의 한국 교민과 기업 주재원 사이에서 당연히 가장 큰 관심사”라며 “한국의 가족과 회사에서 수시로 전화가 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여기 외국인들은 그런 일이 있는지도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를 비롯해 걸프 지역 이웃 국가 사람들이 수시로 오가는 쿠웨이트 국제공항 입국장엔 메르스의 징후인 체열을 감지하는 기계와 같은 장비는 볼 수 없었다. 또 입국하는 승객은 신체의 이상을 서면으로 문진하는 사전 입국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입국장을 통과할 수 있었다. 심지어 ‘메르스 우려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걸프 지역 6개국 국적자는 무비자로 입국 심사대를 빠르게 통과했다. 입국자를 상대로 한 메르스에 대한 경고문이나 안내문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는 이 공항을 통해 6일 귀국길에 올랐다. 쿠웨이트시티로 가기 위해 항공편을 환승했던 두바이국제공항 제3터미널에서도 메르스를 주의하라거나, 최근 발병했다는 소식을 공지한 안내문은 없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 1명이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은 문자 그대로 ‘남의 나라’ 얘기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동에서는 메르스가 이미 주의해야 할 전염병이라는 인식이 없을 정도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면 사람들의 주목을 받지 못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료를 보면 메르스의 진원지라고 할 수 있는 사우디는 올해 들어 108명(32명 사망)이 발생했을 뿐 걸프 지역을 중심으로 한 중동의 다른 지역에선 거의 보고되지 않았다. 오만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한 명씩 확진 판정됐을 뿐이다. 특히 쿠웨이트는 사우디는 물론 한국에서 메르스가 창궐했던 2015년에도 단 1건의 메르스 확진자가 나왔다. 그해 한국에서 확인된 메르스 감염자는 185명으로 사우디에 이어 전세계 두 번째로 많았다. 쿠웨이트 정부도 자국이 메르스 청정국가로 자부할 만큼 메르스에 민감한 편은 아니라는 게 현지 교민들의 전언이다. 입국장에서 만난 UAE 두바이에서 온 사예드(44) 씨는 “4∼5년 전엔 메르스가 큰 문제였지만 지금은 일상적인 감기 수준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이 최근 메르스에 걸려 국가적으로 큰 이슈다”라고 했더니 “그건 들어보지 못했다. 중동 사람들은 면역이 생긴 것 같다”고 웃으면서 대답했다. 반면 현지 한국인끼리는 상당히 경각심이 높아진 분위기였다. 3년 전 전국민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메르스 사태의 기억 탓이다. 한 현지 주재원은 “중동에서 메르스는 한국인만 두려워하는 질병”이라며 “메르스가 아니라 ‘코르스'(한국 호흡기 증후군)라는 농담을 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송고규제프리존법·지역특구법 등도 큰 틀 합의…상임위별 논의 남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여야 3당 원내대표는 19일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하고 상가임대차보호법과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을 비롯한 규제완화 법안을 20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키로 했다. 다만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본회의 처리에 합의한 법안들 가운데 일부는 추가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상가임대차보호법,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 규제프리존법과 지역특구법, 기업구조조정 촉진법, ICT(정보통신기술) 융합 촉진법 등의 처리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내일 처리에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나, 상임위별로 논의를 더 해야 하므로 실제 처리 여부는 안갯속”이라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내일 처리하기로 한 법안들과 관련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조정하고 있는데 하나하나 설득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을 제외한 법안들에 대해 여야 3당 간 큰 틀의 합의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규제프리존법과 지역특구법을 병합 심사하는 내용은 다 합의됐다”며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은 못 하겠지만, 상가임대차보호법 등 나머지 법안은 다 합의될 것”이라고 전했다.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20일 오후 2시로 예정됐으나, 쟁점 법안을 두고 상임위 단위에서 여야 줄다리기가 이어질 경우 개의 시간이 늦어질 수도 있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송철호 울산시장은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평화, 새로운 미래, 3차 남북 정상회담을 응원합니다’는 글을 올려 “회담 성공 개최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송 시장은 “오늘 3차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되고 있다”며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을 만들었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정숙·리설주 여사의 포옹은 분단된 조국의 평화통일을 앞당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 시장은 “지난 4월 27일 1차 판문점 회담 이후 5개월 사이에 남북 관계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이어 오늘 3차 남북 정상회담까지 남과 북은 매일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향후 남북 관계는 문 대통령이 강조한 것처럼 ‘국제정세가 어떻게 되든 흔들리지 않는 불가역적이고 항구적인 평화’가 밑받침이 되어야 한다”며 “평화는 하루아침에 오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신중에 신중을 기해 남북 평화와 남북 공동 번영 시대를 열 것”이라며 “평화 시대 울산은 신 북방시대 동북아 경제 중심 기지로 우뚝 설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최근 가톨릭 사제들의 성추문이 프란치스코 교황을 흔들고 있는 가운데 티베트 불교의 정신적인 지도자 달라이 라마에게도 그 화살이 돌아갔다. 달라이 라마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의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 송고 중국 (타이저우) 국제의료기기전시회는 장쑤 성 인민 정부가 개최하는 유일한 의료기기전시회다. 이 전시회는 장쑤 성 인민 정부가 후원하며, 과학기술부, 상무부, 국립건강위원회 및 CDA(China Drug Administration)가 지원한다. 지금까지 1,000개가 넘는 중국 및 해외 기업이 박람회 참여 신청을 마쳤으며, 그중 해외 기업은 260개가 넘는다. 올해 전시업체, 참가 국가 및 참가 지역의 수는 작년과 비교해 많이 증가했다. 총면적이 50,000㎡가 넘는 올해 박람회는 6개의 주요 플랫폼과 6개의 전시 영역을 설정하고, 20건이 넘는 특별 의료기기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국제화와 산업 영향력 측면에서 더 큰 획기적 발전을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독극물은 심장박동과 호흡조절을 맡는 신경계를 파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각에서 제기된 약물 과다 복용 의혹과 관련해선, 약물 문제가 있다는 징후가 없다고 일축했다. 베르질로프는 지난 7월 15일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크로아티아 간 결승전에서 경찰 제복을 입고 경기장에 난입했던 ‘푸시 라이엇’의 그룹 멤버 4명 중 한 명이다. 당시 이 소동으로 경기는 1분간 중단됐고 베르질로프는 경기장에 난입한 다른 여성 멤버 3명과 함께 15일간 구류 처분을 받았다. 베르질로프는 2012년 모스크바의 한 성당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당시 대통령 후보의 3기 집권에 반대하는 시위성 공연으로 징역 2년형을 선고받은 푸시 라이엇 멤버인 나데즈다 톨로콘니코바의 남편이기도 하다. 반정부 성향 록 그룹 멤버 중독 사건은 지난 3월 러시아 출신의 이중 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가 영국에서 군사용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발견된 사건으로 국제적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터져 주목받고 있다. 중국인의 북한 단체관광 16일 재개…평양·다롄 전세기 운항中리잔수 방북 후 북중 밀착 가속…관광 분야 협력 가속화

부평은광에서 본격적인 은 채굴이 시작된 건 1965년께다. 경인철광주식회사가 광산을 운영하기 시작한 때와 맞물린다. 경인철광회사는 당시 최기호 영풍기업 사장이 부평 만월산 광산 개발을 위해 세운 자회사였다. 이 회사가 국립지질조사소(현 한국지질자원연구원)와 벌인 지질 조사는 부평은광의 진정한 가치를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부평은광은 금이나 동을 캐면서 은이 딸려 나오는 형태의 다른 광산과 달리 은만 주로 채굴되는 광산으로서 그 의미가 컸다. 은이 묻힌 규모도 국내 최대였다. 특히 1970년대 은 수출이 급증하면서 부평은광은 그야말로 호황기를 맞았다. ▲ 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넘어서 = 존 그레이 지음. 남녀 차이를 화성과 금성이라는 비유로 풀어낸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는 1993년 출간되자마자 독자들의 찬사를 받으며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150개국에서 50개 언어로 번역돼 5천만부 이상이 팔렸다. 존 그레이의 최신작인 이 책은 21세기의 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위한 고전의 재탄생으로 평가할 수 있다. 전작이 남녀의 차이를 인정하고 이해해 소통의 수준을 높이는 데 집중했다면, 이번에는 역할과 차이를 한 단계 넘어서서 남성성과 여성성을 조화롭게 표현해 마음을 나눔으로써 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줄이고 개인의 행복을 찾는 방법을 제시한다. 최근 성별 갈등이 극심한 우리 사회 구성원들도 읽어봄 직하다. 존 그레이는 30년간의 연구 경험을 고스란히 이번 책에 담았다. 화성인과 금성인의 크게 다른 대화법, 그리고 어떻게 하면 그 호르몬의 균형을 깨지 않으면서도 자신이 원하는 지지를 얻을 수 있는지에 대한 노하우 등. 김영사. 464쪽. 1만6천800원. 김 위원장, 김여정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가장 먼저 대담할 언론은 어디일까. 세계 언론들이 이 티켓을 거머쥐기 위해 지금 이 시각에도 치열한 물밑 경쟁을 벌이고 있다. 마지막 남은 냉전의 섬, 북한의 최고 지도자 인터뷰는 세계적 특종을 넘어, 동북아 안보 질서의 변화를 알리는 상징으로 기록될 것이다. 이 티켓은 사실을 보도하고 진실을 추구함으로써 가장 공정하고, 객관적이며, 한반도 긴장완화에 기여할 수 있는 언론에 주어질 것이다. ‘평화 운전자’가 될 언론에 말이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송고(서울=연합뉴스) 동북아시아 역사의 대반전 기대를 낳은 4·27 남북정상회담의 호소력은 어디에서 왔나.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서 비롯됐을 것이다. 그러나 언론의 생중계가 없었다면 그만한 공감을 받았을까. 판문점 정상회담은 이례적으로 거의 모든 과정이 생중계됐다. 이처럼 많은 부분이 생중계된 정상회담은 찾기 어렵다. 세계인들은 회담을 두 눈으로 지켜보고 스스로 성공 여부를 판단했다. 카메라는 도보다리 ‘벤치 회담’을 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진지한 표정과 태도, 눈빛까지 생생하게 전했다. 한반도 문제를 다루는 언론의 역할은 벤치 회담의 진정성을 전달한 카메라와 같아야 한다.내달 4일 출협 4층 대강당(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대한출판문화협회가 오는 10월 4일 출협 4층 대강당에서 ‘출판계 블랙리스트 조사, 제도 개선 그 이후(세종도서사업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공청회를 연다.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본 ‘세종도서 선정 지원사업’ 개선방안을 포함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출판계 안팎의 의견을 듣고 모으는 자리로 마련된다. 세종도서는 정부가 전국 공공도서관 등에 비치할 우수 도서를 선정해 종당 1천만원 이내로 구매해주는 출판지원사업이다. 지난 정부의 부당한 지원 배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출판계에선 민간 이양을 요구하고 있다. 1부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 제도개선위원장으로 활동한 이원재 문화연대 문화정책센터 소장이 ‘출판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이후의 과제: 권고안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2부는 정원옥 출협 정책연구소 연구원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과제: 세종도서사업 개선방향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블랙리스트 이후 출판계 개선 방향 및 과제에 대한 의견을 제시한다.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퓨마야! 다음 생에는 초원에서 태어나 맘껏 뛰어다니렴.” 대전오월드 사육장에서 탈출한 퓨마 ‘뽀롱이’가 끝내 사살된 것을 두고 여론이 들끓고 있다. 사살 조치가 적절했느냐는 의문이 제기됐고, 동물원에 전시된 동물들의 권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퓨마 탈출의 빌미를 제공한 관계자를 처벌해 달라거나 동물원을 폐지해달라는 청원이 50여건 올라왔다. ‘퓨마가 결국 사살됐다’는 인터넷 포털사이트 기사에도 1만2천여건의 댓글이 달렸다. 청원인과 네티즌들은 퓨마를 사살할 수밖에 없었는지, 동물원과 구조팀의 대응이 적절했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퓨마를 발견한 오월드 관계자가 마취총을 쐈으나 결국 풀렸고, 그에 따라 사살 방침이 내려졌기 때문이다. 한 청원인은 “아무리 주민의 안전이 우선이었다고 하지만 그게 과연 최선의 방법이었나. 마취총 한 번으로 안 됐다면 한 번 더 쏘고 생포할 수 있지 않았겠냐”고 지적했다. 특히 퓨마가 사살되기 전까지 평생을 좁은 동물원 사육장 안에 갇혀 있었다는 데 대한 안타까움이 이어졌다. 또 청소 뒤 사육장 문을 열어둔 사람의 실수로 비롯된 일에서 죄 없는 퓨마가 사살된 데 대해 가슴 아파했다. 한 네티즌은 “멀리 가지도 못하고 동물원 안에서 죽었구나. 평생 처음 느끼는 자유였을 텐데 인간의 실수로 죄 없는 생명이 죽었다”고 슬퍼했다.

사우디 국부펀드는 지난달 머스크가 테슬라의 상장폐지(비공개 회사 전환) 계획을 발표했을 때 수십억 달러를 조달할 ‘돈줄’로 지칭한 곳이다. 머스크는 당시 트위터에 “자금은 확보돼 있다”고 큰소리쳤다. 테슬라 상장폐지 계획은 주주들의 반발로 ‘없던 일’이 됐지만, 그 과정에서 사우디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뒤를 받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그러나 약 한 달 만에 사우디 국부펀드가 전혀 다른 방향으로 움직였다고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분석했다. 사우디 국부펀드는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에 투자를 확대함으로써 장기적 성장의 기회를 잡고자 한 것”이라며 “우리 펀드는 혁신과 기술발전, 수익성, 사우디아라비아의 부문별 다양성 등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루시드 에어 모터스는 “사우디 펀드의 투자는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테슬라 주가가 17일 오전(현지시간) 또 한 차례 출렁거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원군’으로 인식돼온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라이벌 전기차업체 루시드 에어 모터스에 10억 달러(약 1조1천265억 원)의 투자계획을 발표하자, 테슬라 주가가 장 초반 2% 급락한 것이다. 주가는 금세 회복했지만, 사우디 국부펀드의 ‘배신’으로 테슬라가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었다고 미 경제매체들은 해석했다.환자 처벌 가능성 일축…”국민연금운영계획에 단일안 아닌 다수안 담는다””아동수당, 정책 효율 생각해 송고회원국 정상에 서한…”난민문제, 건설적으로 접근해야”(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18일 영국의 EU 탈퇴 협상과 관련, 핵심 쟁점들이 타결되지 않으면 11월에 EU 정상들이 참석해 대책을 논의하는 특별회의가 필요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투스크 의장은 오는 20, 21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열리는 비공식 EU 정상회의를 앞두고 회원국 정상에 보낸 초청 서한에서 “노딜 브렉시트(No-Deal Brexit·아무런 합의없이 영국이 EU를 탈퇴하게 돼 혼란이 발생하는 것)의 가능성이 여전히 상당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무엇보다 잘 알려지지 않은 덕분에 너무나 고즈넉하다. 두 양요가 벌어졌던 강화해협은 고요하기 이를 데 없다. 잔디 옷을 입은 덕포진 뒤로는 잣나무 숲이 이따금 부는 바람에 조용한 노래로 화답한다. 모든 출품작은 10월 5일 금요일 18:00(JST)까지 접수되어야 한다. 출품작 제출은 무료다. 사고 당시 길가에 세워진 차량 유리창의 파편으로 보이는 유리 조각들은 사고현장 전체에 걸쳐 흩어져 있어 폭발의 위력이 상당했음을 짐작게 했다. 공안이 발표한 이번 폭발사고의 용의자 장 모(26·네이멍구) 씨가 흘린 것으로 추정되는 혈흔도 사고현장 앞 횡단보도에 고스란히 남아 있었다. 요란한 흔적에도 미국대사관에 둘러쳐진 외벽과 철제 펜스 등은 크게 훼손되지 않았다. 미국대사관 측의 발표를 통해서도 대사관 시설물과 폭발물을 터뜨린 용의자 외에는 사상자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공안 발표에 따르면 장 씨는 미국대사관 앞에서 폭죽 형태의 폭발물을 터뜨렸다. 그는 손 부위에 상처를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폭발 당시 사고현장 건너편 커피숍에서 있었던 한 목격자는 “‘펑’보다는 ‘쾅’하는 대포 소리 비슷한 소리가 났다”며 “연기가 보이길래 밖으로 나가보니 현장이 연기에 둘러싸여 아수라장이 돼 있었다”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는 “특히 폭발물을 터뜨린 것으로 보이는 한 남성은 이미 얼굴이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상했고, 손을 심하게 다친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마치 예포(禮砲)를 쏘는 것처럼 큰 소리가 났다”면서 “연기가 끝도 없이 하늘 높이 올라가는 것을 당시 비자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던 대부분의 사람이 봤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사고가 난 뒤 비자 발급 업무가 중단됐다는 안내를 받았지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미국대사관 측에서 설명해 주지 않았다”면서 “혹시 업무가 재개될지 몰라 아직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북중 접경도시 단둥·잉커우市 한국인 경제고문 조병걸씨 주장”에너지·자원·노동력 해결로 생산원가 낮춰 경쟁력 제고 가능”(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제조업의 급속한 발전에 따라 비교우위 상실위기에 처한 한국 제조업의 유일한 활로는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경제협력이라는 주장이 북중접경 중국 도시에서 활동하는 한중 경제무역전문가에 의해 제기됐다.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잉커우(營口)시의 유일한 한국인 경제고문 조병걸(45) 단둥형제통상컨설팅회사 대표는 5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중국 기업에 견줘 기술적 우위를 지닌 한국 기업이 점차 줄고 있다”며 “한류 덕분에 식품·소비재 품목이 상당한 우위를 보이지만 제조업 분야의 기술상담시 중국 제품보다 더 나은 한국 제품을 발견하는 빈도가 갈수록 낮아졌다”고 말했다. 조 경제고문은 “최근 10년간 한국 중소기업에 자금 흐름이 끊긴 것과 반대로 중국 정부는 많은 기술개발 자금을 기업들에 퍼부었고 수출로 먹고 살아온 한국의 원동력이 사라지고 있다”며 “자원, 내수시장이 빈약한 한국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법은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경제협력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 제품과 비교해 한국 제품의 품질 및 가격 경쟁력을 높이려면 품질을 유지하면서 생산원가를 낮춰야 하는데 남북경협이 이뤄지면 에너지, 자원, 노동력을 모두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며 “한국이나 중국 기업 모두 누가 먼저 상품을 업그레이드해 싸게 시장에 내놓느냐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경협의 경제적 효과는 제조업 분야에 그치는 게 아니다”며 “현재 동북아의 물류허브 국가는 일본인데 남북경협 결과로 한국이 중국, 러시아 등 대륙과 이어지면 일본에 있던 각국 국제 사무소, 금융본부 등이 한국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또 “북한과 경협을 하면 북한에 일자리를 뺏겨 한국 실업률이 올라가지 않을까 우려할지 모르나 건설, 자동차, 물류, 철강, 선박 등 각 업종이 동반 발전을 해서 양질의 일자리가 늘어난다”며 “대규모 남북경협으로 한국이 아니라 오히려 일본, 중국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그러나 “경제적 입장에서 볼 때 남북화해와 북한개방은 축복이지만 과정이 쉽지 않고 주변국가 입장에서 자신들이 지닌 장점을 한국에 뺏기는 것이기 때문에 예상치 못한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남북경협이 현실화할수록 위험부담이 커지므로 이에 대한 대비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 직원, 총학생회가 학교재단 운영의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8일 오후 교직원 공청회를 열어 부실한 재단운영을 성토하고 이사회의 해체를 촉구했다. 이날 공청회는 교수협의회, 직원노조, 총학생회가 공동으로 주관해 열렸다. 부산외대는 지난 7월 말 교육부로부터 캠퍼스 이전에 따른 법인 책무를 불이행한 것에 대한 페널티로 2019학년도 입학정원 2% 감축, 국고지원금 일부 환수라는 행정 제재를 받았다. 부산 남구 우암동에 있었던 부산외대는 2008년 2월 교육부로부터 대학교 위치변경계획(금정구 남산동) 승인을 받았다. 당시 이전 인가 조건 중 하나가 재단 산하 성지중·고등학교를 매각한 대금으로 재단 법인전입금 127억 원을 내는 것이었다. 하지만 부산외대 재단인 성지학원은 전입금 납부 시한인 지난해 말까지 납부를 완료하지 않았다. 인가 조건에 명시된 성지중·고등학교 매각도 제때 이뤄지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송고’미투’ 유명인 첫 실형…”권력 복종할 수밖에 없는 피해자 처지 이용”8명에 18차례 상습추행 인정…”미투 운동에 용기 얻은 피해자들 증언 신빙성 커” Camera – The beauty magnifier The 16MP ISO-enhanced front camera sets a new standard for taking selfies in low-lit environments. The 4-in-1 light fusion function intelligently enhances the sensitization, reducing image noise and producing clearer and, therefore, more attractive self-portraits.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박춘섭 조달청장은 18일 추석을 앞두고 제32보병사단을 찾아 장병들을 격려하고 군납 보급품 공급방식 개선에 대한 장병들의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조달청과 육군군수사령부는 지난 7월 군납 라면 공급방식을 과거 최저가입찰을 통해 1개 업체와 계약하던 방식에서 다수의 업체와 50여개 제품의 공급계약을 체결해 각급 부대에서 장병들의 기호에 따라 선택 구매가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새 공항이 국가 발전을 위한 새로운 동력원이 된다.” 최근 광저우의 국제 항공 허브와 공항 경제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항공 허브가 개선됨에 따라, 광저우는 일대일로 프로젝트를 활발하게 도모하고, 주변 지역의 발전을 자극하는 혁신적인 수용력과 능력을 극적으로 높이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용지호수공원 내 보트형 레저시설인 무빙보트 이용객이 3만명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의 소도시 식당에서 낯선 손님이 깜짝 놀랄만한 고액의 팁을 남긴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4일(현지시간) CTV에 따르면 온타리오주 오타와 인근 소도시 안프라이어의 작은 식당에서 웨이트리스로 일하던 데이니젤라 메미타지(21) 씨는 지난 2일 아침 식사를 마친 손님의 테이블을 치우다 자신에 지불된 팁을 확인하고 눈이 휘둥그레 졌다. 그 손님의 식사 메뉴는 오믈렛과 커피로 식사 값이 12캐나다달러(약 1만원)에 불과했지만, 그가 계산서에 남긴 팁 난에는 1천 캐나다달러(약 84만원)가 찍혀 있었기 때문이다. 통상적으로 식당의 팁 액수가 식사 대금의 20% 이내인 점에 비춰보면 이는 8천300%가 넘는 고액으로 이례적이고 파격적이라 할만 했다. 그 손님은 놀란 표정으로 자신을 쳐다보는 메니타지에게 옆자리의 식사 대금을 내주고 식당의 바텐더에게도 조금 나눠 주라는 말만 남기고 식당을 나섰다. 메미타지는 당시 상황을 이같이 전하면서 “비슷한 일을 신문 기사 같은 데서 본적이 있지만 이런 일이 실제로 내게 일어났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게 진짜인가, 현실인가 하는 생각뿐이었다”며 “하지만 그 손님은 ‘좋은 하루 되세요’라는 말만 남기고 그냥 떠났다”고 전했다. 그는 손님 말대로 바텐더와 주방 요리사에 각각 100캐나다달러씩을 나누어 주고서도 온종일 어리둥절한 기분이었다고 한다. 칼튼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는 그는 나머지 돈을 신학기 교과서 사는 데 보탤 수 있게 됐다며 연신 웃음을 감추지 않았다. 그 손님은 가끔 인근 호텔에 숙박하는 사람이라는 정도 외에 신상에 대해서는 아무도 모르는 낯선 사람이었다고 식당 종업원들은 입을 모았다. 식당 매니저인 제닛 포시스 씨는 “흐뭇한 일”이라며 “종업원들이 모두 최선을 다해 매일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지만 작은 도시에서 이런 일은 흔하지 않다”고 말했다. 다른 종업원은 “그 손님이 누구이든 간에 그는 돈이 다가 아니다는 메시지를 남긴 것 같다”고 했다. 지난해 12월 초에도 김 위원장이 백두산을 찾았다는 북한 매체 보도가 있었다. 당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를 쏘아 올려 핵무력 완성을 선언한 뒤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이었고 한 달도 안 돼 김 위원장은 신년사를 통해 정세 전환의 의지를 드러냈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은 백두산에 올라 문 대통령에게 핵무력 완성으로 내달리다 방향을 급거 전환한 결심의 배경 등을 설명하며 다시금 북미협상 중재를 위한 협조를 강조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자료 제공: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 실행위원회(Japan Media Arts Festival Executive Committee) 이날 오후 8시 20분께 무대에 오른 굴딩은 “여러분을 봐서 기뻐요. 한국에 처음 온 건데요, 여러분 정말 다정하네요”라며 인사를 건넸다. 이어 ‘애프터테이스트'(Aftertaste), ‘홀딩 온 포 라이프'(Holding on for Life), ‘섬싱 인 더 웨이 유 무브'(Something in the Way You Move), 캘빈 해리스와 작업한 ‘아웃사이드'(Outside), ‘디보션'(Devotion), ‘킵 온 댄싱'(Keep on Dancin’), ‘돈트 니드 노바디'(Don’t Need Nobody), 엘튼 존의 ‘유어 송'(Your Song), ‘익스플로전스'(Explosions), ‘아미'(Army), ‘피규어 8′(Figure 8), ‘온 마이 마인드'(On My Mind), ‘라이츠’, 캘빈 해리스와 부른 ‘아이 니드 유어 러브'(I Need Your Love), ‘번'(Burn)을 연달아 선사했다. 빠른 비트의 ‘아웃사이드’를 부를 땐 격렬한 헤드뱅잉을 선보였다. 감성적인 ‘디보션’을 부를 땐 직접 어쿠스틱 기타를, ‘번’과 ‘피규어 8’에선 일렉 기타를 연주해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아미’를 부르기에 앞서서는 “여러분은 친한 친구와 이곳에 왔나요? 다음 노래는 제 가장 친한 친구를 위한 노래예요. 남자는 오고 가는 거지만, 아 지금은 아니지만요(웃음), 그녀는 매우 소중한 친구거든요”라고 장난스레 소개했다. 굴딩이 ‘지금은 남자가 오가지 않는다’고 말한 데는 이유가 있다.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 보이밴드 원디렉션의 나일 호란 등 숱한 청춘스타와 염문을 뿌린 굴딩은 지난달 연인 캐스퍼 조플링과 약혼했다. 굴딩은 앙코르로 ‘애니싱 쿠드 해픈'(Anything Could Happen)과 ‘러브 미 라이크 유 두’를 선사했다. 이어 “이렇게 열정적인 팬들을 만나서 기쁘다. 몇몇 분은 노래를 거의 다 따라 불러주셨다. 여러분께 어떻게 감사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행복하게 돌아갈 수 있게 됐다. 오랫동안 잊지 못할 것이다. 어쩌면 내년, 다시 돌아오길 바란다”고 다음을 기약했다. 동아시아 투어차 일본, 대만에 이어 한국 콘서트를 마친 굴딩은 오는 출장샵후기 7일 영국으로 귀국한다. 이날 3천석 규모 올림픽홀에는 2천명이 몰렸다. 외환 전문가들 “2002년 대선 당시보다는 안정”(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헤알화 가치가 1994년 이후 24년 만에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 대비 헤알화 환율은 전날보다 1.21% 오른 달러당 4.196헤알에 마감됐다. 헤알화 가치가 그만큼 떨어졌다는 의미다. 이날 환율은 1994년 헤알 플랜(Plano Real) 도입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며, 종전 최고치인 2016년 1월 21일의 4.166헤알을 넘어선 것이다. 헤알 플랜은 연간 물가상승률이 5천%를 넘는 비상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미국 달러화와 교환 비율을 1대 1로 묶는 고정환율제를 바탕으로 헤알화를 새 통화로 도입한 방안이었다. ◇ 고무신 생산의 저력, ‘보따리상 나이키’를 만나다 신발은 삼국시대에도 있었고 조선시대에도 있었지만, 근대 제조업으로서 신발산업의 시작은 고무신이라고 할 수 있다. 고무신의 생산은 고무나무에서 추출한 생고무에 황을 더하고 가열해서 신발 재료를 만드는 ‘가황(加黃) 기법’이 1839년 미국에서 개발되면서 본격화했다. 가황 기법이 미국에서 일본으로 전해지면서 고무신 공장이 우후죽순처럼 들어섰고, 1919년 8월 1일 서울 용산구 원효로 1가에 우리나라의 첫 고무신 공장인 대륙고무공업주식회사가 설립됐다. 창업자 이하영은 부산 기장 출신이었다. 그는 일본산 고무신의 품귀 현상에 주목해 국내 신발공장 설립을 모색했다. 조선총독부가 3·1 독립운동을 기점으로 유화정책을 펴면서 부산 등 전국에 신발공장이 잇따라 설립됐다. 고무신의 판매 규모는 1921년 한해에만 80만8천 켤레였다. 이중 70만 켤레는 일본에서, 국내 생산은 10만8천켤레였다. 일제강점기를 거쳐 1950년 한국전쟁은 부산을 국내 신발산업의 중심지로 만드는 계기가 됐다. 피란수도 부산에 피란민을 비롯해 물자와 설비가 몰려들었다. 피란민은 노동집약형인 신발산업에 풍부한 노동력이면서 안정적인 수요층이었다. 고무신을 만들던 부산의 신발공장은 군화 등을 납품하면서 사업 기반을 다져나갔다. 1960년대에는 발을 덮는 갑피와 발바닥이 닿은 창으로 구성된 새로운 신발이 등장해 고무신과 세대교체가 진행됐다. 1970년대 생활 수준이 나아지면서 신발 주력제품은 고무신에서 운동화로 바뀐다. 부산을 중심으로 성장한 국내 신발산업은 1965년 한일 국교정상화 이후 일본의 기술과 생산설비가 유입되면서 한 단계 도약하고 베트남 전쟁과 맞물려 급격하게 성장한다. KIST 연구팀 “테라헤르츠 분광기술·메타물질 결합, 단백질 극미량 변화 측정”(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몸 안 신호전달체계에서 일어나는 미세한 단백질 변화를 정밀하게 측정할 수 있는 초고감도 분자센서를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센서시스템연구센터 서민아 박사팀은 19일 서울대 박태현 교수팀과 함께 단백질 구조변화를 직접 관찰할 수 있는 초고감도 테라헤르츠(THz) 분자센서를 개발, 빛과 색까지 구분할 수 있는 인공 광수용체를 이용해 상온에서 미량의 샘플로 신호를 검출할 수 있음을 검증했다고 밝혔다.

11월까지 6개월 장기 조사 예정(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고려 왕궁터인 개성 만월대 유적에 대한 올해 남북 공동발굴조사가 착수됐다. 문화재청과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최광식)는 지난 3일 오전 10시30분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만월대 발굴예정지에서 착수식을 개최했다. ▲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11일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방한 중인 개리 피터스 미국 상원의원을 접견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한미 간 협력과 한미동맹의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우익들이 쏟아내는 외침에는 거칠 것이 없었다. 독도를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라고 말하며 자신들의 영토라고 홍보하는데 열을 올렸고, 개헌을 통해 일본을 전쟁할 수 있는 국가로 바꿔야 한다는 무서운 얘기를 예사롭게 했다. 우익들은 이미 야스쿠니신사에서 300~400m가량 떨어진 구단시타(九段下) 지하철역에서부터 광기(狂氣)를 마음껏 드러냈다. 왜곡 교과서를 만드는데 앞장서고 있는 ‘새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새역모)’ 회원들은 과거 교육으로의 회귀를 외쳤고 개헌 단체들은 “제국주의 시절 대일본제국의 헌법을 복원하라”며 유인물을 배포했다. 거리 곳곳에는 “국가 국민을 위해 싸운 일본인을 모욕하지 말라”는 식으로 제국주의 전쟁을 미화하는 구호가 내걸렸고 “난징(南京)학살 희생자는 없었다”며 대놓고 역사를 왜곡하는 목소리도 들렸다. 납치 피해자의 사진을 내걸고 자위권을 행사하라며 전쟁을 부추기는 극우들도 활보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자민당이 개헌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날 야스쿠니신사에서는 유독 개헌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많이 들렸다. 메가폰을 든 남성은 “전후 지금처럼 개헌 분위기가 높은 것은 처음이다”고 목쉰 소리로 외쳤다. LOS ANGELES, Sept. 18, 2018 /PRNewswire/ — Organizers of the Los Angeles Auto Show’s today announced that more than 50 vehicles are confirmed to make their debut at the 2018 show, taking place Nov. 26-Nov. 29 at the Los Angeles Convention Center. 송고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을 통해 연내에 주요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착공식을 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남북 사회간접자본(SOC) 건설 협력도 급물살을 타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고서 “남과 북이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또 조건이 마련된다는 전제하에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도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주목되는 것은 철도와 도로 연결 공사의 착공을 올해 안에 하는 것으로 못 박은 것이다. 지금까지 정부는 대북제재를 의식해 남북 철도와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북미 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북미 간 북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고 대북제재도 여전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부는 이제는 대북제재와 상관없는 남측 구간의 공사에 대해서는 가능하다는 시그널을 보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독일프로축구 2부 분데스리가에서 2018-2019시즌 초반 한국 선수들이 존재감을 떨치고 있다. 국가대표급 선수가 연이어 새 둥지를 터 주목받는 가운데 이들이 각 팀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코리안 파워’를 발휘하고 있다. 함부르크SV 소속인 국가대표 공격수 황희찬(22)은 19일(한국시간) 드레스덴의 DDV 슈타디온에서 열린 뒤나모 드레스덴과의 원정 경기에서 1-0 승리를 이끄는 결승 골을 터뜨렸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뛰다 임대된 황희찬이 독일 두 번째 경기에서 뽑아낸 첫 골이다. 잘츠부르크의 주축으로 활약하던 황희찬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인 지난달 말 함부르크로 임대됐다. 아시안게임과 두 차례 국가대표 평가전을 소화하느라 합류가 다소 미뤄졌지만, 함부르크에 가자마자 첫 경기 풀타임 출전에 이어 두 번째 경기에선 팀을 선두로 끌어 올리는 결승 골로 기대를 100% 충족시키며 입지를 굳히는 모양새다. Hyunkyung Choe, Head of Exams on +82 (0)2 3702 0631 or hyunkyung.choe@britishcouncil.or.kr ▲ 우리는 기후변화 정책을 일찍 수립한 나라이다. 이명박 정부 중반에 녹색성장을 정책으로 들고 나왔다. 예산도 그 방향으로 투입했고, 관련 조사도 하고, 정책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실천 면에서 볼 때 실제로 되어가는 것은 미미하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 번째 만나는 남북 정상회담이 18∼20일 평양에서 열린다. 4월 27일, 5월 26일에 이어 남북 정상이 6개월 동안 세 차례 회담하는 것이다. 전쟁이 종료되지 않은 상태인 남북의 정상이 이처럼 수시로 만난다는 것 자체가 그 어떤 합의나 선언보다 한반도의 평화와 공존을 제도화하는 강력한 장치이다. ‘남북 정상회담의 정상화(正常化)’만으로도 군사적 충돌의 위험이 상존하는 분단 체제를 평화 체제로 바꿔가는데 의미는 크다. 하지만 이번 회담은 상징적 회담이 아니라 실질적 회담이어야 한다. 현안인 북미 간 비핵화·평화 협상의 교착 상태를 푸는 창의적 해법이 도출되길 기대한다.

그러나 의료진의 이런 안도도 잠시. 그날 첫 온열질환자가 온 지 30분이 채 지나지 않아 또 다른 환자가 실려 왔다. 이번에는 폭염 경보 속에 공사장에서 일하다 쓰러진 50대 인부였다. 이 환자는 40도 가까이 치솟은 폭염 속에 아침부터 뙤약볕에서 일했다는 게 동료 인부들의 설명이었다. 첫눈에 보기에도 외국인 노동자보다 상태가 나빴다. 의료진들의 손길은 더욱 바빠졌다. 상황을 보건대 열사병 가능성이 크지만, 간혹 있는 뇌염이나 심한 탈수와 함께 동반된 뇌졸중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웠다. 최 전문의는 환자의 의식상태와 동공반응, 호흡음을 체크했다. 그 사이 간호사는 환자의 팔을 붙들고 수액라인 확보에 들어갔다. 일단 원인이 어느 쪽이든 40도가 넘는 고열은 빠르게 조절을 해야 하기에 차가운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흘려보내기 시작했다. 환자의 몸에 물을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고, 응급실의 실내 에어컨도 최대치로 가동했다. 하지만 체온은 기대만큼 떨어지지 않았다. 낭패였다. 보통 응급실에서는 열사병 환자의 체온을 낮추기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하게 된다. 그중에는 우리 몸의 내부 장기에서부터 온도를 낮추는 방법도 있다. 이 환자가 그런 경우였다. 너무 높은 열에 중추신경계가 열 발산을 포기해버린 것과 같은 상황인 셈이다. 통증에도 반응이 없어 일단 기관삽관으로 기도부터 확보하고 인공호흡기를 달았다. 이후 차가운 산소를 폐로 공급하며 폐부 깊숙이 있는 뜨거운 공기를 빼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나랏돈을 빼돌려 보석과 명품백 등을 사모았다는 의혹을 받는 말레이시아 전임 총리 부인이 조만간 기소될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현지 일간 뉴스트레이츠타임스(NST)는 나집 라작(65) 전 총리의 부인인 로스마 만소르(67) 여사의 돈세탁 혐의 등에 대한 반부패위원회(MACC)의 수사가 막바지 단계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 매체는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로스마 여사가 최대 20건의 혐의로 형사 기소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중에는 국영투자기업 1MDB의 옛 자회사를 통해 빼돌린 공적자금으로 2015년 초 100만 링깃(약 2억7천만 원) 상당의 미국산 노화방지 호르몬 제품을 구매했다는 혐의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로스마 여사는 지난 6월 이미 한 차례 MACC에 소환돼 조사받은 바 있다. 남편인 나집 전 총리는 7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배임과 반(反)부패법 위반, 자금세탁 등 7건의 혐의로 기소돼 내년 2월부터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나집 전 총리는 경제개발 사업을 하겠다며 2009년 1MDB를 설립한 뒤 45억 달러(약 5조원)가 넘는 자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셀렉트 서비스 브랜드 호텔이 국내 시장에 안착해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며 호텔을 추가로 열겠다고 밝혔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송고 (수원=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의 절대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채 전북 현대와 대결을 앞둔 수원 삼성은 크게 앞선 상황이지만 승리로 4강행을 확정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병근 감독대행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의 8강 2차전 기자회견에서 “1차전을 이겨 자신감이 올라왔고, 분위기가 좋다”면서 “어려운 경기가 되겠지만, 그간 전북에 많이 졌기 때문에 내일 홈 경기 승리로 한을 풀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수원은 지난달 29일 8강 1차전 원정에서 데얀의 멀티 골 등을 앞세워 전북을 3-0으로 완파했다. 서정원 감독이 전격 사퇴한 직후 다소 어수선한 가운데 K리그1과 AFC 챔피언스리그 석권을 노리던 전북에 일격을 가했다. 19일 안방에서 2차전을 앞둔 이 감독대행은 “방심하지 말자고 선수들에게 얘기했다. 비겨서 올라간다는 생각도 해본 적 없다”면서 “초반부터 내려서서 겁먹고 수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수원은 최근 K리그1 2경기에서 골 맛을 보지 못한 채 2무를 기록 중이다. 이에 대해 이 감독대행은 “아쉬운 부분”이라면서 “스리백이든 포백이든 공격수를 한 명 더 두는 방법도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축 미드필더 김은선이 지난 주말 리그 경기에서 발목을 다쳐 나올 수 없다는 점도 수원엔 악재다. 이 감독대행은 “중요한 역할을 맡는 선수인 만큼 선수들이나 저나 흔들리기도 하지만, 대체할 선수가 역할을 잘 알고 나선다면 잘 해줄 거라 생각한다. 주변의 사리치나 이종성도 잘 도와줄 것”이라며 다른 선수들에게 힘을 실었다. 외교부는 성명에서 독일어와 라딘어(이탈리아 돌로미티 산악 지역에서 사용하는 언어)를 사용하는 알토 아디제 주민을 겨냥한 오스트리아 정부의 계획은 양국의 상호 평화와 신뢰 분위기를 저해하는 것”이라며 “엔초 모아베로 이탈리아 외무장관은 이런 상황에서는 회담에 응할 수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어 “수많은 이탈리아인들과 오스트리아인들의 피로 점철된 송고 경영진과 주주뿐 아니라 정규직 사원들에게도 비정규직의 존재는 싫지 않다. 자신의 상대적인 고임금은 비정규직의 저임금에 바탕을 둔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불황기에 회사가 구조조정을 하겠다고 나서면 자기 대신에 회사에서 나가줄 비정규직이 있어 안심이다. 정규직들은 비정규직을 보면서 때로는 상대적 우월감을 느끼기도 한다. 그들보다는 학벌이 더 좋고, 훨씬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입사했다는 데서 오는 자부심이기도 하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아세안 지역회의 참석 계기에 12일 라닐 위크라마싱하 스리랑카 총리를 예방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인도양에서의 협력, 북핵 문제 해결 및 한반도 평화 정착 등 지역·글로벌 이슈에 있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서울지방항공청, 활주로 안전성 등 보완하겠다며 심의 연기 요청신안군 관계자들 “회의 불공정” 거친 항의…한때 경찰 출동도(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발표를 앞두고 유럽 주요 증시는 17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23% 내린 12,096.41로 마감했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0.07% 하락한 5,348.87을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 지수도 0.03% 하락한 7,302.10으로 거래를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0.04% 오른 3,346.11을 기록했다. 종목별로는 정유 기업 토탈(-.0.26%), 헨켈(_2.92%) 등이 약세를 보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이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에 대해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이날이나 이튿날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페트로프는 “친구들이 오래전부터 이 멋진 도시(솔즈베리)를 가보라고 권했다”고 말했고, 보쉬로프는 “솔즈베리는 유명한 사원이 있어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있는 소도시”라고 설명했다. 보쉬로프는 “이것은 사업 출장이 아니었다. 우리는 처음부터 런던에 가서 좀 있다가 솔즈베리를 다녀오려고 계획을 세웠었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영국에 갈 때 어떤 독극물도 휴대하지 않았으며 솔즈베리 어디에 스크리팔의 집이 있는지도 몰랐다고 주장했다. 보쉬로프는 자신들이 독극물을 ‘니나 리치’ 향수병에 넣어 갔다는 영국 당국의 발표에 대해 “정상적인 남자가 여자 향수를 갖고 다니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세관을 통과할 때 모든 물건을 검사하는데 만일 무엇인가가 있었으면 문제가 됐을 것이다. 왜 남자 짐에 여자 향수가 있냐고(캐물었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전에 스크리팔 부녀에 대해 전혀 몰랐다면서 “우리에게 이같은 악몽이 시작되기 전까지 그런 성을 들어보지도 못했고 그들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다”고 말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영국 당국이 공개한 CCTV 영상 사진 속의 인물들이 맞다면서 이름도 본명이라고 소개했다. 직업에 대해선 비타민, 단백질 등의 스포츠 식품을 취급하는 중소사업가라면서 자세한 신원은 자신들과 거래하는 사람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이유로 공개를 거부했다. 두 사람은 영국 측 발표대로 러시아 군정보기관 총정찰국(GRU) 소속 장교인지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보쉬로프와 페트로프는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스크리팔 사건 용의자들에 대해 “그들이 스스로 언론사나 어딘가로 찾아갔으면 좋겠다. 직접 나타나 자신들에 관해 얘기하길 바란다”고 종용한 뒤 시모니얀 국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인터뷰를 자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영국 검찰은 지난 5일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66)과 그의 딸 율리야(33)가 지난 3월 초 영국 솔즈베리의 한 쇼핑몰에서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쓰러진 사건과 관련 보쉬로프와 페트로프 등 2명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이들을 살인공모와 살인미수, 화학무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한다고 발표했다. 영국은 이들이 러시아 군정보기관 GRU 소속 장교들이라고 주장했다. 바로마켓은 매주 수·목요일 전국 130개 농가가 직접 생산한 농축수산물을 판매한다. 이 총리는 “유통단계를 축소, 가격 측면에서 농업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상생모델인 ‘1도1대표 직거래장터’를 더욱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관계기관에 당부했다. 국민 입장에서는 낙하산 인사는 최대 입사비리다. 신입사원들의 서류를 조작해 특정 지원자를 뽑는 것만이 입사비리가 아니다. 낙하산 인사는 훨씬 부도덕한 행위일 수 있다. 국민의 세금을 엉뚱한 곳에 쓰는 것이며, 서민에 대한 서비스를 엉망으로 만드는 행위다. 열심히 일해서 가장 높은 자리까지 올라가겠다는 직원들의 꿈을 애당초 봉쇄하기도 한다. 외부 출신 사장이 필요한 때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습관적이어서는 안된다. 서머 스쿨 참여자의 국적은 미국, 영국, 독일, 헝가리, 스위스, 중국, 한국 등으로 다양했고, 연령대 역시 서구에서 라틴어를 처음 배우기 시작하는 10대 초반부터 80대 초반까지 폭넓게 걸쳐 있다는 것이 루이지 미랄리아 비바리움 노붐 원장의 귀띔이다. 수강생 중 상당수는 영미권, 유럽권 유수 대학의 고전 문학, 역사학, 현대 문학, 철학 등 인문학 전공자들이고, 나머지는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럽 고등학교의 라틴어 교사, 가톨릭 사제, 인문학에 관심이 큰 일반인 등으로 다양하다고 미랄리아 원장은 설명했다. 띄엄띄엄 눈에 띄는 동양인들은 대부분 중국 대학이나, 영미권에서 유학하는 인문학 전공 중국 유학생들이지만, 올해는 오랜만에 한국인도 입학해 수업에 동참했다.

oguts